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0-01-23 19:29:20

댓글

29

조회 수

4250



[img1]

심산스쿨의 세번째 뮤즈
모델 겸 영화배우 이영진

언제부턴가 심산스쿨에 현역 여배우들이 출몰하기 시작했습니다. 첫번째 뮤즈는 [명로진인디반 4기]였던 엄지원 양이었고, 두번째 뮤즈는 [임종진사진반 2기]와 [김진석사진반 1기]의 김혜나 양이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에 세번째 뮤즈가 심산스쿨을 찾아왔습니다. [노효정반 12기]의 이영진 양입니다. 현역 여배우가 시나리오 워크숍을 듣는다는 것은 참 드문 일이지요. 그래서 제가 물어봤습니다. 도대체 왜 이런 수업을 듣는 거지요? 이영진 양의 대답이 감동적이었습니다. 시나리오를 보다 잘 읽고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요.

이영진 양은 1999년의 [여고괴담 2]에서 보이쉬한 매력의 여주인공을 맡아 영화계에 데뷔한 이후 최근 2009년의 [요가학원]에 이르기까지 모두 10편의 영화에 출연한 바 있습니다. 11번째 영화는 [노효정반 9기] 출신 배광수 감독의 데뷔작 [호야]인데, 현재 후반작업이 진행 중이며 조만간 개봉될 예정입니다. 영화배우로서의 이영진 양이 아직 성장 중이라면, 모델로서의 이영진 양은 이미 정상에 올라 있습니다. CF 분야에서도 꾸준한 업적을 쌓아가고 있는 중입니다. 이영진 양의 공식 홈페이지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영진 공식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im2005.co.kr/bbs/minihome_lee_youngjin_new.htm

[img2]

제가 이영진 양을 처음 만난 건 지난 2010년 1월 6일(수) 밤에 열렸던 샤또몽벨(심산와인반동문회) 마포지구당 창당대회(표현이 웃기지만 사실입니다!ㅋ)에서였습니다. 이영진 양은 스스로 “너무 낯을 가리고 와인도 잘 못마신다”고 했지만, 아주 편안하고 좋은 자리였습니다. 현역 모델 겸 여배우로서는 지나치게 소탈하고 솔직했던 그녀가 참 근사해보였습니다. 이영진 양은 2010년 1월 23일(토) 밤에 열린 [제4회 쏘비영화제]에도 참여했습니다. 제가 졸라대서 온 게 아니라 그녀 스스로 찾아온 것입니다. 이영진 양은 직접 관객상 시상을 해주어서 참여한 모든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노력하는 배우들을 만나는 것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소탈하고 솔직하며 열정에 가득 찬 영화인들을 만나는 것은 언제나 감동적인 일입니다. 이영진 양이 심산스쿨을 찾아와 함께 공부하고 함께 노력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정말 뿌듯합니다. 가까이에 두고 자주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 [심산와인반]에도 오라고 유혹(?) 중이지만 그녀의 스케줄 상 가능할지는 더 두고 봐야 되겠습니다. 어찌되었건 이영진 양이 와서 심산스쿨이 한층 더 밝아지고 빛나게 되었습니다. 이영진 양의 동의를 얻어 이 글을 올립니다. 여러분 모두 심산스쿨을 찾아온 세번째 뮤즈 이영진 양을 따뜻한 마음으로 환영해주시기를 기원합니다.

[img3]

댓글 '29'

경지숙

2010.01.24 01:11
아~배우로 만나뵙고 싶은 영진씨^^ 아~벗으로도 만나뵙고 싶은 영진씨^^ 쌍수들고 대환영^^!
([호야]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ㅋㅋ)

황현명

2010.01.24 01:50
아, 오피셜 레이디..예상대로 영진씨였궁영..ㅎㅎ
전, 영화제 앞과 끝만 와서리..아쉬게 재회(?)를 못했내유..^^

최상

2010.01.24 14:57
샘은 여배우를 너무 편애하시긴 하지만, 정말 이쁘시군요^^
샘, 강동원은 시나리오반 생각 없을까요? ㅋㅋ 아님 사진반요(^o^)
profile

