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6-23 01:39:49 IP ADRESS: *.146.254.60

댓글

8

조회 수

2693

윤효간 콘서트 [피아노와 이빨]
2006년 5월 12일-7월 2일, 압구정동 발렌타인 극장

[img1]

윤효간이라는 피아니스트를 아십니까? 저도 몰랐습니다. 하지만 프로필을 들여다보니 그가 연주하는 피아노를 수도 없이 들었겠더군요. 그는 김현식과 김광석을 비롯하여 최근의 T(윤미래)에 이르기까지 대중가수들의 앨범작업에 피아노와 아코디언 세션맨으로 1,000회 이상 참여했답니다. 2004년에는 장사익과 함께 [노동의 새벽 출간 20주년 공연]에 참가했고, 2005년에는 [광복 60주년 환경콘서트]에서 서울심포니오케스트라와 협연한 적도 있군요.

[피아노와 이빨]은 현재 그가 공연하고 있는 52일간의 피아노 콘서트의 타이틀입니다. 타이틀이 좀 웃기죠? 피아노는 알겠는데 이빨이라...? 사연인즉슨 콘서트 중간에 토크쇼 게스트를 초청해서 '이빨'을 까는 순서가 있답니다. 그런데 엉뚱한 것은 저더러 게스트로 나와달라는 부탁이지요. 엥? 피아노 콘서트에 게스트로 나오라고라? 첨엔 조금 당황했습니다. 하지만...기획자의 설명을 구구절절 듣고나서는 까짓거, 뭐, 나갑시다...그렇게 대답했습니다. 뭐 그냥 편안한 맘으로 그와 마주 앉아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면 된다네요(이거 믿어도 될런지 원)...?^^

역대 게스트들의 명단을 주욱 훑어보니 조금은 안심이 됩니다. 뭐 대부분 음악전문가들이 아니었으니까요. 동물병원 원장, 지리학과 교수, 호주대사관 문화공보실장, 숲해설가, 동춘서커스단장, 남사당줄꾼, 연극배우...그야말로 천차만별입니다. 하지만 제가 기획자에게 물었죠. "왜 하필 저죠?" 그녀의 대답: "윤효간 씨가 직접 선정한 거에요." 제가 다시 물었습니다. "그분이 저를 아나요?" 되돌아온 대답이 걸작입니다. "작년에 [엄홍길의 약속]을 읽고 꼭 한번 만나뵙고 싶어하셨답니다."

사람 인연이라는 게 참 재밌죠? 그런 연유로 제가 피아노 콘서트에 게스트로 참여하게 되었답니다. 윤효간 씨는...정확히는 모르겠으나 아마도 저와 동년배인듯 합니다. 이 기회에 피아노 잘 치는 친구가 하나 생긴다면 뭐 근사한 일이죠. 2006년 6월 23일 금요일 밤 7시 30분, 압구정동 발렌타인 극장에서 열리는 윤효간 콘서트 [피아노와 이빨]. 바로 오늘입니다. 아마도 근사한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멋진 연주를 듣고, 정담을 나누고, 다시 연주를 듣고...근사한 와인도 한 두잔 마시고...그렇게 밤을 보내고 나면 [한국 VS 스위스]의 일대 결전이 시작될 테니까요...^^

백소영

2006.06.23 02:49
*.44.147.104
부럽습니다.. 선생님의 그 입담을 보지 못함이 못내 아쉽지만..
부디 좋은 시간 보내세요!!! ^^*

박한내

2006.06.23 17:02
*.204.83.95
콘서트 컨셉이 괜챦네요^^ 포스터 뒷배경도 맘에 들고 ㅎㅎ 샌님안나오시는 날이라도 한번 가볼까~
profile

심산

2006.06.23 17:06
*.146.254.60
한내,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아주 즐거운 콘서트라는군? 자유분방하고 그루브하고 유쾌하고...^^

최현진

2006.06.24 09:57
*.10.154.189
아...숨어있는 훌륭한 분들을 발견할 때 마다,
그래도 아직은 세상이 아주 엉망진창은 아니구나 싶어 다행스럽습니다^^
게다가 선생님의 팬이시군요!

