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7-05-18 18:34:08

댓글

43

조회 수

5365



안민정 작가의 데뷔작 [전설의 고향] 개봉!
2007년 5월 23일 전국 극장스크린

[img1]

안민정 작가는 [심산반 13기] 출신입니다. 워크숍 기간 동안 [동두천 밴드]라는 제법 야무진 시나리오를 제출하여 수업 시간 내내 갑론을박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처음 보면 너무 어린 소녀 같아 정작 실제 나이를 들으면 깜짝 놀라게 되는 그런 ‘동안’의 소유자입니다. 그런데 세상에, 그렇게 순진무구한 얼굴 표정과 조분조분한 말솜씨를 가지고 있는 이 아가씨가 섬뜩한 호러 시나리오를 써서 전국의 극장 스크린을 통해 세상을 놀래키는군요! 바로 2007년 5월 23일, 그러니까 석가탄신일 하루 전의 수요일, 올여름 한국 호러영화들 중 제1번 타자로 개봉되는 김지환 감독의 [전설의 고향]입니다.

안민정 작가는 워낙 조용하고 눈에 띄지 않는 스타일의 아가씨입니다. 그래서 심산스쿨동문회원들조차 그 이름과 얼굴을 잘 매치시키지 못할 정도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이야기하면 동문회원들 중 몇몇은 “아하, 그렇군?!”하면서 고개를 끄덕거릴 겁니다. 지난 해 부산영화제 기간 중 서울에서부터 부산까지 스쿠터를 타고 내려갔다온 당찬 아가씨의 요절복통 여행기를 기억하십니까? 그 ‘스쿠터 다이어리’의 주인공이 바로 안민정 작가입니다. 안작가의 스쿠터 이름이 ‘홍명보씨’인데요, 평소에 스쿠터를 한번 타볼까 어쩔까 하고 있던 저도 한 두어 번 얻어타본 경험이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 사실 또한 아이러니컬합니다. 스쿠터를 타고 전국을 쏘다니는 ‘모던걸’이 하얀 소복에 머리를 풀어헤치고 나타나는 ‘처녀귀신’ 이야기를 썼다? 참 알다가도 모를 것이 바로 시나리오작가라는 존재입니다...^^

[img2]

[전설의 고향]은 여러 모로 저희 심산스쿨과 관계가 깊습니다. 현재 워크숍이 한창 진행 중인 [심산반 18기]의 반장이 이진구 님인데요, 이 친구가 바로 [전설의 고향]의 프로듀서이기도 합니다. [전설의 고향] 직전에는 [청연]의 조감독으로 일하면서 ‘블록버스터 영화 제작이 선사해줄 수 있는 모든 경험(!)’을 다해본 베테랑급 충무로 사내이지요. 시나리오작가와 프로듀서가 모두 심산스쿨 동문이라면 이 영화가 남의 영화 같지 않게 느껴지는 게 당연한 현상이겠지요? 지난 5월 15일날 열렸던 ‘심산스쿨 당선 및 계약 자축파티’에서 안민정과 이진구, 이 두 사람과 함께 힘차게 건배(!)를 나눴습니다. 건배 슬로건이야 당연히 “[전설의 고향]의 개봉을 축하하며!”와 “[전설의 고향]의 대박을 기원하며!”였지요...^^

두 사람 모두 저를 기자시사회에 초청해주었지만 저는 사양했습니다. 이유는 첫째, 저는 절대로 시사회에 가지 않습니다. 영화란 '제 돈을 내고' 일반관객들과 함께 보아야 ‘제대로’ 볼 수 있다는 해괴한 믿음(!)때문이지요. 하지만 보다 중요한 이유는 둘째, 저는 절대로 ‘호러’를 안 봅니다, 아니 못 봅니다! 왜냐? 무섭잖아요...ㅠㅠ...지난 번에도 스릴러인줄 알고 [극락도 살인사건]을 보러 갔다가 느닷없이 등장하는 소복귀신에 얼마나 놀랬던지 원...^^...그래서, 개봉한다고 해도, 제가 이 영화를 볼 일은 없을 겁니다. 안민정 이진구, 이 점 너그럽게 양해해주길 바래...^^

[img3]

