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6-03-12 23:20:15

댓글

4

조회 수

1280

DSC00302.JPG


마을미륵에 오방색 비단천을 감아주는 마음

 

충청남도 서산시에는 연화산(蓮花山, 234m)이 있습니다. 세상에, 이름 자체가 ‘연꽃산’이라니 참 예쁘지요? 성연면과 지곡면 그리고 팔봉면의 경계를 이루는 산인데, 흔히 비산비야(非山非野)로 표현되는 한국의 산답게, 산인듯 구릉인듯 평지인듯 마을에 바투 붙어 나지막하게 솟아 있는 산입니다. 이 야트막한 산이 마을의 논밭과 만나는 지점 그 어드메쯤에 못 생긴 돌미륵이 하나 솟아 있습니다. 이정표도 없고 표지판도 없이 저 홀로 뎅그러니 솟아 있지만 적어도 고려 후기 이전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오래된 미륵입니다.

 

얼마 전에 이 연화미륵을 만나러 길을 떠났습니다. 그리고 아무도 찾지 않을 듯한 외딴 마을의 농로 사이로 난 길을 훠이훠이 걸어가다보니 저 멀리 반가운 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 방면의 도사들 사이에서 연화미륵은 ‘오방미륵’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해마다 정월 대보름이 되면 마을사람들이 이 미륵 앞에 모여 ‘미륵제’를 지내며 한국 고유의 전통색상인 ‘오방색’의 비단을 그 투박한 몸뚱아리에 정성스럽게 둘러주기 때문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연화마을 사람들은 미륵제를 지낸 모양입니다. 저 만치 멀리에서도 마치 색동저고리를 입은 듯 알록달록한 비단으로 몸을 감싼 어여쁜 미륵이 보였습니다.

 

오방색이란 황(黃), 청(靑), 백(白), 적(赤), 흑(黑)의 다섯가지 색깔을 뜻합니다. 노란색은 토(土)에 해당하며 우주의 중심을 이르는 가장 고귀한 색으로서 임금의 옷을 만들었습니다. 파란색은 목(木)에 해당하며 봄의 색, 귀신을 물리치는 색이라 하였습니다. 흰색은 금(金)에 해당하며 결백, 진실, 삶, 순결 등을 의미하여 예로부터 우리 민족이 즐겨 입었던 색입니다. 빨간색은 화(火)에 해당하며 생성, 창조, 정열, 적극성 등을 의미하는데 가장 강력한 벽사의 색입니다. 검은색은 수(水)에 해당하며 인간의 지혜를 관장한다고 믿었습니다. 이른바 오행이론에 따른 색깔의 분류 및 그 의미이지요. 이 오방색은 우리 민족의 삶과 매우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었습니다. 신부의 연지곤지, 색동저고리, 오색고명, 궁궐의 단청 따위가 그 생생한 증거들입니다.

 

처음 만난 연화미륵은 이상하게도 네가지 색의 비단만 두르고 있었습니다. 빨간색, 노란색, 파란색, 초록색(아마도 검은색의 대체재로 쓰인 듯합니다)만 있을 뿐 흰색이 없었던 겁니다. 괴이하다 여겼지만 별 방법이 없었습니다. 사진을 몇 장 찍고 발길을 돌리려고 하는데 저 만치 논누렁에 내팽개쳐져 있는 흰색 비단을 발견했습니다. 아하, 아마도 바람이 불어와 흰색 비단을 벗겨버린 것이로구나! 사태를 파악하니 그대로 발길을 돌릴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흰색 비단을 가져와 다시 연화미륵의 몸뚱아리를 감싸기 시작했습니다. 그 일을 하는 동안 마음이 따뜻해지고 평화로와졌습니다. 정말이지 백만년만에 무언가 좋은 일을 하고 있는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대부분의 마을미륵들은 그 조각의 솜씨가 매우 어수룩합니다. 전문가가 아닌 보통사람들이 새긴 덕분이지요. 하지만 저는 이 못생긴 마을미륵들이 커다랗고 화려한 절집의 대웅전 안에 떡하니 버티고 앉아 있는 공장제 도금불상들보다 백만배는 좋습니다. 해마다 정월 대보름이 되면 이 못생겼으나 정겨운 마을미륵 앞에 모여 미륵제를 지내고 새로 마련한 오방색 비단천을 감아주는 연꽃마을 사람들의 마음을 헤아려 봅니다. 그들이 무엇을 빌었을지 상상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올해도 우리 마을 농사가 잘 되게 해주시기를, 마을사람들이 모두 병치레를 하지 않고 건강하게 지내기를, 타지에 나가 있는 자식들의 학업과 사업이 잘 되기를.

