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2-08-23 13:57:30

댓글

19

조회 수

2684

[심산반 30기] 수강료 99만원에서 88만원으로
2012년 9월 27일(목) 개강
수강신청 접수는 8월 27일(월)부터

2012년 9월 27일(목) 밤 7시 30분에 [심산반 30기]가 개강합니다. 매년 꼬박꼬박 2기씩을 개강해왔으니 [심산반]이 개설된지 15주년이 되는 셈입니다. [심산반]의 모태는 ‘한겨레문화센터 시나리오작가학교’였습니다. [비트]가 개봉한 해였으니 1997년의 가을이었군요. 당시 [씨네21] 편집장이었던 조선희 선배가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한겨레문화센터에서 시나리오작법을 강의해달라는 부탁이었죠. 아무 생각 없이 덜렁 “오케이!”를 외쳤지만 막상 가서 보니 난감했습니다. 수강생도 몇 명 되지 않았고, 마땅히 채택할 교재도 없었고, 무엇보다도 제가 누군가를 가르친다는 것이 영 어색했던 겁니다.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이 저는 “닥치면 잘 합니다!(ㅋ)” [심산반 1기] 때의 교재는 [THE TOOLS OF SCREENWRITING: A Writer's Guide to the Craft and Elements of a Screenplay]였습니다. 영문교재로 수업을 하니 수강생들 모두 죽을 맛(?)이었죠. 그래서 “목 마른 사람이 우물을 판다”고 제가 직접 번역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심산반]의 정규 교재로 쓰이고 있는 [시나리오 가이드]는 그렇게 해서 세상에 나온 책입니다. 이 책의 초판발행일이 1999년 9월 8일로 되어 있으니 아마도 [심산반 3기]부터 교재로 쓰이기 시작했던 모양입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시나리오 가이드]는 이 분야 최고의 베스트셀러로 등극하여 현재 ‘충무로의 기본 매뉴얼’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현재 30쇄 가까이 발행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겨레문화센터 시절의 ‘시나리오작가학교’는 너무 잘 나갔습니다. 처음에는 10명 안팎이던 수강생 수가 나중에는 70명을 넘어섰으니까요. 그 사이에 수업 일수도 12주에서 16주로, 다시 16주에서 20주로 늘어났습니다. 수강료도 많이 올랐지요. 처음에는 30만원 정도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결국엔 70만원 이상으로 올라갔습니다. 제가 한겨레문화센터에서 이 워크숍을 들고 나와 [심산스쿨]을 설립한 것은 2005년의 일입니다. [심산반 15기]는 수업의 절반을 한겨레문화센터에서 했고 나머지 절반은 심산스쿨에서 했습니다. 결국 [심산반]이 있었기에 [심산스쿨]이 만들어진 것이지요.

그 동안 참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그 일들만 모아서 차분하게 써내려가도 책 한 권은 족히 되고도 남을 분량입니다. 실제로 언젠가는 그런 책을 써서 출간할 생각입니다. 책 제목도 이미 정했지요: [나는 심산스쿨에서 배웠다]! 정말입니다. 저는 심산스쿨을 통해서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제가 가르친 것이 100이라면 제가 배운 것은 1000을 훨씬 넘습니다. 어찌되었건 [심산반] 설립 15주년에 이르고 보니 그야말로 “감개가 무량”합니다. 아마도 어떤 개인이 자신의 이름을 내건 워크숍을 15년 동안 계속해왔다는 것은 대한민국 역사상 그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지 않나 싶습니다. 지금 이 순간, 제가 느끼는 가장 확연한 감정은 “감사합니다!”입니다. 그렇습니다. 진심입니다. 그 15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심산스쿨을 찾아와주신 여러분들께 그저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그래서 무언가 기념이벤트 같은 것을 해보고 싶었습니다. 어떤 것이 좋을까 오랫동안 생각했습니다. 뭐 거창한 기념식도 생각해봤고 신나는 술자리도 상상해봤습니다. 하지만 결론은 역시 돈(!)입니다(ㅋ). 차라리 수강료 할인이벤트를 하는 게 제일 낫겠다 싶었던 겁니다. 그래서 [심산반 30]기의 수강료를 11% 할인하여 88만원으로 정했습니다. 이런 일은 지난 15년 동안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수강료를 인상했으면 인상했지 인하한 경우는 없었으니까요. [심산반 31기]부터는 최소한 다시 99만원으로 복귀하든지 아니면 오히려 110만원으로 인상되든지 할 것입니다. 오직 [심산반 30기]만 ‘전무후무한 할인혜택’을 받게 되시는 겁니다. 어떠신가요? 제 마음 속 감사의 표현이 조금은 느껴지시나요? [심산반 30기]는 2012년 9월 27일(목) 밤 7시 30분에 개강하고, 매주 목요일 밤 7시 30분~9시 30분에 총20회의 과정으로 진행되며, 특별할인 수강료는 88만원(부가세 포함)인데, 2012년 8월 27일(월)부터 수강신청 접수를 시작합니다.

