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9-03-29 00:36:38

댓글

14

조회 수

4091










[img1][img2][img3]

굳세어라 춘근아!
2005 한국 초모랑마 휴먼원정대의 막내
MBC [PD수첩] 이춘근 PD의 체포와 석방 과정을 지켜보며

요즘 이 나라 정권이 하고 있는 짓들을 지켜보노라면 화도 안 납니다. 최근 언론사에 집중되고 있는 만행(!)을 보면 한 마디로 어이가 없습니다. 애들이 사악한 건지, 모자란 건지, 아무 생각이 없는 건지 헷갈릴 정도입니다. 엊그제 MBC [PD수첩]에서 광우병 관련 보도를 했다고 하여 담당자인 이춘근 PD를 전격 체포(!)했을 때는 한 순간 머리가 멍(~~)해졌습니다. 도저히 제 정신을 가진 놈들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잖아요? 다행히 이PD는 일단 귀가조치되었다고 합니다. 그가 석방되면서 내뱉은 한 마디가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국가정책을 비판했다고 해서 언론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강제 수사하는 것은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면서 묵비권(!)을 행사했다는 겁니다.

당신이 뭔데 이PD를 자랑스러워 하느냐고요? 그는 [2005년 한국 초모랑마 휴먼원정대]의 막내였습니다. 저는 이 원정대의 공식 작가-대원이었고, 그는 이 원정대의 공식 취재기자-대원이었지요. 덕분에 우리는 몇 개월 동안 함께 뒹굴며 울고 웃었습니다. 게다가 그는 막내였고, 성격 좋은 심부름꾼이었으며, 더 없이 유머러스한 청년이었습니다. 당시에는 그저 철없는 동생인 줄만 알았던 그 녀석이 이제 당당히 역사의 중심에 서서 제 할 말 다 하고 있는 것을 보니 참으로 감개무량할 따름입니다. 하지만...이제 시작일 뿐입니다. 갈 길이 멉니다. 이춘근 PD의 체포와 석방 과정을 지켜보면서, 문득 그가 그리워져서, 예전에 그와 함께 했던 시간들을 되돌아보게 되었고, 그래서 추억의 사진들을 몇 장 올립니다.  춘근아 잘 했다! 하지만 갈 길이 멀다! 부디...굳세어라, 춘근아!

[img4][img5][img6][img7]

미친 독재정권 심판의 촛불을 다시 든다

이명박 정권이 미쳤다. 미치지 않고서야 이럴 수가 없다.

MBC [PD수첩] 이춘근 PD를 체포한 것은 이성을 상실한 독재정권의 발악이 아니고서는 이해할 수 없다. 노종면 위원장 등 YTN 기자들은 일요일 이른 아침 가족이 보는 앞에서 잡아가더니, 이춘근 PD는 늦은 밤 집 앞에서 역시 가족이 보는 앞에서 체포했다. 이성도, 도덕도, 양심도, 인륜도 없는 이명박 정권은 말 그대로 미친 독재정권이다.  

노종면 위원장을 불법적으로 체포·구속한 것이 이명박 정권의 막장이라고 여겼더니 우리의 어리석은 오해였고, 순진한 착각이었다. 이는 언론을 상대로 공안의 미친 칼부림을 벌이겠다는 선전포고였을 뿐이었다. 이춘근 PD를 체포함으로써 이명박 정권은 마침내 전체 언론인을 상대로 전쟁을 도발했다. 우리는 미친 정권의 이 무모하고도 어리석은 도발을 기꺼이 상대할 것이다. 이왕 시작된 전쟁이니 반드시 끝장을 볼 것이다. 민주주의의 근간을 이루는 언론의 자유, 양심의 자유를 지키기 위한 전쟁이니 우리는 승리할 수밖에 없고, 반드시 승리해야만 한다.  

우리는 검찰이 [PD수첩] 제작진의 이메일과 통화기록을 압수수색했을 때 “검찰이 계속 [ PD수첩]에 대한 강압적이고 억지스러운 표적수사를 벌인다면 단언컨대 국민적 심판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분명히 경고했다. “우리 방송 PD들부터 검찰에 대한 심판에 앞장 설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YTN 기자들이 체포됐을 때도 “[PD수첩]에 대한 수사 또한 즉각 중단”하고 “언론의 정당한 비판에 귀 기울여라”라고 재차 경고했다. 우리의 인내심은 이미 바닥났고, 이제 실천에 나서는 길밖에 없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협상의 부실함을 지적하고 국민 건강권과 검역주권의 소중함을 새삼 상기시킨 [PD수첩]의 정당성을 다시 말하는 것은 이성을 상실한 독재정권에게는 사치일 뿐이다. 거대한 촛불 앞에 대통령이 두 번이나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재협상을 벌였음에도 이제와 다시 ‘명예훼손’ 운운하며 제작진을 잡아가는 미친 정권을 상대로 말로 타이르는 것은 부질없는 짓이다. 수사를 책임졌던 부장검사조차 부당한 수사였음을 실토한 마당에 기어이 제작진을 잡아가두는 미친 독재정권에게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하단 말인가.  

