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1-12-15 14:10:18

댓글

8

조회 수

2883



[img1]

전각무림과 샤또몽벨의 합동송년회
2011년 12월 28일(수) 밤 7시 30분

심산스쿨은 수요일이 즐겁습니다. 무슨 일이 벌어지느냐고요? 주각야음(晝刻夜飮)-낮에는 돌에 글씨를 새기고 밤에는 와인을 마십니다. 오후 3시부터 시작되는 [내혜전각반]의 수업에는 엄청난 몰입의 즐거움이 있습니다. 이제 겨우 2주차를 지났을 뿐인데 수강생들의 열정과 의지가 대단합니다. 현재 11명의 수강생들이 철필(칼)을 들고 돌 앞에 앉아 있습니다. 저는 정규반의 수강생으로서 이 수업에 꼽사리끼어 있습니다. 3주차부터 합류하면 안되느냐고 물어오시는 분이 계신데 수업진행상 조금 곤란합니다. 2012년 2월 22일(수)로 예정되어 있는 [내혜전각반 2기]로 오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2기 개강 1주일 전에는 ‘심산스쿨 제2회 전각체험교실’도 준비되어 있으니 그때 오셔서 칼을 잡아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내혜 선생님께서 어제 수업시간에 최근 작품들의 사진 몇 장을 건네주셨습니다. 마침 요즘 시청률 상한가를 치고 있는 TV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를 연상시키는 것이 많아 여기에 몇 점 올립니다. 저 위에 있는 작품은 ‘한글은 땅을 닮았다’라는 작품입니다. 이 아래에 있는 두 작품의 제목은 각각 ‘꽃다운 님’과 ‘집현전일일’입니다. 전각이 단순히 도장이나 파는 작업이 아니라는 것을 금세 느끼실 수 있지요? 저는 심산스쿨에 [내혜전각반]이 생겨서 참 좋습니다. 평일 오후에 모여 앉아 묵묵히 돌을 파내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 아 여기가 진짜 학교로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img2][img3]

수요일 밤에는 [심산와인반]이 열리고 있습니다. 벌써 햇수로 6년째에 접어들고 있는데 현재의 반은 그 이름도 요상한 [심산와인반 11-2기]입니다. 이런 변칙(?)적인 반에 과연 수강생이 몇 명이나 올까 걱정했습니다만 현재 무려 14명이나 모여서 매주 수요일마다 와인을 마시고 있습니다. 덕분에 제게는 수요일이 가장 즐거운 날입니다. 좋은 사람들과 더불어 ‘주각야음’하는 맛이 아주 그만입니다. 심산스쿨 만들기를 참 잘했다...라고 스스로 뿌듯해지는 순간이기도 합니다. 평생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만들고 더불어 즐겁게 나이를 먹어가는 그런 학교를 만드는 것이 제 오랜 바램이었습니다.

[내혜전각반] 커뮤니티의 이름은 ‘전각무림’입니다. [심산와인반] 커뮤니티의 이름은 ‘샤또몽벨’입니다. 전각무림과 샤또몽벨이 합동송년회를 엽니다. 올해의 마지막 수요일인 12월 28일 밤 7시 30분에 우리가 돌을 파고 와인을 공부했던 바로 그 자리, 심산스쿨에서 열립니다. 송년회의 회비 및 진행과정 등에 대해서는 전각무림과 샤또몽벨 커뮤니티에 별도의 공지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벌써부터 올해의 가장 근사한 밤이 될 것 같다는 예감이 들어 살짝 설레입니다. 전각무림과 샤또몽벨의 여러분 모두 그날 밤에 뵙겠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심산스쿨은 수요일이 즐겁습니다!^^

댓글 '8'

profile

심산

2011.12.15 15:51
두 컴티에 다 올렸다!
빨랑빨랑들 입금해주시압!!!^^

김주영

2011.12.15 19:22
다 좋은데 입금을 넘 강조해..ㅋ..뭐 꼭 필요한거긴 하지만..^^
profile

명로진

2011.12.15 21:38
ㅋㅋㅋㅋㅋ
심산 샘에게 배워야 할 점이죠. ^^

서선영

2011.12.16 01:18
'주각야음'하는 수요일.
벌건 낮에는 칼로 돌을 헤치며 강함 속에 숨어 있는
부드러움을 느끼고, 약간 뻐근한 육체와 함께 잠깐 휴식을
취한 뒤, 와인 수업에 들어 갑니다.
그런지 어언 이 주, 정~말 환상의 코스입니다.
이번엔 모두들 늦으신듯 하고 담엔 꼭 경험하시길...

차민정

2011.12.16 02:09
내혜전각반 정말 멋져보여요. 저도 언제 기회가 되면 꼭 배워보고싶어요. ^^ 심샘, 제가 인사드리러 갔을 때 한방울도 안남았던 그 어마어마한 가격의 와인을 저는 언제 한번 마셔볼 수 있을까요? ㅋ
profile

심산

2011.12.16 08:33
민정, 와인반에서 어마어마한 가격의 와인...을 마신다는 건...
일종의 대외비다! Watch Your Mouth!!!ㅋ

서영우

2011.12.23 18:27
선생님 입금 계좌를 공개하여 주소서!!! (사실 알고는 있지만서도...^^)

김현정

2011.12.25 19:33
아, 말씀하시던 전각이군요.
첫번쌔 사진보는 순간 뿌리 깊은 나무가 생각났다능.
그 드라마 수, 목으로 하는데 뿌요일이라고 한다는군요.
재미 디따 없었는데.
아, 근데 저 전각 정말 예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9 6월에 컴백하는 2개의 워크숍 + 14 file 심산 2012-05-24 2608
318 성북동과 북촌으로 봄나들이 갑시다 + 42 file 심산 2012-05-15 3579
317 허성혜 작가 [내 아내의 모든 것] 개봉 + 17 file 심산 2012-05-10 5869
316 유영아 작가 [코리아] 개봉 + 14 file 심산 2012-05-01 3233
315 5월에는 여인과 와인이 근사하다네 + 12 file 심산 2012-04-29 2754
314 좀 더 심각한 순간 + 12 file 심산 2012-04-24 2352
313 명로진고전반 공개특강 [헤겔 역사철학강의] + 14 file 심산 2012-04-19 2926
312 공모전에 대비하는 우리의 자세 + 5 file 심산 2012-04-12 2858
311 빛의 느린 조각을 찾아서 + 17 file 심산 2012-04-04 2429
310 청춘아, 가슴 뛰는 일을 찾아라 + 6 file 심산 2012-03-20 2762
309 유대헌 장르연구 연속특강 안내 + 2 file 심산 2012-03-02 2985
308 일요일 오후에는 고전을 읽는다 + 14 file 심산 2012-02-19 3151
307 한겨울에 한여름을 만나다 + 18 file 심산 2012-02-12 2518
306 심산스쿨 제2회 전각체험교실 안내 + 13 file 심산 2012-01-26 2635
305 심산스쿨 작가들, 2012년의 TV를 점령하다! + 12 file 심산 2012-01-19 3705
304 이정진 감독 단편영화전 안내 + 9 file 심산 2012-01-13 2751
303 김진석사진반 ‘라루스’ 5기 전시회 안내 + 6 file 심산 2012-01-10 2200
302 한 산을 다 걸으니 또 한 산이 푸르네 + 29 file 심산 2011-12-30 3021
301 심산의 성탄선물이 나갑니다 + 21 file 심산 2011-12-23 2754
» 심산스쿨은 수요일이 즐겁다 + 8 file 심산 2011-12-15 2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