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8-11-03 21:53:26

댓글

10

조회 수

4551

와지트 홈페이지 공식 오픈
www.wagit.co.kr

음악평론가 강헌이 ‘세포책’을 맡고 제가 ‘와인책’을 맡고 있는 ‘와인과 오디오 애호가들의 아지트’ 와지트(WAgit)의 홈페이지가 공식 오픈하였습니다. 와지트는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있는 해괴한 커뮤니티입니다. 이번에 오픈한 홈페이지의 건설 역시 멤버들 내부(!)에서 해결하였습니다. 그림과 글씨 등 회화적인 요소들은 대홍기획의 표문송 국장께서 맡아주셨고, 홈페이지의 디자인과 구축 등은 3D 애니메이션 감독인 백동진 님께서 맡아주셨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깊은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와지트라는 공간은 저에게 아주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저는 와지트를 만들기 위해 다른 많은 가능성들을 포기(!)했습니다. 그 과정은 한 마디로 ‘한량의 공직 탈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ㅋㅋㅋ). 최근 일 년 남짓한 기간 동안 저는 제가 맡고 있던 ‘공익근무’에서 하나 둘씩 물러났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 한국영화시나리오마켓 운영위원장은 김대우 감독이 맡아주었고,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대표는 김희재 작가가 맡아주었습니다. 두 분 다 저보다 훨씬 더 훌륭하게 그 역할을 수행하고 계셔서 마음이 가볍습니다.

얼마 전에는 출판사 마운틴북스의 편집인 자리도 사임했습니다. 마운틴북스의 모(母)회사에 해당하는 바다출판사의 사장이 저에게 편집인 말고 발행인 자리를 맡아달라는 제안을 해왔습니다. 그가 내민 조건도 황송할 만큼 훌륭한 것이었지요. 하지만 저는 마운틴북스의 발행인 대신 와지트 와인책을 택했습니다. 글쎄요 왜 그랬을까요? 뭐 제가 천성이 한량(!)이라는 것 이외의 다른 이유를 찾기는 어려울 듯 싶습니다(ㅋㅋㅋ). 어쨌든 그래서 현재의 제게 가장 중요한 직함은 ‘심산스쿨 대표’라는 것과 ‘와지트 와인책’이라는 것입니다. 와지트는 그만큼 제가 사랑하고 있는 공간입니다.

와지트는 100명으로 한정된 멤버쉽 공간입니다. 따라서 홈페이지 역시 그 100명의 멤버들에게만 공개되어 있습니다. 와지트의 홈페이지는 [WAgit][Event][Members]라는 3개의 카테고리로 나뉘어져 있는데, 멤버가 아닌 일반인이 열람할 수 있는 것은 [WAgit]뿐입니다. 하지만 그 곳만 둘러보셔도 와지트에 대한 큰 그림은 그려보실 수 있으실 겁니다. [WAgit]의 하위 메뉴들 중에서는 특히 [Audio]와 [FAQ]를 샅샅히 읽어보십시오. 와지트가 자랑하는 것이 무엇인지 그리고 와지트는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가 상세히 나와 있습니다.

심산스쿨 홈페이지가 건설된 지 이제 약 3년 정도 됩니다. 그 동안 그 어떤 링크 배너도 띄운 적이 없습니다. 와지트 홈페이지는 심산스쿨 홈페이지 최초의 링크 배너가 되었습니다. 오른쪽의 [강헌반] 위에 있는 와지트 로고를 클릭하시면 와지트 홈페이지로 바로 가기가 됩니다. 물론 이 글의 제목 밑에 있는 와지트 홈페이지 주소를 클릭하셔도 됩니다. 심산스쿨 동문들 중에는 와지트 멤버들이 여럿 계십니다. 그분들은 어서 빨리 와지트 홈페이지로 오셔서 회원가입을 서둘러 주시기 바랍니다. 흥미롭고 유쾌한 각종 이벤트들이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와지트 멤버가 아닌 분들도 한번쯤은 방문해주세요. 그냥 와지트라는 공간을 한번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조금은 즐거워지실 겁니다.

