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7-29 16:16:29 IP ADRESS: *.51.163.233

댓글

10

조회 수

4638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와인파티
2006년 7월 28일(금) 심산스쿨

[img1]

 매달 마지막 금요일밤에는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의 정기모임이 있습니다. 7월 정기모임은 심산스쿨에서 열렸습니다. 최근 ‘골치 아픈 현안들’이 몇 개 생겨서 그것들에 대한 태도를 정하고 문제를 해결하느라 한 두어 시간 정도를 보내고 나서 곧바로 와인파티로 넘어갔습니다. 사실 ‘와인파티’라고 하면 엄청나게 비쌀 것처럼 여겨지는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각자 와인 한 병씩 가지고 와서 나눠 마시는 겁니다. 샐러드를 비롯한 간단한 안주거리들을 사서 책상 위에 깔아놓으니 제법 풍성합니다. 게다가 다른 손님들도 없고 영업시간도 무제한(?)인 곳에서 느긋하게 와인을 즐기니 정말 ‘경제적인 모임’이지요....^^

[img2]

어젯밤에는 기분 좋게 필름이 끊겼었는데 오늘 낮에 출근해서 보니 와우 제법 많이 마셨네요. 와인의 종류와 국적도 아주 다양합니다. 어떤 작가가 무슨 와인을 가지고 왔는지를 기록해 놓았어야 되는데 그냥 흥청망청 마시다보니 다 까먹었습니다. 하지만 재미 삼아 저희가 마신 와인들의 에티켓(라벨)을 적어보지요. Pierre Delatour 2004, Peter Mertes Merlot, Song Blue 2004, Marquis de Chasse Chardonnay 2003(이상 France), Rosaspina Corbizzo, Libaio Chardonnay 2002, Le Bocce Chianti Classico 2003(이상 Italy), Wolf Blass Shiraz/Cabernet Sauvignon 2004, Wolf Blass Bilyara Shiraz 2004(이상 Australia), Sutter Home White Zinfandel 2004(U.S.A), Chateau Los Boldos Cabernet Sauvignon Grand Reserve 2003, Montes Alpha Merlot 2004, Galan Cabernet Sauvignon 2003, Quinteros Cabernet Sauvignon(이상 Chile).

[img3]

제가 요즘 와인공부에 푹 빠져 있습니다. 덕분에 위에 적힌 14병의 와인들을 가격대 순으로 늘어놓을 정도는 됩니다. 어떤 와인은 정말 싸구려지만 또 어떤 와인은 제법 고가품이군요. 하지만 모두 다 맛있었습니다. “와인은 맛으로가 아니라 분위기로 마신다.” 저의 와인사부이신 김준철 선생님의 말입니다. 좋은 사람들과 즐겁게 마시니 모든 와인이 다 훌륭했습니다. 와인에는 확실히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힘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만들어낸 와인 격언에는 이런 것도 있습니다. “행복한 사람이 와인을 마시는 것이 아니라, 와인을 마시는 사람이 행복해진다.” 지금 저를 행복하게 만드는 와인은 저 위에 있는 Marquis de Chasse Chardonnay 2003입니다. 가장 비싼 와인이냐고요? 천만에요. 따지 않은 와인입니다...^^...조만간 심산스쿨에 꽤 커다란 ‘와인셀러’를 한 대 들여놓을 생각인데 그 안에다 제가 좋아하는 와인들을 주루룩 진열해 놓으면 들여다볼 때마다 행복해질 것 같습니다...^^

자 그럼 어제 조합모임에 처음 나오신 분들에 한하여 초상권을 마구 침해(!)해 볼까요?

[img4]

[안녕 UFO]와 [인디언 썸머]의 김지혜 작가입니다.

[img5]

[연애의 목적]의 고윤희 작가입니다.

[img6]

[싸이보그지만 괜찮아][친절한 금자씨]의 정서경 작가입니다.

[img7]

저희 조합의 법률자문 조광희 변호사입니다. 모두들 정말 반가왔습니다. 미인 작가들이 세 명씩이나 몰려들어와 조합의 남성 작가들 입이 모두 헤벌쭉 벌어졌습니다. 특히 조광희 변호사가 법률자문을 맡아주기로 하여 정말 든든합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저작권 문제에 관한한 국내 1인자입니다. 이제 앞으로 저희 조합 소속 작가들의 저작권 갖고 장난치는 놈들, 다 죽었다고 보시면 됩니다...^^...이대로 글을 맺기에는 뭔가 아쉬워 싱거운 문제 하나! 저 위에 열거되어 있는 14병의 와인들 중에서 제가 내놓은 와인은 어떤 것일까요? 2병이 있습니다. 맞추면 상품이라도 주냐고요? 전혀 없습니다. 그냥 심심풀이로...^^

이소영

2006.07.29 16:42
*.229.20.251
격언 아주 맘에 드는데요? 쌤의 와인은..Pierre Delatour2004! (퀴즈 비슷한 것만 있음 걸려들고야 마는!)