심산

2010.01.24 19:29
글쎄 말이야 왜 남자배우들은 심산스쿨에 안 오나 몰라...ㅋ

이영진

2010.01.24 21:35
워메나. 선생님...저희 대화중에 이런 글이 올라올거란 암시는 없으셨던걸로 기억하고 있는데요...ㅠ.ㅡ
게다가...제가 공식 홈페이지가 있는지 지금 알았네요... 게다가 이런 사진들은 다 어떻게 구하셨는지...
선생님을 알면 알수록...진정 깜놀..이네요.^^; 환영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profile

오명록

2010.01.24 22:56
반가웠습니다. 영진씨...쏘비영화제에 심산샘과 함께 등장하실때 심샘 등뒤로 광채가 빛나는 것을 보았습니다. ^^ 영화제에 참석해 주시어 정말 감사했습니다. 빨간색 이태리타월이라도 깔아두었어야 하는데...영화제의 흥행은 얼마나 많은 배우들이 참석하였으냐에 따라 갈린다고 하지요. 그런 의미에서 보면 이번 쏘비영화제도 흥행이 된것이겠죠..ㅋㅋㅋ

장은경

2010.01.25 00:03
장혁님이 오신다면 바로 수강?
profile

심산

2010.01.25 00:24
영진, 내가 어제 물어봤잖아? "자기가 심산스쿨 다닌다는 거 이야기해도 돼...?"ㅋ
명록아, 그러게 말이다...빨간 이태리 타올!!!ㅋ
은경, 장혁...이 요새 많이 바쁘댄다...이해해주라...ㅋ

김정한

2010.01.25 08:50
헐...
아무래도 나는 운이 없는게야...ㅠㅠ
건 그렇고 영진님 프로필 사진이 멋진데요.^^

김효래

2010.01.25 09:49
^^꺄악. 내가 좋아하는 영진언니ㅎㅎㅎㅎㅎ
profile

명로진

2010.01.25 10:32
멋지십니다.
심산스쿨의 세 번째 뮤즈~
어서 오세요~ 재미있는 심산스쿨의 세계로 ^^

임선경

2010.01.25 14:01
와! 날씬하다-

김범준

2010.01.25 14:27
여신만 신인가?
남신도 신이다!

인디4기 가수 겸 대학원생.. 왠만한 남자배우(명로진선생님 절대아님)보다 잘생긴 김현성 만세!

최상식

2010.01.25 22:17
에헤라디야~~~^^*

오승우

2010.01.26 08:56
이 분. 제가 대학교 1학년 때인가? 런치박스라는 잡지 표지모델하셨던 분인데...그 때 표지만 보고 바로 샀다는..

김정한

2010.01.26 23:16
예전, 야심만만에 호러~ 여배우 4인방에 출연하신 걸 봤습니다.
MC강호동씨가 질문을 하다가 영진님께서 빤히 쳐다보시니 말을 흐리시던 장면이 딱 생각나는군요. ㅋㅋ

엇?? 생각해보니 영진님께서 제가 아는 분과 친분이 있으실 것 같은뎅...
혹시...
김수진이라는 삼십대 중후반의 못생긴 싱글녀를 아시나요?

이영진

2010.01.27 10:20
흠...김수진이라는 이름이 흔한 이름이긴한데...혹시..매니져업계에 여성이라면 맞는거 같긴 한데요...
혹시..제 매니져였나요? 그럼 제가 번호를 잊어서....싸이 쪽지등을 이용해서 연락 좀 해달라고 전해주세요...ㅠ.ㅠ

김정한

2010.01.27 12:34
맞네용^^
제가 쪽지드리죠.
심산스쿨 쪽지 확인해보세요~
(설마 연락처 알려줬다고 때리진 않겠죠? ㅋ)
profile

