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6-12-09 16:51:55

댓글

9

조회 수

709

234.jpg


일단! 오늘은 박근혜 탄핵! 을 자축! 합시다

하지만 이제 전반전 35분이 지났을 뿐입니다

 

대한민국 국회가 박근혜 탄핵안을 의결했습니다. 기쁜 날입니다. 삼권분립이 왜 필요하고, 국회가 왜 필요한지를 확인한 날입니다. 오늘은 일단 축배를 들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일단입니다. 왜냐하면 축구경기는 전반 45분과 후반 45분으로 이루어져 있고, 이제 겨우 전반 35분을 넘겼을 뿐입니다. 헌법재판소에서 국회 탄핵안을 받아들이면 비로소 전반 45분이 우리의 승리로 끝납니다. 그리고는? 다시 후반 45분이 시작되겠지요.

 

오늘의 탄핵과정을 오마이뉴스 생중계로 지켜보다가 오연호 대표를 봤습니다. 그는 오마이뉴스를 창립했고 현재 대표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대학 다닐 때 봤던 모습 그대로 여전히 냉정하고 씩씩했습니다. 오연호 기자가 며칠 전 발표한 칼럼이 계속 기억에 남습니다. 1987년 의 6월항쟁에서 우리가 얻었던 패배의 교훈에 대한 글이었습니다. 그때 우리는 전반전을 3:0으로 이기고 기고만장했습니다. 그 결과 뼈 아픈 실책을 저질렀고 결국 후반전에 4:3으로 역전패를 당했습니다. 그야말로 죽 쒀서 노태우 준격이었지요.

 

탄핵안이 의결되기 며칠 전인 125일의 글이지만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도 함께 읽어봐주시고 마음을 다잡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9876월항쟁 후반전 역전패의 교훈

[오연호 칼럼] 16.12.05 12:30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1129일 화요일 이른 아침, 원로 오충일 목사의 목소리였다. 80이 가까워진 그는 요즘 시국을 걱정하고 있었다. 오 목사는 19876월항쟁 때 국민운동본부 지도부의 핵심(민주헌법쟁취 범국민운동본부 상임집행위원장)에 있었다. 그는 30년 전의 이야기를 꺼내면서 내게 물었다.

 

"6월항쟁의 승리가 왜 그 후 결국 패배로 끝난 줄 아십니까?"

 

나는 이른 아침에 받은 그 질문에 바로 답을 드리지 못하고 머뭇거렸다. 아직 잠이 덜 깬 탓도 있었다. 그러나 그 때문만은 아니었다. 어쩌면 대학 4학년 때 경험했던, '6월항쟁 승리 후 역전패의 아픔'이 아직까지도 너무 진하게 남아있기 때문이리라. 그래서 되새김질조차도 부담스러운.

 

'항복'을 받아내고도 역전패 당한 역사

 

축구 경기에 비유해보자. 대한민국이라는 축구경기장에서 1987년 한 해동안 민주세력과 전두환 군사독재 간의 숨 막히는 대결이 벌어졌다. 이 경기에서 민주세력팀은 전반전을 3:0으로 승리하고도, 후반전에 군사독재팀에 3:4로 역전패 당한다. 민주시민들은 6월항쟁으로 전두환 군사독재정권의 항복을 받아내고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하면서 전반전에서 승리한다.

그러나 6개월 뒤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서 전두환의 후계자, 노태우 후보에게 승리를 빼앗긴다. 민주세력팀에서 나온 김영삼, 김대중 두 후보가 서로 자기가 대통령이 되겠다면서 '후보단일화'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후반전의 자책골로, 죽을 쒀서 적에게 준 꼴이다. 전반전을 완벽하게 승리한 거리의 시민들은 그 대통령 선거 개표의 밤에 '노태우 당선'을 보고 얼마나 절망했겠는가? 그 역전패는 한국 민주주의 역사를 10년 이상 후퇴시켰다.

 

내가 답을 못하고 머뭇거리자 오충일 목사는 이렇게 말했다.

 

"그때 왜 패배했냐면요... 내가 죄인 중 죄인입니다."

 

"죄인이라뇨?"

