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7-08-23 18:29:29 IP ADRESS: *.237.80.39

댓글

14

조회 수

3640


[img1]이화열 지음, [파리지앵], 마음산책, 2007
-한 디자이너가 그린 파리지앵의 일상과 속살

이화열은 아주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는 여자친구입니다. 정확히 표현하자면 제 여자친구의 여동생이었죠. 그녀의 언니를 만난 것이 1982년이니까 벌써 25년씩이나 인연을 맺고 있는 사이입니다. 대학과 대학원에서 의상디자인과 산업디자인을 전공한 친구인데, 20대가 다 지나가려는 끝무렵, 갑작스럽게 뉴욕과 파리를 떠돌다가 그만 '파리에 반해' 그곳에 주저 앉았습니다. 그리고는 얼마 후 한 멋진 파리지앵과 사랑에 빠져 결혼을 했고, 현재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녀가 며칠 전에 자신의 생애 처음으로 책을 냈습니다. 제목은 [파리지앵]이고 부제는 '한 디자이너가 그린 파리지앵의 일상과 속살'입니다. 그녀가 이 책을 내는 과정에서 저도 약간의 역할을 했습니다. 글과 사진을 주욱 훑어보니 다름 아닌 '마음산책'이 가장 적절한 출판사가 될 거라고 생각했고, 그래서 그녀를 마음산책에 소개시켜 줬던 거지요. 그 이후 작업은 일사천리로 진행되어 바로 엊그제 아주 예쁘고 멋진 책이 세상에 나왔습니다.

이 책에는 에펠탑이 없습니다. 그 흔한 루브르 박물관도 물론 없지요. 이 책은 파리 여행에 관한 책이 아닙니다.  대신 그 매혹적인 도시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알콩달콩 달콤씁쓸한 이야기들로 가득 차 있지요. 여행서라고 부르기보다는 생활서(?)라고 불러야 마땅할듯한 그런 책입니다. 그녀와 그녀의 남편 올리비에가 찍은 사진들이 많이 들어 있는데, 그 사진들을 보는 재미만 해도 쏠쏠합니다. 그리고 글은...감칠 맛이 넘칩니다. 솔직히 그렇게 오랜 세월 동안 그녀를 알고 지내왔어도 그녀가 이렇게 감칠 맛 나는 글솜씨를 가지고 있었다는 것은 이번에야 알게 되었습니다.

이화열은 한국에 드나들 때마다 저희 와인반 수업을 청강하여 와인반 친구들하고는 이미 반갑게 인사하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어제도 귀국 직전 마지막으로 저희 와인반 수업의 뒷풀이에 참여했습니다. 물론 그녀의 사랑하는 남편 올리비에와 함께였죠. 지하실을 모두 와인셀러로 쓰고, 부르곤에 멋진 별장도 갖고 있는, 그야말로 본토박이 파리지앵과 함께 와인을 마시자니 할 이야기도 너무 많아 아주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헬로 화열, 첫번째 저서의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해! 내년에 내가 파리에 가면 너네집 와인셀러를 초토화(!)시킬 테니까 각오하고  있으라구...^^[img2]

조현옥

2007.08.23 18:34
*.62.89.4
허걱! 저렇게 멋진 남자분을...^^
나도 빨리 돈 벌어서 외국 나가야지! ㅋㅋ ^0^
profile

명로진

2007.08.23 18:53
*.129.236.210
허걱!
나도 빨리 외국 나가서 돈벌어야지'' 로 바꾸면 안될까요?^^

조현옥

2007.08.25 01:31
*.62.89.4
'호오~~ 그런 수가! ' 라고 말한다면 제가 무지막지 한거죠...ㅋㅋ (이 나이에 맨땅에 헤딩할 수도 없구 ㅡ_ㅡ)
안그래도 들떨어졌다고 산이 선생님께 맨날 얻어 맞는데...^^;;
(18기 종강파티에서 퀴즈 맞췄다고 쓰다듬어 주시려는 걸 또 얻어 맞는 줄 알고
매번 자동반사로 도망쳤다니까요.TT)

한수련

2007.08.23 19:14
*.235.169.165
흔들렸지만 쌤 표정이 이때 까지 본 중에 제일 므흣하군요.

