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6-01 14:06:03 IP ADRESS: *.147.6.178

댓글

2

조회 수

1579

[img1]

10초에 인생을 걸다

로브 코헨 [분노의 질주](2001)

 

스트리트 레이싱이란 도심의 밤거리에서 벌어지는 불법 자동차경주다. 그 중의 한 갈래로 분류되는 드래그 레이싱은 직선으로 곧게 뻗은 400미터를 질주한다. 신호등에 파란 불이 들어오자마자 그야말로 불을 뿜으며 거리를 내닫는 이들의 목표는 10초 벽을 깨는 것. 자동차 폭주족들의 맏형 도미니크(빈 디젤)는 그 10초를 위해서 산다. "난 드래그 레이싱에 내 인생을 걸었어. 다른 건 어찌되든 상관없어. 그 10초 동안 난 자유로와.’"

로브 코헨 감독의 영화 [분노의 질주](2001)에는 폭발할 듯한 젊음의 기운이 가득하다. 체제에 대한 반항과 한계에 대한 도전은 예로부터 젊음의 전유물이었다. 로스앤젤레스의 밤거리는 온통 그들의 차지다. 그들의 심장 박동을 닮은 강렬한 하드록과 신랄한 힙합은 영화에 더 없이 잘 어울린다. 그들은 자신들만의 주기도문을 외운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나이트로 직접분사포트와 볼베어링 터보 그리고 티타늄 밸브스프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영화는 레이서들로 구성된 특수절도단을 검거하기 위하여 폭주족 사회로 위장 잠입한 사복경찰 브라이언(폴 워커)의 시선을 따라간다. 어디서 많이 본듯한 플롯이다. 필요에 의해 접근한 여인 미아(조나다 브류스타)와 사랑에 빠지고 결국엔 그들 집단에 동화되어 간다는 설정에 이르면 모든 것이 확연해진다. [분노의 질주]는 [폭풍 속으로]의 플롯을 그대로 베꼈다. 그러나 청출어람이 아니라 버전다운이다. 전자가 후자보다 나은 것이 있다면 단 하나, 엄청난 속도감의 카 액션 장면들뿐이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길만하다.

한국계 할리우드배우인 릭 윤의 등장도 반갑다. 그는 전혀 감정이입이 되지 않는 악한 조니 역을 맡았지만 나름대로의 카리스마를 맘껏 뽐낸다. 빈 디젤은 이 영화로 너무 ‘떠버려’ 몸값이 급상승하는 바람에 속편인 [패스트 & 퓨리어스 2](2003)에서는 그 멋진 모습을 볼 수 없다. 속편은 경찰에서 해고된 브라이언이 마이애미로 근거지를 옮겨 본격적인 스트리트 레이서로 변신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보다 깔끔한 장르영화가 되었지만 전편이 갖고 있던 ‘거친 청춘의 숨결’은 더 이상 찾아보기 힘들다. 일단 체제 안에 발을 들여놓기만 하면 제 아무리 반항적이었던 청춘도 그렇게 유순하게 변해가게 되는 것일까?

[한겨레] 2003년 10월 14일자

백소영

2006.06.01 15:48
*.44.147.215
폭풍속으로와는 느낌이 달라도 너무 달라서 플롯이 같다는 생각조차 못했어요.. ㅎㅎㅎㅎ 폭풍속으로 최고!!!
profile

심산

2006.06.11 21:31
*.147.6.178
내가 맨날 이야기하잖아, 플롯이란 건 몇 개가 안된다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돌연변이 스포츠 에이전트의 꿈 + 2 file 심산 2006-06-02 1417
25 화려함 뒤에 숨은 비정한 세계 file 심산 2006-06-02 1410
24 꿈이 없다면 아무 것도 없다 + 1 file 심산 2006-06-02 1410
23 벨파스트의 권투와 사랑 + 1 file 심산 2006-06-02 1336
22 20세기 최고의 스포츠영웅 + 1 file 심산 2006-06-02 1367
21 영원히 잊지못할 12번째 샷 + 2 file 심산 2006-06-02 1423
20 우리가 잃어버린 유년의 여름 + 1 file 심산 2006-06-02 1397
19 분노를 승화시키는 기술 file 심산 2006-06-02 1411
18 우리에게 한계는 없다 file 심산 2006-06-02 1571
17 레게 리듬에 맞춰 멋지게 달리자! + 1 file 심산 2006-06-02 1588
16 텍사스 깡촌의 유소년 축구단 file 심산 2006-06-02 1448
15 장벽을 깨고 달려나가자! + 4 file 심산 2006-06-01 1483
14 늙은 루키의 인생역전극 file 심산 2006-06-01 1625
» 10초에 인생을 걸다 + 2 file 심산 2006-06-01 1579
12 희박한 공기 속으로 + 3 file 심산 2006-06-01 1658
11 자신의 한계 너머로 달려간 사람 + 2 file 심산 2006-06-01 1453
10 꿈을 되찾는 마법의 공간 + 2 file 심산 2006-05-30 1550
9 할리우드가 팔아먹은 히말라야 + 3 file 심산 2006-05-30 1634
8 풋볼도 인생도 전쟁이다 file 심산 2006-05-29 1572
7 외로운 청춘의 헛손질 + 3 file 심산 2006-05-29 1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