 

"6월항쟁이 일단 승리하자,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하고 나니까, 나를 포함해 6월항쟁 지도부에 있던 이들이 주도권을 정치권에 넘겨버렸습니다. 야권의 두 대통령 후보인 김영삼, 김대중씨를 너무 믿어버렸습니다. 두 사람이 반드시 단일화하겠다고 약속했거든요. 그것을 너무 믿었습니다."

 

"어찌 그것이 목사님만의 책임이겠습니까? 그땐 군부독재 청산이라는 민주세력의 염원이 워낙 커서 다들 양김씨가 단일화할 거라고 낙관적으로 믿었었지요."

 

"나는 책임이 더 큽니다. 그래서 죄인이라고 제가 하지 않습니까. 돌아가신 문익환 목사는 김대중 후보를 설득하고, 나는 김영삼 후보를 설득하기로 역할분담을 했습니다. 많은 노력을 했지만 결국 실패했으니 죄인이지요."

오충일 목사는 그러면서 이른 아침 전화를 한 목적을 이야기했다.

 

"요즘 촛불민심을 보면서 저도 감동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합니다. 전반전의 승리가 후반전의 승리를 보장하는 것은 아닙니다. 절대로 이 정국의 주도권을 정치권에 넘기면 안됩니다. 몇몇 대선 후보나, 정당의 유력 정치인들에게 맡겨서는 안됩니다. 후반전까지, 최후승리까지 촛불시민이 주도권을 가져야 합니다."

 

오 목사의 목소리는 점점 목이 메었다.

 

"이 늙은이가, 6월항쟁 때의 죄인이 간곡히 호소합니다. 탄핵이 가결 되더라도 이정도면 됐다고 방심하지 마세요. 박근혜 대통령이 구속된다 하더라도 방심하지 마세요. 촛불시민이 계속 주도권을 가지고, 새로운 민주사회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수렴하고, 그것을 실천할 민주정권을 수립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 민주정권이 새로운 민주사회를 실제로 구현해내는 과정까지 촛불의 명령은 계속돼야 합니다. 촛불의 진정한 승리는 그래야 완성됩니다."

 

탄핵 참여로 돌아선 비박계, 그래도 방심하지 맙시다

 

오충일 목사와 이런 내용의 통화를 한 날, 박근혜 대통령은 대국민 3차담화를 했다. 대통령은 3일 전 토요일의 190만 촛불시민에게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더니 갑자기 국회에 공을 넘겼다. 여야가 질서 있는 퇴진 일정을 합의하면 물러나겠다고.

 

그러자 주말에 촛불시민들이 만들어놓은 '즉각 퇴진'의 주도권은 희석됐다. 탄핵에 나서겠다고 했던 야당의 일부인 국민의당과 새누리당 비박계가 흔들렸다. 박근혜와 '공범'격인 새누리당의 일파인 비박계가 대통령의 운명을 좌우하는 희한한 일이 벌어졌다.

 

123일 토요일, 촛불은 더욱 거세졌다. 서울에서만 170만 명, 전국에서 232만 명의 촛불시민이 여야 정치권에 명령했다.

 

"범죄자 박근혜 대통령에게 명예로운 퇴진은 없다. 국회는 국민의 명령을 받아 즉각 탄핵하라."

 

청와대 뿐 아니라 여의도까지 삼킬 법한 이 거대한 촛불에 화들짝 놀란 새누라당 비박계는 하루만에 "129일 탄핵 참여"로 입장을 바꿨다.

 

하지만 아직 방심은 금물이다. 축구 90분 경기에 비유하자면 이제야 전반 30분을 지나고 있을 뿐이다. 박근혜 탄핵이 가결되려면 200표가 필요한데 야당과 무소속 172표에 새누리당에서 28표가 더 나와줘야 한다. 새누리당 비박계가 9일 탄핵표결에 참여하기로 했지만 그들이 무기명 투표에서 반드시 찬성표를 던지리라는 보장이 없다. 9일 전에 박근혜 대통령이 어떤 교란행위를 할 수도 있다.

