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7-01-27 22:01:14 IP ADRESS: *.201.17.216

댓글

5

조회 수

3085

클래식의 재발견
심산(심산스쿨 대표)

내가 운영하고 있는 작은 학교의 전공과목은 시나리오 작법이다. 하지만 단지 시나리오 작법을 가르치기 위하여 이 학교를 설립한 것은 아니다. 또한 단순히 무언가를 가르치는 곳만으로 그 기능을 제한했다면 굳이 ‘스쿨’이라는 영어 표현을 사용하지도 않았을 것이다. 나는 이 작은 공간을 통해 ‘가르치고 배우고 함께 즐기는 사람들의 모임’을 만들고 싶었다. 스쿨의 본래 뜻 그대로 ‘학교’이자 ‘학파’인 어떤 모임을 꿈꾸었던 것이다. 그래서 나는 이곳에 모이는 사람들과 함께 여행을 가고 록밴드를 운영하며 산에 오른다. 전공과목인 시나리오 집필에도 전력을 다하고 있음은 물론 두 말할 나위도 없다.

 이곳에 새로운 강좌를 개설할 때 내가 들이대는 잣대는 단순 무식하다. 내가 듣고 싶은 강좌인가? 그것이 전부다. 내가 배우고 싶은 무엇인가를 다른 사람들과 함께 공부하는 것, 그것이야말로 가장 즐겁고도 효율적인 학습방법이다. 덕분에 나는 내가 더 깊이 알고 싶었던 와인의 세계를 사람들과 함께 탐색해나가며 즐거워하고 있다. 재야 인문학자 조중걸의 예술사를 개설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도대체 예술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언제 어디서 왜 누구에 의하여 생산되고 향유되는가? 얼핏 들으면 우문에 가까울 만큼 아둔한 소리처럼 들릴 테지만 나는 언제나 그런 것들이 궁금했었다. 그리고 이제 조중걸과 함께 예술사의 깊은 심연 속으로 들어가면서 문득 잊고 있었던 내 영혼의 양식들을 재발견한다.

조중걸 예술사의 특징은 철학 혹은 과학의 입장에서 문학과 미술과 음악을 동시에 조망한다는 것이다. 덕분에 매시간 수업 때마다 ‘소문으로만 들어왔던’ 고전들과 직접 대면하는 고통(!)을 겪게 된다. 호머의 <일리아드>와 소포클레스의 <오이디푸스>를 원문 강독하며 나는 전율했다. 구석기 시대의 환각주의적 동굴벽화와 신석기 시대의 추상화에 가까운 회화들을 비교해보면서 나는 충격을 받았다. 바흐의 <농민 칸타타>와 모차르트의 <피가로의 결혼>을 들으면서 나는 영혼이 고양됨을 느낀다.

우리는, 조중걸의 표현을 빌자면, 모든 확신들이 파괴되고 절망들로 가득 차 있는 ‘새로운 신석기 시대’를 살고 있다. 이 황량한 시대에 무엇으로 우리의 영혼을 위로하고 살찌울 것인가? 답변은 예기치 못했던 곳에 숨어 우리를 빤히 응시하고 있다. 고전이다. 클래식이야말로 진정으로 우리가 신뢰하고 기댈 수 있는 유일한 안식처이다. 올 한해는 예술사 탐구와 함께 내 영혼이 부쩍 성숙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좋은 생각] 2007년 2월호

최지설

2007.01.27 23:29
*.131.198.133
저도 그런 생각이 듭니다.
<마운틴 오딧세이>단숨에 읽었습니다.
소개된 책들을 찾아 읽는 대신 이 책을 다시 한번 읽게 될 것 같습니다.
profile

심산

2007.01.27 23:46
*.131.158.75
흠, 뭐...[마운틴 오딧세이]에 등장하는 책들도
산악문학 분야에서 고전이라면 고전이지요...^^

서보라

2007.01.28 00:02
*.46.174.167
만만치 않은 양이었는데, 거의 쉼없이 <오이디푸스>를 강독하시는 선생님의 모습과 그 집중력에 모두들 녹아들어간 시간이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한 두번씩은 읽었을 작품을, 오늘 수업 속에서 다시 곱씹으며 한줄 한줄 훑어가면서, 그리고 서로의 의견을 나누면서, 저 역시 마음이 울렸습니다. 오늘 수업 행복했습니다. ^^

한수련

2007.01.29 16:09
*.235.170.238
나도 쉬는 일요일 내내 피가로의 결혼이랑 바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듣고 어제는 키치, 우리들의 행복한 세계라는 책을 하루만에 다 읽어버렸어요. ^^ 심산선생님을 만나고 각분야에 뛰어난 일가를 이룬 분들의 강의를 들을 수 있게 되었다는 그 사실만으로도 난 인복이 너무 많은것 같아 행복해 집니다. ^^

심정욱

2007.03.06 17:03
*.216.70.254
js가 이곳에 올라온 이 글을 못보고,
먼 길을 지하철로 이동하느라 우연히 구매한 좋은생각에.....심산샘의 글이 있는 것을 보고 너무 반가워서 몇일전에 접어왔더군요. 쿠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73 남아공의 와이너리들 + 5 file 심산 2008-05-25 2553
72 남아공의 와인들 + 8 file 심산 2008-05-25 2356
71 남아공항공 안에 달(들)이 뜨다 + 15 file 심산 2008-05-21 12339
70 남아공에서 잘 놀고 있습니다 + 9 심산 2008-05-12 2673
69 김형철 1주기 추모 콘서트 안내 + 5 file 심산 2008-04-01 3839
68 2월 23일(토) 오전 방송과 오후 방송 + 8 심산 2008-02-22 3060
67 식객 강헌의 전국맛집순례 일정 + 14 심산 2008-01-08 5058
66 지상에서 가장 관능적인 독서기 + 8 file 심산 2007-11-08 3256
65 휴먼원정대 2007년 가을수련회 + 8 file 심산 2007-10-15 3172
64 전시회 도록에 실려온 편지 + 9 file 심산 2007-10-12 3027
63 류연복 판화전 [금강산과 독도] + 3 file 심산 2007-08-31 2532
62 파리지앵의 일상과 속살 + 14 file 심산 2007-08-23 3637
61 오늘 구입한 중고LP들 + 11 file 심산 2007-07-28 2943
60 빨강머리 불량소녀 국외탈출! + 21 file 심산 2007-07-16 3123
59 인도의 집시 바울족 예술단의 작은 콘서트 + 7 file 심산 2007-06-01 2585
» 클래식의 재발견 + 5 심산 2007-01-27 3085
57 히말라야에서 날라온 성탄카드 + 2 file 심산 2006-12-24 2712
56 제주도에서 잘 놀고 있습니다 + 10 file 심산 2006-09-29 3328
55 [미디어다음]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 2 file 심산 2006-09-26 2635
54 보름간 제주도에 머무릅니다 + 22 file 심산 2006-09-20 3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