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2-02-12 15:18:37

댓글

18

조회 수

2518





















실크로드학교 2012년 겨울 정기답사
바닷길 동남아 구간, 2012년 1월 27일~2월 10일

[img1]

실크로드학교는 정수일 선생님(문명교류사학자)이 소장으로 재직 중이신 한국문명교류연구소의 부설학교입니다. 이 학교에서는 수년 전부터 오아시스 실크로드, 초원 실크로드, 해양 실크로드에 대한 연구와 답사를 병행해오고 있습니다. 지난 1월 말부터 2월 중순까지 진행된 이번 정기답사에서는 해양 실크로드 중 동남아 구간을 답사하였습니다. 저도 그 말석에 끼어 이번 답사에 동참하고 돌아왔습니다. 답사는 여행도 아니고 관광도 아닙니다. 답사는 그야말로 답사입니다. 덕분에 여러 모로 힘든 일들도 많았지만 언제나 그렇듯이 뒤돌아 보면 그 모든 것들이 다 즐거운 추억일 뿐입니다.

이번 답사의 구체적인 여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베트남]-하노이-닌빈-하롱베이-하노이-후에-다낭-호이안-호치민-옥에오-롱슈엔-호치민-[말레이지아]-쿠알라룸푸르-말라카-[인도네시아]-두마이-페칸바루-자카르타-반둥-보로부두르-족자카르타-[싱가폴]. 국제선과 국내선을 합하여 모두 7번의 비행기 탑승이 포함된 머나먼 길이었습니다. 베트남 중부의 고도 후에부터는 반바지에 샌달 차림으로 돌아다녔습니다. 베트남 남부의 호치민 이후부터는 거의 매일 30도를 훨씬 웃도는 더위가 계속되었습니다. 여정의 말미는 적도 근처에서 보냈으니까 그야말로 ‘한여름 속으로’ 다녀온 답사였습니다. 이 기간 동안 서울은 몇 십년만의 강추위가 닥쳤었다지요? 땀을 뻘뻘 흘리며 그런 소식을 전해 듣자니 참으로 아이러니컬한 기분에 휩싸였던 기억이 납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이번 답사를 통해서 평소 존경해오던 강만길 선생님(한국사학자)을 가까이에서 뵈옵고 저녁마다 술잔을 기울일 수 있었다는 것이 가장 커다란 즐거움이었습니다. 강선생님은 올해 팔순이시고, 정선생님은 올해 일흔 아홉이 되셨습니다. 과연 내가 저 나이가 되었을 때도 이 선생님들처럼 저렇게 열정적으로 살 수 있을까...그런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두 분 모두 건강하시어 앞으로도 계속 저희 못난 후학들을 잘 이끌어 주시기만을 기원할 뿐입니다. 이번 답사에서 찍어온 사진들을 몇 장 올립니다. 우리나라에서 겨울이 가려면 아직도 멀었으니 비록 사진으로나마 여름 풍경들을 즐겨주시기 바랍니다.

[img2][img3][img4][img5][img6][img7][img8][img9][img10][img11][img12][img13][img14][img15][img16][img17][img18][img19][img20][img21]

댓글 '18'

김주영

2012.02.12 15:55
오~잘다녀왔는가? 사진 조~타..^^
반백년을 조금 지난 나이가때가 자꾸 뭔가에 비추어진 자기 모습을
찍어 보려는 특징이 생기는가 부다..ㅋ
profile

심산

2012.02.12 16:24
호텔 방 정면에 말레이 쌍동이빌딩이 보이길래...ㅋㅋㅋ
profile

명로진

2012.02.12 21:47
오 멋지네요.
히잡쓴 소녀들 미소가 참 단아하네요.

중간에 담배를 문 심샘 모습은
홍콩 영화의 한장면 같기도 하고..^^

최상식

2012.02.13 02:57
아이들도 이뿌고,하롱베이도 아름답네요 ㅎㅎ

손혜진

2012.02.13 10:54
와우, 선생님은 전생에 해외정벌로 나라를 구하셨나봐요. 무슨 여행복이 이리도 많으시대요?