말이 나온 김에 현재 수강신청 접수 중인 다른 워크숍들에 대해서도 안내 말씀 올립니다. 2012년 8월 28일(화) 밤 7시 30분에 개강하는 [유대헌공모반 5기]가 현재 수강신청 접수 중입니다. 보다 상세한 내용은 오른쪽의 [유대헌공모반] 배너를 통하여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2012년 9월 1일(토) 오후 1시에 개강하는 [명로진고전반 3기] 역시 현재 수강신청 접수 중입니다. 보다 상세한 내용은 오른쪽의 [명로진고전반] 배너를 통하여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이제 이 지긋지긋한 여름이 조금씩 물러나려는 기색이 보입니다. 아침 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한 느낌도 납니다. 이 여름의 끄트머리, 가을의 초입에 심산스쿨의 다양한 워크숍들을 통하여 여러분을 보다 많이, 반갑게 만나뵐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19'

profile

명로진

2012.08.23 18:14
Money talks. . .

심산 워크숍 1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profile

박민호

2012.08.24 00:18
[나는 심산스쿨에서 배웠다] 100권 선주문 하겠습니다..

제가 '심산스쿨'을 통해서 많은 부분 성장 했다는걸 스스로 느끼기에..
앞으로 인생 살아가면서 '인연'이라고 생각되는 많은 사람들에게 한 권씩 선물하고 싶습니다..

강상균

2012.08.24 01:50
"저도 심산스쿨에서 배웠다" 피켓이라도 들고 15주년 경축하겠습니다.^^

김주영

2012.08.24 09:45
15주년 축하한다..앞으로도 최소 15년동안은 [심산스쿨]
브랜드를 볼 수있길 바란다..그때까지 우리가 살아 있겠지?..ㅋㅋㅋ

손혜진

2012.08.24 10:25
우와, 한겨레 시절이 떠오르네요. 15주년 경축이옵니다.
20주년에는 신촌 명당 자리에 심산빌딩을 우뚝 세워봐요^^

서승범

2012.08.24 10:31
롤링스톤즈나 메탈리카 공연 같은 강의를 볼 날이 오겠죠.

김민경79

2012.08.24 12:20
선생님, 축하드려요~ 저도 선생님 덕분에 시나리오 시작하고, 심산스쿨에서 많은 것을 배웠어요. 감사합니다
profile

심산

2012.08.24 12:58
로진/Money Doesn't Talk...It Swears....ㅋ
민호/100권 선주문! 너 이거 공약이다 공약!
상균/피켓 들고...멀찌감치 떨어져 서 있기를 바란다...
주영/그럼 우리...너무 오래 사는게 아닐까? 그때쯤 후배한테 물려줘야지...ㅋ
혜진/삐, 삐, 삘딩은 됐고...걍 요즘 워, 워, 월세나 좀 내주면 좋으련만...
승범/롤링스톤즈나 메탈리카라...철 안 드는 할배 록커들...
민경/민경아 난 아무래도...네...저 뱃살이 부담스럽구나...ㅋ

박정현

2012.08.25 09:56
15주년... 진짜 후덜덜인데요 ㅎㅎ
추카드립니다. 정말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이미경

2012.08.25 12:37
축하드립니다. 내가 "나는 심산스쿨에서 배웠다!"라고 말하면 득(홍보)이 되는 날이 와야 할텐데. ^^;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임선경

