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5-10-27 23:50:20

댓글

59

조회 수

2851

심산스쿨1.jpg


심산스쿨이 창립 10주년을 맞이합니다

2005년 11월 11일~20151111

 

심산스쿨이 창립 10주년을 맞았습니다. 저 자신조차 ? 언제? 벌써?” 이런 느낌입니다. 뭐 그냥 어영부영 하다 보니 그리 되었네라는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가만히 돌이켜 생각해보니 10년 전의 저는 나름대로 커다란 결심을 했던 것 같습니다. 제가 작가 혹은 시나리오작가로서 가장 열심히 일했던 시기는 1997년부터 2004년 정도의 기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1997년에는 [비트]를 개봉했고, 1999년에는 [태양은 없다]를 개봉했습니다. 현재의 심산스쿨의 모태라고 해야 마땅할 심산 시나리오 워크숍을 시작한 것은 1998년이었습니다. 현재에도 [심산반]의 정규교재로 쓰고 있을뿐더러 대한민국 대부분의 영화제작사에서 매뉴얼처럼 사용하고 있는 [시나리오 가이드]를 우리 말로 옮긴 것은 1999년이었습니다.

 

2000년부터 2004년까지의 저는 그야말로 정신없이 살았습니다. 기록들을 되짚어 보니, 2004년의 경우, 저는 3개의 일간신문과 3개의 월간지와 2개의 주간지에 연재를 하고, 이와 별도로 1권의 단행본을 출간했으며, 시나리오 집필계약을 무려 4(전문용어로 가께모찌를 뛴다고 합니다!ㅋㅋㅋ)나 했더군요. 그 즈음 저는 1년 동안 200자 원고지로 대략 25,000매 정도의 글을 썼습니다. 1년 동안 집에서 잠을 잔 날이 절반도 안 되고, 거의 대부분 콘도나 호텔에 감금(!)을 당한 상태로 원고를 썼습니다. 심지어는 과로로 쓰러진 다음에도 병원에서 링겔을 맞으며 구술(!)했던 적도 있습니다. 물론 미친 듯이 일을 한 만큼 연봉도 꽤나 높았습니다. 하지만 그 즈음에 저는 단호한 결심을 했습니다. “계속 이렇게 살 수는 없다. 일을 줄이자. 아니, 아예 은퇴를 해버리자.”

 

그래서...2005년의 저는 나름대로 은퇴플랜을 세웠습니다. 맨 먼저 한 일은 에베레스트 원정등반이었습니다. 2005년 한국초모랑마휴먼원정대의 대원으로 참여했는데, 거의 100일 정도가 소요된 대장정이었으며, 그 결과로 나온 것이 MBC 다큐멘터리 [! 히말라야]와 저의 단행본 [엄홍길의 약속]입니다. 그래도 어쨌든 충무로에서 영화밥을 먹고 살았으니까 보은은 하자라는 결심으로 한국영화시나리오마켓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을 만들었습니다. 다른 이들은 어떻게 평가할지 몰라도 저로서는 그 일들이 후배 시나리오작가들을 위하여 내가 해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공적인 일인 동시에 사적인 일로 추진한 것이 심산스쿨을 설립한다였습니다. 심산스쿨의 설립일은 20051111일입니다.

 

이제 돌아오는 11월의 두 번째 수요일(20151111)심산스쿨 창립 1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옛말 중에 세월이 쏜 살 같다는 것이 있는데 정말 그렇게 느껴집니다. 10년의 세월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기억도 잘 나지 않습니다. 좋지 않았던 일과 기분 나빴던 일은 전혀 기억나지 않습니다. 제 기억 속에 남아있는 심산스쿨에서의 10은 거의 대부분 즐겁고, 반갑고, 행복했던 기억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이 모두가 여러분들의 덕택입니다.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합니다. 저처럼 경영마인드가 모자란인간이 이 작지만 매혹적인 학교를 10년 동안이나 운영해올 수 있었던 것은 거의 기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 자리를 빌어, 여러분 앞에 넙죽 엎드려,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여러분, 감사합니다!”

