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1-01-07 14:43:03

댓글

31

조회 수

4663

[심산상급반 4기] 개강 안내
2011년 2월 7일(월) 밤 7시 30분 개강
매주 월요일밤 7시 30분-9시 30분, 총20회, 110만원

지난 연말로 예정되었던 [노효정반 15기]의 개강이 돌연 연기되었습니다. 다른 이유는 없고 단지 노효정 선생님이 “너무 바빠져서” 그렇게 되었습니다. 기왕에 해오던 대학 학부과정과 대학원 박사과정에서의 강의에 덧붙여 동국대 영상대학원의 커다란 프로젝트 등 과부하가 걸리는 바람에 2011년 상반기에는 잠시 쉬고 싶다는 뜻을 밝혀오신 것입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심산스쿨의 [노효정반]이 없어진 것은 아닙니다. 노효정 선생님은 “2011년 하반기가 되면 다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어찌되었건 그런 연유로 비어 있게 된 월요일 밤에 새로운 워크숍을 하나 선보입니다. 사실 ‘새롭다’고 말할 수는 없고, 차라리 ‘베일에 가려져 있던’이라고 표현해야 될듯 싶습니다. 바로 [심산상급반]입니다. 그런 반이 있었느냐고요? 네, 있었습니다. [심산상급반 1기]는 심산반 11기를 중심으로, [심산상급반 2기]는 심산반 13기를 중심으로, [심산상급반 3기]는 심산반 15기를 중심으로 ‘비밀리(!)에’ 워크숍을 가졌었습니다. 하지만 심산스쿨이 독립된 워크숍 전문학교로 거듭 난 이후(심산스쿨의 공식적인 창립일은 2005년 11월 11일입니다)로는 더 이상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왜냐고요? 단순합니다. 제가 너무 힘들어서였습니다.

[심산상급반]은 ‘심산반 수료자 이상’만을 받아들였습니다. 당연히 [심산반]보다는 더 수준 높고 새로운 워크숍을 진행해야만 합니다. 그것이 제게는 몹시 힘든 과정이었습니다. 그래서 심산스쿨을 만들었고, 박헌수 선생님을 끌어들였습니다. [박헌수반]은 이를테면 제게 있어 “심산상급반의 존재 이유를 충족시켜주는” 그런 워크숍이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 박헌수 선생님은 신작 프로젝트를 위하여 잠시 떠나계시고, 노효정 선생님마저 과부하에 걸려 잠시 쉬시고, 덕분에 심산스쿨의 월요일 밤은 비어있고...제가 [심산상급반]을 진행하지 않아도 될 모든 이유들이 “약속이나 한듯 일제히” 사라져 버렸습니다. 어쩌겠습니까? 이런 걸 일컬어 ‘신의 계시’라고 하는가 봅니다. 그래서 합니다. 무려 5년이 넘는 기간 동안 온갖 핑계를 대고 하지 않았던 [심산상급반]을 이 기회에 다시 진행합니다.

[심산상급반 4기]는 2011년 2월 7일(월), 그러니까 설날 연휴가 끝난 직후의 첫 번째 월요일 밤 7시 30분에 개강합니다. 총20회의 워크숍으로 이루어져 있고, 수강료는 110만원(부가세 포함)인데, 2011년 1월 7일(금-오늘)부터 수강신청 접수를 시작합니다. 워크숍 참가자격은 ‘심산반 수료자 혹은 그에 상응하는 자격을 갖춘 사람’으로 제한합니다. ‘심산반 수료자’라는 규정은 명확한데 ‘그에 상응하는 자격’이라는 규정은 참 애매하지요? 심산반 수료자가 아닌데 이 워크숍에 참여하고 싶으신 분은 [수강생카드]에 자신의 경력을 자세히 써서 보내주십시오. 그것을 보고 제가 판단하겠습니다.

[심산상급반]은 별도의 배너를 만들지 않을 것입니다. 심산스쿨의 ‘상설반’이 아니라 ‘한시적 특별반’이기 때문입니다. [심산상급반 5기]가 언제 개강할지는 저도 모릅니다. [심산상급반 4기]를 수강하실 분들은 아래의 계좌로 수강료를 입금(혹은 매주 수요일 오후 5시-8시에 심산스쿨에 직접 오셔서 카드로 결제)하시고, 오른쪽 [심산반] 배너의 ‘수강신청’ 메뉴에 있는 ‘수강생카드’를 작성하여 아래의 메일로 보내주십시오.

