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8-05-26 22:42:05

댓글

17

조회 수

3873

김석주 데뷔작 [걸스카우트] 첫시사 첫반응
2008년 6월 5일 전국 일제 개봉

김석주 작가의 스크린 데뷔작 [걸스카우트]의 첫 번째 시사회가 오늘 오후 2시 서울 명동의 롯데 애비뉴얼에서 열렸습니다. 이 작품의 전국 개봉은 김작가에게는 물론이거니와 저희 심산스쿨에게도 커다란 의미를 갖습니다. 상세한 내용은 이미 [여는글]의 120번째 글 [심산스쿨 최대경사 [걸스카우트] 개봉 임박]에 밝혀놓았으니 중언부언하지 않겠습니다. 이제 다음 주 목요일인 2008년 6월 5일이면 이 작품을 전국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니 실로 감개무량할 따름입니다. 심산스쿨 홈페이지를 찾아주시는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격려 그리고 관람을 부탁드립니다. 아래는 [씨네21]기자들이 방금 작성한 ‘첫시사 첫반응’의 전문입니다.

억척스런 네 여자의 곗돈 되찾기 소동극 <걸스카우트> 공개

글 주성철 기자

일시 5월 26일(월) 오후 2시
장소 명동 롯데 애비뉴엘

이 영화

아이들 학원 봉고차를 몰면서 살아가는 미경(김선아), 동네마트에서 일하며 백수 아들과 함께 살아가는 이만(나문희), 아들 둘 뒷바라지하느라 인형 눈 붙이기부터 돈 되는 일은 뭐든지 하는 봉순(이경실), 프로골퍼의 꿈을 접고 골프장 캐디로 일하고 있지만 제법 빚이 있는 은지(고준희)는 한 동네에 사는 네 여자들이다. 힘들지만 악착같이 살아가는 그들 앞에 엄청난 사건이 벌어지는데, 바로 미용실 원장(임지은)이 피 같은 곗돈을 들고 달아난 것. 혼란에 빠져있던 그들은 미경의 제안으로 원장이 자주 들락거렸던 미사리 물안개 까페에 무작정 잠복하기로 한다. 모두가 적지 않은 그 곗돈이 다 필요한 사람들이다. 그렇게 다투고 화해하면서 잠복하던 그들은 몹쓸 용의자를 발견하고 쫓기 시작한다. 하지만 사건의 내막은 단순히 아줌마들 곗돈 정도가 아니었다. 22억 원 상당을 둘러싸고 보다 큰 배후세력이 있음을 알게 된 것. 게다가 그들에게 잡힌 원장은 봉순에게 맡긴 돈의 5배를 주겠다며 솔깃한 제안을 한다. 단순히 맡긴 곗돈만 찾겠다고 결심했던 그들은 그렇게 더 큰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말말말

“지금껏 호흡이 가장 좋았던 영화 같다. 여자들 사이의 디테일이 많은 것도 좋았다. 많이 맞고 쫓겨 촬영 때는 몰랐다가 점점 인대가 아파오더라. 영광의 상처라고 생각한다. 존경하는 나문희 선배와 세 번이나 호흡을 맞춘 것도 영광이다.” -김선아

“그런데 사실 김선아씨는 덩치가 좋아서 맞을 때 별로 불쌍해보이지 않더라. 그래서 감독님이 캐스팅한 것도 같기도 하고.(웃음) 나 역시 지금도 떼인 돈을 생각하면 갈증이 날 정도다. 연예인들이 텔레비전에 나오니까 먹고 살 정도는 되겠지 라며 돈을 빌려가선 안 갚는 경우가 많다. 지금까지 돈을 빌려가 종적을 감춘 경우가 다반사라 이젠 아예 안 빌려주고 있다.(웃음)" -이경실

“와이어 액션이란 걸 난생 처음 해봤다. 집에서 따뜻한 물로 목욕도 하고 준비운동도 많이 했었다. 그런데 촬영 당일에는 괜찮더니 이틀 지나니 죽을 것같이 아프더라. 그러다가 얼마 전에 뉴욕에서 뮤지컬을 봤는데 남자 배우가 탭 댄스를 하면서 무대를 가로지르며 와이어 액션을 소화하는 모습이 정말 멋졌다. 내가 좀더 젊었으면 저런 것도 했을 텐데, 하는 아쉬움도 있었다" -나문희

100자평

핸드볼이 아닌 떼인 곗돈으로 똘똘 뭉친 또 다른 <우생순>이라고 할까. 아니면 한국 아줌마들의 ‘무대뽀’ 정신이 할리우드 강탈영화 장르를 만났다고 할까. 각자 생활에 허덕이던 네 여자가 합심해 곗돈을 찾아나서는 과정은 꽤 흥미진진하다. 그것은 그녀들에게 꽤 자유로운 일탈의 기회도 제공한다. 그래서 인상적인 대사는 원장을 잡으러 나서 올림픽대로로 미사리를 향해 질주하면서 “오랜만에 밖에 나오니까 좋다”는 말이다. 네 여배우들의 호흡도 좋고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도 넉넉한 여운을 남긴다. 그동안 충무로에서 다양한 크레딧으로 활동하던 김상만에게 영화감독이라는 직함도 당당하게 만들어줄만하다(주성철 <씨네21> 기자).

곗돈 떼인 아줌마들의 도둑 소탕 작전엔 여러 가지 길이 있었을 것이다. <걸 스카우트>는 그 돈을 중심으로 여러 종류 사람들이 모여 엉킨 엉망진창 소동극이다. 곗돈 떼인 아줌마들, 건설회사 채권을 떼먹은 사원, 이 남자와 짜고 붙은 곗돈 도둑녀, 채권을 되찾아 와야 하는 용역업체 해결사, 해결사에게 사채 빚을 진 여자. 돈 가방과 채권가방은 이들 사이를 정신없이 오간다. 강탈영화의 형식을 옅게 빌려온 <걸 스카우트>는 대사나 몸 개그보다도 상황에 충실하고자 노력하는 코미디영화다.

