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7-03-10 13:50:11

댓글

6

조회 수

780

2017-03-10 13;26;04.jpg


심산스쿨은 국경일을 준수합니다

2017310()은 임시 국경일입니다

 

심산스쿨은 본래 캘린더에 빨간 색으로 표기되어 있는 날에는 쉽니다. 일요일과 공휴일 등이지요. 물론 국경일도 여기에 포함됩니다. 그런데 가끔씩 국경일로 돌변(!)하는 평일도 있습니다. 지난 2016129()은 원래 평일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날 대한민국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결의안을 가결시키는 바람에 갑자기 국경일이 되어버린 겁니다. 평일의 금요일 밤이라 당연히 [심산상급반] 워크숍을 위하여 모였던 우리들은 아연실색했습니다. 하지만 국경일에는 쉰다라는 심산스쿨의 확고한 원칙을 어길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워크숍을 작폐하고 곧장 술집으로 몰려갔지요. 그리고 박근혜 탄핵-만세!”라는 건배사를 외치며 하염없이 축배를 들었습니다. 물론 그날의 술값은 제가 냈습니다.

 

오늘 즉 2017310()도 원래는 평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오전에 갑자기 국경일로 변했습니다. 대한민국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결의를 만장일치로 인용한 것이지요. 오늘도 금요일인지라 [심산상급반]의 워크숍이 예정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쩔 수 없습니다. 심산스쿨은 국경일에는 쉰다는 원칙을 어길 수 없습니다. 오늘 예정되어 있던 심산상급반 12기의 6번째 워크숍에 참여하기로 되어 있는 수강생들은 일단 강의실로 오십시오. 강의실 임대료도 미리 지급해놓았으니 일단 거기서 모이자구요. 오늘부터 공부하기로 했던 대부 씬바이씬 수업을 위한 교재 [대부: 시나리오와 제작노트]를 공구하여 비치해 놓았으니 한권씩들 받아 가셔야지요. 그 다음엔? 곧장 술집으로 직행(!)입니다. 오늘의 축배사는 아마도 탄핵-만세!”에 덧붙여 박근혜-구속!”이 될듯 합니다. 물론 오늘의 술값도 제가 냅니다.

댓글 '6'

profile

심산

2017.03.10 13:54
추천
2
비추천
0

여하튼 박근혜는 내 인생에 전~혀 도움이 안 돼...

왜 하필이면 금요일마다 탄핵이 결의되고 탄핵이 인용되어서

내 술값만 나가게 하냐고요...

이런 게 창조경제인가...?ㅋㅋㅋ


민주주의의 승리! 국민의 승리!

이제야 박정희 시대가 제대로 저물어가나 보다


다들 각자 계신 그곳에서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승리를 위하여 건배!!!!ㅎ

윤희창

2017.03.10 14:53

'사람이 아니라 법이 국가를 통치한다.'

박동희

2017.03.10 16:51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 으아 소름이 쫘악......


박동희

2017.03.10 17:00

금요일 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은 정말 진심으로 휴강되기를 바랐습니다!!ㅋㅋㅋㅋㅋ

김철민

2017.03.11 11:36

어제가 탄기 1년 1월 1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심산스쿨은 국경일을 준수합니다 + 6 file 심산 2017-03-10 780
450 한국산서회와 함께 하는 인문산행 안내 + 1 file 심산 2017-03-02 690
449 우리 모두 국민선거인단에 등록합시다 + 2 file 심산 2017-02-15 751
448 안남대학교 예술대학 시나리오학과 모집요강 + 11 file 심산 2017-01-02 1240
447 그래도 크리스마스 앤 해피 뉴 이어! + 5 file 심산 2016-12-20 640
446 일단! 오늘은 박근혜 탄핵! 을 자축! 합시다 + 9 file 심산 2016-12-09 707
445 우리는 많은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 5 file 심산 2016-12-02 1295
444 길고 지루한 싸움이 될 듯 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1-19 718
443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곳’이 지옥이다 + 6 file 심산 2016-10-19 755
442 [김시습, 천년의 꿈] 공연에 초대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0-03 898
441 악인들, 지옥에서 만나다 + 7 file 심산 2016-09-25 873
440 뜨거웠던 지난 여름의 제주올레를 돌아본다 + 5 file 심산 2016-09-08 659
439 [심산반 38기]와 [심산상급반 11기] 개강 안내 + 2 file 심산 2016-07-20 1132
438 그란파라디소와 친퀘테레는 잘 있었습니다 + 8 file 심산 2016-07-04 1007
437 이태리의 ‘위대한 천국’에 놀러갑니다 + 4 file 심산 2016-06-15 918
436 쓰러졌다 일어섰다 다시 쓰러진 + 5 file 심산 2016-05-22 1142
435 수락산 계곡에서 발을 씻다 + 3 file 심산 2016-05-05 1482
434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합니다 + 4 file 심산 2016-04-18 905
433 세월호, 그날의 기록 + 5 file 심산 2016-04-17 1141
432 그래도 어쨌든 투표는 하자구요! + 5 file 심산 2016-04-09 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