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2-09-17 16:11:51 IP ADRESS: *.244.150.13

댓글

3

조회 수

2735

노무현을 위한 레퀴엠

비가 주룩주룩 내립니다. 태풍이 한반도를 통과하고 있다는데 남도지역에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주룩주룩 비가 내릴 때면 이따금씩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바보 노무현’입니다. 그 사람이 그렇게 황망히 우리 곁을 떠나간지도 벌써 3년이 되었군요? 그 동안은 저 위대한 MB 덕분에 '참으로 참담한 세월'을 보내야만 했습니다. 이제 ‘탈상’을 할 때입니다. 하필이면 바로 이 시기에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이 민주통합당의 대권후보로 확정된 것도 예사롭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노무현의 3년 탈상에 즈음하여 그에게 바치는 헌정앨범이 출시되었습니다. 한동안 심산스쿨에서 [강헌재즈반]을 이끌었던 강헌 선생님이 제작한 이 앨범의 이름은 [노무현을 위한 레퀴엠]입니다. 저는 이 헌정앨범의 제작기간 내내 그 과정을 소상히 전해들었는데 참 가관도 아니었습니다. 참여를 원하는 가수들이 많았는데, 그들의 소속사에서 난색을 표명(아마도 ‘윗분들’이 뭐하고 했겠지요)하여 번번히 좌절되곤 했습니다. 그 모든 난관과 압력에도 불구하고 용감하게 참여(?)해주신 작사가, 작곡가, 가수, 연주자 등 음악인 여러분께 감사을 표합니다. 아래는 강헌 선생님이 직접 쓰신 음반의 서문과 곡 소개입니다.

노무현을 위한 레퀴엠 '탈상'(벗어날 脫, 상처 傷)

대통령은 노래를 좋아했다

정치가들 모두 애창곡이 있고, 음반까지 낸 이들도 있지만 노무현은 공석 사석 가리지 않고 자신의 마음과 뜻을 노래에 담아 거침없이 불렀다.

《脫傷, 노무현을 위한 레퀴엠》

서거 3주기를 맞아 내는 이 음반은 노래를 사랑했고, 민주주의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지녔으며, 나라 구석구석 모두가 조화롭게 발전하는 그런 소박한 꿈을 지녔던, 그러나 절반의 승리를 거두고 절반의 좌절을 운명처럼 받아들였던 한 사람에 대해 음악인과 시민들이 각자의 소중한 진정을 담은 진혼곡집이다.

정치가로서 노무현의 삶이 그랬듯이 초유의 이번 추모 음반이 만들어지는 데엔 글로서 표현할 수 없는 파란만장한 우여곡절이 있었다. 그중에서도 가장 어려웠던 고비는 참여의 뜻을 밝힌 뮤지션이나 음반기획사들이 주변의 만류 압력에 못이겨 중도에 그만둘 때이다. 그저 한 정파의 정치인도 아니고 한 지역의 인물도 아닌, 한 나라의 대통령이었던 이의 추모 음반에 참여하는 것도 정치적 보복을 걱정하고 경제적 타격을 두려워해야 하는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그 모든 고민에도 주저없이 참여하여 소중한 음악적 열정을 불사른 모든 예술가들에게 허리 굽혀 고마움과 감격을 아낌없이 전한다. 그리고 동시에 추모 음반의 제작이 가능하게끔 십시일반의 제작비를 보내온 얼굴도 모르는 수 천명의 시민 여러분께 이 음반을 결국 완성하게 되었다는 기쁨을 제일 먼저 나누고 싶다.

이 음반은 과거의 노무현을 위한 레퀴엠이자, 우리 모두를 위한 희망의 메시지이다. 우리 마음 속의 영원한 바보, 노무현에게 이음반을 바친다.

- 프로듀서 강헌(20012.09)

DISC01. 탈상(脫傷)

01. 사람 사는 세상 (원곡《어머니》작자 미상) - 강은일(해금독주)
02. 상록수 - 노무현 & 노래를찾는사람들(with 장필순)
03.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 이은미
04. Goodbye Mr.Trouble - 신해철
05. 작은 연인들 - 조관우
06. 노랑 바람개비의 노래 - 왕기석(작창·소리)
07. 부산 갈매기 - 갤럭시 익스프레스
08. 345 pm - 정인
09.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 장필순

DISC02. 노무현을 위한 레퀴엠 DVD

01. 임을 위한 행진곡 - 안치환과 자유
02. 시민 레퀴엠 1악장 서곡 - 얼어붙은 봄
03. 2악장 삶과 죽음이 한 조각이라
04. 3악장 어둠이 내리고서야 별이 보이네
05. 4악장 당신은 내가 살았던 가장 따뜻한 계절입니다
06. 5악장 촛불의 노래
profile

심산

2012.09.17 16:14
*.244.150.13
노무현을 기억하고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이
이 앨범도 사랑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저는 이미 들어봤는데...참 좋습니다
자꾸 눈물이 나려해서 탈이지만...
profile

심산

2012.09.17 16:15
*.244.150.13
저 위에 이름 올린 가수들...참 고맙고 이쁩니다
profile

명로진

2012.09.18 16:56
*.192.225.237
와 강헌 선생님이 정말 큰 일 하셨네요.

꼭 사서 들어 보고 싶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3 히말라야에서 날라온 성탄카드 + 2 file 심산 2006-12-24 2739
» 노무현을 위한 레퀴엠 + 3 file 심산 2012-09-17 2735
71 배를 놓치고, 기차에서 내리다 file 심산 2013-10-19 2731
70 윤효간 콘서트 [피아노와 이빨] 게스트 출연 + 8 file 심산 2006-06-23 2729
69 사이의 소주와 맥주(1) + 16 file 심산 2009-06-10 2721
68 김진석 in 프랑스 by 심산(1) + 11 file 심산 2010-09-01 2719
67 런던일기(1) 프레디 머큐리 만세! + 2 file 심산 2006-04-24 2711
66 [식민지 밤노래] 수록시 몇 편 + 18 심산 2009-03-11 2710
65 남아공에서 잘 놀고 있습니다 + 9 심산 2008-05-12 2698
64 에식스일기(1) 딸의 롤러월드 생일파티 file 심산 2006-04-24 2696
63 올레는 축제다 + 11 file 심산 2010-06-30 2692
62 샤또몽벨 송년회 사진전(2) + 10 file 심산 2009-12-21 2683
61 맑고 뚜렷하고 참된 숨결 + 5 file 심산 2009-11-17 2681
60 저작권 초상권 성명권은 없다(1) + 10 file 심산 2008-10-31 2680
59 사이의 소주와 맥주(2) + 10 file 심산 2009-07-01 2676
58 [미디어다음]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 2 file 심산 2006-09-26 2670
57 5 Stars Live in Korea + 4 file 심산 2006-06-30 2660
56 산에 오르는 백수들 + 8 심산 2006-05-18 2657
55 남아공에서 만난 사람들 + 10 file 심산 2008-05-29 2651
54 힘찬 근육 위로 땀을 뿜으며 + 4 file 심산 2010-06-18 2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