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2-12-21 16:30:41

댓글

12

조회 수

2637

雲去雲來山不爭
심산스쿨이 송구영신의 인사말씀 올립니다

벌써 한 해가 저물고 있습니다. 저 개인에게도, 심산스쿨에게도, 그리고 우리 국민 모두에게도 ‘언제나 그랬듯이’ 다사다난한 한 해였습니다. 작년 이맘 때쯤인가요? 작년은 제가 전각을 시작한 해여서 불현듯 제가 판 전각작품으로 인사말씀을 올렸습니다. 一山行盡一山靑(일산행진일산청), “한 산을 다 걸으니 또 한 산이 푸르네”라는 뜻이었습니다. 그래서 올해도 무언가 그럴듯한 한시 한 구절을 올려야지...하고 생각해봤는데 영 좋은 구절이 떠오르질 않았습니다(흠 조계종정이 신년법어를 고를 때 이런 심정일까요?ㅋ). 고심 끝에 고른 시귀는 이런 것입니다.

花開花謝春何管 화개화사춘하관
雲去雲來山不爭 운거운래산부쟁

꽃이 피든 꽃이 지든 봄이 어찌 상관하며
구름이 가든 구름이 오든 산은 다투지 않네

지난 해에 이어 역시 제가 좋아하는 김시습(金時習, 1435~1493)의 작품들 중에서 골랐습니다. 그의 작품 중 [乍晴乍雨(사청사우)]라는 제목의 시가 있는데, 이 제목이 뜻하는 바는 “잠깐 개었다가 잠깐 비왔다가”라는 뜻입니다. 이 시의 첫귀절을 우리말로 풀어 쓰면 이렇습니다. “잠깐 개었다가 잠깐 비오고, 잠깐 비 왔다가 다시 잠깐 개이네. 하늘의 움직임도 이러할진대 인간세상의 일들이야 오죽하랴.” 한 마디로 세태의 부박함에 너무 상처를 입거나 탄식하지 말자는 뜻입니다.

그렇습니다. 꽃이 핀다고 좋아할 필요도 없고 꽃이 진다고 슬퍼할 필요도 없습니다. 구름이 간다고 안타까워할 이유도 없고 구름이 온다고 기뻐할 이유도 없습니다. 봄은 그저 꽃이 피고 지는 것을 바라볼 뿐이고, 산 역시 그저 구름이 가고 오는 것을 바라볼 뿐이지요. 날씨의 변화 혹은 세태의 변화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하지 말고 의연하게 제 자리를 지켜야 한다는 겁니다.

2012년이 가고 2013년이 옵니다. 그들은 왔다 가는 것이고 우리는 여전히 여기에 있습니다. 이명박의 시대가 가니 이제 박근혜의 시대가 온다고 하는군요? 그래도 우리는 여전히 ‘지금 이곳’에서 살아가야 합니다. 너무 슬퍼하지 맙시다. 너무 흔들리지 맙시다. 그저 언제나 듬직하게 그곳에 서 있는 저 산처럼 우리도 의연하게 우리의 삶을 살아가면 그뿐입니다. 올해 진 꽃도 내년 봄이 되면 다시 피어날 것입니다. 지금은 떠나가는 저 구름도 때가 되면 다시 돌아올 것입니다.

심산스쿨을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께 제가 판 전각작품 하나와 이 짧은 글로 송구영신의 인사말씀을 가름하려 합니다. 성탄연휴 즐겁게 보내십시오. 가까운 사람들에게 위로와 사랑의 말씀을 건네십시오. 저물어가는 한 해를 잘 마무리하시고, 다가오는 새해를 차분하고 의연하게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꽃이 피든 꽃이 지든 봄은 상관하지 않아도 됩니다. 구름이 가든 구름이 오든 산은 다툴 필요가 없습니다. 그것이 우리의 인생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12'

profile

명로진

2012.12.21 17:12
명구 명각 입니다. 명박이 아니고.

