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2-09-27 12:22:58 IP ADRESS: *.124.235.116

댓글

8

조회 수

2036




[img1][img2]

철학적 의문 1

"과연 저게 인간이 마실 수 있는 양인가?"

아침에 출근해보니...와인병들이 교실을 장악!
매그넘을 2병으로 치고 세어보니...50병이 넘는다
아마...인간이 마신 게 아닐 것이다
비엘저법? 뭐 그런 녀석이 왔다간 게 아닐까?

[img3][img4]

철학적 의문 2

"도대체 어떤 여자가 와인만 마시면 옷을 벗고 가는가?"

누군지 궁금하다...쪽팔려서 댓글은 안 달겠지?
심산스쿨에 와서 찾아가도록!
심산스쿨 비지니스 아워는 오후 2시~8시!

profile

심산

2012.09.27 12:25
*.124.235.116
어제 모처럼 왁자지껄 화기애애...즐거웠다!
조만간 주영이가 사진 보내오면 이곳에 올려줄께...^^

김신애

2012.09.27 13:19
*.39.201.66
^^ 심산선생님. 50병... 정말 대단하네요. ㅎ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와인반 넘 듣고 싶어지는 1인입니다. ㅠㅠ
profile

심산

2012.09.27 13:24
*.124.235.116
신애, 13기로 들어와! 아무도 안 말려...ㅋ

한영실

2012.09.27 13:44
*.193.83.41
너무 철학적인 의문 *^^*

최준석

2012.09.27 14:08
*.152.24.74
어휴~~ 저게 사람이 마실 수 있는 양이 아니네요.. 당최 누가 마신거얌?
profile

심산

2012.09.27 15:41
*.124.235.116
옷 벗어놓고 간 뇬이 누군지 알았다...
내가 이야기 안할께...
뭐 사줄래...?ㅋㅋㅋ
profile

명로진

2012.09.28 03:30
*.192.162.154
ㅋㅋㅋㅋㅋㅋㅋ

심산 샘.....

취하면 옷을 벗는 것은

인지 상정 이옵니다.

잘 봐 주시어요. ^^

(와인 파티 가지 않은 1인. )

박미라

2012.09.28 11:15
*.248.67.14
참고로 최준석 군은 입에 한 방울도 묻히지 않았음에도 저만큼 마셨습니다.
그리고 벗긴 벗었는데 벗다 만 것 같군요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 아침에 든 철학적 의문 두 가지 + 8 file 심산 2012-09-27 2036
67 샤또몽벨 홈커밍데이 120926 + 9 file 심산 2012-09-27 2160
66 심산의 와인예찬(23) 히말라야의 디오니소스 축제(상) + 9 file 심산 2007-09-13 2211
65 심산의 와인예찬(35) 특별한 날과 훌륭한 와인의 관계 + 8 file 심산 2008-06-07 2311
64 [Wine in Music] Part 2 Lyrics 심산 2011-07-14 2370
63 심산의 와인예찬(32) 럭셔리 와인의 대명사 + 5 file 심산 2008-05-20 2415
62 심산의 와인예찬(24) 히말라야의 디오니소스 축제(하) + 17 file 심산 2007-10-04 2496
61 심산의 와인예찬(22) 붉으면 어떠리 희면 어떠리 + 13 file 심산 2007-08-31 2562
60 시나리오작가 심산이 [와인예찬] 책을 펴낸 심사는 + 8 file 심산 2008-01-12 2566
59 [Wine in Music] 사진전(2) + 6 file 심산 2011-05-13 2582
58 [Wine in Music] 사진전(1) + 5 file 심산 2011-05-13 2604
57 심산의 와인예찬(34) 연인과 마주 앉아 회를 먹는다면 + 9 file 심산 2008-06-02 2605
56 심산의 와인예찬(36) 어떤 와인애호가의 품종 타령 + 4 file 심산 2008-06-20 2626
55 존경하는 와인스승과의 한 컷 + 11 file 심산 2007-03-02 2645
54 심산의 와인예찬(21) 방랑과 정착 사이의 짧은 휴식 + 11 file 심산 2007-08-16 2645
53 심산의 와인예찬(19) 와인과 장미의 나날들(상) + 5 file 심산 2007-07-19 2649
52 산 아래 와인 + 8 file 심산 2007-01-05 2660
51 심산의 와인예찬(25) 우리가 잃어버린 모퉁이 + 13 file 심산 2007-10-11 2677
50 심산의 와인예찬(29) 기포처럼 사라져버린 아름다운 꿈 + 9 file 심산 2008-01-14 2702
49 심산의 와인예찬(20) 와인과 장미의 나날들(하) + 13 file 심산 2007-08-02 2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