댓글 '10'

김성훈

2008.11.03 22:15
이걸...축하해야 되는건지...시샘을 해야되는건지...
음...축하하며 짝사랑하겠습니다.^^
profile

심산

2008.11.03 22:16
성훈이 지인들 중에 와지트 멤버가 바글바글하잖아?
자주 놀러와...^^

차영훈

2008.11.04 00:56
와지트....연말에 꼭 멤버가 될께요....참...심샘...생신때 제 집사람이 케익 보내드렸는데..잘 받으셨어요? ㅎㅎ
profile

심산

2008.11.04 00:58
아, 영훈, 물론이지! 요 아래 어느 [여는글]에 답글로 남겨놓았는데 못 봤구나?
12월 되기 전에 들어와...12월에 근사한 이벤트가 너무 많아...^^
profile

심산

2008.11.05 12:21
어저께는 갑자기 귀한 손님들이 들이닥쳐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는...
그리고 가수들 중 최초로 윤도현이 가입했다는...^^
profile

명로진

2008.11.05 13:43
대단한 와지트 입니다.
모두들 놀러 가세요.
그리고 영훈!
심샘 생신 케잌 잘 먹었다~~~

정경화

2008.11.05 15:12
심샘~~ 대단한 샘~~~ 무지 땡기네요.. ㅋㅋ

김정한

2008.11.10 03:41
흠... 구경가고 싶다.
profile

심산

2008.11.10 16:47
조만간 명샘이 회원 가입할 듯 하니
인디반 친구들은 명샘 따라 오시길...^^

김선미

2008.11.13 14:08
지난 여름엔가...갑자기 찾아갈 뻔하던 그곳...음...그런 뜻의 이름이군요. 여전히 즐겁게 사시네요. ^^좋은 가을 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23 심산와인반 송년모임에 초청합니다 + 28 file 심산 2010-12-20 4812
422 박신우 장편상업영화 [백야행] 감독 데뷔 확정! + 27 file 심산 2009-01-15 4793
421 심산스쿨 [POINT 1000 CLUB] 맥주 번개! + 49 file 심산 2007-08-23 4761
420 명로진인디반 수강생이 된 배우 엄지원 + 42 file 심산 2008-01-12 4745
419 심산스쿨 창립 6주년 기념 메시지 + 76 file 심산 2011-11-06 4743
418 심산스쿨에 [강헌재즈반]을 개설합니다 + 38 file 심산 2007-10-29 4733
417 명로진 공개특강 [쓰는 것은 과연 즐거운가?] + 21 file 심산 2010-03-27 4733
416 영어 만화 [와탕카!!]가 출간되었습니다 + 18 file 심산 2008-08-11 4728
415 핑크무비 프로젝트는 전진한다 + 40 file 심산 2009-07-19 4725
414 권지연 감독 데뷔작 [비밀애] 개봉 + 15 file 심산 2010-03-22 4678
413 심산 고정출연 라디오프로그램 안내 + 47 file 심산 2007-09-27 4676
412 성탄특집 [미뺀 공연 및 송년의 밤] 사진전 + 13 file 심산 2006-12-24 4659
411 샤또몽벨 주최 [쾨글러 와인의 밤] 안내 + 30 file 심산 2010-07-23 4625
410 첫비행기 타고 훌쩍 떠난 제주올레 트레킹 + 48 file 심산 2011-05-23 4591
409 명로진 공개특강 [설득하는 글쓰기] 안내 + 22 file 심산 2010-08-02 4584
408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김현중 작가 + 48 file 심산 2008-07-30 4564
» 와지트 홈페이지 공식 오픈 + 10 file 심산 2008-11-03 4551
406 샤또몽벨 [칠레 아르헨티나 와인] 공개특강 + 17 file 심산 2007-06-03 4538
405 강헌 공개특강 [근대 속의 탈근대-재즈의 매혹] + 20 file 심산 2008-04-07 4535
404 심산스쿨 2008년 송년모임 퍼레이드 + 17 file 심산 2008-12-17 4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