2012년을 이제 슬슬 보내야겠습니다.

한 해 동안 심샘 고생 많으셨습니다.

심산스쿨의 모든 분도....메리 크리스마스~
앤 해피 뉴이어. ^^

김신애

2012.12.21 17:20
교장선생님, 명로진 선생님...
뜻대로 되지 않는 게 세상이지만, 뜻이 있는 스쿨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5년 동안 잘 버텨보아요.
Merry Christmas!! Happy new year~!

배영희

2012.12.22 01:50
꽃이야 피든 지든, 구름이야 가든 말든

지금까지 그리 살아 왔듯이,
남은 날들 역시 누구 기댈 것 없이..
두 발로 따박따박 의연하게 걸어가야겠지요!

샘, 불과 얼마 전 큰 사고도 있었는데..
기운 상하니..너무 많이 허망 슬퍼하지는 마셔요!

김정한

2012.12.22 01:50
전 이번 대선 결과를 보면서 한 가지 결심을 했습니다.
돈 많이 벌 겁니다.^^

서승범

2012.12.22 10:11
한두 번의 통음으로 분은 마무리했고
이제 보란듯이 즐겁게 자잘한 것부터 해보려구요.
profile

심산

2012.12.22 15:09
그래 돈이나 많이 벌어놔라...
내년 여름엔 알프스에나 가자...

내혜

2012.12.23 09:45
선생님...기뻐요.
작품이 너무 좋아서
이제야 슬슬
선생님의 풍이 느껴지네요.
진정한 한인입니다.
첫번째 雲자에서 云을 타고 앉아
저 아래를 내려다 보고 싶습니다.
선생님같은 문인들이
이렇게 취미로 새기고 싶은 문구를 골라
송구영신의 인사 같은 것을
이렇게 새겨보는 것이
진정한 전각이라 생각합니다.
삿될 수가 없지요.

선생님 고맙습니다.
여러가지
다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올해
마지막 한 가닥
대리 희망같은
인권변호사의 낙선 마저

춥습니다.

새해에도
여전히 즐거우시길

심산스쿨로
전각무림으로
웃을 수 있었습니다.

김형기

2012.12.23 20:58
요즘 산에서 홀로 자급자족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을 다룬 “나는 자연인이다”에 흠뻑 빠져 있어요. 이야기가 끝나갈 무렵 2박3일 자연인과 같이 살면서 체험을 하던 개그맨, 윤택이 묻습니다. “산에 사시면서 앞으로 어떤 미래를 꿈을 꾸게 되는 지, 사실 저는 그게 궁금하더라고요.” 그러자 자칭 아티스트 자연인, 신불산 이도사가 대답합니다.

“음, 근데 미래는 없어요... 현재가 중요한 거지... 미래가 있어서 오늘이 불만스러우면, 미래는 잘 나야 되겠고... 잘 나가야 되겠고... 이래 살면 엄청난 갈등과 이런 저런 감정의 기복이 있을 텐데... 그럼 안 돼... 나는 그런 게 없어... 그러니까 미래가 없는 게 아니고, (미래가) 있지만은, 그 미래를 갖지 않는다.....”

들어 보니 그래서 그냥 지금을 사는 거라는 이야기를 하는 거 같더라구요. 그런데 신기한 건, 이제 15편 정도의 자연인 이야기가 나왔는데, 거기에 나온 사람들이 거의 다 비슷비슷한 말을 하더라고요. 그게 되게 신기 했어요. 모두들 어느 정도 깨달은 사람들이라서 그런가?ㅋ

암튼, 메리 크리스마스 해피뉴이어!~ 모두들 새해엔 ‘카르페디엠’ 하시길!^^
profile

심산

2012.12.24 15:29
하이고 선생님, 잘 아시면서...

