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6-02 00:36:20 IP ADRESS: *.147.6.178

댓글

1

조회 수

1588

[img1]

  레게 리듬에 맞춰 멋지게 달리자!

  존 터틀텁 [쿨러닝](1993)

 

겨울철스포츠 중에서 가장 박진감 넘치는 경기는 단연 봅슬레드다. 흡사 놀이동산의 청룡열차 궤도처럼 만들어진 얼음구덩이 속을 쏜살같이 내닫는 선수들의 모습은 글자 그대로 ‘총알 탄 사나이’들이다. 제일 앞에 탑승한 조종자의 지휘에 따라 과격한 코너링을 할 때마다 일제히 체중을 옮겨싣는 선수들의 날랜 동작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찬탄이 절로 나온다. 봅슬레드를 즐기려면 당연히 만년설의 급사면이 필수적이다. 따라서 이 종목의 전통적인 강국은 알프스를 품고 있는 유럽이나 록키를 끼고 있는 북미지역에 집중되어 있다.

그러나 1988년 캐나다 캘거리 겨울철올림픽에서는 이 기존의 상식이 여지없이 깨진다. 봅슬레드 참가국 접수창구의 직원은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자신의 귀를 의심하며 되묻는다. “어느 나라에서 왔다구요” 국가대표팀 감독 어빙(존 캔디)은 어깨를 으쓱해 보이며 반복한다. “우리는 자메이카 봅슬레드팀이요.” 맙소사, 자메이카라니! 그곳은 일년 내내 여름뿐인 자그마한 섬나라가 아닌가 반바지에 샌달을 신고 밥 말리의 레게음악에 맞춰 몸을 흐느적거릴 뿐인 게을러 터진 사람들이 얼음나라에 눈썰매를 타러 왔다고라

믿기 힘들겠지만 사실이다. 게다가 그들은 단지 ‘참가’에 의의를 둔 것이 아니라 놀라운 기록을 달성해 전세계 스포츠팬들의 입을 쩍 벌려놓았다. 존 터틀텁 감독의 [쿨러닝](1993)은 이 기상천외한 코미디 겸 감동적인 실화를 그대로 스크린에 옮겨놓은 영화다. 이들의 훈련기와 출전기를 들여다보고 있노라면 웃기다 못해 가슴 한 켠이 짠해진다. 이들은 주어진 조건을 탓하지 않는다. 이 낙천적인 자메이카인들에게 있어 가난이란 불편한 장애물이요, 조롱이란 깨부수어야할 편견일 뿐이다.

[쿨러닝]은 일급 스포츠영화일 뿐 아니라 완성도 높은 상업영화이기도 하여 개봉 당시 미국 내에서만 800억원 이상의 흥행수익을 올렸다. 제목으로 쓰인 ‘쿨러닝’은 자메이카 봅슬레드팀의 구호인데 글자 그대로 “멋지게 달리자!”라는 뜻이다. 영화 전편에 깔려 있는 레게음악 역시 어깨를 절로 들썩이게 만든다. 누구에게라도 자신 있게 추천할 수 있는 유쾌한 영화 [쿨러닝]이 전하는 세밑 메시지는 이렇다. “꿈을 추구하는 사람이 많을수록 세상은 나아져요.” 힘겨웠던 한 해도 오늘로 끝이다. 독자 여러분, 새해에는 우리 모두 “쿨러닝!”

[한겨레] 2003년 12월 31일자

백소영

2006.06.23 02:08
*.44.147.104
이렇게도 재밌는 이야기가 만들어지는구나!! 하면서 소재 자체의 독특함에 빠졌던 영화!
지난번 동계 올림픽에서도 이런 장면이 연출되어 사람들이 굉장한 응원을 보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돌연변이 스포츠 에이전트의 꿈 + 2 file 심산 2006-06-02 1417
25 화려함 뒤에 숨은 비정한 세계 file 심산 2006-06-02 1410
24 꿈이 없다면 아무 것도 없다 + 1 file 심산 2006-06-02 1410
23 벨파스트의 권투와 사랑 + 1 file 심산 2006-06-02 1336
22 20세기 최고의 스포츠영웅 + 1 file 심산 2006-06-02 1367
21 영원히 잊지못할 12번째 샷 + 2 file 심산 2006-06-02 1423
20 우리가 잃어버린 유년의 여름 + 1 file 심산 2006-06-02 1397
19 분노를 승화시키는 기술 file 심산 2006-06-02 1411
18 우리에게 한계는 없다 file 심산 2006-06-02 1571
» 레게 리듬에 맞춰 멋지게 달리자! + 1 file 심산 2006-06-02 1588
16 텍사스 깡촌의 유소년 축구단 file 심산 2006-06-02 1448
15 장벽을 깨고 달려나가자! + 4 file 심산 2006-06-01 1483
14 늙은 루키의 인생역전극 file 심산 2006-06-01 1625
13 10초에 인생을 걸다 + 2 file 심산 2006-06-01 1579
12 희박한 공기 속으로 + 3 file 심산 2006-06-01 1658
11 자신의 한계 너머로 달려간 사람 + 2 file 심산 2006-06-01 1453
10 꿈을 되찾는 마법의 공간 + 2 file 심산 2006-05-30 1550
9 할리우드가 팔아먹은 히말라야 + 3 file 심산 2006-05-30 1634
8 풋볼도 인생도 전쟁이다 file 심산 2006-05-29 1572
7 외로운 청춘의 헛손질 + 3 file 심산 2006-05-29 1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