이 상황들이 사람 목숨을 좌지우지할 만큼 심각했다면 최동훈 감독의 두 편의 영화와 비교되었을 법도 한데, <걸스카우트>는 (주인공들이 여성들이어서 그런지 몰라도) 훨씬 유한 느낌을 가졌다. 마지막까지 치밀하다고 할 순 없고 썰렁한 순간들이 없지 않지만 포스터 디자인, 음악, 미술 등 영화 분야에서 다재다능함을 발휘했던 김상만 감독의 데뷔작으로서는 흉잡을 구석이 별로 없다. 크고 작은 앞뒤 설정들 간의 개연성 덕에 영화는 아기자기하면서도 가볍지만은 않고, 들쭉날쭉한 배우 각각의 개성과 연기력도 캐릭터에 힘을 실은 연출력 덕분에 균형을 이룬 듯하다. 수월하게 갈 수 있는 길도 많았을 텐데, <걸스카우트>는 우리가 포스터 이미지와 예고편만 보고 짐작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자존심이 있는 영화다(박혜명 <씨네21> 기자).

[씨네21] 2008년 5월 26일

댓글 '17'

이재옥

2008.05.26 23:09
드디어 뚜껑을 여는군요... 일단 냄새는 좋은데 밥맛은 어떨까 궁금.
한 표 보태주러 가야지.
profile

심산

2008.05.26 23:22
석주는 심산반 14기, [걸스카우트]는 당시 수업 시간에 제출한 시나리오...
지금 심산반 20기 수업이 진행 중이니까...3년 전에 쓴 시나리오로군!
수업 시간에 제출한 시나리오를 3년 만에 극장에서 보게 되다니...초초고속 스피드다!!![원츄][깔깔]

조성은

2008.05.26 23:29
와..몹시 부럽습니다. 석주씨. 심샘 기뻐하시는 것 좀 보소서.
저도 개봉하자마자 극장으로 뛰어갈 준비 완료입니다 ^^

민다혜

2008.05.27 11:19
개봉 축하 드려요^^

한수련

2008.05.27 13:23
오호~ 돈내고 보러 가야겠다. ^^

노현미

2008.05.27 16:36
다시한번 축하드려요~~ 꼭 보러 갈껍니다^^

김병구

2008.05.27 16:37
축하합니다. 기대 됩니다. ^^

홍나래

2008.05.27 17:02
와탕카~~

강수정

2008.05.27 17:56

축하드림걸스카우트!
대박기원걸스카우트!
흐_흐!
profile

오명록

2008.05.27 19:20
축하드립니다! 대박나시길!!

박주연

2008.05.27 20:15
축하해요 ! 흥행 성공 기원 !

김유진

2008.05.28 14:48
^^ 석주씨 축하해요!

유영아

2008.05.28 15:07
축하해요~^^ 평 좋던데?

석혜림

2008.05.28 21:08
축하드립니다!! *^^* 대박 나실거예요~

고미정

2008.05.29 14:11
앞으로 쭈욱 좋은 작품 만들어주시길 축하드립니다!

장은경

2008.05.31 00:50
뉘신지 모르지만 흥행대박 기원!

백소영

2008.06.03 16:18
빨리 보고싶다~~~ 아~~ 예고편 보니까 대사발 좋던데요!! 대박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39 [강헌반]은 [WAgit]로 간다 + 117 file 심산 2008-08-21 56736
138 이경규의 [방과후 학교]에 출연하였습니다 + 22 file 심산 2008-08-13 4012
137 영어 만화 [와탕카!!]가 출간되었습니다 + 18 file 심산 2008-08-11 4704
136 노효정 집중특강 [시나리오 장르의 이해] 안내 + 24 file 심산 2008-08-02 5625
135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김현중 작가 + 48 file 심산 2008-07-30 4543
134 샤또몽벨은 잘 논다 + 14 file 심산 2008-07-25 3750
133 다큐영화 [뉴스페이퍼맨] 발표한 김은경 감독 + 11 file 심산 2008-07-11 5143
132 이제 출판문화도 독자가 작가 되는 세상 + 9 file 심산 2008-07-03 3687
131 한수련 데뷔작 [미인도] 맹렬 촬영중 + 45 file 심산 2008-06-17 6270
130 사진에 빠진 개성파 여배우 김혜나 + 25 file 심산 2008-06-12 5020
129 [심산, 무지개나라 남아공에 가다] 방영 안내 + 40 file 심산 2008-06-06 4150
128 심산와인반 [독일와인의 밤] 행사 안내 + 62 file 심산 2008-06-02 5404
127 최관영 작가 시나리오마켓 1분기 최우수상 수상 + 51 file 심산 2008-05-29 5238
» 김석주 데뷔작 [걸스카우트] 첫시사 첫반응 + 17 file 심산 2008-05-26 3873
125 출산과 육아 그리고 세계여행에 대하여? + 17 file 심산 2008-05-24 3883
124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잘 다녀왔습니다 + 50 file 심산 2008-05-19 3897
123 2008년 KT공모전 수상자 발표 + 55 file 심산 2008-05-02 6002
122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다녀오겠습니다 + 35 file 심산 2008-05-02 3953
121 트로이 전쟁과 18대 총선의 닮은 꼴 + 12 file 심산 2008-04-29 3658
120 [히말라야 어깨동무]가 입주하였습니다 + 6 file 심산 2008-04-20 3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