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8-06-05 23:18:56 IP ADRESS: *.201.18.217

댓글

16

조회 수

2804






이번 남아공 여행은 저와 피디, 이렇게 딱 두 사람만이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피디는 카메라맨...이기도 해서 HD카메라로 계속 촬영을 하느라 바쁘고
결국 그래서 제 사진을 찍을 기회가 거의 없었습니다(뭐 찍어봤자 별로지만...ㅋㅋㅋ)

아래의 사진 셋은 제가 셔터를 누른 겁니다
비행기 옆자리에 앉은 친구는 인도계 조벅 아가씨인데
짧은 시간 동안 급격히 친해져서 저 친구 집에 놀러갈 수도 있었는데
도저히 시간을 낼 수 없어 그냥 헤어졌습니다

맨 아래의 사진 둘은 제 숙소에서 혼자 위스키를 마시다가 찍은 사진입니다
심산의 남아공 판 [혼자 놀기의 정수]라고나 할까...ㅋㅋㅋ
맨 아래 사진의 팔찌는 은데벨레 족의 수공예품인데
남아공에서 내내 차고 다니다가 귀국한 다음에는 딸에게 빼앗겼습니다

다큐 나레이션 녹음이 절반 정도 진행되었습니다
나머지 절반은 다음 주 월요일에나 완성될 것 같습니다
당연히 상상했던 것이지만..편집과 녹음이 정말 장난 아니네요
하지만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profile

오명록

2008.06.05 23:39
*.105.2.52
샘 상체가 매력적이세요...사진찍을때 배에 힘주신거 맞죠..ㅋㅋㅋ
profile

심산

2008.06.05 23:54
*.201.18.217
명록아, 나 내 나이 또래의 남자 치고는 별로 배 안 나온 편이야, 이거 왜 이래...ㅋㅋㅋ

김경선

2008.06.06 00:09
*.88.212.48
그 프로를 언젠가 우연히 점심 먹으면서 식구들과 같이 본 기억은 있는데...두세번이나 연속 봤는데 그게 언제였는지...가물 가물하지만 재미있었답니다. 멋이라곤 눈꼽만큼도 없는 우리의 부모님 말씀 "왜 따뜻한 구들목 놔두고 길에서 떠돌며 저 고생이냐 쯧쯧" 그러면서 10분 정도면 끝날 점심 식사가 1시간 넘게 이어졌다는^^;. 화면에서 눈을 못 떼시데요. 지구본 옆에 두시고선...
근데, 위에 사진 어떠케하면 볼 수있어요? 이제서야 고백하지만...이 홈피의 사진 반쯤은 못보고 지금껏 살아왔다는 슬픈 사실. 무슨 프로그램을 깔아야 하나요? 내친김에 한글 워드에 사진을 끌어오려면 또 어떠케...? 샘도 모를거 알지만 옆 사람한테 좀 물어봐 주세요. 컴맹 동족끼리 상부상조 하기!
아우~매력적인 상체 보고 시퍼라.
profile

심산

2008.06.06 00:31
*.201.18.217
경선, 금시초문이다...이 홈피의 사진이 안 보인다는 거...ㅠㅠ
대체 뭔 소린지 원...^^

김주만

2008.06.06 03:52
*.34.39.193
샘, 가슴이 살짝 탄탄하시네요^^

양덕환

2008.06.06 03:57
*.38.137.49
오우~ 샘 갑바가!!! ㅎㅎ
(4번째 사진, 뒤에 라면(?) 드시는 분..... ㅎㅎㅎ)
profile

심산

2008.06.06 04:04
*.131.158.25
어허, 이 사람들이 왜들 이러시나...?
내가 한참 클라이밍에 미쳐 있었을 때는
배에 먹으로 그린듯한 왕짜가 새겨져 있었다는 전설이....(믿거나 말거나...ㅋㅋㅋ)

양덕환

2008.06.06 04:33
*.38.137.49
먹으로 그리셨죠? ㅎㅎ
(이크.. 리뷰받을 때 선생님의 발길질을 또 당할라...;; ㅎ)