저 위의 작품도 원래 제가 완성한 것은 '흐물흐물'했는데
선생님께서 '마무리 손질'을 해주시는 바람에 '강단 있는' 작품으로 재탄생(!)되었습니다
그 결과에 매우 탄복하면서 자꾸만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ㅋ

이 황폐하고 추운 시절에
돌에라도 마음을 붙일 수 있어 다행입니다

올 한해 선생님께서 저희 전각무림 아해들을 잘 지도해주셔서
진심으로 고개 숙여 너무 감사드립니다
내년에는 더욱 나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텐데...

여하튼, 모두들 즐거운 성탄연휴!!!!^^

김정욱

2012.12.25 21:55
고생하셨습니다

김은정

2012.12.29 23:34
지금 상해에는 좀처럼 보기 힘든 눈이 옵니다.
물론 쌓이지는 않고 (아, 그래도 자동차에는 살짝 덮였습니다)
바람도 세게 부는데다 물기가 너무나 많은 눈이라 맞으면 아픕니다.ㅡㅡ;;
그래도 강아지처럼 반갑습니다.
서울에도 지금 눈이 온다고 들었습니다.(같은 눈 다른 느낌? ^^)

오늘은 '세한도'에 옆에 있는 편지글 강의를 종일 들었습니다.
세상이 눈으로 덮여야 비로소 시들지 않는 송백이 눈에 띄입니다.
추운연후에야 작은 따스함이 진정 감사합니다.
그러니 희망의 불씨 작게나마 가지고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선생님의 말씀대로 모든 분들이
의연히 내년을 맞되 송백과 같이 한결같은 사람이 되어주고 또 찾아지는
따뜻하고 감동된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총총......

유대헌

2013.01.01 00:36
지난해는 심산스쿨에서 만난 많은 인연 때문에 즐겁고 행복했던 한해였습니다.
2013년에도 그 인연 잘 이어가겠습니다.
선생님도 새해 복 많이 받고, 건강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4 [김원익신화반]의 혁명적 변화 + 7 file 심산 2013-06-16 2623
363 명로진 선생님의 심산스쿨 고별사 + 41 file 심산 2013-06-10 3862
362 장철수 감독 [은밀하게 위대하게] 개봉 + 40 file 심산 2013-06-02 3497
361 [김진석사진반 9기] 졸업전시회 안내 + 4 file 심산 2013-05-28 1863
360 한국영화 시나리오 표준계약서 이행 협약식 + 8 file 심산 2013-05-16 3321
359 유대헌 [공모전 대비] 공개특강 안내 + 1 file 심산 2013-05-12 2339
358 짜투리 돌조각에 이름을 새기다 + 4 file 심산 2013-04-28 2329
357 [김대우반]이 제7기 수강생을 모집합니다 + 9 file 심산 2013-04-21 2792
356 화요일에는 산에 간다 + 12 file 심산 2013-04-13 2268
355 심산와인반 봄맞이 오픈파티 안내 + 19 file 심산 2013-03-28 2893
354 유영아 작가 [파파로티] 개봉 + 12 file 심산 2013-03-11 5440
353 한준희 작가 [사이코메트리] 개봉 + 12 file 심산 2013-03-07 3135
352 명로진 공개특강 [2013년의 출판동향] 안내 + 5 file 심산 2013-02-25 2091
351 딸과 함께 오른 칼라파타르 + 20 file 심산 2013-02-17 2774
350 이 땅에 날 알아주는 이 있다면 + 9 file 심산 2013-02-11 2605
349 김진석사진반과 청소년사진반의 졸업전시회 + 4 file 심산 2013-01-31 1999
348 스마트폰 스마트하게 사용하기 + 4 file 심산 2013-01-25 2409
347 심산스쿨 겨울워크숍 종합안내 + 10 file 심산 2013-01-07 3013
346 2013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작가 류주희 + 16 file 심산 2012-12-31 3515
345 시나리오 표준계약서 설명회 안내 + 14 file 심산 2012-12-30 2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