민정, 시사회 반응이 그다지 좋지 않았다고 해서 너무 상심해 있는 것 같았는데, 잊어버려! 이 작품은 네게 시나리오작가로서의 명실상부한 첫 번째 ‘크레딧’을 안겨주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의의가 있어...흥행과 비평 모두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야 뭐 더 바랄 것이 없겠지만 설사 그렇[게 되지 않는다고 해서 낙담하거나 기 죽을 필요는 전혀 없어. “평생토록 해야될 일이야, 작품 한편 개봉할 때마다 일희일비해서는 오래 못 가.” 진구, 이 영화의 제작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상처도 많이 받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역시 잘 극복해내리라 믿어. 그냥 비싼 수강료를 지불했다는 정도로 여겨. 당당히 전국 스크린을 통해 개봉했다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일을 해낸 거야. 그리고, 언제나 그렇듯이, “싸움은 이제부터 시작이야!”

안민정 작가의 ‘개봉영화 크레딧 획득’을 축하합니다. 이진구 PD의 ‘프로듀서 입봉작품 개봉’을 축하합니다. 올여름 한국 호러영화의 1번타자 [전설의 고향]의 흥행성공을 기원합니다. 저는 비록 ‘호러영화에 대한 장애(!)’가 있어 이 영화를 보러가지는 못하겠지만, 호러영화를 즐기시는 분들은 많이들 보러가세요. 아울러 안민정 작가와 이진구 PD에게도 축하와 격려의 덕담들 많이들 건네주세요. 안 그러면...소복을 입고 머리를 풀어헤친 채 입에서 피를 흘리며 씨익 웃는 ‘한국적 공포의 원형’ 처녀귀신이 여러분의 등 뒤에서 느닷없이 튀어나올지도 모릅니다...^^

댓글 '43'

profile

오명록

2007.05.18 19:39
민정씨 축하드려요...대박 기원합니다!! 역시 두바퀴를 좋아하는 부류는 뭔가 틀려도 틀려요...그죠? 그렇다고 얘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안슬기

2007.05.18 20:33
축하해요~ 영화가 많은 관객과 만나길 기원합니다!.... ^^ 그런데 공포물은... 저도 못보는데... 용기를 내봐? -_-;;

한리영

2007.05.18 20:53
아~! 작년 부산 영화제에서 잠깐 봤었던 안민정님이 '전설의 고향 작가'셨군요.
공포물은 정말 못보는데, 이건 용기 백만배 충전시킨 후 필히 봐야겠네요...
아무튼 축하해요.

박주연

2007.05.18 21:03
저도 호러는 절대 못보는 사람이라.. 아쉽네요.. 민정씨..개봉 앞두고 좋은 꿈 꾸길... ^^

황현명

2007.05.19 00:46
스승의 날 잠시 같은자리에서 잔을 기울였었죠.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조성은

2007.05.18 21:25
저도 15일날 잠깐 뵜는데, 앳된 모습이 정말 귀엽고 이뻤던 기억이 나네요. 축하해요!

민다혜

2007.05.18 21:41
와...축하드려요^^

노현미

2007.05.18 23:35
두분 모두 축하드립니다^^ 15일날 뵌 해맑은 민정님의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는데..
언제 한번 저도 스쿠터 태워주세요.ㅎㅎㅎ
전설의 고향.. 좋은 결과 있길 기대합니다^^

이유정

2007.05.18 23:35
'전설의 고향' 쓰고 있다는 이야기 들은 게 벌써 햇수로 3년 전인 거 같은데....너무너무 축하해요. 그리고 정말 부러워요. 저도 호러 영화는 무서워하지만 어떻게든 봐보도록 할께요. 축하해요.

이영우

2007.05.18 23:38
처음 봤던 날이 생각났어. 자랑스러운 당신! 앞으로도 계속 쭈욱 이렇게, 동뺀 만세 :)

황진영

2007.05.19 00:05
축하합니다!!!! 저는 공포영화 엄청 좋아하는데... 꼭 볼께요..^^

유영수

2007.05.19 01:06
처음 봤을때 인상이 심샘이 표현하신 순진무구 그 자체였습니다.
뒷풀이 자리에서 그런 얼굴로 어떻게 공포영화 쓰냐고 물었더니 씩 웃기만 했지요?
개봉 축하합니다.
좋은 결과 있으시길........

