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2-12 23:23:05 IP ADRESS: *.147.6.239

댓글

0

조회 수

6410

'노스페이스와 함께 하는 100명산'이라는 산행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의 14번째 산행이 '감악산'이었는데, 제가 강사로 초청되어 다녀왔습니다. 감악산은 강원도와 충청북도의 경계선 상에 있는 산입니다. 강원도에서는 '원주 감악산'이라고 부르고, 충북에서는 '제천 감악산'이라고 부르죠...^^ 저희는 강원도에서 올라가 충북으로 내려왔습니다. 처음 가본 감악산은...근사했습니다. 산에 오르면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우리 나라는 그야말로 '첩첩산중'입니다. 끝없이 중첩되어 있는 하얀 산들의 풍경이 가슴을 시리게 합니다. 특히나 오늘은 '시야는 겨울, 체감온도는 봄'인 환상적인 날씨여서 아주 즐거운 산행이었습니다.

이 산행 프로그램은 정원이 40명입니다. 그 중 20명은 전국의 희망자들 중에서 선발하고, 나머지 20명은 일종의 '스태프'들입니다. 처음 만나본 일반 참가자 여러분들도 참 반가왔고, 스태프로 참여하신 분들과도 좋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주관사인 '와우레포츠'의 정용권님, 주최측인 '노스페이스'의 김형우님(유명한 8000미터급 클라이머입니다), 취재사인 [스포츠조선]의 남정석님과 김행장님, 월간 [마운틴]의 진우석님, 그리고 전설(?)로만 알고 있던 대선배 산악인 남기탁님...등을 만나뵐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이 프로그램의 고정 참가자인 [식객]의 허영만 화백과 이호준 취재팀장은 [식객] 10권과 11권 출간 및 코앞에 닥친 취재스케줄 때문에 불참하셨습니다.

저는 카메라를 가지고 가지 않아서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사진을 찍어 주셨고, 그것들이 전달되면 이곳에도 올리겠습니다. 요즈음 예기치 못했던 일들이 자꾸 터지고, 벌여놓은 일들이 너무 많아 산행을 소홀히 했었는데...역시 산에는 가야 합니다. 산에 가서 하염없이 오르고 걷는 동안 무언가 많이 정화된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아무리 바빠도 산에 가야겠다! 이게 1박 2일에 걸친 감악산 산행에서 새삼 확인한 진리(!)입니다. 돌이켜 보면...제가 산에 가장 많이 갔던 해에...가장 많은 일을 했습니다. 바빠서 산에 못간다는 건 거짓말입니다. 바쁠수록 산에 가야합니다. 그래야 휴식도 되고 일도 더 잘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53 그래, 늬들 말이 다 옳아! 관리자 2006-01-09 28879
152 남아공항공 안에 달(들)이 뜨다 + 15 file 심산 2008-05-21 12174
151 할매의 절벽과 추사의 계곡 + 4 file 심산 2009-12-20 11162
150 길 위에서 놀다 + 10 file 심산 2009-05-13 7621
» 감악산에 다녀왔습니다 file 심산 2006-02-12 6410
148 그들보다 즐겁게 살자! file 관리자 2006-01-09 6233
147 송년특집 [명사들의 책읽기] 방송 안내 + 3 심산 2010-12-16 5141
146 식객 강헌의 전국맛집순례 일정 + 14 심산 2008-01-08 4785
145 문화재청 초청으로 북악산에 다녀왔습니다 file 심산 2006-03-18 4765
144 김희재, 천만관객이 사랑한 작가 file 심산 2006-01-30 4656
143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와인파티 + 10 file 심산 2006-07-29 4638
142 서지형 사진기자가 제 얼굴을 반쪽으로 갈라놓았습니다 심산 2006-01-22 4473
141 프랑스의 작업남녀들 + 16 file 심산 2010-11-02 4193
140 하찮음에 대한 경배 관리자 2006-01-30 4190
139 스크린쿼터를 누구 맘대로 줄여?! 심산 2006-01-27 4187
138 [한국일보]에 산악에세이 [산 그리고 사람] 연재를 시작합니다 심산 2006-03-01 4144
137 딴지총수의 미드나잇 익스프레스 + 22 file 심산 2009-08-28 4040
136 제주올레, 박물관에서 걷다 + 11 file 심산 2011-03-04 3943
135 산이 산을 말하다? 심산 2006-03-25 3772
134 기형도의 추억 + 22 심산 2009-03-08 3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