한수련

2008.06.06 09:57
*.212.94.7
남아공이 많이 더우셨나봐요...쌤 ㅋㅋㅋㅋㅋ
profile

명로진

2008.06.06 11:13
*.86.217.161
오호....심샘의 상반신~~~
이거 보고 또 몇 가겠군.ㅎㅎㅎ

강민정

2008.06.06 13:33
*.219.163.227
어머~~~ 가슴의 발육 상태가 장난이 아니신데요... 갸도 그동안 스쿨룩에 가려서 참 고생이 많았겠네요.

조만간 둘째를 낳으시면 샘께서 모유수유를 하셔도 될 듯 합니다. ㅋㅋㅋ
profile

심산

2008.06.07 02:35
*.237.80.147
이것들이 정말...?!!!
손가락 말고 달을 보란 말이야!!!
(근데 뭐가 손가락인지 달인지 나도 헷갈린다...ㅠㅠ)[엉엉][버럭][취함]

강민정

2008.06.07 09:40
*.219.163.227
뒤에서 두번째 사진... 자꾸보니깐 합성 같아요. 아니면 남아공에 배후세력이 있던가? ㅋㅋㅋ

백소영

2008.06.08 01:40
*.44.147.135
오우 이런~~ 선생님!! 이렇게 섹시하셔도 되는거에요?!!!! 깜짝 놀랐잖아요!!! ㅎㅎㅎ 정말이지 제가 알고 있는 심산 선생님이 맞나싶을 정도... 멋지십니다!! 종종 이런 사진 올려주세요!!! 잠도 확 달아나고 좋네요~ ^^*

윤혜자

2008.06.09 17:32
*.5.203.199
근데..무슨 의도로 옷을 벗은 사진을 올리신 겁니까?
profile

심산

2008.06.09 17:53
*.235.169.165
위스키 중에서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Islay Single Malt Boremore를 마셨다는 거, 자랑하려고 올렸다 왜?????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93 여기는 스크린쿼터사수 영화인대책위 농성장입니다 심산 2006-02-05 2897
92 여의도에서 신촌까지 걸어다니기 + 6 file 심산 2006-06-01 2890
91 한량이 찾는 '의미'와 '재미'의 산? file 심산 2006-03-10 2882
90 남겨진 와인 속에 담긴 추억 + 7 file 심산 2010-07-15 2877
89 노매드 관광청장과 수다 떤 이야기 심산 2006-03-04 2877
88 바닷가우체국에서 엽서를 쓴다 + 8 file 심산 2009-12-03 2863
87 마포대교 북단에서 신촌로터리까지 + 15 file 심산 2009-05-12 2848
86 이태리(3) 볼게리 피엔자 몬테풀치아노 + 9 file 심산 2009-04-16 2821
85 단순한 초록의 위안 + 10 file 심산 2010-07-29 2820
84 드라마 [식객]팀의 즐거웠던 나날들 + 4 file 심산 2006-05-04 2807
83 밴쿠버 아일랜드의 작은 마을 토피노 + 6 file 심산 2008-09-22 2806
» 남아공의 심산 + 16 file 심산 2008-06-05 2804
81 WINE SCENE IN CANADA + 10 file 심산 2008-09-28 2800
80 제주올레 완성과 서명숙 이사장 + 9 file 심산 2012-11-27 2782
79 허시명 작가의 전통술 특강 후기 + 9 file 심산 2006-08-27 2780
78 길은 그리움이다 + 9 file 심산 2009-07-08 2769
77 다정한 사람과 와인을 홀짝 물회를 후루룩 + 11 file 심산 2009-11-11 2759
76 쾨글러 와인의 밤 미니사진전 + 1 file 심산 2010-08-10 2746
75 망고 + 3 file 심산 2006-05-15 2739
74 이 나라를 세운 것은 해녀들이다 + 3 file 심산 2012-12-31 2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