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3-10-15 20:49:36

댓글

20

조회 수

3449

simred2s.jpg [심산반]과 [심산상급반]은 어떻게 다른가?

 

다들 아시겠습니다만 현재 [심산스쿨]의 모태가 된 것은 1998년에 문을 연 ‘심산의 시나리오작가학교’였습니다. 당시에는 한겨레문화센터 안에 개설되어 있었지요. 그런데 이 시나리오 워크숍이 지나치게(?) 잘 됐습니다. 그래서 제가 한겨레문화센터로부터 독립하여 [심산스쿨]을 설립하게 된 것이 2005년이었습니다. [심산반 15기]는 워크숍의 중반까지를 한겨레문화센터에서, 나머지는 [심산스쿨]에서 진행하게 되었지요.

 

[심산스쿨]이라는 ‘오프라인 캠퍼스’(그래봤자 딸랑 강의실 하나 뿐!ㅋ)가 생기고 나자 시간과 공간이 너무 남아 돌았습니다. 그래서 다양한 워크숍들을 개설하게 되었지요. 물론 주종은 시나리오 워크숍이었습니다. 그 동안 노효정, 박헌수, 최석환, 김대우 등 기라성 같은 시나리오작가들이 심산스쿨에서 강의를 맡아주었습니다. 최근에는 시대의 추세에 따라 TV 드라마대본 워크숍도 개설되어 한지훈, 박은령 작가가 참여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생각하는 심산스쿨만의 매력(?)은 전혀 엉뚱한 반에 있습니다. 명로진인디반, 명로진고전반, 김원익신화반, 심산와인반, 내혜전각반, 김진석사진반 등이 그러한 반입니다.

 

각설하고, 심산스쿨이 생기면서 자연스럽게 없어진 반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심산상급반]입니다. [심산상급반]은 [심산반]의 연장선상에 있었습니다. 세상에, [심산반]을 통해서 그렇게 갖은 수모와 협박과 구타(!)를 당하고도 계속 그 반이 연장되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있었던 거지요(ㅋ). 심산스쿨이 설립되기 전에 [심산상급반]은 6기까지 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심산스쿨이 생겨난 이후에는 그 명맥이 끊어졌습니다. 왜냐? [심산상급반]이 해왔던 역할을 [박헌수반]이 충분히 감당해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이제 [박헌수반]이 더 이상의 워크숍을 진행할 수 없는 상황에 부딪혔습니다. 그래서 결론은? [심산상급반]이 복귀합니다.

 

[심산반]의 커리큘럼은 지난 15년간 서서히 그리고 확고하게 자리를 잡았습니다. 정규교재는 [시나리오 가이드](데이비드 하워드 에드워드 마블리 지음, 심산 옮김, 한겨레신문사, 1999)입니다. [심산반]에서는 이 책의 제2부 ‘스토리텔링의 기초’를 다룹니다. 물론 작법이론 교육과 더불어 피칭, 기성작가 작품의 씬바이씬 리뷰, 그리고 수강생들이 제출한 시나리오의 리뷰가 병행됩니다. 워크숍 기간인 20주는 이 모든 것을 다 해내기에는 턱 없이 부족한 시간입니다. 그리하여 모두들 혀를 빼물고 헉헉거리면서 가까스로 워크숍을 마치곤 합니다. 통계적으로 볼 때 수강생들의 절반 가까이는 [심산반] 워크숍 중 자신의 시나리오를 완성해서 제출하지 못합니다.

 

[심산상급반]의 커리큘럼은 [심산반]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습니다. 정규교재로는 역시 [시나리오 가이드]를 사용하는데, 제3부 ‘시나리오작법’을 중점적으로 다룹니다. 만약 이 과정을 넘어가면 [시나리오 마스터](데이비드 하워드 지음, 심산스쿨 옮김, 한겨레신문사, 2007)가 제시하는 새로운 패러다임들에 대하여 공부합니다. 더불어 [대부]의 메이킹북 [대부: 시나리오 & 제작노트](파라마운트 지음, 심산 옮김, 늘봄,  2011)를 텍스트로 삼아 씬바이씬 분석을 행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작법이론이 아니라 작법실기입니다. 무엇보다도 수강생들이 제출한 시나리오를 중점적으로 ‘스크립트 닥터링’하는 것이 [심산상급반]의 목표입니다(마치 [박헌수반]의 과정이 그러했듯이 말입니다).

