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5-15 17:07:24 IP ADRESS: *.254.86.77

댓글

12

조회 수

2352
  제 정신으론 못할 일들 세 가지 

 

세상에는 그것에 대하여 알면 알수록 하지 못할 일들이 있다. 견적을 뽑아보면 도무지 답이 안 나오는 장사들, 제 정신이었더라면 절대로 하지 않았을 짓들. 이런 경우들의 첫손에 꼽혀야 할 일은 물론 결혼이다(올봄에 결혼을 앞둔 커플들이라면 이 글을 읽지 않는 게 좋겠다). 결혼이 뭔가? 무려 30억명에 이르는 연애가능 대상자들을 다 제쳐놓고 굳이 꼭 한 사람하고만 남은 평생을 함께 하겠다고 만천하에 공표하는 일이다. 이게 도대체 제 정신으로 할 수 있는 일인가? 눈에 태산 같은 콩깍지가 씌워지고 이성이 완전히 마비되지 않는 한 불가능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결혼을 한다. 왜? 간단하다. 그 순간에는 제 정신이 아니니까. 결혼생활이 가져다줄 행복과 불행의 대차대조표? 아서라, 말아라. 그런 거 뽑아보려다가는 없던 홧병마저 생겨난다. 외국의 경우처럼 한 남녀의 결합이 곧 결혼이라면 또 모른다. 우리나라에서의 결혼이란 결코 한 남녀의 결합이 아니다. 그것은 남자쪽 집안 전체와 여자쪽 집안 전체의 집단난투극이다. 예단이 어쩌구 혼수가 저쩌구 피로연 비용은 누가 부담하고…결혼식 자체의 스트레스가 사람을 돌게 만든다. 그런데도 우리는 결혼을 한다. 왜? 간단하다. 미쳤으니까.

 도저히 계산이 안 나오는 장사로는 뭐니뭐니해도 아이 낳기를 꼽아야 한다. 아이가 태어나는 순간, 우리의 인생은 끝장(!)이다. 아이가 예쁜 것은 하루 중에 3분뿐이다. 나머지 23시간 57분 동안 아이는 하염없이 울어대고 칭얼대고 사고를 치고 신경을 곤두서게 만든다. 책을 읽거나 테레비를 보는 건 관두고 밤에 제대로 잠을 자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 게다가 그 작은 존재가 웬 돈은 그리도 엄청나게 잡아먹는지! 분유값과 기저귀값을 버느라고 뼛골이 녹아난다. 맞벌이 부부라면 아이를 맡아줄 보모에게 월급을 몽땅 다 갖다바치면서도 행여 짤리지나 않을까 온갖 아양을 다 떨어대야 된다. 기가 막힐 노릇이다. 인생의 대재앙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아이를 낳는다. 왜? 제 정신이 아닌 것이다.

오해 없기 바란다. 나는 결혼과 출산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이것들은 그 속사정을 알면 알수록 해낼 엄두가 안나는 일들이라는 사실을 지적하고 있을 뿐이다. 결혼? 물론 마냥 행복하기만 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때로는 행복하다. 아이? 물론 경제적인 부담도 클 뿐 아니라 신경 써야될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 하지만 나는 감히 생각한다. 아이의 존재야말로 삶의 축복이라고. 내가 무작정 아이를 낳지 않았더라면 현재의 내 삶이 얼마나 쓸쓸할 것인가를 되짚어보면 누구에겐지도 모르게 감사의 마음이 우러나올 지경이다.

그렇다면 마지막으로 남은 하나는? 바로 놀러 가기다. 일상의 쳇바퀴로부터 튕겨져 나와 어딘가로 놀러 가기. 결혼이나 출산은 제 정신으론 못해치운다. 그냥 에라 모르겠다 하고 저질러야 하는 일이다. 놀러 가기 역시 그렇다. 곰곰히 따져보라. 그럼 놀러 가지 못할 이유가 백만가지쯤 나온다. 직장 상사의 눈치도 봐야하고 카드값 메울려면 돈도 아껴써야 하며 친구 아들놈의 백일잔치에도 가야한다. 온세상이 전쟁 때문에 어수선하기 이를 데 없는데 혼자 놀러간다는 게 영 마음에 걸리기도 한다. 하지만 냉정하게 돌이켜보라. 주변의 모든 조건들이 놀러가기에 딱 좋게만 형성되어 있었던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    

결혼은 언제나 무리(無理)다. 아이를 낳는 것도 그렇다. 놀러가는 것 역시 이 부류에 해당한다. 놀러간다는 것은 언제나 무리일 수 밖에 없다. 이것 저것 다 따져보면 결코 하지못할 짓들 중의 하나다. 그러므로 우리는? 무작정 놀러가야 한다! 놀러가지 못할 이유들는 백만가지다. 반면 놀러가야될 이유는 단 하나뿐이다. 하지만 그 단 하나의 이유가 한량에게는 최고의 지상명제가 된다. 그게 뭐냐고? "우리는 놀기 위해서 산다!" 그래서 당신이 이 글을 읽고 있을 때쯤, 나는 발등에 떨어진 온갖 일들을 나 몰라라 내팽개치고 도망쳐서, 인도 히말라야의 만년설 위를 하염없이 걸어가고 있을 것이다.