권성훈

2007.05.19 01:17
아.......................................
누나 축하해요.
여전하다면 차가운 커피 한 잔...언젠가 한 잔 하지요.
마음 속으로 엄청나게, 심하게 응원하고 있습니다.
profile

조상범

2007.05.19 02:49
드디어. 개봉하는 군요. 축하합니다! 스쿠터신의 가호가 함께 할겁니다.~

최정덕

2007.05.19 02:55
사랑스런 놈, 내가 무지 좋아하는 놈, 그리고, 부러운 놈~
profile

명로진

2007.05.19 08:25
스쿠터 탄 모습이 너무 멋지십니다.
영화 잘 되길 기원합니다.

유영아

2007.05.19 09:34
정말... 이분이 그분이예요? 게다기 스쿠터 대장정까지?
축하해요! 좋겠다... ^^ 그나저나 저 포스터를 보세요... 아 심장떨려... 저걸 어떻게 보러가지? ^^:

김보경

2007.05.19 09:37
밤에 일하려고 깼다가 전설의 고향 포스터 모니터에 뜬거 보고 모골이 송연햇 그냥 잤잖아요.물어내세요^^...축하드립니다.

강상균

2007.05.19 09:46
축하축하!! 시리즈 정착 원년이 되길 기원해요~

이소영

2007.05.19 11:05
와...멋집니다!! 꼭 보러갈게요~ 축하드립니다. 첫번째 크레딧의 감동..어떤 기분인지 여쭤봐도 될런지..?^^

오고니

2007.05.19 11:22
저는 원혼의 사연 이야기를 좋아해요. ㅎㅎ..
슬래셔보다는 호러가 훨씬 매혹적이죠~
영화 기다리고 있답니다.
잘 되길 바래요! ^o^

박신우

2007.05.19 11:26
왕추카~!

안민정

2007.05.19 13:07
정말 몸둘바를 모르게 축하 감사해요.
어째, 크레딧은 덤덤하더니 <여는글>에 이름 올라간 것이 더 뿌듯하다는..
이 모든것이 두바퀴 부류여서이거나. 저에겐 <우리학교>인 심산스쿨 덕분인것 같습니다.
성당다니는데..부처님께 기도해야하는건지 고민중. ^^
profile

심산

2007.05.19 14:24
민정, 심지어 성당 다닌다고? 아니, 성당 다니는 신자가 귀신 이야기 써도 되는 거야 이거~?^^
네가 진심으로 감사한다면...나 언제 홍명보씨 한번 더 태워주라...^^

[안민정 작가와 함께 하는 개봉축하번개] 공지가 [심산스쿨동문회] 및 [크레딧클럽] 게시판에 떴습니다!
많은 분들이 함께 영화도 보고 축하주도 마시고...그랬으면 좋겠네요!^^

최민성

2007.05.19 21:04
축하드립니다~^^ 스쿠터 정말 예뻐요!!

김성훈

2007.05.19 21:08
축하드립니다.^^
심샘~ 몇 개월전 아는 형님이 북한산에서 귀신봤다는데요?ㅋㅋ(진짜임)
혹 야영하실 때 조심하삼~

김은연

2007.05.19 22:24
무서운 귀신은 딱 세번 나온다고 진구 오빠가 그랬는데. 귀신 나오는 장면만 눈가리고 보면 될 거 같아요. 대박나라~~~ 대박.

조현옥

2007.05.20 00:21
15일에서 16일까지 같이 살아남았던 사람입니다. 진짜 축하드려요!!! 너무 예뻐라~~^^

지근수

2007.05.20 19:52
갠적으로 공포영화 취향이 아니지만.....데뷔 왕! 축하 드립니다~~~~~~ㅋ
profile

장영님

2007.05.20 20:30
해운대역 앞 벽에 '전설의 고향' 포스터가 몇장 쫙~ 붙었더라구요! 내심 반가웠어요.
씨클라우드를 지나며 민정씨의 용감한 부산국제영화제 스쿠터 여행기가 생각나 피식~^^

전채연

2007.05.21 01:53
호러영화 무서워서 못 보는데, 전설의 고향 보고 호러의 매력을 알아버린 일인, 민정씨, 축하에 대박 기원합니다. ^^

김원규

2007.05.21 09:42
이제 기억났다! 안민정 작가님~ 진짜진짜 악몽(?)의 그날 '전설의 고향' 얘기를 듣고 왜 이곳에 그 뉴우스가 안올라왔을까 했더니만.. 역쉬나, 머쪄머쪄~ 대박 화이링! 움.. 제돈내고 영화보면 나중에 술사줄꼬얌? ㅋㅋ

이민우

2007.05.21 18:16
한국 공포영화 부활의 신호탄이 되어주세요!
저도 꼭 돈 내고 보겠습니다.

