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3-07-26 14:09:15

댓글

18

조회 수

2858






















[img1]

투르 뒤 몽블랑 트레킹 사진전
2013년 7월 8일~20일

투르 뒤 몽블랑 트레킹 사진 공유작전 개시
2013년 7월 26일~8월 12일

투르 뒤 몽블랑(Tour du Mont Blanc, 이하 TMB로 약칭)은 알프스 최고봉인 몽블랑(4810m)을 한 바퀴 도는 트레킹 코스의 이름입니다. 유럽인들이 꼽는 ‘죽기 전에 꼭 가보고 싶은 길’ 분야에서 지난 수십년 동안 부동의 1위를 차지 하고 있는 아름다운 길이지요. 굳이 우리 말로 옮기자면 ‘몽블랑 둘레길’ 정도 된다고 할 수 있는데, 해발고도 1500m~2500m 정도의 산길을 걸어 프랑스-이태리-스위스의 국경을 세 번 넘게 됩니다. 원래는 7월말 정도가 트레킹 적기였는데 최근에는 이상기온 현상 때문에 6월말~7월초 정도를 적기로 꼽습니다. 만년설과 야생화, 빙하와 초원을 두루 만끽할 수 있는 환성적인 코스입니다.

저는 심산스쿨 동문들과 더불어 지난 2013년 7월 8일부터 20일까지 TMB를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본래는 프랑스-이태리-스위스 방향으로 걷기로 하였으나 이태리측 알프스에 때아닌 폭설이 내려 반대방향으로 걸었습니다. 프랑스-스위스를 통과하여 이태리로 막 접어든 날 밤에 산장에서 술 먹고 놀다가 그만 발목을 접지르는 사고를 당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알프스는 히말라야와는 달리 거의 모든 산장에서 ‘탈출’할 수가 있습니다. 발목 부상 이후의 나흘 동안 저는 ‘러기지 택시’(일행들의 짐을 옮겨주는 서비스를 합니다) 혹은 일반버스를 이용하여 다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홀로 알프스의 작은 도시에 남아 빈둥거리는 것도, 홀로 알프스 산악도로를 드라이브하는 것도 뭐 나름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발목이 완전히 회복되지는 않았지만 마지막 이틀은 일행들과 함께 걸었습니다.

TMB 트레킹에서 찍은 사진들 중 몇 장을 올립니다. 앞서 올려드렸던 돌로미티가 ‘바위의 천국’이라면 TMB는 ‘고전적인 알프스’의 풍경을 잘 보여줍니다. 저는 30대 초반에 처음 히말라야를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그때 결심했습니다. “앞으로 매년 히말라야에 와야지!” 그리고 지난 20여년 간 10번도 넘게 히말라야를 찾았습니다. 이제 50대 초반에 알프스를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또 결심했습니다. “앞으로 매년 여름에는 알프스에 와야지!” 그렇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그렇게 할 것입니다. 올해 ‘알프스에서 보낸 여름’은 더 없이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여러분도 언젠가는 한번쯤 알프스 산록에서 여름을 보내시기를 기원합니다.

TMB 사진 공유작전 안내
UCLOUD 이용, 7월 26일부터 8월 12일까지

TMB 멤버들에게 알립니다. TMB에서 찍은 사진들을 공유하는 작전을 시작합니다. 이번 공유작전을 위해서 전각반 동문인 김태정님이 기꺼이 회사업무용 UCLOUD를 무상으로 대여해주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깊은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이 작전은 오늘(7월 26일)부터 시작하여 8월 12일(월)까지 지속됩니다. 8월 12일 정오가 되면 모든 사진들을 삭제하여 UCLOUD를 깨끗이 비울 것입니다. 그 전에 모두 서둘러서 사진들을 올리고 내려받으시길 바랍니다.

