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6-30 18:17:36 IP ADRESS: *.201.17.154

댓글

2

조회 수

3795

서울미대 정영목 교수와 수다 떤 이야기
월간 [행복이 가득한 집] 2006년 7월호

[img1]

요즘 확실히 히말라야가 붐을 일으키고 있는 모양입니다. [행복이 가득한 집]처럼 '나긋나긋한' 잡지에서조차 히말라야 특집을 꾸미니까요. 얼마전 그 특집의 한 꼭지를 맡아 서울미대 서양화과의 정영목 교수와 수다를 떨었습니다. 뭐 워낙 '저희들 멋대로' 떠들어댔고, 구술 정리를 맡은 기자가 산에는 문외한인지라, 정작 지면을 차지한 기사는 별로 읽을 것도 없답니다...만, 여하튼 자료 차원에서 [심산스쿨>관련기사]에 올려 놓았습니다.

정영목 교수님...대단한 양반입니다. 세상에 동국대 국문과 중퇴생으로서, 게다가 저 '악명 높은' 동국대 산악부 출신으로서, 서울미대 서양화과 교수가 되었다니...그저 놀라울 뿐입니다. 산동네에서는 흔히들 "빡세게 잘 노는 놈은 뭐를 해도 된다"는 농담들을 주고 받는데 정교수님이 꼭 그 케이스가 아닌가 싶습니다. 저로서는 처음 뵙는 분이었지만 아주 즐거운 만남이었습니다. 대담이 끝나고 난 뒤에도 2차 가자, 3차 가자...하고 술 마시다가 끝내는 인사동과 평창동의 화랑들 순례까지 하고...결국 하루 종일 놀았습니다...^^

사실 정교수님 본인께서는 모르고 계셨지만 저와는 오래전부터 야릇한 인연(?)이 있었답니다. 제 아내의 박사학위 논문의 심사위원이셨고, 얼마 전에는 제 아내를 위하여 홍익미대에 추천서를 써주시기도 했었지요. 제가 그 말씀을 올리니 깜짝 놀라시더군요. 어찌되었건 유쾌한 산 선배를 한 분 더 알게 되어서 참 기뻤습니다. 그러고 보면 세상은 참 좁은 것 같아요...^^

 

 

profile

장영님

2006.07.01 10:10
*.96.231.167
오늘 한겨레 <주목! 이 프로>에 내일(일)= mbc 스페셜 '히말리야 이야기'-밤 11시 30분 =
기사가 있어 가위로 잘라 냉장고에 붙여두었습니다.

{산악인 엄홍길은 히말라야 로체샬 봉우리 지점에 앉아 무섭게 고뇌했다. 3년 전 그가 후배 둘을 잃은 바로 그 지점에서 앞으로 나아갈지, 뒤로 돌아갈지 선택을 해야 했다. ...<히말라야 이야기>는 정상에 태극기를 꽂고 환호하는 산악 여행기가 아니다. 자고 일어나니 셰르파들이 도망가고 지독한 눈바람이 찾아드는 악전고투 속에서 꿈의 봉우리를 포기하고 되돌아서야 하는 산악인들의 무거운 발걸음을 좇는 다큐멘터리다.}

7월, 무더위 장마에
눈 덮힌 히말라야를 보는 것 자체가
산악인의 꿈과 좌절을 넘는 피서일 듯...^^
profile

심산

2006.07.25 17:47
*.51.162.199
홍길이형, 정말 요번에 엄청 고생했다고 하더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33 산이 산을 말하다? 심산 2006-03-25 3903
132 김형철 1주기 추모 콘서트 안내 + 5 file 심산 2008-04-01 3834
» 서울미대 정영목 교수와 수다 떤 이야기 + 2 file 심산 2006-06-30 3795
130 ...그리고 올레는 계속된다 + 12 file 심산 2011-05-03 3781
129 양희주의 제주밥상표류기 + 9 file 심산 2012-04-05 3771
128 한달 동안 알프스 트레킹을 떠납니다 + 25 심산 2013-06-26 3707
127 여수 금오도 비렁길 트레킹 + 2 file 심산 2013-10-23 3677
126 파리지앵의 일상과 속살 + 14 file 심산 2007-08-23 3630
125 제 외동딸 '명랑소녀' 심은의 사진입니다...^^ + 3 file 심산 2006-02-22 3604
124 심산 몽골리아 여행사진들(2) + 18 file 심산 2011-08-12 3545
123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양수리수련회 + 7 file 심산 2006-06-06 3511
122 심산 몽골리아 여행사진들(1) + 14 file 심산 2011-08-12 3482
121 심산이 찍은 프랑스 사진들(2) + 6 file 심산 2010-09-09 3444
120 제주도에서 잘 놀고 있습니다 + 10 file 심산 2006-09-29 3324
119 내가 탔던 사고차량의 동영상을 보고 + 23 심산 2012-10-17 3310
118 길 위에서 에스프레소를 구하다 + 15 file 심산 2010-08-11 3276
117 여기는 제주도의 한 피씨방입니다 file 심산 2006-02-18 3272
116 지상에서 가장 관능적인 독서기 + 8 file 심산 2007-11-08 3252
115 영화사 망하는 건 일도 아니구나...ㅠㅠ 심산 2006-01-24 3176
114 내 생애 최고의 연애소설 file 심산 2006-02-20 3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