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1-22 21:14:31 IP ADRESS: *.215.229.145

댓글

0

조회 수

4477

[씨네21]의 서지형 기자가 잡지에 실리지 않은 사진들을 보내주었습니다. 사실 사진작가들에게 사진 좀 달라고 조르는 것은 예의가 아닙니다. 엄연히 '그들의 작품'이니까요. 하지만 서기자님은 제 염치없는 부탁을 흔쾌히 들어주셨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서기자가 준 사진 속의 제 얼굴은 반쪽 뿐입니다. 이게 어찌된 일이냐고 묻자 서기자가 껄껄 웃었습니다. "선배님 얼굴은 너무 커서 반으로 가르는 게 나아요..." 어쩌겠습니까? 저도 웃는 수밖에...ㅠㅠ...그런데 사실은 이 사진이 무척 맘에 듭니다. 앞으로도 항상 얼굴의 반은 프레임 밖으로 내보낼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3 [한국일보]에 산악에세이 [산 그리고 사람] 연재를 시작합니다 심산 2006-03-01 4144
12 제 외동딸 '명랑소녀' 심은의 사진입니다...^^ + 3 file 심산 2006-02-22 3482
11 내 생애 최고의 연애소설 file 심산 2006-02-20 3054
10 여기는 제주도의 한 피씨방입니다 file 심산 2006-02-18 3129
9 감악산에 다녀왔습니다 file 심산 2006-02-12 6410
8 여기는 스크린쿼터사수 영화인대책위 농성장입니다 심산 2006-02-05 2763
7 하찮음에 대한 경배 관리자 2006-01-30 4192
6 김희재, 천만관객이 사랑한 작가 file 심산 2006-01-30 4673
5 스크린쿼터를 누구 맘대로 줄여?! 심산 2006-01-27 4188
4 영화사 망하는 건 일도 아니구나...ㅠㅠ 심산 2006-01-24 3046
» 서지형 사진기자가 제 얼굴을 반쪽으로 갈라놓았습니다 심산 2006-01-22 4477
2 그들보다 즐겁게 살자! file 관리자 2006-01-09 6235
1 그래, 늬들 말이 다 옳아! 관리자 2006-01-09 28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