김유미

2006.06.25 02:31
*.176.34.57
선생님에 관해 조금. 공부하면서.. 윤효간대장님과 참.. 좋은 친구가 되겠구나.. 생각했습니다.
선생님을 <피아노와 이빨> 무대에 모실 수 있어서 참. 행복. 했습니다...
더 긴 시간.. 이빨. 내어드리지 못해 죄송한 맘. 많이.. 남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아름다운 생각 있이.. 행동하시는 선생님..
감동있는 말씀. 향기나는 웃음. 감사드립니다..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
profile

심산

2006.06.25 04:23
*.51.161.215
유미씨, 담에 효간님이랑 함께 술 한잔 해요, 제가 살께요...^^
profile

심산

2006.06.30 23:27
*.254.86.77
콘서트에 참가하고 방금 돌아왔습니다. 아주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이빨을 좀 줄이고 연주가 더 많았으면...싶었습니다. 그가 연주하고 노래(윤효간은 예전 [백두산]의 멤버였다더군요)하는 [Stairway to Heaven][Hey Jude] 그리고 [마법의 성][오빠생각]은 너무도 독창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비단구두]의 주제가인 [오빠생각]이 참 좋았습니다...^^
다녀와서 알게된 사실인데...이 콘서트는 [아름다운 재단]과 깊은 관련이 있더군요. 게다가 청소년 특히 음악에 관심 있는 아이들에게 아주 적격인 기획이었습니다. 윤효간 씨는 그 동안 소년소녀 가장 돕기나 홀트아동복지회 등의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관여했던 사람입니다. 콘서트를 즐기는 내내...그가 참 아름답구나...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누군가가 이 콘서트를 보러간다면? 당근, 전혀 망설임 없이, 적극 추천(!)입니다...^^

지근수

2006.12.23 07:37
*.13.65.2
정말, 아름다운 피아니스트이자 아티스트 였읍니다..소중한 사람과 꼭 다시 가고픈 콘써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 노매드 관광청장과 수다 떤 이야기 심산 2006-03-04 2877
52 [한국일보]에 산악에세이 [산 그리고 사람] 연재를 시작합니다 심산 2006-03-01 4302
51 제 외동딸 '명랑소녀' 심은의 사진입니다...^^ + 3 file 심산 2006-02-22 3609
50 여기는 제주도의 한 피씨방입니다 file 심산 2006-02-18 3276
49 감악산에 다녀왔습니다 file 심산 2006-02-12 6560
48 여기는 스크린쿼터사수 영화인대책위 농성장입니다 심산 2006-02-05 2897
47 김희재, 천만관객이 사랑한 작가 file 심산 2006-01-30 4844
46 스크린쿼터를 누구 맘대로 줄여?! 심산 2006-01-27 4347
45 영화사 망하는 건 일도 아니구나...ㅠㅠ 심산 2006-01-24 3181
44 서지형 사진기자가 제 얼굴을 반쪽으로 갈라놓았습니다 심산 2006-01-22 4643
43 제주도에서 잘 놀고 있습니다 + 10 file 심산 2006-09-29 3328
42 [미디어다음]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 2 file 심산 2006-09-26 2635
41 허시명 작가의 전통술 특강 후기 + 9 file 심산 2006-08-27 2780
40 틴에이저는 왜 ROCK에 열광하는가? + 8 file 심산 2006-08-13 2541
39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와인파티 + 10 file 심산 2006-07-29 4882
38 캐나다 아트서커스 Cirque Eloize [Rain] + 6 file 심산 2006-07-17 2444
37 5 Stars Live in Korea + 4 file 심산 2006-06-30 2633
36 서울미대 정영목 교수와 수다 떤 이야기 + 2 file 심산 2006-06-30 3799
» 윤효간 콘서트 [피아노와 이빨] 게스트 출연 + 8 file 심산 2006-06-23 2693
34 이집트에서 날아온 편지 + 5 file 심산 2006-06-18 2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