우리은행 1002-231-039470 심산(심산스쿨)
수강료 110만원
심산스쿨 평생동문회원 할인가는 1,045,000원
simsans@naver.com

[심산상급반 4기]의 워크숍은 “여러분이 완성해오신 시나리오들을 주축으로 삼아” 진행됩니다. 당연히 시나리오 리뷰를 해드리고 “만약 그럴 가치가 있는 작품이라고 판단된다면” 씬바이씬(Scene By Scene) 리뷰도 감행할 작정입니다. [심산상급반 4기]는 당연히 시나리오 작법도 다룹니다. [심산반]에서는 정규교재로 [시나리오 가이드]를 사용하는데 과정 중에서 다루는 것은 ‘제2부 스토리텔링의 기초’뿐입니다. [심산상급반 4기]는 위의 책의 ‘제3부 시나리오작법’을 다루는 것으로부터 시작합니다. 하지만 [시나리오 가이드]의 제3부는 제2부와 중첩되는 부분이 많습니다. 정확히 표현하자면 중복된다기보다 세분화시킨 것이지요. 그래서 중요한 핵심부분만 짚고 빨리 넘어가서 다음 교재로 넘어갑니다. 그 동안 제가 꼭 다루고 싶었으나 시간이 없어서 못 다룬 교재들입니다.

[심산상급반]만의 정규 교재로 선택한 것은 [대부: 시나리오와 제작노트]입니다. 이 책이 뭐냐고요? 아직 출판되지 않았습니다. 현재 제가 번역 중인데 거의 끝나가고 조만간 서점에 깔릴 겁니다. 간단히 말씀드려서 영화 [대부]의 오리지널 시나리오와 제작노트입니다. 결국 [대부]를 씬바이씬으로 뜯어보겠다는 뜻입니다. 이와 더불어 [살인의 추억]의 콘티북도 준비해 놓았습니다. 즉 [살인의 추억]은 컷바이컷(Cut By Cut)으로 분해하고 재조립합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심산스쿨 공역의 [시나리오 마스터]를 다룹니다. 이 두꺼운 책을 다 들여다볼 수는 없겠지만 [시나리오 가이드]에서 미처 다루지 못한 새로운 개념들을 깊이 있게 연구해볼 생각입니다. 어떻습니까? 이 정도의 커리큘럼이라면 [심산상급반]이라는 제목을 달아도 괜찮겠지요?

이미 뉴스도 아닌 이야기지만 제가 워낙 냉정한 성격이라 [심산반]의 워크숍이 끝난 이후에는 여러분과 만날 기회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본의 아니게 기회가 생겼네요(ㅋㅋㅋ)? 혹시 [심산반] 수료자들 중에서 ‘그 지긋지긋하고 징글징글한 심산이라는 작자의 얼굴’을 또 보고 싶으신 분들이 계신지요? 그렇다면 [심산상급반 4기]로 오십시오. 저도 궁금합니다. 여러분이 그 동안 얼마나 발전했는지, 얼마나 멋진 작품을 썼고 또 쓰고 있는지. 이 글을 읽으시면서 느끼셨겠지만 사실 저도 제법 기대가 됩니다. 무려 5년만에 업그레이드된 워크숍을 진행하게 되었으니 왜 기쁘지 않겠습니까? 저도 이 기회에 그 동안 밀렸던 공부도 실컷 하고 만반의 준비를 갖추어 여러분을 맞이하도록 하겠습니다. 설날 연휴가 끝난 직후 시작되는 [심산상급반 4기]에서 반가운 얼굴들 많이 볼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댓글 '31'

profile

심산

2011.01.07 15:26
어떤 화상들이...겨우 탈출했던 지옥으로 다시 기어들어올지...자못 궁금하다!ㅋ

김진석

2011.01.07 15:59
축하 드립니다.(축하가 맞죠? ㅎㅎ)
profile

명로진

2011.01.07 16:00
축하해야 할지, 위로를 드려야 할지....^^
(흥미롭지만 준비도 많이 하셔야 하기에.^^)

김범준

2011.01.07 16:13
이 사진도 멋지십니다!

