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1-24 16:54:19 IP ADRESS: *.201.16.241

댓글

0

조회 수

3170

[심산스쿨 시나리오작품집 2006]은 제일 '영양가 있는' 제작사와 투자사 약 160여명에게 우송했습니다. 그 리스트를 뽑아준 것은 아이엠픽처스의 이민우고요. 실제로 그가 뽑아준 것은 120여개의 회사였는데, 한 회사에 두 세명까지 보내는 경우도 있어서, 모두 160여명에게 발송된 것이지요.

그런데 일주일 쯤 지나자 반송되어 오는 것들이 생겨나기 시작합니다. 이유요? 빤하죠. 회사가 망해버렸거나 어디 다른 데로 이사를 간 것이겠죠. 흔히들 제작자와 투자자들은 '돈 많고 잘 나가는' 사람들이라고만 생각합니다. 하지만 사실은 이와 다릅니다. 제게도 제작자와 투자자 친구들이 많이 있는데...그들을 볼 때마다 언제나 살얼음판 위를 걷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한국영화? 삐끗하면 망합니다. 망하면? 회사 하나 날라가는 거, 일도 아닙니다...ㅠㅠ...반송되어 온 작품집을 보면서 문득 쓸쓸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망하지 말자고요! 다 잘 먹고 잘 살자고 하는 일 아닙니까...?^^

반송된 제작사들의 명단을 아래에 적어 놓습니다. 그저 '이사를 간 것일 뿐' 아직도 어딘가에서 좋은 영화를 만들기 위해서 골머리를 싸매고 있으리라고 믿고 싶습니다. 혹시 반송된 회사의 관계자분들께서 이 글을 읽어보시게 되면, 새로 이사간 주소를 알려주십시오.

반송된 회사명: 박철수필름, 이규형시네마, 프로덕션 M, 이노기획, 크리스마스 엔터테인먼트, 먼데이 엔터테인먼트, 판 커뮤니케이션, 눈 엔터테인먼트, 태감...이상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33 산이 산을 말하다? 심산 2006-03-25 3897
132 김형철 1주기 추모 콘서트 안내 + 5 file 심산 2008-04-01 3828
131 서울미대 정영목 교수와 수다 떤 이야기 + 2 file 심산 2006-06-30 3790
130 ...그리고 올레는 계속된다 + 12 file 심산 2011-05-03 3776
129 양희주의 제주밥상표류기 + 9 file 심산 2012-04-05 3766
128 한달 동안 알프스 트레킹을 떠납니다 + 25 심산 2013-06-26 3702
127 여수 금오도 비렁길 트레킹 + 2 file 심산 2013-10-23 3672
126 파리지앵의 일상과 속살 + 14 file 심산 2007-08-23 3625
125 제 외동딸 '명랑소녀' 심은의 사진입니다...^^ + 3 file 심산 2006-02-22 3598
124 심산 몽골리아 여행사진들(2) + 18 file 심산 2011-08-12 3540
123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양수리수련회 + 7 file 심산 2006-06-06 3506
122 심산 몽골리아 여행사진들(1) + 14 file 심산 2011-08-12 3477
121 심산이 찍은 프랑스 사진들(2) + 6 file 심산 2010-09-09 3439
120 제주도에서 잘 놀고 있습니다 + 10 file 심산 2006-09-29 3319
119 내가 탔던 사고차량의 동영상을 보고 + 23 심산 2012-10-17 3305
118 길 위에서 에스프레소를 구하다 + 15 file 심산 2010-08-11 3271
117 여기는 제주도의 한 피씨방입니다 file 심산 2006-02-18 3266
116 지상에서 가장 관능적인 독서기 + 8 file 심산 2007-11-08 3247
» 영화사 망하는 건 일도 아니구나...ㅠㅠ 심산 2006-01-24 3170
114 내 생애 최고의 연애소설 file 심산 2006-02-20 3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