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9-04-16 16:00:29 IP ADRESS: *.110.20.70

댓글

9

조회 수

2818
















볼게리는 수퍼 투스칸의 전진기지입니다
볼게리에 자리 잡고 있는 마키올레의 여사장이 했던 말이 기억납니다
"사시카이야가 없었다면 볼게리도 없다"
볼게리 언덕에 도열해 있던 사이프레스 나무들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피엔자는 중세의 소도시입니다
그 성곽 안에 15세기에 지어진 수도원이 있습니다
그 수도원을 개조한 호텔에서 하룻밤을 묵었습니다
아주 아름다운 과거로의 여행이었습니다

몬테풀치아노에서는 아르지아노의 대성곽을 방문했습니다
초현대화 초대형화된 와이너리였습니다
개인적으로...피에몬테는 부르곤 풍이었고
토스카나는 보르도 풍이었다고 기억합니다

볼게리 피엔자 몬테풀치아노는 모두 토스카나에 속해 있습니다

신명희

2009.04.16 17:35
*.184.197.28
어흑~~ cypress

아르지아노...브르넬로 디 몬테풀치아노 1978, 1979, 1980....기억나시나요? 샘~~
풍류사랑에서 굴전과 함께 했던....
profile

심산

2009.04.16 17:57
*.110.20.70
물론 기억나지! 참 근사한 넘들이었지...
그렇지 않아도 내가 저 볼게리 언덕을 넘어갈 때 명희 생각을 했어 사이프러스 때메...
그래서 사이프레스 로고타입(디자인)을 찍어왔단다
조만간 샤또몽벨에 올려줄께...^^

김명연

2009.04.16 19:02
*.162.202.23
햇살을 머금은 사진들이 사람을 아주 기분좋게 만드네요.
그들이 갖는 와인에 대한 프라우드...인정해야 겠습니다.
언제 다시 이태리를 간다면 피엔자에서 하루밤 묵고 싶네요.
언제나 멋진 심산샘^^ 이대로 계속 가시는거죠?
profile

심산

2009.04.16 19:20
*.131.141.232
김명연샘, 당근 뭐 이대로 가는 거죠...ㅋㅋㅋ
희경, 저 위의 고양이 사진은 그대를 위해서 찍은 거야...^^
밑에서 네번째, 안개 속에 서 있는 나무들이 바로 올리브나무!

이윤호

2009.04.17 03:29
*.38.48.144
아... 사시카이아, 볼게리... 꼭 간다!!!

김성훈

2009.04.17 09:39
*.116.250.204
유노형님 혹시 포터나 말동무가 필요하심 말씀하세요...

신명희

2009.04.17 10:51
*.184.197.28
유노샘~~ 꼬봉이나 시다바리는 안필요하신가요?

박선주

2009.04.17 11:10
*.33.43.60
저는 걍 돈내고 붙을께요..^^

정임수

2009.05.16 01:23
*.53.94.24
와이너리가 너무 예뻐요~나도 떠나고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93 여기는 스크린쿼터사수 영화인대책위 농성장입니다 심산 2006-02-05 2891
92 여의도에서 신촌까지 걸어다니기 + 6 file 심산 2006-06-01 2886
91 한량이 찾는 '의미'와 '재미'의 산? file 심산 2006-03-10 2880
90 남겨진 와인 속에 담긴 추억 + 7 file 심산 2010-07-15 2875
89 노매드 관광청장과 수다 떤 이야기 심산 2006-03-04 2874
88 바닷가우체국에서 엽서를 쓴다 + 8 file 심산 2009-12-03 2861
87 마포대교 북단에서 신촌로터리까지 + 15 file 심산 2009-05-12 2844
» 이태리(3) 볼게리 피엔자 몬테풀치아노 + 9 file 심산 2009-04-16 2818
85 단순한 초록의 위안 + 10 file 심산 2010-07-29 2817
84 드라마 [식객]팀의 즐거웠던 나날들 + 4 file 심산 2006-05-04 2805
83 밴쿠버 아일랜드의 작은 마을 토피노 + 6 file 심산 2008-09-22 2803
82 남아공의 심산 + 16 file 심산 2008-06-05 2799
81 WINE SCENE IN CANADA + 10 file 심산 2008-09-28 2797
80 허시명 작가의 전통술 특강 후기 + 9 file 심산 2006-08-27 2773
79 제주올레 완성과 서명숙 이사장 + 9 file 심산 2012-11-27 2771
78 길은 그리움이다 + 9 file 심산 2009-07-08 2767
77 다정한 사람과 와인을 홀짝 물회를 후루룩 + 11 file 심산 2009-11-11 2757
76 쾨글러 와인의 밤 미니사진전 + 1 file 심산 2010-08-10 2743
75 망고 + 3 file 심산 2006-05-15 2735
74 히말라야에서 날라온 성탄카드 + 2 file 심산 2006-12-24 2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