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5-01-15 18:00:36

댓글

2

조회 수

2011

3c8e7f5675e70717329624eb99d17089.jpg


2015년 심산스쿨 마나슬루 라운드 트레킹

2015116()~23()

 

심산스쿨이 2015년 마나슬루 라운드 트레킹을 떠납니다. 카트만두-소티콜라(730m)-마차콜라(930m)-자가트(1370m)-에클라바티(1650m)-(2380m)-남릉(2550m)-시알라(3330m)-사마(3390m)-삼도(3780m)-다람샬라(4460m)-라르케패스(5220m)-빔탕(3630m)-고아(2610m)-참체(1430m)-카트만두로 이어지는 1819일의 제법 긴 여정입니다. 마나슬루 라운드 트레킹의 하이라이트는 삼도-다람샬라-라르케패스-빔탕 구간인데, 이 지역에는 아예 인간의 자취가 없어서 텐트에서 야영을 하며 통과해야 합니다. 최근 네팔에 눈이 많이 온다고 하니 현지 사정을 보아가면서 현명한 루트를 선택할 예정입니다.

 

이번 트레킹에 참가하는 사람들은 대장인 최영국 동문(내혜전각반)과 저를 포함하여 모두 9명입니다. 대부분 심산스쿨 동문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히말라야 초행자들도 여럿 포함되어 있습니다. 안전을 위하여 현지에서 전문 산악가이드들을 고용할 계획이며 무리한 산행은 하지 않겠습니다. 저의 목표는 떠날 때의 인원 머릿수를 그대로 유지한 채 귀국하는 것입니다. 글자 그대로 놀러 가는 것이니까 실컷 놀다가 오겠습니다.

 

제가 트레킹을 떠나는 동안 심산스쿨의 오프라인 스탭인 임은아 양도 따로 여행을 떠납니다. 그래서 당분간 심산스쿨은 개점휴업상태에 돌입합니다. 위의 기간 동안 진행되는 유일한 수업은 [박헌수반 14]뿐입니다. 과연 이렇게 교실을 계속 비워놓고도 심산스쿨이 파산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도 이 점이 의심스럽긴 합니다(ㅋㅋㅋ). 하지만 파산할 때 하더라도 일단 놀고 보자!”는 것이 저의 인생관(?)이니 뭐 어쩌겠습니까? 일단 놀다 오겠습니다. 트레킹 일정을 모두 무사히 마치고 돌아오면 현지에서 찍은 사진들로 다시 인사 올리겠습니다. 여러분들 모두 위의 기간 내내 건강하시고 건필하시길!

 

 

 

댓글 '2'

profile

박민호

2015.01.15 23:14

함께 하시는 모든분들 사고없이 조심히 다녀오세요^^

김만수

2015.01.16 10:01

자~알 다녀오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1 그래도 어쨌든 투표는 하자구요! + 5 file 심산 2016-04-09 1096
430 글이 돈이 되는 기적에 대하여 + 4 file 심산 2016-03-27 2208
429 마을미륵에 오방색 비단천을 감아주는 마음 + 4 file 심산 2016-03-12 1501
428 은수미 의원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 14 file 심산 2016-02-24 2448
427 심산의 시나리오 워크숍이 19년차로 접어듭니다 + 2 file 심산 2016-01-18 1928
426 지구촌 어디에서건 태양은 떠오릅니다 + 7 file 심산 2015-12-31 1559
425 송년회에서 살아남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9 file 심산 2015-12-19 1924
424 심산 [히말라야의 눈물] 출간 + 16 file 심산 2015-12-07 2399
423 머물다 떠난 자리 + 16 file 심산 2015-11-30 1958
422 심산스쿨의 ‘캠퍼스 시대’를 마감하며 + 33 file 심산 2015-11-14 4076
421 그래서 나는 산에서 논다 + 13 file 심산 2015-11-08 2495
420 심산스쿨이 창립 10주년을 맞이합니다 + 59 file 심산 2015-10-27 3246
419 [박헌수반 16기] & [강수진코미디반 2기] + 1 file 심산 2015-09-28 1763
418 매월당 김시습, 겸재 정선을 만나다 + 13 file 심산 2015-09-13 2859
417 심산 공개특강 [현대 암벽등반의 이해] 안내 + 17 file 심산 2015-09-03 2191
416 [라비 드 파리] 혹은 김진석사진반 14기 + 1 file 심산 2015-08-08 2105
415 스마트폰으로 영화 만들기 + 7 file 심산 2015-08-03 3238
414 현대 예술을 이해하기 힘든 이유 + 5 file 심산 2015-07-17 2723
413 한국형 코미디 시나리오란 무엇인가 + 7 file 심산 2015-07-01 3803
412 21세기형 최첨단 스토리텔링의 이해 + 18 file 심산 2015-05-23 4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