다음은 사진공유작전의 요령입니다. 1)먼저 office.ucloud.com에 접속하십시오. 2)그러면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요구할 것입니다. 아이디와 비밀번호는 TMB 멤버들에게만 문자로 전송해드렸습니다. 3)로그인해서 들어가면 바로 [게스트] 폴더가 보입니다. 그 안으로 들어가면 [TMB] 폴더가 있습니다. 4)[TMB] 폴더로 들어가려 하면 다시 비밀번호를 요구합니다. 앞서 전송해드린 비밀번호와 동일합니다. 5)업로드를 눌러서 해당 프로그램을 설치하셔야 합니다. 6)[TMB] 폴더 안에 자신의 이름으로 하위폴더를 만드십시오. 저는 물론 [심산]이라는 폴더를 만들었습니다. 7)자신의 이름으로 된 폴더에 자신이 찍은 사진들을 올려주십시오. 8)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된 폴더에서 자신이 원하는 사진들을 다운받으십시오. 이상입니다.

사진을 올리실 때 부탁드립니다. 제발 자신이 찍은 사진들을 몽땅 다 올리지는 말아주세오. 올리는 사람도 내리는 사람도 많이 피곤해집니다. 셀카사진은 빼고, 굴욕사진(?)도 빼고, 다른 사람을 찍어준 사진과 공유하고 싶을 만큼 잘 찍은 사진들만 ‘고르고 골라서’ 300장 이하로 올려주십시오, 저는 220장을 올렸습니다. 현재 [TMB] 폴더에는 10기가를 배정해놓았습니다. 만약 초과가 되면 다시 10기가를 더 빌려준다고는 했습니다만, 가능하면 10기가 안에서 모든 작전을 완료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일단 자신이 찍은 사진들을 올려놓고, 그 이후 수시로 드나들면서 새로 올라온 다른 사람들의 사진을 내려받으시면 되겠습니다.

TMB 트레킹 뒷풀이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본래는 귀국 2주 후의 토요일(8월 3일)에 개최하려 하였으나 일정을 조정하게 되었습니다(돌로미티 트레킹 뒷풀이를 먼저 하기로 했거든요). [김진석사진반]이 출사를 나가는 토요일 오후에 해야하니까 아마도 8월 17일(토) 오후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정이 확정되면 다시 알려드리겠습니다. TMB 트레킹 뒷풀이를 하기 전에 ‘사진공유작전’을 완전히 끝내고, 단체앨범을 만들어 놓드록 하겠습니다. TMB 단체앨범의 제작원가는 아마도 1인당 5만원~6만원 정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역시 뒷풀이 일정이 확정될 때쯤 다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상 ‘TMB 사진공유작전’을 숙지하신 분은 아래에 댓글로 확인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img2][img3][img4][img5][img6][img7][img8][img9][img10][img11][img12][img13][img14][img15][img16][img17][img18][img19][img20][img21][img22]

댓글 '18'

profile

심산

2013.07.29 21:29
맨 은아 줄넘기 사진들뿐이로군...ㅋㅋㅋ

아래서 두번째 사진 속의 두 남자!
왼쪽은 이태리 돌로미티에 거주하는 한국산악인 임덕용 선배
오른쪽은 프랑스 샤모니에 거주하는 한국산악인 허긍렬 후배
둘 다 한국을 대표하는 '정통 알프스 산악인'들인데
샤모니 인근 자연암장 겔렌데(바위연습장) 가양에서 바비큐 파티를 하다가 우연히 만났다!!!!

두 분 다 반가왔습니다
부디 이국에서 건강하게 생활하시고 멋진 등반 많이 하시길...