이승훈

2012.02.13 13:14
와우, 다녀오셨군요. 베트남을 제대로 종단하셨네요. 일정 정말 장난 아닙니다..ㅋㅋ
profile

심산

2012.02.13 13:14
지상 최대의 이슬람 국가는 인도네시아다
저 여자애들은 인도네시아의 고1들인데...너무 밝고 유쾌한 소녀들이었다

혜진아, 여행은 복...이 아니라...일종의 역마살이란다
업보야 업보...ㅋ

김진석

2012.02.13 13:18
아아아아아아 나도 시간 되는데 ~~~ 심샘 혼자다니시면 탈납니다. ㅋㅋ

김만수

2012.02.13 17:12
따뜻한 곳으로 여행가셔서 좋겠다 했었는데, 역시~
비행기 탑승이 7번 이면 경비가 만만찮았겠는데요.^^
profile

오명록

2012.02.13 17:44
이슬람국가에서는 여자들이 외간남자들에게 얼굴보이면 안된다고 하던데..인도네시아는 좀 유연한가 보네요..
내 방에서 썩고 있는 자전거를 볼때마다 이젠 감각도 없어집니다.. ㅎㅎㅎ

박범수

2012.02.14 04:28
끄으으으응~~~~~~~~~ (부러워 앓는 소리)

배영희

2012.02.14 09:57
잘 다녀오셨네요~
부러워서 배가 아플락말락 합니다-;;
소녀들 틈에 환한 웃음,,귀엽고? 멋지시네요~^^*

심샘 사진 보고 있노라니
몇 년 전, 동무들과 함께 했던 베트남 캄보디아가 생각납니다.
안개비와 몇잔 술에 하롱베이 선상에서 헤롱거렸던..^^

말레이시아는 산에 가느라고 함 가봤습니다.
산은 참 좋았는데 시내는 몹시 더웠다능
그러나,, 바다는 참 아름다웠다는 기억이..^^

아, 뱅기타고 낯선 곳으로 가고파~!!

최준석

2012.02.14 11:00
isley는 사 오셨나요?ㅋㅋ
profile

심산

2012.02.14 16:19
한국에 수입 안되는 아일레이 싱글몰트를 한 병 사와서...
선영이네 집에서 열린 전각반 쫑파티에서 깨끗이 비웠다...ㅋ

최준석

2012.02.14 23:03
빠르십니다..--;;

신현주

2012.02.16 10:54
소~!녀~!
I say 심~ U say 산~
한류의 중심이 되셨네요 ^0^

최세은

2012.02.21 17:37
어째 우산 쓴 여인이 합성같지??? ㅋㅋㅋ 저는 언제 가볼까요?!
profile

심산

2012.02.23 10:48
그렇지, 세은? 저 여자...풍경에 어울리지 않게 너무 이뻤어...
지도 지가 이쁜 줄 알아...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9 6월에 컴백하는 2개의 워크숍 + 14 file 심산 2012-05-24 2608
318 성북동과 북촌으로 봄나들이 갑시다 + 42 file 심산 2012-05-15 3579
317 허성혜 작가 [내 아내의 모든 것] 개봉 + 17 file 심산 2012-05-10 5869
316 유영아 작가 [코리아] 개봉 + 14 file 심산 2012-05-01 3233
315 5월에는 여인과 와인이 근사하다네 + 12 file 심산 2012-04-29 2754
314 좀 더 심각한 순간 + 12 file 심산 2012-04-24 2352
313 명로진고전반 공개특강 [헤겔 역사철학강의] + 14 file 심산 2012-04-19 2926
312 공모전에 대비하는 우리의 자세 + 5 file 심산 2012-04-12 2858
311 빛의 느린 조각을 찾아서 + 17 file 심산 2012-04-04 2429
310 청춘아, 가슴 뛰는 일을 찾아라 + 6 file 심산 2012-03-20 2762
309 유대헌 장르연구 연속특강 안내 + 2 file 심산 2012-03-02 2985
308 일요일 오후에는 고전을 읽는다 + 14 file 심산 2012-02-19 3151
» 한겨울에 한여름을 만나다 + 18 file 심산 2012-02-12 2518
306 심산스쿨 제2회 전각체험교실 안내 + 13 file 심산 2012-01-26 2635
305 심산스쿨 작가들, 2012년의 TV를 점령하다! + 12 file 심산 2012-01-19 3705
304 이정진 감독 단편영화전 안내 + 9 file 심산 2012-01-13 2751
303 김진석사진반 ‘라루스’ 5기 전시회 안내 + 6 file 심산 2012-01-10 2200
302 한 산을 다 걸으니 또 한 산이 푸르네 + 29 file 심산 2011-12-30 3021
301 심산의 성탄선물이 나갑니다 + 21 file 심산 2011-12-23 2754
300 심산스쿨은 수요일이 즐겁다 + 8 file 심산 2011-12-15 2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