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6-04-18 16:25:25

댓글

4

조회 수

899

부산거부.jpg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합니다”

 

영화인 비대위 측이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한다고 18일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범 영화인 비상대책위원회는 "올해 부산영화제 참가를 거부하기로 결의했다"며 "영화계가 이렇게 한목소리를 내는 것은 2006년 스크린쿼터 축소 반대 이후 10년 만"이라고 밝혔다.

 

범 영화인 비대위는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한국영화감독조합,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한국독립영화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여성영화인모임, 영화마케팅사협회 등 9개 단체로 구성된 조직이다. 이달 1일부터 일주일간 SNS와 전화로 소속 회원 전원에게 부산국제영화제 보이콧 찬반 의견을 물었다. 단체별로 회원 과반수가 응답했고 응답자 중 90% 이상이 보이콧에 찬성했다고 비대위는 전했다.

 

비대위 측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보장하는 정관 개정과 신규 자문위원 68명 위촉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철회와 부당한 간섭 중단 등을 부산시에 요구했지만, 시는 영화인들의 요구사항은 받아들이지 않고 되레 가처분 신청을 유지했고 법원의 인용 결정을 얻어 임시총회를 통한 정관 개정을 무산시켰다"고 주장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6개월도 남지 않은 시점에 이런 극단적인 결정을 하게 된 것은 유감스럽지만, 부산시장의 조직위원장 사퇴와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 보장,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 영화인들이 참석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부산시의 '지원은 하되 간섭은 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지켜져 모쪼록 영화제의 정상화가 이루어지길 강력하게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번 갈등은 2014년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다이빙벨' 상영을 놓고 부산시와 영화제가 갈등을 빚으면서 처음 불거졌다. 당시 영화제 조직위원장인 서병수(64) 부산시장은 이 영화에 대해 "영화제에서 상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입장을 공식 표명했다. 전례가 없는 일에 영화제 측은 크게 반발하고 예정대로 상영을 강행했다.

 

양측의 대립은 정치적 외압 논란으로 번지기도 했다. 이런 상황 속에 감사원은 BIFF조직위의 협찬금 중개수수료 회계 집행에 대한 감사를 벌였고, 부산시에 관련자 검찰 고발을 요구했다. 영화계는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과 자율성 보장을 위해 영화제가 민간자율의 사단법인으로 운영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를 위해 부산시장이 당연직으로 있는 조직위원장을 민간에 넘기는 항목 등 정관 개정작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 시장이 부산영화제의 자율성을 침해하고 있다며 임시총회 소집과 정관 개정, 공개 사과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서 시장은 임시총회를 요구한 영화제 자문위원 68명의 위촉이 부당하다며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영화제의 자율성과 주도권을 둘러싸고 서 시장과 영화계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올해로 21회를 맞이한 부산영화제가 심각한 파행을 면치 못하고 있다.

 

[뉴시스] 신효령 기자 snow@newsis.com

2016년 4월 18일

댓글 '4'

profile

심산

2016.04.18 16:26

잘 결정했다! 속이 다 시원하다!


이제 두고 봅시다

올해 부산영화제가 어떤 꼬락서니로 진행될지...


그리고 확인해봅시다

부산영화제를 만들고 그만큼 성공시킨 것이 우리 영화인들인지

아니면 서병수 부산시장(으로 대표되는 박근혜 정권)인지...

profile

장영님

2016.04.19 06:26
부산의 꽃, 하면 부산국제영화제인데
옹졸한 서병수 시장의 정치적 지배를 받는 부산시민이 불쌍합니다.

profile

심산

2016.04.21 12:58

이 자식들이 계속 말도 안되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네?


관주도의 부산영화제가 국제적인 개망신을 당하고

결국 스스로 백기를 들고 물러나는 꼴을 보고 싶은데...


이것도 결국 정권교체를 해야만 볼 수 있는 풍경인가?

아아...앞으로 2년이나 더 남았는데...그 세월을 어떻게 견디지...?????

profile

심산

2016.05.14 14:00

나는 시나리오작가조합을 만들고 초대공동대표를 지냈다

내게도 어떤 발언권이 있다면...나는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의견과 100% 일치된 의견을 갖고 있다


http://www.hani.co.kr/arti/culture/movie/743783.html?_fr=mt1


http://star.ohmynews.com/NWS_Web/OhmyStar/at_pg.aspx?CNTN_CD=A00022091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7 그래도 크리스마스 앤 해피 뉴 이어! + 5 file 심산 2016-12-20 638
446 일단! 오늘은 박근혜 탄핵! 을 자축! 합시다 + 9 file 심산 2016-12-09 703
445 우리는 많은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 5 file 심산 2016-12-02 1291
444 길고 지루한 싸움이 될 듯 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1-19 717
443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곳’이 지옥이다 + 6 file 심산 2016-10-19 749
442 [김시습, 천년의 꿈] 공연에 초대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0-03 896
441 악인들, 지옥에서 만나다 + 7 file 심산 2016-09-25 869
440 뜨거웠던 지난 여름의 제주올레를 돌아본다 + 5 file 심산 2016-09-08 656
439 [심산반 38기]와 [심산상급반 11기] 개강 안내 + 2 file 심산 2016-07-20 1131
438 그란파라디소와 친퀘테레는 잘 있었습니다 + 8 file 심산 2016-07-04 1006
437 이태리의 ‘위대한 천국’에 놀러갑니다 + 4 file 심산 2016-06-15 915
436 쓰러졌다 일어섰다 다시 쓰러진 + 5 file 심산 2016-05-22 1140
435 수락산 계곡에서 발을 씻다 + 3 file 심산 2016-05-05 1424
»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합니다 + 4 file 심산 2016-04-18 899
433 세월호, 그날의 기록 + 5 file 심산 2016-04-17 1140
432 그래도 어쨌든 투표는 하자구요! + 5 file 심산 2016-04-09 885
431 글이 돈이 되는 기적에 대하여 + 4 file 심산 2016-03-27 1872
430 마을미륵에 오방색 비단천을 감아주는 마음 + 4 file 심산 2016-03-12 1152
429 은수미 의원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 14 file 심산 2016-02-24 2185
428 심산의 시나리오 워크숍이 19년차로 접어듭니다 + 2 file 심산 2016-01-18 1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