은아야...저 두 남자가 네 줄넘기에 박자를 맞춰주다니...너 엄청 출세한 거야!!!ㅋㅋㅋㅋ

김만수

2013.07.26 16:23
역시나~ 좋군요.^^
언젠가 7월초에 배낭 메고 혼자서 떠날겁니다.ㅎㅎ

줄넘기는 영원히... ㅋㅋㅋ
profile

심산

2013.07.26 18:32
현재 심산 안유정 두 사람만 올렸는데도 11기가 넘어버렸다...ㅠ

나야 뭐 똑딱이 디카로 찍은 거니까 용량이 작은데
안유정 임은아 심은 김진석 등 사진반 친구들이 찍은 사진들은 용량이 너무 커서...
게다가 유정이는 500장이나 올리는 바람에...

다행히 김태정님이 30기가로 늘려줬다
그래도 모두들 사진 올릴 때 1인당 300장을 넘기지 말아주기를 바란다

자, 그럼 나도 유정이 사진을 내려받아 볼까나...?ㅋ

김태정

2013.07.26 18:54
우리 직원이 다른 게스트 폴더와 함께 10Gb 로 세팅하는 실수를 저질러서 문제가 된 것 같습니다.
실수한 직원이 사죄의 의미로 더 필요하시다면 10Gb쯤 더 정리해서 여유분을 만들겠다고 하니 마음껏 좋은 사진 공유 하십시오.
profile

심산

2013.07.26 19:20
켁 태정! 실수? 사죄? Please Don't Mention It...
우리야 남의 회사 유클라우드를 맘대로 쓰게 해주니 그저 고마울 따름...^^

김명진

2013.07.26 21:44
이 맛에 트레킹 가는구나.
부럽다!
이놈의 저질 체력...

김주영

2013.07.27 07:35
아직도 여전히 부러워하는것에 지쳤당ᆢㅋ
사진이 이리 멋진데ᆢ실제는 환상 일거야ᆢᆢㅎ

최혜원

2013.07.27 10:07
와우~~넘 멋져요^^
부럽고, 또 부럽고..
주영 회장님처럼 부러워서 지쳐요..
사진 속에 보이는 은아, 유정 너무 예뻐 보이고,
쌤은 더욱더 멋진신데요~ㅋㅋ

최준석

2013.07.27 13:48
흠.. 매년 가신다니 기회를 봐야겠네요^^
profile

심산

2013.07.27 14:01
명진님/가실 수 있어요! 이번에도 저질체력 몇 명이 따라왔어요...ㅋ
주영/내년이면 너도 애들 다 대학 보내잖아...내년엔 같이 가자!
혜원/히말라야와는 또 다른 맛...담에 알프스 같이 가!
준석/내년 여름엔 아마도 알래스카 트레킹...내후년에는 알프스 그랑 파라디!

흠...Grand Paradis는 이번의 TMB 쿨 가이드 Eric한테서 추천받은 건데
프랑스 알프스에서 1박후 계속 이태리 알프스의 등줄기를 타고 내려가는 코스
이태리 알프스에서 7박 정도를 하고...피렌체나 로마에서 해산!
매우 끌리고 있음...아마도 그랑 파라디 트레킹을 한 한국인은 거의 없을듯!^^

최상식

2013.07.27 14:06
아~알프스!

박민주

2013.07.27 14:19
쌤~~쌤은 이제 거의 기인처럼 보이네요~~~^^;;;
근데 발목을 다치셨다니..헉..하면서도 한편 아..쌤도 인간이지 싶었어요~~~ㅋㅋㅋㅋㅋ
부디 건강 잃지마시고 그때그때 형편되는 스쿨멤버들 끌고
지구 끝까지 가주세요~~~~
저도 언젠가는......아자아자!!!

배영희

2013.07.29 10:39
아, 부럽당! 그치만 머지않아 저도 갈 날이 있겄지요~
히말라야는 "내일은 없어..지금 가야만 해!" 이런 다급한 마음이 들지만,
알프스는 "뭐 내일도 있고 모레도 있어..담에 가지 머"란 생각이 듭니다.. -;;
어쨌거나 사진보니 많이 부럽긴 합니다. 유정 은아 은 예쁘네요^^

허긍렬 책이 집에 몇 권 있을텐데..하고 뒤적뒤적 해봤고요
http://www.goalps.com/ 오랜만에 방문.. 편지와 사진보며 한참 놀았네요^^
profile

심산

2013.07.29 11:30
8월 3일(토) 오후 6시 심산스쿨
알프스 합동 뒷풀이 확정!