 

[심산반]에서는 수강생들을 ‘초보자’로 대우했다면 [심산상급반]에서는 수강생들을 ‘후배작가’로 대우하려 합니다. 그러니 [심산상급반]에 오시려거든 적어도 시나리오 한 편 정도는 완성하여 들고 오십시오. [심산상급반]에서는 [심산반]에서 했던 이야기를 또 하고 싶지 않습니다. [심산반]에서 다룬 패러다임들(제2부 스토리텔링의 기초) 정도는 완벽하게 숙지하고 오시기 바랍니다. 그래서 말로만 그러는 것이 아니라 정말 시나리오를 열심히 쓰고, 그 시나리오를 들고 충무로에 당당히 입성하겠다는 결심이 되어 있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매주 머리가 터지도록 싸워보는 반, 그런 반이 바로 [심산상급반]입니다.

 

다가오는 11월의 마지막 주에 [심산반 32기]와 [심산상급반 7기]를 하루 차이로 개강합니다. [심산반 32기]는 2013년 11월 28일(목) 밤 7시 30분에 개강하고, 매주 목요일 밤 7시 30분~9시 30분에 총20회의 워크숍으로 진행되며, 수강료는 110만원(부가세 포함)인데, 2013년 10월 28일(월)부터 수강신청 접수를 시작합니다. [심산상급반 7기]는 2013년 11월 29일(금) 밤 7시 30분에 개강하고, 매주 금요일 밤 7시 30분~9시 30분까지 총20회의 워크숍으로 진행되며, 수강료는 121만원(부가세 포함)인데, 역시 2013년 10월 28일(월)부터 수강신청 접수를 시작합니다.

 

[심산반]에는 누구든지 오실 수 있습니다. 시나리오 쓰기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모든 분들을 환영합니다. 하지만 [심산상급반]은 [심산반] 수료자 혹은 그에 해당하는 다른 워크숍을 이미 수강한 바 있어 자신의 시나리오를 완성해본 경험이 있는 자에 한하여 수강신청을 받아들일 작정입니다. 11월의 마지막 주, 가을이 깊어 겨울로 넘어가는 그 시기에, 투지에 불타는 새로운 얼굴과 그리운 얼굴들을 많이 만나볼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댓글 '20'

박세준

2013.10.16 19:39

선생님. 안녕하세요. 죄송하지만 개강기간에 대해 나와있던 끝에서 두 번째 문단에 오타 있는 것 아닌지요? 둘 다 심산 상급반으로 나와 있는데 둘 중 하나는 심산반 32기로 바뀌어야 할 듯 합니다.^^

profile

심산

2013.10.17 15:56

아 그렇군? 세준, 알려줘서 쌩큐!

즉시 고쳤음...ㅋ

김희영

2013.10.18 20:03

드디어 상급반!!!! 기대되요 쌤~^^

profile

심산

2013.10.19 02:00

칫! 희영! 몇달 동안 춘천에서 수업 들으러 올라왔으면서 한번도 커피 사달라고 조르지 않은 주제에....ㅋ

2013.10.19 02:22

사달라면사주시는거였어요? 호오오!!!

profile

심산

2013.10.19 14:06

이 위의 '람'은 뭐냐?

실명 사용하지 않는 글을 모조리 삭제되고 회원에서도 탈퇴시킬 거야!!!!

 

희영아, 그러고 보니까...예전에 상급반 시절

아마도 쥬라기때나 백악기때

우리 삼척 사는 형기네 놀러가서 바닷가에서 뭐 구워먹고 그랬던 것 같은데...그치?ㅋ

2013.10.19 23:37

제탓이 아니예요. 저 이번 리뉴얼때 버림받았다가 다시 재가입했단 말이에용 으헝헝.. 실명으로 고칠래도 안고쳐져요. 계속 튕기구요. 아... 뒷골 땡겨... (심산반 30기 졸업생-김보...람람람람람)

profile

심산

2013.10.19 23:46

보람아 그럼 담주 월요일쯤...은아 출근해 있을 때

탈퇴-재가입을 다시 해보렴!

아아 이런 동문들이 많으려나....?

 

그리고 보람아, 아무나 커피 사주는 게 아니고...매주 춘천에서 올라와 수업을 받은 사람만 사주는 거란다...ㅋ

김희영

2013.10.21 16:51

크아아~~~

전 쌤이 심산스쿨에서 젤 바쁘신 분이라....착각(?)을..... ㅋㅋㅋㅋㅋ

신촌에서 젤 맛있는 커피 사주세요!! ^^

 

정말 삼척에도 가고, 다녀와서 공릉동에서 삼겹살도 먹고.. 기억이 정말 정말 많이 남는 상급반이었어요.

물론 수업은 더 보람있었구요! ㅋ

profile

심산

2013.10.28 15:42

신기한 현상!

