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2-11-27 17:58:08 IP ADRESS: *.232.72.129

댓글

9

조회 수

2416


2012년 11월 24일(토)은 '대한민국 걷기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날입니다
바로 총연장 425 Km의 제주올레가 완성된 날이거든요!
이 날은 제게도 특별한 날이었습니다
저 역시 이 날 제주올레를 완주했으니까요
김진석 선생님은 바로 다음 날
그러니까 11월 25일 제주올레를 완주했습니다

이번 [제주올레 완성기념 심산스쿨 트레킹팀]에는
스무 명이 넘는 동문들이 참여해주셨습니다
뜻밖에도 방송 3사의 인터뷰가 집중(!)되어
많은 동문들이 졸지에 공중파를 타기도 했습니다...ㅋ

이날 가장 감명 깊었던 분은
누가 뭐래도 (사)제주올레의 서명숙 이사장님이었을 겁니다
마지막 테이프 커팅을 한 다음
결국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세상에...'철의 여인'이라 불리던 분이 그 많은 사람들 앞에서 눈물을 보이다니...
아마도 그 동안의 기쁨과 고통들이 그야말로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갔겠지요

"서명숙 이사장님, 축하드립니다!
참으로 대단한 일을 해내셨습니다!"

위의 사진들은 동행했던 사진반 동문 임양윤 님께서 찍은 것입니다
사진을 원본파일 그대로 보내주신 임양윤 님께도 대감사!^^
profile

명로진

2012.11.27 18:12
*.192.225.160
와 정말 대단합니다.

올레를 만드신 서명숙 이사님,

그 길을 완주하신 심산 샘 모두.^^

언제가도 정다운 길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걷기 코스....

그게 올레가 아닌가 싶네요. ^^

김진석

2012.11.27 18:33
*.111.105.101
지난 3년간의 시간이 스치고 지나가네요.

마지막 코스를 도착하고 바라보는 제주는 비가 오더군요. 눈물이 마르지 않았다면 분명 감격의 눈물을 흘렸을겁니다. 이런 좋은 길을 걷게 만들어준 서명숙 선배 그리고 안은주 선배, 제주 올레 모든 관계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올레길 메이트 였던 심산 선생님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뭐 굳이 긴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저의 감사의 마음을 잘 아실거라 생각합니다. 감사드립니다.

저의 올레길은 여기서 잠시 쉬어갑니다. 그리고 새로운 시작을 위해 준비하고 또 걸어가겠습니다.

김만수

2012.11.27 22:35
*.76.86.10
산악회 동지 한 사람이 심산샘 먼발치에서 봤다고 하더라구요.^^
심산샘, 진석샘 그간 수고 많으셨습니다.

내년 봄이나 가을에 한 바퀴 돌아 봐야겠네요.
425km 보름쯤 걸으면 마칠 수 있겠네요.^^
profile

심산

2012.11.28 01:44
*.110.20.240
진석이 올레 걷던 첫날...너무 힘들어서 허덕대던 모습이 기억 나네...ㅋ
진석아, 그 동안 수고 많았다!

만수행님, 제가 내년 4월 한 달을 제주에서 보낼까...생각 중입니다
만약 그렇게 되면, 하루에 2코스씩 걍 한 걸음에 내질러볼까...합니다!^^
profile

윤석홍

2012.11.28 08:40
*.229.145.41
길은 바람이었다. 삶이고 자유였다. 사람은 그 길을 만들며 걸었다. 우리는 한마리 새가 되었다. 새는 한번도 옛길을 가지 않는다. 늘 새로운 빗금을 치며 날아간다. 사실 해안가를 걸을 땐 마음이 아팠다. 짧은 시간 소통하고 침묵하며 걸었던 시간은 큰 공부였다.
profile

임회선

2012.11.30 16:25
*.232.72.129
서이사장님과 심산샘~남매같아요^^

최웅식

2012.11.30 15:57
*.127.101.168
와!!! 이제 세계적인 트레킹코스 "제주올레종주트레킹"이 뜨겠네요...
몇박이면 완주가 가능할런지... 도전하고 싶네요!!!(전문가 아닌 일반인코스로 ~~ㅎㅎㅎ)
profile

심산

2012.11.30 16:25
*.232.72.129
웅식아 히말라야 떠나기 전에
여기 한 바퀴 돌고 오면 준비훈련 끝인데...ㅋ

신명희

2012.11.30 17:26
*.99.152.69
이사장님 살짝(?) 얼굴에 살오른 모습이 좋아보이시네요.
한동안 이런저런 고생으로 많이 마르셨었는데...
제주에 머물렀다는 이유로 가까이서 뵐 일이 많았었고, 제주올레와 함께 일을 도모하기도 했었습니다.
올레는...저에게도 남다른 곳인데, 참 기분이 뭐랄까....음....^^;
새로운 코스와 가지 못한 몇 개의 코스를 돌면 저도 완주합니다.
얼렁 가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 노매드 관광청장과 수다 떤 이야기 심산 2006-03-04 2732
52 [한국일보]에 산악에세이 [산 그리고 사람] 연재를 시작합니다 심산 2006-03-01 4127
51 제 외동딸 '명랑소녀' 심은의 사진입니다...^^ + 3 file 심산 2006-02-22 3478
50 여기는 제주도의 한 피씨방입니다 file 심산 2006-02-18 3066
49 감악산에 다녀왔습니다 file 심산 2006-02-12 6405
48 여기는 스크린쿼터사수 영화인대책위 농성장입니다 심산 2006-02-05 2759
47 김희재, 천만관객이 사랑한 작가 file 심산 2006-01-30 4634
46 스크린쿼터를 누구 맘대로 줄여?! 심산 2006-01-27 4185
45 영화사 망하는 건 일도 아니구나...ㅠㅠ 심산 2006-01-24 3044
44 서지형 사진기자가 제 얼굴을 반쪽으로 갈라놓았습니다 심산 2006-01-22 4453
43 제주도에서 잘 놀고 있습니다 + 10 file 심산 2006-09-29 3204
42 [미디어다음]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 2 file 심산 2006-09-26 2509
41 허시명 작가의 전통술 특강 후기 + 9 file 심산 2006-08-27 2656
40 틴에이저는 왜 ROCK에 열광하는가? + 8 file 심산 2006-08-13 2427
39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와인파티 + 10 file 심산 2006-07-29 4599
38 캐나다 아트서커스 Cirque Eloize [Rain] + 6 file 심산 2006-07-17 2324
37 5 Stars Live in Korea + 4 file 심산 2006-06-30 2498
36 서울미대 정영목 교수와 수다 떤 이야기 + 2 file 심산 2006-06-30 3643
35 윤효간 콘서트 [피아노와 이빨] 게스트 출연 + 8 file 심산 2006-06-23 2553
34 이집트에서 날아온 편지 + 5 file 심산 2006-06-18 2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