본래 따로 진행하려다...너무 번거롭고 일손이 많이 필요해서
돌로미티팀과 TMB팀의 뒷풀이를 한꺼번에 해치우기로 확정!

이날은 최영국 대장이 음식과 요리(민어회 중심)를 전부 책임지고
심산이 거기에 맞는 와인들을 제공하기로...참가비? 완전 무료!
게다가 돌로미티팀의 이영수 형님께서 통기타를 가지고 오셔서 신나게 놀기로...ㅋ

주최측에서 초대한 사람들만 받는 익스클루시브 멤버쉽 파티가 될 듯!

안유정 임은아 심은은 오후 3시까지 와서 요리와 세팅 등을 도와줄 것!

참가 권유 문자를 받은 사람들은 참가 여부를 확답해줄 것!
뭐 아래에 댓글로 달던가...내 핸펀으로 문자 주든가...

아, 그리고 사진공유작전! 왜들 이리 늦지?
서둘러서 올리고 서둘러서 내려주기 바람!

한동희

2013.07.31 17:45
키야~~!!! 멋지네여 부럽단 말밖에 고생하셨습니다. 얼른 나으시길 ㅋㅋㅋ
profile

심산

2013.08.01 15:45
김진석이 찍은 단체사진과 최영국 사진이 올라갔다!
은아는 진작에 올리고...^^

서이정

2013.08.05 18:09
은아씨의 줄넘기 너무 멋쪄용!!

임양윤

2013.08.06 10:02
으~~~숨이 콱 막힙니다.
모두들 멋진 여행하고 돌아 오셔서 반갑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8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4 file 심산 2013-12-29 2402
377 노효정 선생님이 컴백합니다 + 1 file 심산 2013-12-08 2302
376 12월에 기다려지는 두 편의 영화 + 23 file 심산 2013-12-01 2816
375 전각무림 동인전 [늙은이의 노래] 전시중 + 3 file 심산 2013-11-28 2637
374 유영아 작가의 전성시대 + 7 file 심산 2013-11-24 3699
373 제9회 심산스쿨 전각체험교실 안내 + 4 file 심산 2013-10-24 2960
372 [심산반]과 [심산상급반]은 어떻게 다른가? + 20 file 심산 2013-10-15 3421
371 김진석 공개특강 [여행사진] 안내 + 14 file 심산 2013-09-21 2193
370 유대헌 [공모전 대비] 공개특강 안내 file 심산 2013-09-12 1904
369 심산와인반 추석맞이 오픈파티 안내 + 3 file 심산 2013-08-30 1842
368 금요일 밤에는 신화를 읽는다 + 5 file 심산 2013-08-04 2043
» 투르 뒤 몽블랑 트레킹 사진전 + 18 file 심산 2013-07-26 2858
366 이태리 돌로미티 트레킹 사진전 + 20 file 심산 2013-07-22 3126
365 쓴다는 것은 곧 고쳐쓴다는 것이다 + 12 file 심산 2013-06-24 2548
364 [김원익신화반]의 혁명적 변화 + 7 file 심산 2013-06-16 2601
363 명로진 선생님의 심산스쿨 고별사 + 41 file 심산 2013-06-10 3827
362 장철수 감독 [은밀하게 위대하게] 개봉 + 40 file 심산 2013-06-02 3474
361 [김진석사진반 9기] 졸업전시회 안내 + 4 file 심산 2013-05-28 1841
360 한국영화 시나리오 표준계약서 이행 협약식 + 8 file 심산 2013-05-16 3297
359 유대헌 [공모전 대비] 공개특강 안내 + 1 file 심산 2013-05-12 2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