김진석

2011.01.07 16:15
명샘 아마 심샘에게는 일주일에 놀아야 되는 날 하루가 빠지는 셈이니 아마도 축하는 아닐듯... 그렇지요? ㅎㅎ
profile

심산

2011.01.07 16:25
이것들이 저번에 와인반 송년모임 공지에서는 빨간 옷 타령을 하더니
이번에도 사진 타령을...ㅠ
근데 사진 속의 저 옷도 사실은 빨간 색이었어!ㅋ

말 나온 김에...사진이 당근 멋진데...왜 멋지냐?
모델과 아~무 상관없어!
걍 진석이가 프로필 사진 찍어주면 저렇게 돼...ㅋ

놀 날이 하루 줄은 것은 분명한데...어차피 올해는 내가 일하는 해!로 정했으니까...
올해 나의 상태를 한 마디로 표현하면 이거야
"놀다 지쳐 글을 쓰다..."ㅋㅋㅋ

김범준

2011.01.07 17:23
선생님. 근데 메인화면에 얼굴 반 잘린 사진이 더 '있어' 보였다는 말씀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
profile

심산

2011.01.07 18:35
범준 너 주글래...
아님...그 동안 개발해낸 개인기가 있는 거 맞지?ㅋ
profile

나재원

2011.01.07 20:00
이제 자주 뵙겠습니다~~~^^

김성훈

2011.01.08 06:41
진석샘...저도 프로필 사진 한 번 찍어 봐야겠네요...근데 살을 좀 빼고 갈까요???ㅋ
profile

심산

2011.01.08 17:55
성훈아 살 안 빼도 돼...진석이가 조명이랑 포토숍으로 다 깎아줘...ㅋ

아니 근데...상급반 얘긴 아무도 안 하고 다 사진 얘기만 할꺼야???ㅋ

이보미

2011.01.08 21:08
엄청 땡기면서 엄청 압박스러운 반이 생겼네요- ㅎ
ㅏ ㅎ ㅏ

정윤정

2011.01.09 02:41
어? 사..사진. 멋지십니다. 강렬한 아이컨택의 압박으로 차마 오래 보고 있을 수가 없다는..

박효연

2011.01.11 02:32
마치 눈앞에 있는 컴퓨터속에서 살아 나오실것만 같은.. 압..박...왠지 등록하고 싶어지는 욕..심..
profile

심산

2011.01.11 13:29
하하하 효연아...현역 26기는 좀 참아주셔...ㅋ
헬로 보미, 오랫만이다?

한수련

2011.01.11 18:06
선생님 저는 자다 자다 가위눌려서 오늘부터 글쓰는 중이예요. ㅎㅎㅎ
놀다 놀다 나오실 선생님의 글 완전 기대 됩니다.
정초부터 찾아뵈야지 뵈야지 하다가 지금은 대구 까지 내려왔네요.
다음주엔 심산스쿨에 선생님 뵈러 가겠습니다. ^^
profile

심산

2011.01.13 10:28
하이 수련! 2월 크랭크인 계획은 차질없이 진행중?
이왕 놀러올려면 수요일밤 와인반으로 와!
아무 와인이나 한병 사들고...^^

유대헌

2011.01.13 11:37
명샘 말씀처럼 축하해야 할지 위로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
어쨌든 상급반 개설 축하드립니다.

김현정

2011.01.14 11:07
참 누군지 사진은 정말 잘 찍으시는 것 같아요.
쌤이 이 정도 멋있다고는 생각하지는 않는데 말입니다. 확실히 흑백이 멋있긴 해요. 결점도 다 커버하고...ㅋㅋ
지옥을 하나 더 만드셨군요. 축하드립니다.
평안하시죠, 쌤?^^
profile

심산

2011.01.13 17:45
응 현정이도 오랫만이다...
원래 지옥만들기를 취미로 갖고 있는 사람은 언제나 평안해...
왜 알잖아? 악당들이 발 뻗고 잔다!!!ㅋㅋㅋ

어이 대헌...
오늘 지옥으로 들어가는 사람이 누굴 위로하나...?ㅋ

김현정

2011.01.14 11:18
ㅎㅎ 역시 샘 입담은 여전하시군요.
근데 샘 말씀이 맞는 것 같아요.
어제밤 꿈에 저 샘 봤단 말이예요.
샘은 그렇게 발뻗고 편히 주무실 때 저는 악몽을 꾸고 있었으니
전 너무 착한 것 같아요. 샘을 다시 못 뵐 것 같다는 생각이...흐흑~3=3=33