심산

2010.01.27 14:51
삼십대 중반의 예쁜 싱글녀 김수진....은 심산스쿨에 있는데...ㅋ

최준석

2010.01.27 17:07
얼마 전에 배고파서 학교 버거왕에 들렀었답니다..
기다리면서 보라고 각종 패션화보들이 구비되어 있는데.. 여기저기 많이 나오시더라능..^^
profile

심산

2010.01.27 17:52
영진이를 와인반으로 끌어들이려던 나의 유혹은 실패!
왜냐? 영진이 백제예술대학의 겸임교수가 됐다네? 축하 축하!^^

영진, 한 학기 지나면 수업일정을 조정(수요일만 빼면 돼!ㅋ)하여 와인반으로 와줄거지?^^

이영진

2010.01.28 14:00
네.^^

이미란

2010.01.29 21:03
제가 백제예술대학 방송연예과 1기 졸업생이라는 사실~ 이거 너무 반가운데요^.^
깊은 산속에 있으니 고산병 조심하시고 비오는날 학생이 결석해도 이해해 주세요. 우리때는
자꾸 산에서 토사가 내려와서 무서워서 못갔어요^.^
애들은 저를 닮아 말 잘 들을겁니다~

최규식

2010.01.31 12:10
멋있어요!!

김혜나

2010.02.01 21:40
김범준 만세!!!!!
profile

심산

2010.02.02 00:39
혜나야 너무 속 보인다...ㅠㅠ...ㅋㅋ

황현명

2010.02.02 15:26
김범준 씨가 누군가 헀더니..ㅋㅋ
혜나가 까매보이지만, 원래 투명하다능..ㅎㅎ

김정한

2010.02.02 17:47
흠...
댓글로 심산스쿨의 뮤즈 셋 중에서 둘을 만날 수 있군요.

난 누구 만세를 불러야 하나...

이영진

2010.02.13 01:52
혜나야.......너...내 친구....맞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79 고전 속에 산다는 것은 미래 속에 산다는 것 + 15 file 심산 2006-11-22 4278
378 김혜나 출연작 [요가학원] 전국 개봉 + 15 file 심산 2009-08-17 4272
377 유영아 작가의 첫번째 크레딧 + 27 file 심산 2008-12-02 4264
376 그녀의 프라다 백에 담긴 책 + 27 file 심산 2009-03-25 4263
» 심산스쿨의 세번째 뮤즈 + 29 file 심산 2010-01-23 4250
374 [심산, 무지개나라 남아공에 가다] 방영 안내 + 40 file 심산 2008-06-06 4237
373 이태리 와인기행을 떠납니다 + 28 file 심산 2009-03-30 4232
372 [공연초대] 뮤지컬 피맛골 연가 (마감) + 58 file 강상균 2010-09-04 4222
371 [성악비법 24]와 [잉글리쉬 초콜릿] + 10 file 심산 2009-01-12 4221
370 마침내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크랭크인! + 43 file 심산 2009-09-03 4210
369 우리는 절대로 게이가 아니다 file 관리자 2006-03-06 4206
368 김서현 작가 데뷔작 [핸드폰] 크랭크인! + 35 file 심산 2008-10-19 4192
367 노효정 집중특강 [시나리오 장르의 이해] 안내 + 5 file 심산 2010-07-07 4183
366 스크린쿼터가 없으면 [올드보이]도 없다 file 관리자 2006-03-25 4174
365 [피맛골초대] 최종명단 및 티켓배부방법 + 23 file 강상균 2010-09-13 4164
364 사진반 졸업전시회 [처음, 만나다] 안내 + 12 file 심산 2008-09-18 4159
363 심산스쿨 산행동호회 [SM클럽] 창립산행 + 19 file 심산 2006-12-10 4152
362 이경규의 [방과후 학교]에 출연하였습니다 + 22 file 심산 2008-08-13 4141
361 [김복남번개] 9월2일 서울극장 8시30분/종로 경북집 8시 + 37 file 강상균 2010-08-31 4139
360 21세기형 최첨단 스토리텔링의 이해 + 18 file 심산 2015-05-23 4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