 

연화미륵에 흰색 비단천을 둘러주면서 저도 이런 저런 소망들을 내심 읊조려 보았습니다. 무엇을 소원했을지는 상상이 가시겠지요? 저를 포함하여 평범한 보통 사람들이 원하는 삶이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위에 언급한 연화마을 사람들의 소망들과 대동소이할 것입니다. 이제 겨울이 가고 봄이 오려하고 있습니다. 듣자하니 남도에서는 벌써 매화를 필두로 봄꽃의 꽃망울들이 터져나오기 시작했다고 하더군요? 여러분들의 올 한해 삶도 커다란 어려움 없이 행복하게 펼쳐지기를 기원합니다. 알파고가 인간을 이겼다고요? 별 의미 없습니다. 자본주의적 효율성에서 기계가 사람을 앞서 간다면, 그렇게 하라고 내버려두면 그만입니다. 우리의 삶은 기계 따위가 꿈꿀 수 없는 전혀 다른 가치를 추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가령 행복해지기, 사랑하기, 놀기, 낮잠 즐기기 같은 것들 말입니다. 연화미륵을 보고 온 김에, 봄의 문턱 앞에 서서, 그냥 쓸데없는 소리 몇 마디 지껄여 봤습니다.

     

DSC00311.JPG


2016_0310 092.JPG


2016_0310 103.JPG


2016_0310 109.JPG


2016_0310 115.JPG



댓글 '4'

profile

심산

2016.03.13 20:43

글 올린지 하루만에 이세돌이 제4국에서 이겼네?


세상에....1200대의 컴퓨터 CPU와 혼자 맞짱 떠서 이기다니...이세돌 만세!!!!ㅋ

profile

장영님

2016.03.15 21:18

따뜻한 상징이네요.


김형동

2016.03.17 07:40

알파시나리오가 나온다면 선생님이 대표로 싸워주세요. ㅋㅋ

profile

심산

2016.03.17 13:41

형동아 이 싱거운 넘아....

난 알파고를 만나면...걍 플러그를 뽑아버리든가

피켈로 찍어서 고철덩어리로 만들 거다...ㅋㅋㅋ


심심하면 화요일날 산에나 와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48 다큐영화 [뉴스페이퍼맨] 발표한 김은경 감독 + 11 file 심산 2008-07-11 5229
447 손혜진 작가의 인디라이터 출사표 + 53 file 심산 2008-01-29 5142
446 노효정 공개특강 [시나리오 장르의 이해] 마감! + 32 file 심산 2008-03-30 5139
445 황진영 작가의 첫번째 크레딧 + 36 file 심산 2008-12-30 5139
444 이미경 작가 시나리오마켓 3분기 최우수상 수상 + 51 file 심산 2007-11-22 5136
443 이선영 공개특강 [시나리오 VS 드라마 대본] + 34 file 심산 2009-08-27 5097
442 박헌수 감독과 김희재 작가의 특강 file 관리자 2006-04-14 5081
441 사진에 빠진 개성파 여배우 김혜나 + 25 file 심산 2008-06-12 5081
440 한국영화는 우리가 만든다 + 8 file 심산 2009-05-19 5077
439 시나리오작가가 소설도 써야되는 이유 + 22 file 심산 2008-11-14 5070
438 심산스쿨 [황성연드라마] 개설 안내 + 7 file 심산 2010-10-19 5067
437 심산와인반 [남아공 와인의 밤] 행사 안내 + 39 file 심산 2008-10-21 5047
436 김복남은 칸으로 간다! + 113 file 심산 2010-04-20 5031
435 스크린쿼터가 없으면 [왕의 남자]도 없다 file 관리자 2006-03-19 4961
434 명로진 공개특강 [인디라이터] 안내 + 31 file 김수진 2008-09-01 4893
433 영화 <대부>에 대한 모든 것 + 21 file 심산 2011-08-18 4891
432 심산와인반 [나루글로벌의 밤] 행사 안내 + 31 file 심산 2009-02-28 4862
431 인디라이터-100만명을 감동시킬 책 쓰기 + 17 file 심산 2007-04-07 4847
430 [아이디어 블록] 싸인-할인-판매 이벤트 + 61 file 심산 2010-02-06 4844
429 샤또몽벨 홈커밍데이 안내 + 25 file 심산 2010-05-02 4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