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7-07-01 23:02:03

댓글

4

조회 수

333

DSC00256.JPG


율리안 알프스의 숨은 보석 슬로베니아

심산 슬로베니아-크로아티아 여행

2017614()~28()

 

알프스는 4,000미터 이상의 고봉 58개와 수많은 빙하를 거느리며 장장 1,200킬로미터를 굽이굽이 펼쳐나간 거대한 산맥입니다. 지구생성론 중 판구조론에 따르면 이탈리아(라는 섬)가 유라시아 대륙과 부딪치며 솟아난 것인데, 그 동쪽 끝은 슬로베니아(의 트리글라브 국립공원)이고 그 서쪽 끝은 프랑스(의 니스)입니다. 동부 알프스 안에는 다시 바바이라 알프스(인스부르크와 티롤 지역), 잘츠부르크 알프스, 돌로미테(치베타와 마몰리타 지역), 그리고 율리안 알프스(슬로베니아)가 있습니다.

 

얼마 전 약 보름 일정으로 율리안 알프스에 다녀왔습니다. 율리안 알프스는 이태리 북동부(프리울리-베네치아-줄리아)와 슬로베니아 북서부에 걸쳐 형성되어 있는데, 이태리 북동부가 곧 돌로미테 지역이며 이미 수 차례 다녀온 바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주로 슬로베니아에 집중하여 트레킹과 여행을 즐기고 왔습니다.

 

슬로베니아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연방에 소속되어 있다가 1991년에 독립한 신생국입니다. 티토가 이끌었던 유고연방은 자본주의로 대표되는 미제국주의와 공산주의로 대표되는 소련제국주의 그 어느 곳에도 소속되기를 거부하고 독자적인 사회주의 노선을 걸었던 이른바 3세계 비동맹국가의 대표주자였습니다. 슬로베니아에서 뜻밖에도 아름다운 사회주의의 잔향(殘香)’을 음미할 수 있었던 것은 아마도 그 때문이리라 싶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저는 슬로베니아의 자연과 그곳에 사는 사람들에게 매우 마음이 끌렸습니다. 그들은 온화하고 겸허했으며 대단히 환경친화적인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이 나라에서 몇 개의 계절을 보내고 싶다는 생각까지 했습니다. 여행의 막바지에는 잠깐 크로아티아에 들렀습니다. 슬로베니아와 크로아티아에서 찍은 사진들을 몇 장 올립니다. 무더운 여름과 장마의 나날들에 잠깐 안구정화라도 하시기를.


DSC00059.JPG


DSC00156.JPG


DSC00209.JPG


DSC00400.JPG


DSC00457.JPG


DSC00489.JPG


DSC00522.JPG


DSC00551.JPG


DSC00596.JPG


DSC00765.JPG


DSC00880.JPG


DSC01087.JPG


DSC01111.JPG


DSC01115.JPG


DSC01161.JPG


DSC01327.JPG


DSC01344.JPG


DSC01459.JPG

댓글 '4'

profile

장영님

2017.07.02 13:01
청둥오리랑 물고기 노는 맑은 물에 잠수해보고 싶네요. ^^
profile

심산

2017.07.02 15:56

암벽등반 빙벽등반 하이킹 스키 수영 스쿠버 자전거 모토사이클  패러글라이딩...

슬로베니아는 그야말로 스포츠의 천국!

손지숙

2017.07.03 16:01

확실한 안구 정화했습니다~~^^

잘 다녀오셨네요~ 귀환을 축하드립니다~^^

김명수

2017.07.04 16:01

저도 작년에 갔었는데 좋았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0 시칠리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 7 file 심산 2017-11-05 205
459 즐겁고 넉넉한 한가위 연휴 되소서 + 4 file 심산 2017-09-27 215
458 수락산의 폭포들을 찾아서 file 심산 2017-09-19 114
457 심산반 개설 20주년 기념 특별할인 이벤트 file 심산 2017-07-08 429
» 율리안 알프스의 숨은 보석 슬로베니아 + 4 file 심산 2017-07-01 333
455 서울 신촌 봉원사의 영산재를 아십니까? file 심산 2017-05-30 407
454 젊은 세대에게 새 길을 열어주어야 한다 + 2 file 심산 2017-05-28 329
453 하루의 시작은 웃으며 하는 것이 좋습니다 + 4 file 심산 2017-05-10 449
452 이제 새로운 시대가 열리는 걸까요? + 5 file 심산 2017-03-31 607
451 심산스쿨은 국경일을 준수합니다 + 6 file 심산 2017-03-10 715
450 한국산서회와 함께 하는 인문산행 안내 + 1 file 심산 2017-03-02 557
449 우리 모두 국민선거인단에 등록합시다 + 3 file 심산 2017-02-15 713
448 안남대학교 예술대학 시나리오학과 모집요강 + 11 file 심산 2017-01-02 1140
447 그래도 크리스마스 앤 해피 뉴 이어! + 5 file 심산 2016-12-20 597
446 일단! 오늘은 박근혜 탄핵! 을 자축! 합시다 + 9 file 심산 2016-12-09 648
445 우리는 많은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 5 file 심산 2016-12-02 1176
444 길고 지루한 싸움이 될 듯 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1-19 658
443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곳’이 지옥이다 + 5 file 심산 2016-10-19 682
442 [김시습, 천년의 꿈] 공연에 초대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0-03 858
441 악인들, 지옥에서 만나다 + 7 file 심산 2016-09-25 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