 

그래서 국민의 명령은 매일매일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오충일 목사의 호소처럼 정치권에 주도권을 넘겨줘서는 안 된다. 촛불시민의 집단지성은 대단하다. 3일 광주 금남로에서 모인 15만 명의 촛불은 이미 결의했다. 탄핵표결 전야인 8일 밤부터 9일 완료 때까지 12일간 국회를 촛불로 포위하기 위해 광주에서 여의도로 가는 '탄핵버스'를 수십 대 운행하겠다고. 광주시민 100여 명이 참여한 단체카톡방에서 처음 제안된 이 국회행 탄핵버스는 이날 금남로 집회에서 사회자에 의해 천명돼 '광주의 선택'이 되었다. 그리고 광주의 결의는 부산, 대구, 대전, 전주, 강원으로 퍼질 기세다.

 

이렇듯 온·오프라인 공간에서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꿀 이번 주, 특히 5일부터 9일까지의 단계적 촛불시민 행동 방향에 대한 각종 제안들이 쏟아져나오고 있다. <오마이뉴스> 독자 이일영씨는 댓글에서 이렇게 썼다.

 

"9일은 국민이 정한 임시공휴일입니다, 여의도에 모입시다!"

 

하지만 9일 탄핵이 가결된다 하더라도, 아직 전반 35분이 경과했을 뿐이다. 헌법재판소가 180일 이내에 최종적으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결정하면 그때에야 전반 45분이 끝난 셈이다. 후반 45분에 얼마든지 승패가 달라질 수 있다. 30여 년 전 6월항쟁 때의 뼈아픈 후반 역전패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춧불민심의 주도권은 계속되어야 한다.

 

명심하자. 새누리당 비박계가 9일 탄핵에 찬성한다면, 그것은 박근혜 퇴진을 위한 것이 아니다. 그들의 목표는 후반전 '최후의 승리'. 주장 선수 김무성 전 대표는 지난주 탄핵에 임하는 자세를 분명히 확인했다. '우리의 목표는 보수의 재집권이다.' (<중앙일보> 1128일 인터뷰)

 

피의자 박근혜 대통령과 공범격인 새누리당 세력이 조금이라도 염치가 있다면 집단 정계은퇴를 선언해야 마땅하지만, 그들은 지금 재집권을 목표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질서 있는 후퇴에 의한 재집권. 틈만나면 개헌을 꺼내는 이유도 거기에 있다. 앞으로 그들은 당명도 그럴싸하게 바꿀 것이다. 친일세력이 반공세력으로 옷을 갈아입었듯이.

 

역사의 죄인이 되지 맙시다

 

그래서 오충일 목사의 주문은 참으로 무겁게 다가온다. 19876월항쟁 후반전에 군사독재 세력에게 역전패당한 그는 스스로를 '역사의 죄인'이라 불렀다. 그가 2016년 겨울의 우리에게, 촛불시민에게 호소한다. "여러분은 저처럼 되지 마십시오. 진정한 최후 승리자가 되십시오." 그러려면 촛불의 명령은, 여야 정치권을 향한 국민의 명령은 심판의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전후반 90분 내내 지속되어야 한다. 나부터, 더불어, 즐겁게.

 

<오마이뉴스><오마이TV>는 지난 6주간 촛불현장을 생생히 중계해왔다. 장윤선, 박정호 기자와 함께 <오마이TV>로 현장을 중계하면서 나는 매주 토요일 밤마다 "이번이 사상 최대"라는 말을 반복해야 했다. 그리고 그 때마다 촛불의 함성은 국민의 명령이 되어 여야 정치권을 압박하면서 박근혜 퇴진이라는 목표 달성에 한발한발 다가가는 것을 봐왔다. 이정도면 촛불민심과 박근혜-새누리당 정권간의 대결에서, 전반전은 촛불민심의 확실한 승리다.

 

<오마이뉴스><오마이TV>는 지금까지 그래왔듯, 이번 주에도 촛불 명령의 현장에 함께 하겠다. 특히 8, 9일 국회포위 국민명령 현장의 전 과정을 생생히 중계할 예정이다. 촛불들이여, 9일은 또 어떤 아름다운 패스의 연속으로 한 골을 추가할 것인가. , 그러더라도, 오충일 목사의 호소를 기억하자. 역사의 죄인이 되지 말자. 아직 전반 35분이라는 걸 잊지 말자.

