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9-04-10 18:25:49

댓글

3

조회 수

151

P1200698.JPG

화산회 200회 산행을 축하해주는 의미로 수락산신께서 태평이를 보내주셨다

태평이는 산행의 처음부터 끝까지 우리 일행을 진달래 꽃길과 멋진 바위계곡길로 안전하게 인도해주었다

장암역서울승마클럽쌍암사진달래 계곡길작은 폭포 아래 전망대산안개암장

여기서 빗방울이 듣기 시작하여 왔던 길을 그대로 내려왔다

 

P1200597.JPG

일단 스트레스! 서계고택을 휘감아 내려오는 석천계곡을...저렇게 만들어버렸다

이놈의 지자체 놈들과 공구리치는 녀석들은 계곡이 뭔지를 모른다

 

P1200604.JPG

쌍암사 계곡에서 제일 먼저 맞아주는 것은 저 멋진 500년된 은행나무다

 

P1200609.JPG

몇년 전부터 공사를 하길래 도대체 뭘 만드나 했더니 서울승마클럽이 떡(!)하니 들어섰다

 

P1200611.JPG

오리지널 쌍암사의 모습이다

 

P1200631.JPG

태평이 출현! 이제부터는 태평이 꽁무니만 따라가면 된다 ㅎㅎㅎ

 

P1200635.JPG

쌍암사 계곡에는 멋진 물줄기와 바위들이 즐비하다

 

P1200645.JPG

"쫄지말고 따라와!" 계속 리딩(!)하는 태평이

 

P1200647.JPG

와인 마시면서 성근 왈 "태평아, 너도 화산회니까 사진 좀 같이 찍자!"

 

P1200652.JPG

태평이는 와인에 관심이 없다 "너희들 언제까지 이렇게 노닥거릴래?" 태평이는 계속 옆에서 기다려준다

 

P1200656.JPG

여기가 쌍암사계곡에서 제일 멋진 조망처다 저 위에 보이는 것이 산안개암장이다

 

P1200661.JPG

맞은 편으로는 선인봉과 인수봉이 아주 잘 보인다 여기도 태평이 나와바리

 

P1200665.JPG

"야 너 어디까지 올라올 거야?" 태평이는 계속 우리와 동행한다

 

P1200669.JPG

오늘 산행의 최고도달점은 산안개암장 아주 정비가 잘 되어 있다

 

P1200680.JPG

내려간 줄 알았던 태평이가 다시 나타난다 먹을 것을 줘도 받아먹지 않는다 다만 우리를 지킬뿐

 

P1200682.JPG

태평아 미안하다 다음에는 네가 좋아할만 거 싸올께

 

P1200691.JPG

"아 됐고, 이제 그만 내려가자구! 빗방울 떨어지기 시작했어."

 

P1200711.JPG

하산길에 인수북릉을 지그시 바라보며 포즈를 취한 태평이

 

P1200713.JPG

태평이는 로프를 걸어놓은 바윗길도 땀 한방울 안 흘리며 걷듯이 내려온다

 

P1200725.JPG

다시 들린 조망처 진달래와 바위들의 향연이다

 

P1200727.JPG

다시 앞장 서서 진달래 꽃길 하산을 안내하는 태평이

 

P1200734.JPG

새로 생긴 쌍암사에는 후덕한 여산신을 조각해놓았다

 

P1200743.JPG

태평이는 오리지널 쌍암사 소속이다 정확히 문간에서 배웅한다 고맙다 태평아, 오늘 수고 많았어!ㅎㅎㅎ

 

P1200754.JPG

서울승마클럽은 아마도 부자들 전용인듯 하다 말들이 매우 근사하다

 

P1200767.JPG

다시 멋진 은행나무를 뒤돌아보며 수락산에 작별을 고한다

 

P1200782.JPG

하산완료! 옅은 빗줄기 너머로 선인봉이 어른거린다

profile

심산

2019.04.10 18:28

태평이는 거의 해탈의 경지에 이른 개다

아무 욕심이 없고 바라는 것도 없다

게다가 매우 예의바르고 점잖다

 

태평이 모습이 너무 멋져서 사진을 줄일 수가 없네

역대 화산회 산행사진 중 제일 많이 올린듯 ㅎㅎㅎㅎㅎ

이진구

2019.04.10 23:22

태평인 산의 정기를 받아 영물이 된 것 아닌가 싶네요. ㅎ

 

저를 비롯하여 무수한 사람들이 태평이만도 못한 것은 자명해 보입니다.

 

끝으로 앞으로 인간을 욕할 때, 개xx는 쓰지 않겠습니다.

profile

심산

2019.04.11 16:52

잠깐 한기형과 만수형의 동생 같아서 '한수'라고 명명할까 하다가....

너무도 '천하태평'인 표정이 인상적이어서 '태평'이로 낙점...ㅋㅋㅋㅋㅋ

 

맨 위의 사진을 보니 성근이 말마따나 '도이치 그라모폰'의 모델 같기도 하고...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