김유진

2006.07.30 00:16
*.229.116.222
정서경 작가님 상당히 앳되신!
사이보그 시나리오 묘하고 좋았어요~

ㅠㅠ
내공에 털썩
profile

심산

2006.07.30 00:44
*.147.6.159
소영, 비슷하지도 않아...^^/유진, 보이는 만큼 앳되진 않다는...^^ 얼마전에 결혼하여 한참 신혼의 단꿈에 젖어있는 친구지...경력도 재밌어, 서울대 철학과를 중퇴하고 영상원 시나리오학과를 졸업했다는...^^

이소영

2006.07.30 06:29
*.229.20.251
^^ 아무래도 라벨을 외우는 쌤의 와인부터 먼저 쓰시지 않았을까하는..나름대로 심리전이었는데..털썩! 전 어제 코폴라와인 블랙라벨 CLARET을 마셨답니다..므흣~
profile

심산

2006.08.01 12:19
*.147.6.159
흠, 문제가 너무 어려웠나? 내 와인 취향을 알아주는 사람이 이렇게 없다니 갑자기 쓸쓸...^^/소영, 코폴라 와이너리 정말 괜찮지...블랙라벨 CLARET도 거의 예술의 경지...^^

조숙위

2006.08.04 11:14
*.234.156.248
그나저나 와인부터 한 잔 마셔봐야겠어요.
흠~

로또를 맞추는 심정으로.
Song blue2004와 Libaio Chardonnay 2002.
profile

심산

2006.08.04 11:20
*.147.6.159
하하하 포기했다...Song Blue는 한국이 OEM 방식으로 만든 와인이고...난 원래 화이트와인 별로야...^^

안슬기

2006.08.07 11:16
*.78.119.54
선생님은 멜롯^^ Peter Mertes Merlot 이랑 Montes Alpha Merlot 2004... 원래 부드러운 남자잖아요~ ㅎㅎ
profile

심산

2006.08.07 11:59
*.147.6.159
메를로는 너무 부드럽고...그것보다는 훨씬 더 '냉정한' 품종으로...뭐 없을까?^^

조숙위

2006.08.10 00:03
*.234.156.32
친절한 네이버 씨에게 '냉정한 품종'으로 질문하면 나올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53 그래, 늬들 말이 다 옳아! 관리자 2006-01-09 28879
152 남아공항공 안에 달(들)이 뜨다 + 15 file 심산 2008-05-21 12174
151 할매의 절벽과 추사의 계곡 + 4 file 심산 2009-12-20 11162
150 길 위에서 놀다 + 10 file 심산 2009-05-13 7621
149 감악산에 다녀왔습니다 file 심산 2006-02-12 6410
148 그들보다 즐겁게 살자! file 관리자 2006-01-09 6233
147 송년특집 [명사들의 책읽기] 방송 안내 + 3 심산 2010-12-16 5141
146 식객 강헌의 전국맛집순례 일정 + 14 심산 2008-01-08 4786
145 문화재청 초청으로 북악산에 다녀왔습니다 file 심산 2006-03-18 4765
144 김희재, 천만관객이 사랑한 작가 file 심산 2006-01-30 4656
»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와인파티 + 10 file 심산 2006-07-29 4638
142 서지형 사진기자가 제 얼굴을 반쪽으로 갈라놓았습니다 심산 2006-01-22 4473
141 프랑스의 작업남녀들 + 16 file 심산 2010-11-02 4193
140 하찮음에 대한 경배 관리자 2006-01-30 4190
139 스크린쿼터를 누구 맘대로 줄여?! 심산 2006-01-27 4187
138 [한국일보]에 산악에세이 [산 그리고 사람] 연재를 시작합니다 심산 2006-03-01 4144
137 딴지총수의 미드나잇 익스프레스 + 22 file 심산 2009-08-28 4040
136 제주올레, 박물관에서 걷다 + 11 file 심산 2011-03-04 3943
135 산이 산을 말하다? 심산 2006-03-25 3772
134 기형도의 추억 + 22 심산 2009-03-08 3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