 

댓글 '9'

신윤호

2016.12.09 17:34

맞습니다! 가슴은 뜨겁게 머리는 차갑게!

그나저나 짤이 너무 적확하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손정우78

2016.12.09 17:39

저 지랄할때 그냥 굶겨 죽였어야 했는데 말이죠...ㅎㅎ

김택호85

2016.12.09 17:45

토욜 마다 나간 보람이 있네요!!

박그네 탄핵 만세!!

개누리 신천지당 해체하라!!

profile

심산

2016.12.09 17:52

나를 포함한 이른바 우리 '386세대'는 1987년의 승리(비록 전반전뿐이지만)를 가슴 깊이 간직하고

정말 '평생의 기쁨이자 자부심'으로 기억하고 있다


이번 2016년의 '촛불시위' 참여자들도 그러하리라 믿는다

더구나 우리처럼 돌맹이와 화염병으로 도시를 초토화(?)시켰던 폭력적인 방식이 아니라

지극히 품위있고 예의바른 '평화적 방식'으로 이런 성취(!)를 이루었으니

더욱 커다란 자부심을 느낄 자격이 충분하다!!!


그런 뜻에서 오랫만에 등장한 '축복 받은 세대'일지도 모른다...ㅎㅎㅎ


일단, 컨그래쳐레이션, 에브리바디!!!!^^

profile

장영님

2016.12.10 00:45
오랫만에 평화로운 저녁.
profile

심산

2016.12.10 01:04

아 씨발....

상급반 수업도 반만 하고 술 마시러 나왔더니

(원래 심산스쿨은 빨간 날-공휴일은 수업 안 한다

원래 오늘은 그런 날이 아니었느데...오후 4시 조금 넘어서 공휴일이 되어버렸다

이름하여 '탄핵절"...!!!ㅋㅋㅋㅋ)


술값이 졸라 많이 나왔는데...그래도 기분 좋은 건 어쩔 수 없다!!!!ㅋㅋㅋㅋ

박동희

2016.12.10 02:29

쌤 잘 먹었습니다ㅋㅋㅋ

탄핵만세!! 구속만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2 이제 새로운 시대가 열리는 걸까요? + 5 file 심산 2017-03-31 693
451 심산스쿨은 국경일을 준수합니다 + 6 file 심산 2017-03-10 780
450 한국산서회와 함께 하는 인문산행 안내 + 1 file 심산 2017-03-02 751
449 우리 모두 국민선거인단에 등록합시다 + 2 file 심산 2017-02-15 753
448 안남대학교 예술대학 시나리오학과 모집요강 + 11 file 심산 2017-01-02 1252
447 그래도 크리스마스 앤 해피 뉴 이어! + 5 file 심산 2016-12-20 641
» 일단! 오늘은 박근혜 탄핵! 을 자축! 합시다 + 9 file 심산 2016-12-09 709
445 우리는 많은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 5 file 심산 2016-12-02 1300
444 길고 지루한 싸움이 될 듯 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1-19 720
443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곳’이 지옥이다 + 6 file 심산 2016-10-19 758
442 [김시습, 천년의 꿈] 공연에 초대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0-03 901
441 악인들, 지옥에서 만나다 + 7 file 심산 2016-09-25 878
440 뜨거웠던 지난 여름의 제주올레를 돌아본다 + 5 file 심산 2016-09-08 665
439 [심산반 38기]와 [심산상급반 11기] 개강 안내 + 2 file 심산 2016-07-20 1134
438 그란파라디소와 친퀘테레는 잘 있었습니다 + 8 file 심산 2016-07-04 1010
437 이태리의 ‘위대한 천국’에 놀러갑니다 + 4 file 심산 2016-06-15 923
436 쓰러졌다 일어섰다 다시 쓰러진 + 5 file 심산 2016-05-22 1143
435 수락산 계곡에서 발을 씻다 + 3 file 심산 2016-05-05 1496
434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합니다 + 4 file 심산 2016-04-18 907
433 세월호, 그날의 기록 + 5 file 심산 2016-04-17 1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