한수련

2011.01.14 16:19
네 선생님. 그럼 와인반 할때 참석하겠습니다. ^^

최석영

2011.01.15 10:05
샘 멋집니다.^^

김선미

2011.01.17 11:25
정말 오랬만에 놀러와 보니...선배님 사진 참 보기 좋습니다. 멋지게 늙어가시는 모습이^^ 새해에도 늘 그렇게 즐겁게 밝은 기운 나누시며 건강하시길 바랍니다.꾸벅!

허성혜

2011.01.19 01:21
아 듣고싶다 듣고싶다 듣고싶다!!! 매진 임박 홈쇼핑 방송 볼때보다 한 오백배쯤 더한 조급함이 팍팍 밀려 오네요!!!
profile

심산

2011.01.19 06:31
하이고, KBS랑 특고계약까지 완료하신 허성혜 작가님이 오신다면 저야 영광입죠...ㅋ

오유린

2011.01.24 16:02
선생님 별로 안 늙으셨네요. 다행이에요.
profile

심산

2011.01.25 01:31
유린이는...그새 좀 어른이 되었나...?ㅋ

김수강

2011.01.31 13:35
애들은 정말 예쁜데- 희안하게 엄마는 정말 안 예쁜, 심산반 23기 수지댁- 저도 멀리서 갑니다! 선생님~
명절 잘 보내시고, 뵐께요.
profile

심산

2011.02.01 01:34
수강이네 애들이 이쁜 이유를 나는 알지!
남편이 카드결제하러 왔는데...아니 그렇게 키도 크고 훤칠한 미남이???
수강,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거야...?ㅋ

김수강

2011.02.02 06:55
남편은 "그 옆에 서 있던 사람이 그 분야 최고야?" 그런던데요.
선생님!! 도대체 뭘 입고 계셨던 거에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31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선정 올해의 영화와 배우 + 4 file 심산 2007-12-16 4684
430 강헌 공개특강 [근대 속의 탈근대-재즈의 매혹] + 20 file 심산 2008-04-07 4682
429 샤또몽벨 [칠레 아르헨티나 와인] 공개특강 + 17 file 심산 2007-06-03 4678
428 심산스쿨 2008년 송년모임 퍼레이드 + 17 file 심산 2008-12-17 4678
427 시나리오작가 지망생들에 대한 의문 + 19 file 심산 2006-09-08 4670
426 파도가 칠 때는 서핑을 즐겨라 + 13 file 심산 2007-04-22 4664
425 ▶◀ 한 시대의 종말을 애도함 ▶◀ + 50 file 심산 2009-05-25 4664
» 숨어 있던 [심산상급반]이 컴백합니다 + 31 file 심산 2011-01-07 4663
423 한수련 작가의 [통증] 맹렬촬영중 + 31 file 심산 2011-03-04 4662
422 심산스쿨 인디언스 제주사이 작가캠프 안내 + 52 file 심산 2009-08-07 4658
421 심산스쿨 SM클럽 캉첸중가 트레킹 + 39 file 심산 2008-03-02 4657
420 EBS [심산, 캐나다 서부를 가다] 방영 안내 + 29 file 심산 2008-10-04 4656
419 GREAT NEWS! 심산스쿨에 겹경사 났습니다! file 심산 2006-03-11 4636
418 시나리오는 예술이다 + 21 file 심산 2011-10-01 4627
417 심산은 심산이다 + 48 file 심산 2010-07-29 4622
416 조철환 작가의 [귀여운 꼬루]가 인사 올립니다! + 45 file 심산 2010-12-17 4610
415 김미현 작가 데뷔작 [핸드폰] 전국 개봉! + 30 file 심산 2009-02-16 4601
414 노효정 집중특강 [시나리오 장르의 이해] 안내 + 10 file 심산 2010-02-24 4598
413 경상북도 공모전 석권기념 심산스쿨 자축파티! + 39 file 심산 2006-10-30 4594
412 심산스쿨 [노성두미술사] 개설 안내 + 19 file 심산 2009-09-08 4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