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8-01-17 13:13:24 IP ADRESS: *.201.18.61

댓글

5

조회 수

3109

위대하고 거대한 농담의 산
W. E. 보우먼 지음, 김훈 옮김, 마운틴북스 펴냄

이다혜/좌충우돌 독서가

유머 소설에도 족보가 있다. 그중 겉으로는 변태적일 정도로 금욕적이나 사실 선정적인 것 좋아하기는 세계 제일인 영국의 유머 소설 계보도는 은근히 힘이 세다. 이후 장르와 국경을 넘어 영향을 주었기 때문이다. 제롬 K. 제롬의 <보트 위의 세 남자>로 시작해 W. E. 보우먼의 <럼두들 등반기>로, 그리고 미국인이지만 영국에서 20년간 살면서 유머러스한 논픽션 쓰기로 이름을 날린 빌 브라이슨의 <나를 부르는 숲>으로 이어지는 계보도는 유머의 표준을 보여준다. 이 중 <럼두들 등반기>는 저자 보우먼도 모르는 사이에 산악인들 사이에서 산악문학 최고의 코믹소설로 추앙받아, ‘럼두들’이라는 이름이 산악인을 위한 게임과 식당 이름에 사용되기에 이르렀다.

위대하고 거대한 농담의 산 럼두들은 해발 1만2천미터가 넘는데, 요기스탄이라는 가상의 나라에 있다. 어찌나 높고 험준한 산인지 등반에는 총 3천명의 포터가 필요한데, 현지에 도착해보니 의사소통이 잘못되어 포터 3만명이 집결해 있다. 겨우 등반을 시작하나 했더니, 소설의 화자인 등반대장은 눈치가 없어서 대원들이 자기를 따돌리고 코가 비뚤어지도록 술을 마셔도 멋모르고 열심히 샴페인을 공급해준다. 참고로 등반대 주치의가 처방할 줄 아는 유일한 응급약이 샴페인이다.

등반대장은 사오정이고, 길 안내자는 길치에, 주치의는 몸이 골골하다. 오합지졸이라는 말도 이들 앞에서는 너무 거창해 보일 정도다. 그 과정이 시종일관 진지하게 서술되기 때문에 심각한 얼굴로 책장을 넘기다가 자꾸자꾸 키들거리게 된다. 겨우겨우 정상에 도달해 기쁨을 누리려는 찰나 다른 산에 올랐음을 깨닫게 될 때는 정말 나까지 울고 싶을 정도다.

세계 최고의 산에 세계 최고의 무능력자들이 도전했다. 공포영화도 아닌데 같은 자리만 뱅뱅 돌며 시간을 낭비하고, 워키토키 사용법을 겨우 익히나 싶으면 헛소리만 하다가 끝난다. 삽질의 연속인 모험담을 읽으면서(그것도 순전한 가상의 산에 대한) 인생의 아이러니를 깨닫는다는 말은 순전한 헛소리이자 럼두들 등반대에 대한 모욕이다. 웃어라! 그러면 온 세상이 함께 웃을 거라니까.

[한겨레] 2008년 1월 17일

profile

심산

2008.01.17 21:10
*.201.18.36
마운틴북스의 첫번째 산악소설이 아주 좋은 반응들을 얻고 있어서 기분이 째진다는...^^

윤혜자

2008.01.17 22:08
*.88.164.88
곧 읽겠다는.....심산 스쿨에서 판매하면 더 좋겠다는...^^ 헤헤헤
profile

윤석홍

2008.01.18 12:34
*.229.145.41
산악소설에 대한 고정관념을 어지없이 허물어 준 책. 그냥 혼자 웃으며 뒹굴다 뒤집어 졌다는 ^**^^-.아마도 하얀 산을 다녀와서 읽으면 더 가슴에 와 닿을 듯. 강추!!!
이런 책 계속 내면 안될까.ㅎㅎㅎ. 기분 째질만도 하오!!. 여기저기 선전하고 있는데 몇쇄 정도는 찍어야 할텐데
profile

심산

2008.01.18 13:44
*.51.163.118
이런 책 몇 권 더 있어요! 제가 비장하고 있는 책들인데...천천히 다 풀어볼려구요...^^

조현옥

2008.01.20 00:50
*.237.181.91
아아아~~!! 더 이상 못 참겠다. 이 책 꼭 사보고 우울증을 타파해야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7 신간 [마운틴 오디세이-알피니스트 열전] 펴낸 심산 작가 file 심산 2014-12-10 4707
46 칸첸중가에서 찍은 사진들(1) + 13 file 심산 2008-03-30 3649
45 내가 사랑한 남자 + 9 file 심산 2008-04-10 3577
44 바위에 미친 행복한 도전자들 + 4 file 심산 2008-05-24 3415
43 내가 읽은 가장 웃기는 책 + 4 file 심산 2008-01-05 3358
42 그의 DNA가 궁금하다 + 12 file 심산 2007-08-23 3247
41 내가 아는 가장 아름다운 여자 + 20 file 심산 2009-07-12 3224
40 심산과 손재식의 가상 인터뷰 + 9 file 심산 2008-07-13 3175
» 위대하고 거대한 농담의 산 + 5 file 심산 2008-01-17 3109
38 임현담 신간 [강린포체 1,2] 출간 + 2 file 심산 2008-05-24 3076
37 만년설에 사그라진 불꽃 + 6 file 심산 2009-07-19 3021
36 "산은 탐구대상...철학 문학 담겨있죠" + 7 file 심산 2007-10-16 3001
35 한글로 쓰여진 최초의 세계등반사 + 11 file 심산 2007-10-01 2998
34 KBS 1TV [영상앨범 산] 방영 안내 + 11 file 심산 2010-12-16 2994
33 산에 올라 세상을 읽다 + 2 file 심산 2006-12-06 2924
32 [죽음의 지대] 재출간 서평 + 6 file 심산 2007-04-13 2914
31 히말라야라는 존재 + 11 file 심산 2006-12-06 2835
30 무슨 뜻인지나 알고 말해라! + 1 심산 2010-10-16 2772
29 [이주향의 책향기] 천연의 사원 + 2 file 심산 2006-12-30 2768
28 해와 달이 뜨고 지고 + 3 심산 2006-05-15 2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