2012.08.25 15:29
하아! 15년이라... 정말 그렇게 됐나요?
늘 자랑스럽게 얘기하지만 제가 바로 심산시나리오반 1기입니다. 으허허!
(선생님, 저한테 특별히 잘해주고 싶은 마음은 혹시 없으신가요? 괜히 뭐 하나라도 더 주고 싶고 뭐 그런거 있잖아요. ^^)
신촌에 심산빌딩 멋지네요. 거기다 작업실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박민주

2012.08.26 21:38
15년의 업적..진심 박수를 드립니다..^^
심스쿨에서 좋은 사람들 많이 만납니다..심산 스쿨이여 영원하라~~~ㅎㅎㅎ
스쿨의 존재 자체가 든든한 1인~^^/

김신애

2012.08.27 05:49
심산 교정 선생님~. 심산스쿨이 중2가 된 것 축하드려요. ^^
요 청소년 시기가 위기지만^^ 곧 멋진 성인이 될 심산스쿨~.
중학생 된 시점에 주머니 사정 아시고, 할인 해주시는 KFC 할아버지 같으신 마음~.
중2가 된 심산스쿨이 넘 좋아요~. ^^

박수정

2012.08.27 13:46
15주년 완전 축하드려요!!! 우왕!! 쌤요!! 다른 강의 할인도 쫌!!

유대헌

2012.08.27 14:46
15주년 완전 축하드립니다.
저도 심산스쿨에서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장철수

2012.08.28 00:38
15주년축하드립니다 선생님^^!!~.
제가 심산스쿨 다닌지도 벌써 10년 전 이야기가 됐네요~ (헉!! 그땐 20대)
그때랑 비교하면 세상이 다 변한 것 같은데.....제 피부만 시간이 멈춘듯 매끈ㅋㅋ
profile

심산

2012.08.28 12:44
철수 피부가 매끈하다면...파리가 차세대 전투기다...ㅋ

철수야, 뻘소리 그만하고 담주 화욜부터 산에나 따라 와라...

서영우

2012.09.11 16:47
뒷늦게 나마 축하 드립니다.
profile

장영님

2012.09.12 08:50
샘, 아마 심산스쿨에서 했던 첫 수업이었던 거 같네요

...15기들아, 부산국제영화제 오면 얼굴 좀 보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1 태풍 볼라벤이 바꾸어놓은 심산스쿨 학사일정 + 5 file 심산 2012-08-28 2303
» [심산반] 15주년 기념이벤트 안내 + 19 file 심산 2012-08-23 2684
329 정윤정 작가의 [아랑사또전] 방영 개시 + 12 file 심산 2012-08-14 3689
328 제주올레와 히말라야 그리고 프랑스 + 6 file 심산 2012-08-09 2105
327 심산스쿨의 토요일 강의일정이 바뀌었습니다 + 8 file 심산 2012-08-02 2254
326 심산스쿨 제4회 전각체험교실 안내 + 12 file 심산 2012-07-25 2208
325 고등어의 횟집 탈출이 시작된다! + 33 file 심산 2012-07-15 3050
324 테마가 있는 세계여행 이야기 + 13 file 심산 2012-07-08 2443
323 시나리오작가의 저작권을 보장하라! + 13 file 심산 2012-06-28 3185
322 FALLING IN BARCELONA + 24 file 심산 2012-06-10 2552
321 절대 클릭하지 말라니까! + 16 file 심산 2012-06-10 2935
320 심산스쿨의 스탭이 바뀌었습니다 + 45 file 심산 2012-06-05 3006
319 6월에 컴백하는 2개의 워크숍 + 14 file 심산 2012-05-24 2655
318 성북동과 북촌으로 봄나들이 갑시다 + 42 file 심산 2012-05-15 3628
317 허성혜 작가 [내 아내의 모든 것] 개봉 + 17 file 심산 2012-05-10 6031
316 유영아 작가 [코리아] 개봉 + 14 file 심산 2012-05-01 3298
315 5월에는 여인과 와인이 근사하다네 + 12 file 심산 2012-04-29 2809
314 좀 더 심각한 순간 + 12 file 심산 2012-04-24 2399
313 명로진고전반 공개특강 [헤겔 역사철학강의] + 14 file 심산 2012-04-19 2987
312 공모전에 대비하는 우리의 자세 + 5 file 심산 2012-04-12 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