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8-09-28 18:46:54 IP ADRESS: *.237.82.39

댓글

10

조회 수

2819
















맨 아래쪽의 사진들은 FAIRMONT CHATEAU LAKE LOUIS의 제 객실에서 찍은 겁니다
너무도 근사한 호텔방에 홀로 있는 게 너무 아까와서
저 혼자 CHATEAU ANGELUS 2004를 마셨습니다
그야말로 샤또에서 샤또를 마신 셈이죠...^^
바로 코 앞에 펼쳐져 있는 LAKE LOUIS에 황혼이 깃들다가 이내 어두워질 때까지
아주 천천히 ANGELUS를 마시며 취했습니다...^^

최준석

2008.09.28 19:16
*.152.8.102
휴우.. 좋으셨겠어요..ㅠㅠ
profile

심산

2008.09.28 20:02
*.237.82.39
럭셔리한 호텔에 혼자 앉아 아직 다 익지도 않은 쌩테밀리옹 그랑 크뤼를 홀짝대는 중년의 남자...
좋긴 뭐가 좋겠냐? 어딘지 처량하고 쓸쓸해 보이지 않냐...?[소주][아휴][통곡]

최상식

2008.09.28 23:50
*.255.44.161
그러게요,저 레스토랑 춤추는 저 한가운데 낯선 여인과 춤 한번 땡겨 주셔야 하지 않습니까?쌤^^
profile

심산

2008.09.29 01:05
*.131.158.52
서양 여자애들은 얼굴이 너무 작고 다리만 너무 길어서 싫어...(여우의 신포도랄까...)ㅋㅋㅋ

최준석

2008.09.29 11:44
*.46.139.149
처량하긴요.. 신부장이나 제 생각으로는 혼자 음미하면서 많이 마실 수 있어 흐뭇하셨을 것 같은뎅..ㅋㅋ

박민주

2008.09.29 17:32
*.254.245.214
여럿이 같이 있다한들 무엇이 다르겠어요? ^^;;
레이크 루이스 앞에 거대한 호텔이 있던데..거기서 묵으셨군요...
제가 갔을 땐, 그나마 호수가 반쯤 얼어있어서..제대로 보지도 못했답니다..
어마어마하게 부럽사옵니다...OTL....
profile

명로진

2008.09.30 00:13
*.129.236.55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와인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마시는 와인.....

심샘,이게 진리죠? ^^

그래도 그랑크뤼는 부러워요~~~

조현옥

2008.10.06 14:39
*.53.218.52
아! 저도 얼마전에 그랑크뤼는 아니지만 쌩떼밀리옹 마셔봤슈~~에헤헤^^;
정말 좋았어요!^0^
원래 삼촌꺼였는데... 허락받고 마시진 않았지만... 뭐... 그게...
(원래 독불장군식 공산주의적 소유론을 가지고 사는지라...ㅡ_ㅡ)

김주영

2008.10.15 17:56
*.121.66.212
순전히 바람만으로가는 세일링 요트가
완전 뒷바람 즉 순풍으로 치달릴때
이를 가르쳐 데드런(DEAD RUN) 상태라고 하는데..
이때 메인세일 과 짚세일 외에
배 선미에 커다란 반풍선 모양의 붐이없는 돛을 하나 더 펴서
속도를 배가시킨다.
이돛을 스피네이커(SPINNAKER) 라한다.
위의 펍 레스토랑 이름을보니..아련히 ...
산아..너와 샤또 몽벨의 같이하는 모든 분들이
순풍에 스피네이커달고 즐거운 와인 여행 떠나길바란다..
profile

심산

2008.10.15 18:13
*.201.17.116
아하, 스피네이커가 그런 뜻이었군!
자고로....사람은 배워야 돼! 나이 들면서 부쩍 더 드는 생각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93 여기는 스크린쿼터사수 영화인대책위 농성장입니다 심산 2006-02-05 2922
92 여의도에서 신촌까지 걸어다니기 + 6 file 심산 2006-06-01 2914
91 한량이 찾는 '의미'와 '재미'의 산? file 심산 2006-03-10 2911
90 남겨진 와인 속에 담긴 추억 + 7 file 심산 2010-07-15 2904
89 노매드 관광청장과 수다 떤 이야기 심산 2006-03-04 2902
88 바닷가우체국에서 엽서를 쓴다 + 8 file 심산 2009-12-03 2886
87 마포대교 북단에서 신촌로터리까지 + 15 file 심산 2009-05-12 2866
86 단순한 초록의 위안 + 10 file 심산 2010-07-29 2847
85 이태리(3) 볼게리 피엔자 몬테풀치아노 + 9 file 심산 2009-04-16 2841
84 드라마 [식객]팀의 즐거웠던 나날들 + 4 file 심산 2006-05-04 2835
83 밴쿠버 아일랜드의 작은 마을 토피노 + 6 file 심산 2008-09-22 2825
82 남아공의 심산 + 16 file 심산 2008-06-05 2824
81 제주올레 완성과 서명숙 이사장 + 9 file 심산 2012-11-27 2821
» WINE SCENE IN CANADA + 10 file 심산 2008-09-28 2819
79 허시명 작가의 전통술 특강 후기 + 9 file 심산 2006-08-27 2805
78 길은 그리움이다 + 9 file 심산 2009-07-08 2792
77 다정한 사람과 와인을 홀짝 물회를 후루룩 + 11 file 심산 2009-11-11 2781
76 쾨글러 와인의 밤 미니사진전 + 1 file 심산 2010-08-10 2771
75 망고 + 3 file 심산 2006-05-15 2761
74 이 나라를 세운 것은 해녀들이다 + 3 file 심산 2012-12-31 2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