 

작년 이맘때쯤 제가 책임지지 못할 말을 했던 것 같습니다. 아마도 내년 1111일이면 심산스쿨 창립 10주년이 되니, 멋진 프로그램을 만들어, 우리 모두 한 자리에 모여, 신나게 놀자!” 정도 됐던 것 같습니다. 이제 비겁(!)하게도 그 말을 접습니다. 일단, 모두 한 자리에 모일 수도 없고(너무 많습니다!ㅋㅋㅋ), 요즘엔 모이자고 해도 잘 안 모이니까, 그냥 조용히 저 혼자 자축(!)하렵니다. 아니, 아무리 그래도, 지난 10년 동안 심산스쿨을 위해서 훌륭한 워크숍을 이끌어 주신 선생님들과 스태프들, 그리고 각종 커뮤니티의 대장들까지 나 몰라라 할 수는 없겠지요? 이분들은 제가 따로 모셔서 따뜻한 저녁식사와 꽤 근사한 와인들을 대접하렵니다. 올해 1111() 밤에는 [강수진 코미디반 2]의 수업이 있으니 아마도 그 전후 하루 이틀 사이에 따로 날짜를 잡아야 될 듯합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합니다. 심산스쿨이 설립된 지 이제 10년이 다 되어갑니다. 아무 생각 없이, 그저 물 흐르듯이 지나온 세월이지만, 그래도 어느 새 10년이 되었다고 하니 나름 감개가 무량합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심산스쿨이라는 괴이한, 혹은 희귀한, 혹은 흥미로운작은 학교가 무려 10년의 세월을 그 자리에 그렇게 있을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 덕분이었습니다. 자로서는 그저 감사하다는 말씀 이외에는 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심산스쿨 창립 10주년을 기념하여 작은 사은품이라도 하나 만들어 보려 애쓰고 있는데 당일(20151111) 이전까지 제작이 가능할지 아직은 잘 모르겠습니다. 사은품이 완성되면 당연히 이 자리를 빌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심산스쿨과 함께 한 지난 10년의 세월을 더 없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기억합니다. 여러분께도 그런 시간이었다면 참 좋겠습니다. 저 혼자 남 몰래 자축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하여 여기 [여는글]에 이 글을 올립니다. 여러분들도 심산스쿨 창립 10주년을 많이 많이 축하해주세요!


심산스쿨2.jpg

댓글 '59'

최혜정72

2015.11.11 20:04

뭔가 수상한 감이 들어 오랫만에 들렀더니,

열 살 생일파티하고 계시네요.

축하합니다!!


성인 사춘기 시절 불현듯 샘을 만나 

좋은 공간에서 좋은 이들과 함께 웃고 혼나고 놀았습니다. 감사합니다. 


학교에서의 시간은 잠시였지만

서울 한 쪽 잘 놀고 잘 살고 계신 분들이 있어 늘 든든하니 좋고

슬그머니 불쑥 놀러가는 재미가 컸는데...

당장 오늘 파티에 참여할 수 없는 럭은 없지만. 


언제 어디로 놀러갈까요? 


김정욱

2015.11.13 15:31

선생님 지나온 10년을 축하, 감사, 감축드립니다.

건강하시고 신촌을 지켜 주시고 번창 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안하영

2015.11.13 22:20

심산스쿨 10주년을 축하드립니다! 조만간 신촌 방문하겠습니다~

김은정

2015.11.14 12:29

부랴부랴 축하하러 왔습니다~

심산스쿨은 참 묘한공간 이었어요.

어른들의 놀이터라고나할까.. 

강산도 변한다는 10년이라는데 폭폭하지 않게 여유있고 즐거움이 있는 곳으로 매일매일 새롭게 변해가는 심산스쿨 되길 기원합니다..^^♡

민다혜

2015.11.14 19:51

심산 선생님~ 10주년 축하드립니다~ 흑흑~ 조만간 기회 되면 심산 상급반에서 시나리오와 씨름해 보고 싶어요~  그동안 심산스쿨에서 유지했던 강의들은 어떻게 되는건지;;;

profile

심산

2015.11.15 16:08

미영아, 오랫만에 봐서 반가왔다!

더구나 결혼을 하다니...이 헬조선에서...너는 "혼이 정상"인 모양이다!ㅋㅋㅋ


영주야, 그 동안 너무 고생 많았고, 너무 고마왔다

게다가 결혼을 하다니! 뭐 가족식이라 어차피 참가는 못하는 거였지만

진심으로 축하한다! 넌 잘 살 거야...확신해...ㅎ


하이 동욱, 당연히 기억하지! 잘 살고 있지?


민주도 오랫만이네?

12월 초에 와인반 송년회를 한다고 하니 그때 시간 되면 봅세!^^


하이 명록, 그렇지? 자네도 이제 '배 나온 중년 아저씨'가 다 됐지?

세월 앞에 장사 없다니까...ㅋㅋㅋ


태훈아 오랫만이다!

어디서 뭘하건 즐겁게 살아라!^^

profile

심산

2015.11.15 16:11

하이 미영, 오랫만에 얼굴 봐서 반가웠어!