전쟁은 시작되었다. 이춘근 PD 개인이나 [PD수첩] 제작진을 상대로 한 전쟁이 아니다. MBC만을 상대로 한 전쟁도 아니요, 우리 전체 PD들만을 상대로 하는 전쟁도 아니다. 언론자유를 지키고자 하는 모든 언론인, 그리고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국민 모두를 상대로 이명박 정권이 벌인 전쟁이다.  

겨울이 지나고 봄이 왔듯 지난해 봄 미친 소를 막기 위해 거대하게 타올랐던 촛불이 새봄과 함께 이제 미친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다시금 한국사회를 뒤덮을 것이라는 것을 안다. 그 촛불을 우리부터 다시 들 것이다.

2009년 3월 25일

한 국 P D 연 합 회

[img8][img9][img10]

댓글 '14'

서승범

2009.03.29 00:49
성격도 좋아 보이고 유머도 있어 보이네요..
누구든, 굳세어지십시다들그려...

임선경

2009.03.29 12:25
이 와중에 이런 댓글 달아도 되나요?
두 번째 사진, 안경 쓴 저팔계 같아요. ㅎㅎ

힘내세요!

차영훈

2009.03.29 13:55
유모차 아줌마들 조사하는 것만 봐도....기가 막혀 말이 안나왔어요.....
재수없는 이 정권과 10년 동안 바뀌지 않고 기생하고 있다가 이제야 물만난 고위공무원들, 하는 짓이 불쌍하다 못해 측은합니다.
profile

심산

2009.03.29 17:35
내가 들은 가장 썰렁한...그러나 '그럴듯한' 최근의 정세 분석

"이명박 정권의 지지율이 작년 촛불집회 때보다 10% 가량 상승했다
작년에는 20% 이하, 그런데 최근에는 30% 이상!
이게 뭘 뜻할까?

작년 지지율이 20% 이하로 떨어진 것은
그를 뽑아준 보수 우파와 꼴통들이 그에게 실망했기 때문이다
왜? 너무 힘을 못쓰고 끌려다니니까...
쟤를 괜히 뽑아줬나 싶기도 하고...

이명박은 지난 해 말부터 강공 드라이브를 시작했다
일련의 황당한(?) 정책들이다
부자 감세, 용산 학살, 언론 탄압...그러니까
그의 지지층들이 이제 그를 인정하기 시작했다
아, 쟤가 우리 편 맞구나...

그래서 이명박은 계속 이 기조로 나갈 가능성이 있다
보수 꼴통 강공 드라이브!

어차피 이명박의 반대자들은 뭘 해도 반대한다
이명박은 자신의 지지자들을 위해서
강공 드라이브를 펼 수 밖에 없다
앞으로 당분간 이런 정세가 계속될 것이다"

만약 그렇다면...일제 고사를 거부한 교사들 전원을
해임할 수도 있을 것이다
남들이 욕하건 말건...
일단 밀어붙여야 되는 거니까

어디...두고 보자

차영훈

2009.03.29 20:42
그들은 <수치 놀이>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정규직이 아닌 일자리만 늘리려는 것도 같은 맥락이고...유가나 환율을 막는다고 천문학적인 돈을 쓰는 것도 그렇습니다. 죽어 나는 것은 서민들 뿐이고....정부는 절대로 서민들 편이 아닌듯 합니다....
profile

심산

2009.03.29 21:48
영훈아 꿈깨라...
인류의 역사가 시작된 이래
정부가 서민의 편이었던 적은 단 한번도 없단다...^^

지근수

2009.03.30 18:53
미처돌아가는 세상이 아니라..미처가는 맹박이로군...

조현옥

2009.03.30 23:42
에효~~~ TT

이윤호

2009.03.31 00:19
그래도 언젠가 죽겠지 뭐...
profile

심산

2009.03.31 00:34
4월 초에 휴먼원정대 친목산행이 있다고 하는데...못 가서 미안하네?
하긴 뭐 그 산행에 춘근이가 올만큼 편안하진 않겠지...