 

동시에 수강신청을 시작했는데...의외로 [심산상급반] 수강신청자가 더 많다는!!!

아니 이 인간들이...[심산상급반]이 만만해 보이나보지?

좋아, 아주 빡세게 굴려주지...ㅋㅋㅋ

 

현재 계획으로는...[심산상급반]을 상설반으로 만들까 하고 있다

그러니까...[심산반]을 안 들은 사람은 [심산반]부터 들을 것을 권유함!

 

뭐, 자신 있으면 바로 상급반에서 붙어보고...^^

김보람보

2013.10.29 13:44

안 만만해보입니더.. 샘.

쭈구리 취급 당할거 각오하고 가는 겁니다. 하두 수업을 들어서, 더이상 시나리오는 갈 데가 없어서...

주영진

2013.10.30 14:25

선생님, 심산 하급반은 없나요? 제가 수준이 많이 떨어져서요...

profile

심산

2013.10.30 15:11

영진이는 산에 와라! 내가 아래로 밀어서 떨어뜨려줄께....ㅋ

주영진

2013.11.06 21:28

오...이번 주 산에 갔으면 큰일날 뻔 했네...휴유~다행이다...

profile

곽은영

2013.11.08 18:20

쌤.. 방명록의 인삿말이 혼자 너무 서늘합니다. ㅜ

헐~~ 근데, 왜 저만 사진이 뜹니까~!!!!

profile

심산

2013.11.09 12:38

은영 방명록 인삿말...이 뭐?

조만간 내 사진도 올라가게 해줄께...ㅋ

profile

곽은영

2013.11.09 16:21

쌤님~~~ 안녕하십니까?

아, 방명록이요.. [인삿말]에 인사도 드리고, 질문도 드렸는데..

눈 빠지게 들락거리는데.. 결정을 못하고 있는뎅..

답도 안 달아주시고.ㅜ

(나이드니까, 느는게 떼쓰기밖에 없나봅니다..죄송~ㅜ)

profile

심산

2013.11.09 18:21

아! 방명록에 글을 썼는데 그게 메인화면에 안 뜨는구나...ㅠㅠ

이것도 일종의 홈피오류네...

곧 수정하도록 할께


네 질문에 대한 답변은 방명록에...^^

최정안

2013.11.09 22:12

심산상급반 벌써 다 찬거예요?????????? 'ㅁ'????????? !!!!!!

profile

심산

2013.11.11 12:19

정안아 너 핸펀번호가 바뀌었나봐?

내게 메일로 알려줘!

 

simsan81@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0 박은령 공개특강 [드라마대본의 이해] 안내 + 5 file 심산 2014-01-21 2811
379 유대헌 [공모전 대비] 공개특강 안내 + 21 file 심산 2014-01-10 2853
378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4 file 심산 2013-12-29 2424
377 노효정 선생님이 컴백합니다 + 1 file 심산 2013-12-08 2333
376 12월에 기다려지는 두 편의 영화 + 23 file 심산 2013-12-01 2837
375 전각무림 동인전 [늙은이의 노래] 전시중 + 3 file 심산 2013-11-28 2661
374 유영아 작가의 전성시대 + 7 file 심산 2013-11-24 3721
373 제9회 심산스쿨 전각체험교실 안내 + 4 file 심산 2013-10-24 2993
» [심산반]과 [심산상급반]은 어떻게 다른가? + 20 file 심산 2013-10-15 3449
371 김진석 공개특강 [여행사진] 안내 + 14 file 심산 2013-09-21 2214
370 유대헌 [공모전 대비] 공개특강 안내 file 심산 2013-09-12 1925
369 심산와인반 추석맞이 오픈파티 안내 + 3 file 심산 2013-08-30 1863
368 금요일 밤에는 신화를 읽는다 + 5 file 심산 2013-08-04 2065
367 투르 뒤 몽블랑 트레킹 사진전 + 18 file 심산 2013-07-26 2881
366 이태리 돌로미티 트레킹 사진전 + 20 file 심산 2013-07-22 3149
365 쓴다는 것은 곧 고쳐쓴다는 것이다 + 12 file 심산 2013-06-24 2571
364 [김원익신화반]의 혁명적 변화 + 7 file 심산 2013-06-16 2621
363 명로진 선생님의 심산스쿨 고별사 + 41 file 심산 2013-06-10 3853
362 장철수 감독 [은밀하게 위대하게] 개봉 + 40 file 심산 2013-06-02 3496
361 [김진석사진반 9기] 졸업전시회 안내 + 4 file 심산 2013-05-28 18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