김유진

2007.05.21 21:34
축하드립니다 정말^^

최석훈

2007.05.21 22:49
버스에서 내리다가 <전설의 고향> 포스터란 놈이랑 눈이 딱!!! 허거걱~
뒷걸음치다가 사고 날 뻔 했습니다. 부디 흥행판에서도 대박사고 한번 치시길~ 축하드려요^^

임고은

2007.05.22 23:02
축하드려요~ ^^ 무서워서 공포영화 못보는데 꾸욱 참고 봐야겠습니다. ^^

김현중

2007.05.23 02:06
추카추카~ 낼 저녁에는 모임이 있어서 낮에 볼거에요~~

송은영

2007.05.24 14:30
두 눈 꼭 감고 두 장면만 견디면 엔딩에서 감동의 눈물이 주르륵..
연민과 동정이 원혼의 생명이라는 데에 새삼 동의했어요. 전통적이게도.. ^^
괜찮겠지 싶었는데 기어코 침대맡을 어지럽히더군요.. 결국 불 켜둔 채로 새벽녘에 겨우 잠들었어요.
안 작가님, 책임지세요! ^^

정상용

2007.05.24 15:38
안작가, 한 풀릴려면 멀었지? 한이 풀릴때까지 쓰는거여!!!
노트북에 한풀면 안되규~ 쿠아하하하하!

유서애

2007.05.25 02:16
민정 조~오 위의 오빠 말 듣지 말구... ㅋㅋ 한 품고 살지 말어... ㄲㄲ
축하한다! 나중에 스쿠터로 꼭 전세계를 누벼보자!^^
profile

심산

2007.05.26 07:37
민정, 그래도 여러 명이 와서 즐겁게 놀았던 모양이네?
난 그날 와인반 수업 및 뒤풀이...로 늦게까지 술마셨어...
그래도 마음은 네 개봉 축하!...알지?^^

최석영

2007.05.27 20:32
와와와.... 멋집니다. 축하드립니다.^^

이종욱

2007.05.28 09:20
회사 동료들이랑 단체관람이라도 가야겠어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46 심산스쿨 [이선영드라마작가반] 개설 안내 + 25 file 심산 2009-08-11 5745
445 김대우의 ‘당분간 마지막’ 워크숍 마감완료! + 17 file 심산 2011-02-13 5739
444 김영희 작가 [정사2 시나리오 공모전] 당선! + 76 file 심산 2007-10-03 5694
443 핑크무비 프로젝트 설명회 + 33 file 심산 2009-03-25 5545
442 노효정 집중특강 [시나리오 장르의 이해] 안내 + 24 file 심산 2008-08-02 5522
» 안민정 작가의 데뷔작 [전설의 고향] 개봉! + 43 file 심산 2007-05-18 5365
440 한수련 작가 데뷔작 [미인도] 개봉! + 52 file 심산 2008-11-11 5316
439 심산의 프랑스 와인낚시기행 + 44 file 심산 2010-08-10 5306
438 심산와인반 [독일와인의 밤] 행사 안내 + 62 file 심산 2008-06-02 5305
437 2007년 첫번째 주말 심산스쿨의 힘찬 출발 + 18 file 심산 2007-01-07 5252
436 허성혜 작가 [내 아내의 모든 것] 개봉 + 17 file 심산 2012-05-10 5214
435 심산스쿨 크레딧클럽의 1번 타자 유영아 작가 + 44 file 심산 2007-04-27 5168
434 강미영 작가 데뷔작 [혼자놀기] 출간 + 20 file 심산 2008-11-23 5139
433 명로진 [인디라이터] 출간기념 공개특강 + 38 file 심산 2007-05-07 5136
432 유영아 작가 [파파로티] 개봉 + 12 file 심산 2013-03-11 5128
431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17 file 심산 2009-01-25 5101
430 이선영 특강 [시나리오 vs. 드라마 대본] 안내 + 37 file 심산 2010-02-17 5091
429 최관영 작가 시나리오마켓 1분기 최우수상 수상 + 51 file 심산 2008-05-29 5054
428 한국영화는 우리가 만든다 + 8 file 심산 2009-05-19 5007
427 노효정 공개특강 [시나리오 장르의 이해] 마감! + 32 file 심산 2008-03-30 4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