춘근이랑 같이 수배(?)된 김보슬 PD라고 있잖아?
내가 아는 사람의 조카랑 약혼을 했다네?
결혼식 날짜가 사월혁명 기념일인 4월 19일인데...출국금지 조치되어 있고
현재 MBC 안에서 한 발자욱도 못 나오고
며칠 전엔 그 약혼자 집까지 압수수색 당하고...정말 어이 상실(!) 아니야...?

농담 삼아 내가 그랬어
"...1979년의 YWCA 위장 결혼식 사건 기억 나요?
그렇게 결혼식-시위 한 판 할까요..?"ㅋㅋㅋ

내 살아생전에 이렇게 썰렁한 농담을 해야될 날이 또 올 줄이야...ㅠㅠ
profile

오명록

2009.03.31 09:46
역사적으로 언론 건드려서 재미본 인간들 없을텐데...총알이 날라다녀도 카메라들고 뛰어들어가는 인간들인데 이렇게 쑤셔놓았으니 정작 불쌍한 인간은 이명박이 아닐지..

서영우

2009.03.31 14:00
지지율이 상위 30%라 ... 우리나라에 돈많은 보수꼴통이 이리 많았던가?
얼마전에 G20정상회의에서 경제 회복 방안중에 기업 지원을 이야기할때 유럽 애들들이 이런 시위를 했다죠?
'느네 위기는 느네 돈을 해결해라!"
이거 어째 분위기가 촛불이 아니라 횃불 들고 일어날 분위기 같아요.... 조용 한게

오고니

2009.03.31 19:08
요즘 가장 힘든 게, 현대통령 편인 부모님을 설득하기가 너무 어렵다는 겁니다. 조목조목 설명을 해내지 못해서 일일이 부딪쳐야 할 때마다, 말빨 부족한 것이 진정 한스럽습니다. 고집스럽게 KBS 뉴스를 보시는 부모님 때문에 앞으로가 더 걱정되기도 해요. 한 집에 살지만, 생각이 참 많이 다르고 다릅니다...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운명은, 앞으로 어떻게 되는 걸까요.. 왜 대통령 때문에 부모와 싸워야 합니까.... ㅠ_ㅠ;;

박근영

2009.04.03 10:53
그때가 그립습니다. 춘근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71 21세기형 최첨단 스토리텔링의 이해 + 18 file 심산 2015-05-23 4209
370 제 친구 조병준하고 인사하실래요? + 28 file 심산 2007-09-03 4191
369 2008년 제3회 심산스쿨 쏘비영화제 안내 + 12 file 심산 2008-12-10 4175
368 시나리오 마켓 만드는 시나리오 작가 심산 file 관리자 2006-01-15 4138
367 히말라야 어깨동무 봄맞이 와인모임 + 13 file 심산 2007-03-18 4126
366 행복한 책읽기와 풍요로운 세상읽기 + 11 file 심산 2009-05-05 4111
365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다녀오겠습니다 + 35 file 심산 2008-05-02 4110
364 심산스쿨 트리플클럽 DVD 시사회 안내 + 22 file 심산 2008-02-24 4104
363 심산스쿨 SM클럽 2008년 시산제 + 14 file 심산 2008-01-13 4092
» 굳세어라 춘근아! + 14 file 심산 2009-03-29 4091
361 허성혜 두번째 단막극 [가족의 비밀] + 14 file 심산 2010-10-28 4090
360 [음란서생]의 유기전을 접수한 신흥 배급업자 file 심산 2006-02-24 4084
359 사람 사는 거이 뭐 다 똑같디요 + 13 file 심산 2007-11-08 4082
358 길을 걷는 자에게는 복이 있나니 + 37 file 심산 2010-12-30 4081
357 시나리오작가의 크레딧을 탐내지 말라 관리자 2005-12-19 4080
356 심산스쿨의 ‘캠퍼스 시대’를 마감하며 + 33 file 심산 2015-11-14 4079
355 강헌반 4기 [서양 클래식 강의] 안내 + 8 file 심산 2009-02-03 4075
354 장철수가 누구야? 칸이 먼저 알아본 감독! + 37 file 심산 2010-05-11 4065
353 김정호 작가 [한국식 아파트 살인] 판매 완료! + 10 file 심산 2006-07-10 4059
352 출산과 육아 그리고 세계여행에 대하여? + 17 file 심산 2008-05-24 4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