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6-02 01:09:31 IP ADRESS: *.147.6.178

댓글

1

조회 수

1410

[img1]

  꿈이 없다면 아무 것도 없다

  존 리 핸콕 [루키](2002)

 

영화제작자 마크 치아르디는 젊은 시절 한때 미국프로야구 밀워키 브루어스의 투수로 활약했던 야구선수 출신이다. 어느 날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를 뒤적이던 그는 흥미로운 기사를 하나 발견한다. 마흔 살이 다 된 어느 고등학교 화학교사가 아직도 마이너리그에서 투수로 활약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문제의 인물인 짐 모리스의 사진을 한참 동안 들여다보던 그는 돌연 무릎을 친다. 짐은 바로 마크가 마이너리거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룸메이트였다.

짐은 촉망받는 좌완투수였으나 십여년 전 심각한 어깨부상으로 마운드를 떠나야 했던 불운한 사내였다. 외면상 그는 이제 안정된 직장과 가정을 가진 평범한 중년남자이다. 하지만 그의 내면에서는 여전히 접어두지 못한 ‘젊은 날의 꿈’이 활활 타오르고 있었다. 그의 꿈이란 메이저리그의 선발투수가 되는 것이다. 짐의 꿈과 도전에 감명을 받은 마크가 그의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자는 제안을 던질 즈음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메이저리그 트라이아웃(투수선발 테스트)이 짐을 부른 것이다.

짐이 마운드에 올라섰을 때 관중석을 메운 것은 냉소와 조롱 뿐이었다. 마흔이 다 되었고 어깨마저 부실한 늙다리 사내가 루키(신인투수)가 되어 보겠다고 하지만 짐이 혼신의 힘을 다 해 첫 번째 공을 던졌을 때 메이저리그 스카우터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는 무려 시속 98마일(157Km)의 광속구를 뿌려대는 괴물투수로 돌변해 있었던 것이다. 짐 모리스는 최근 40년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최고령 신인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존 리 핸콕 감독의 [루키](2002)는 이 특별한 남자의 감동적인 실화를 스크린에 담은 정통 야구영화다.

이 영화는 메이저리그 관계자들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만들어졌다. 영화 속의 짐(데니스 퀘이드)이 최고령 루키로 마운드에 처음 오르는 감동적인 장면은 레인저스와 인디언스의 실제 경기가 벌어지고 있는 막간에 전격 촬영되었다고 한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아름다운 야구장은 물론 박찬호 덕분에 우리에게도 친숙한 텍사스 레인저스의 홈구장 알링턴 볼파크다. 짐은 자신의 인생을 증언한 영화 [루키]를 통하여 우리에게 이렇게 말한다. “꿈이 없다면 아무 것도 없는 것이다.”

[한겨레] 2004년 3월 24일자

조현옥

2007.08.20 19:04
*.62.89.4
조용히 자신의 꿈을 이루는 데니스 퀘이드의 담담한 연기에 한동안 가슴이 찡하더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돌연변이 스포츠 에이전트의 꿈 + 2 file 심산 2006-06-02 1417
25 화려함 뒤에 숨은 비정한 세계 file 심산 2006-06-02 1410
» 꿈이 없다면 아무 것도 없다 + 1 file 심산 2006-06-02 1410
23 벨파스트의 권투와 사랑 + 1 file 심산 2006-06-02 1336
22 20세기 최고의 스포츠영웅 + 1 file 심산 2006-06-02 1367
21 영원히 잊지못할 12번째 샷 + 2 file 심산 2006-06-02 1423
20 우리가 잃어버린 유년의 여름 + 1 file 심산 2006-06-02 1397
19 분노를 승화시키는 기술 file 심산 2006-06-02 1411
18 우리에게 한계는 없다 file 심산 2006-06-02 1571
17 레게 리듬에 맞춰 멋지게 달리자! + 1 file 심산 2006-06-02 1588
16 텍사스 깡촌의 유소년 축구단 file 심산 2006-06-02 1448
15 장벽을 깨고 달려나가자! + 4 file 심산 2006-06-01 1483
14 늙은 루키의 인생역전극 file 심산 2006-06-01 1625
13 10초에 인생을 걸다 + 2 file 심산 2006-06-01 1579
12 희박한 공기 속으로 + 3 file 심산 2006-06-01 1658
11 자신의 한계 너머로 달려간 사람 + 2 file 심산 2006-06-01 1453
10 꿈을 되찾는 마법의 공간 + 2 file 심산 2006-05-30 1550
9 할리우드가 팔아먹은 히말라야 + 3 file 심산 2006-05-30 1634
8 풋볼도 인생도 전쟁이다 file 심산 2006-05-29 1572
7 외로운 청춘의 헛손질 + 3 file 심산 2006-05-29 1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