게다가 결혼이라니...이 헬조선에서...너야말로 애국자다!ㅋ


영주야, 그 동안 너무 고생 많았고, 너무 고마웠다

그리고 결혼했다니!!! 물론 가족식이라 가볼 수도 없었지만

진심으로 축하한다! 널 잘 살 거야...확신해...ㅎㅎㅎ


하이, 동욱! 당근 기억하지! 잘 살고 있는 거지?ㅎ


민주, 12월 초에 와인반 송년회를 한다고 하니

시간 되면 그때 봅세!^^


명록, 그렇지? 너도 이제 '배 나온 중년 아저씨'가 다 됐지?

세월 앞에 장사 없다니까...ㅋㅋㅋ


태훈아, 오랫만이다!

어디서 뭘 하건 즐겁게 지내라!^^

profile

심산

2015.11.15 16:12

하이 미영, 오랫만에 얼굴 봐서 반가웠어!

게다가 결혼이라니...이 헬조선에서...너야말로 애국자다!ㅋ


영주야, 그 동안 너무 고생 많았고, 너무 고마웠다

그리고 결혼했다니!!! 물론 가족식이라 가볼 수도 없었지만

진심으로 축하한다! 널 잘 살 거야...확신해...ㅎㅎㅎ


하이, 동욱! 당근 기억하지! 잘 살고 있는 거지?ㅎ


민주, 12월 초에 와인반 송년회를 한다고 하니

시간 되면 그때 봅세!^^


명록, 그렇지? 너도 이제 '배 나온 중년 아저씨'가 다 됐지?

세월 앞에 장사 없다니까...ㅋㅋㅋ


태훈아, 오랫만이다!

어디서 뭘 하건 즐겁게 지내라!^^

profile

심산

2015.11.15 16:14

하이 미영, 오랫만에 얼굴 봐서 반가웠어!

게다가 결혼이라니...이 헬조선에서...너야말로 애국자다!ㅋ


영주야, 그 동안 너무 고생 많았고, 너무 고마웠다

그리고 결혼했다니!!! 물론 가족식이라 가볼 수도 없었지만

진심으로 축하한다! 널 잘 살 거야...확신해...ㅎㅎㅎ


하이, 동욱! 당근 기억하지! 잘 살고 있는 거지?ㅎ


민주, 12월 초에 와인반 송년회를 한다고 하니

시간 되면 그때 봅세!^^


명록, 그렇지? 너도 이제 '배 나온 중년 아저씨'가 다 됐지?

세월 앞에 장사 없다니까...ㅋㅋㅋ


태훈아, 오랫만이다!

어디서 뭘 하건 즐겁게 지내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9 [심산반 38기]와 [심산상급반 11기] 개강 안내 + 2 file 심산 2016-07-20 1157
438 그란파라디소와 친퀘테레는 잘 있었습니다 + 8 file 심산 2016-07-04 1091
437 이태리의 ‘위대한 천국’에 놀러갑니다 + 4 file 심산 2016-06-15 977
436 쓰러졌다 일어섰다 다시 쓰러진 + 5 file 심산 2016-05-22 1183
435 수락산 계곡에서 발을 씻다 + 2 file 심산 2016-05-05 1609
434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합니다 + 4 file 심산 2016-04-18 941
433 세월호, 그날의 기록 + 5 file 심산 2016-04-17 1196
432 그래도 어쨌든 투표는 하자구요! + 5 file 심산 2016-04-09 911
431 글이 돈이 되는 기적에 대하여 + 4 file 심산 2016-03-27 1980
430 마을미륵에 오방색 비단천을 감아주는 마음 + 4 file 심산 2016-03-12 1223
429 은수미 의원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 14 file 심산 2016-02-24 2246
428 심산의 시나리오 워크숍이 19년차로 접어듭니다 + 2 file 심산 2016-01-18 1721
427 지구촌 어디에서건 태양은 떠오릅니다 + 7 file 심산 2015-12-31 1357
426 송년회에서 살아남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9 file 심산 2015-12-19 1660
425 심산 [히말라야의 눈물] 출간 + 16 file 심산 2015-12-07 2188
424 머물다 떠난 자리 + 16 file 심산 2015-11-30 1751
423 심산스쿨의 ‘캠퍼스 시대’를 마감하며 + 33 file 심산 2015-11-14 3730
422 그래서 나는 산에서 논다 + 13 file 심산 2015-11-08 2267
» 심산스쿨이 창립 10주년을 맞이합니다 + 59 file 심산 2015-10-27 2851
420 [박헌수반 16기] & [강수진코미디반 2기] + 1 file 심산 2015-09-28 1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