  월간 [VnVn] 2003년 5월호



조성은

2006.05.16 09:59
*.155.239.171
맞아요,맞아...^
profile

심산

2006.05.16 13:06
*.237.81.80
성은이는 이 세 가지를 다 해봤지?^^

한수련

2006.05.16 14:59
*.254.86.77
난 한개도 못했봤어요~.^^ 결혼은 하기 싫은데 애는 갖고 싶기도 하고

최상

2006.05.16 16:53
*.250.188.130
읽으면서 찔리는 이유는 뭘까요? 다른 두가지는 치우고, '놀러 가기'에 가장 충실한 삶... ^^;;

박상은

2006.05.17 01:48
*.153.155.187
요즘은 결혼한 사람들이 존경스럽게 보이기 시작했어요...
profile

심산

2006.05.17 02:18
*.147.6.176
[파안]충분히 존경할만한 일이란다...그 무모함과 인내심!!![당황][소주][파안]

백소영

2006.05.17 16:47
*.212.95.251
아.. 그럼 이때 인도에 갔다 오신거군요.. 부러워요.. ^^*
저도 인도 꼭 가고 싶어요..
신랑은 한달동안 다녀온 경험이 있어서.. 인도 사진을 보게 되거나 얘기만 나오면 거품을 무는데..
전 가보지 못했으니.. 열도받고 샘도나고.. 등등.. ;;;
그래서 인도에 한 번 가보고 싶다고 하면, "네가? 인도를? 너는 힘들껄?" 이런식으로 봐요. 물이 더럽다는둥.. 자고 먹고 하는게 만만치가 않다나 뭐라나 하면서요.
선생님이 보기엔 어떠세요? 여자들이 인도 여행하기는 만만치가 않나요??
profile

심산

2006.05.17 16:54
*.201.17.240
인도는 '여자'가 아니라 '인간'이 여행하기에도 만만치 않은 곳이란다...^^

최상

2006.05.19 03:06
*.232.196.152
적응하기는 힘들지만 매력적인 곳임에는 틀림없어요....^^

백소영

2006.05.19 22:37
*.212.95.83
만만치 않고 적응하기 힘들지만.. 역시나 매력적인 인도..
ㅎㅎㅎ 인도로 날아가고 싶은 마음만 굴뚝같이 커졌어요.. ^^*

박금선

2006.11.01 09:37
*.202.150.31
아하!---첫째--음, 끄덕끄덕,
둘째,--이것도 흠---그렇다면 세번째는?(기대가 고조)
세번째에 이 항목이 나올 줄 진정 몰랐습니다.

문수지

2010.05.20 10:17
*.32.31.238
지금의 저를 막 쑤시는 글이네요...!
놀러가야지~~~
저도 놀기 위해 이 세상에 태어났다고 생각해요~
아.. 잼나는 글이 너무 많네요...
마감인데 아침부터 글만 죽죽 읽고 있는 저.... 흑흑 잼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53 비나미코 9월 정모의 와인들 + 9 file 심산 2006-09-16 3024
52 허시명 작가의 전통술 특강 후기 + 9 file 심산 2006-08-27 2826
51 나팔꽃 피는 창가에서 + 5 file 심산 2006-08-20 3004
50 틴에이저는 왜 ROCK에 열광하는가? + 8 file 심산 2006-08-13 2577
49 아이들은 길 위에서 자란다 + 5 file 심산 2006-07-31 2413
48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와인파티 + 10 file 심산 2006-07-29 4955
47 하릴 없는 빈둥거림의 미학 + 8 file 심산 2006-07-24 2584
46 캐나다 아트서커스 Cirque Eloize [Rain] + 6 file 심산 2006-07-17 2493
45 5 Stars Live in Korea + 4 file 심산 2006-06-30 2668
44 서울미대 정영목 교수와 수다 떤 이야기 + 2 file 심산 2006-06-30 3852
43 윤효간 콘서트 [피아노와 이빨] 게스트 출연 + 8 file 심산 2006-06-23 2737
42 소설 [대부] 완역본 발간을 축하하며 + 1 file 심산 2006-06-19 2587
41 이집트에서 날아온 편지 + 5 file 심산 2006-06-18 2585
40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양수리수련회 + 7 file 심산 2006-06-06 3560
39 여의도에서 신촌까지 걸어다니기 + 6 file 심산 2006-06-01 2949
38 시내 한복판에서 전세계의 산을 보는 방법 + 1 file 심산 2006-05-22 2467
37 산에 오르는 백수들 + 8 심산 2006-05-18 2665
36 망고 + 3 file 심산 2006-05-15 2778
» 제 정신으론 못할 일들 세 가지 + 12 심산 2006-05-15 2352
34 김반장이라는 매혹적인 뮤지션 + 8 file 심산 2006-05-12 2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