조현옥

2007.08.23 20:41
*.62.89.4
카메라 자동 촬영으로 해 놓으시고 후다닥~ 뛰어와서 찍으신게 분명해요. ㅋㅋ
profile

심산

2007.08.23 23:08
*.241.45.206
흠,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글하고 사진하고 정말 좋아요!^^

김보균

2007.08.24 01:07
*.53.143.142
아..나도 책내고 싶다..

정경화

2007.08.24 10:13
*.96.222.1
저도 무작정 떠나버릴까바 읽기가 두렵습니다~ ㅋㅎ..

김유진

2007.08.24 10:21
*.126.20.128
와... 저 남자분...포스...
우어어..멋있어요...

백소영

2007.08.27 01:25
*.212.80.208
사진이 참 묘해요.......... ㅋㅋ 마냥 좋은 우리 선생님... 그 선생님을 벗어나고픈 고양이... ㅋㅋ
아............. 파리!!! 배회하고 싶다!!

이시연

2007.08.27 21:20
*.215.170.96
그러게요. 불쌍해 보인다..시라...시라 많이 나았어요? 붕대 칭칭 감고 있는게..영 안쓰럽네요...

이화열

2007.08.29 14:32
*.131.158.35
형 잘왔어요. 베비시터 메타기 때문에 와인스쿨에서 오래 수다 떨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는 올리비에씨.
형한테 고맙다고 꼭 안부전해달래요~
여기서 <파리지앵> 표지를 보니 영 반갑네요.^^
와인스쿨 여러분들 결석하지 말고 고군분투합시다!^^
profile

심산

2007.08.29 14:34
*.131.158.35
헬로 화열, Nouveau Deux와 Chateau St Jean Cinq Cepages 잘 챙겨갔고 갔어?
아님 벌써 마셔버렸나...?^^

김성훈

2007.10.29 04:52
*.116.250.204
누님....한참만에 글을 올리네요^^ 담번에 오실땐 책들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93 오늘 구입한 중고LP들 + 11 file 심산 2007-07-28 2944
» 파리지앵의 일상과 속살 + 14 file 심산 2007-08-23 3640
91 류연복 판화전 [금강산과 독도] + 3 file 심산 2007-08-31 2533
90 전시회 도록에 실려온 편지 + 9 file 심산 2007-10-12 3029
89 휴먼원정대 2007년 가을수련회 + 8 file 심산 2007-10-15 3173
88 지상에서 가장 관능적인 독서기 + 8 file 심산 2007-11-08 3257
87 식객 강헌의 전국맛집순례 일정 + 14 심산 2008-01-08 5060
86 2월 23일(토) 오전 방송과 오후 방송 + 8 심산 2008-02-22 3061
85 김형철 1주기 추모 콘서트 안내 + 5 file 심산 2008-04-01 3842
84 남아공에서 잘 놀고 있습니다 + 9 심산 2008-05-12 2674
83 남아공항공 안에 달(들)이 뜨다 + 15 file 심산 2008-05-21 12341
82 남아공의 와인들 + 8 file 심산 2008-05-25 2357
81 남아공의 와이너리들 + 5 file 심산 2008-05-25 2554
80 남아공에서 만난 사람들 + 10 file 심산 2008-05-29 2609
79 남아공의 심산 + 16 file 심산 2008-06-05 2806
78 추석특집 캐나다의 일몰 + 2 file 심산 2008-09-12 2348
77 서부영화의 단골 로케이션 장소 + 6 file 심산 2008-09-15 2472
76 SEA CIDER FARM IN CANADA + 4 file 심산 2008-09-19 2608
75 밴쿠버 아일랜드의 작은 마을 토피노 + 6 file 심산 2008-09-22 2807
74 WINE SCENE IN CANADA + 10 file 심산 2008-09-28 2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