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8-07-19 02:44:37 IP ADRESS: *.131.158.52

댓글

11

조회 수

3340



[img1]

내릴 역을 잊다
심산의 와인예찬(38) [도쿄타워](미나모토 타카시, 2004)의 라 타슈 1992

일본 특유의 롤리타 콤플렉스와 아줌마를 위한 판타지는 이미 위험 수위를 넘은지 오래다. 이 해괴한 콘텐츠가 그들 특유의 현란하되 과격한 스토리텔링 기법과 맞물려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작품이 에구니 카오리의 연애소설 [도쿄타워]이다. 그리고 이 소설을 명품으로 도배한 영상에 담고 남성적인 시각으로 재해석해낸 것이 바로 미나모토 타카시 감독의 영화 [도쿄타워]이다.

시후미(구로키 히토미)는 잘 나가는 CF 감독을 남편으로 둔 덕에 도쿄 아오야마에서 명품숍을 운영하며 호화로운 생활을 즐기는 41세의 중년 여성이다. 그녀는 3년 전 당시 18세였던 친구의 아들 토오루(오카타 준이치)를 처음 본 순간 걷잡을 수 없는 사랑에 빠져든다. 이쯤에서부터 벌써 심기가 불편해지는 독자들도 있을 것이다. 아니 엄마의 친구와 사랑에 빠진단 말이야? 그렇다. [도쿄타워]는 20살 연상의 유부녀와 사랑에 빠져 있는 21살 청년의 이야기이다.

불륜이라면 지레 치를 떠는 사람들에게는 이 영화를 권하고 싶지 않다. 그런 사람들은 아마 한 시퀀스도 제대로 보아 넘기기 어려울 것이다. 에구니 카오리의 소설에 흠뻑 빠져 있는 사람들에게도 이 영화는 적절치 않다.  남성적인 재해석과 다소 억지스러운 결말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멋진 음악과 패션 그리고 실제보다 훨씬 아름다운 도쿄의 풍경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이라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만약 와인의 세계에 깊이 빠져 있는 사람들이라면 영화를 보는 내내 몇 번이고 신음 섞인 찬탄을 내뱉을지도 모른다.

일단 이 영화를 쓰레기라고 단정 짓고 나면 음악도 들리지 않고 영상도 보이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잠시 도덕과 윤리 따위를 저켠에 밀쳐둔채 눈을 감고 마음을 열면 의외로 근사한 세계가 펼쳐진다. 영화의 오프닝을 장식하는 도회적인 노래는 노라 존스의 ‘잠 못 이루는 밤(Sleepless Nights)'이다. 아름다운 것과 만나면 그것이 사라질까봐 저도 모르게 눈물을 흘리는 토오루가 시후미의 손을 꼭 잡고 듣던 음악은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협주곡 2번 바장조 작품18의 2악장이다. 시후미가 더는 절제하지 못하고 토오루를 자신의 별장으로 초대할 때 스크린을 압도했던 음악은 말러의 교향곡 제9번의 4악장이다.

[img2]

화면에 비쳐지는 거리의 풍경과 배우들의 의상 역시 환상적이다. 도무지 지상에 존재할 것처럼 보이지 않는 그 몽환적인 야경은 모두 도쿄의 록본기와 아오야마에서 촬영되었다. 시후미를 감싸고 있는 옷과 소품들은 모두 구찌, 프라다, 루이 비통 등 당대 최고의 명품들이다. 여기에 덧붙여 적재적소에 등장하는 와인들은 그 존재감만으로도 화면을 압도한다. 와인애호가들의 입에서 시새움 섞인 한숨을 내뱉게 만든 것은 시후미가 단골 레스토랑의 지하 셀러로 토오루를 불러내는 장면이다. 명품 와인들로 가득 채워진 그 셀러 안에는 VIP 고객들만을 위한 비밀 테이블이 단 하나 놓여 있다. 그곳에서 시후미는 토오루를 위하여 라 타슈(La Tache) 1992를 딴다.

부르곤의 포도밭은 작다. 흔히 말하는 샤또(Chateau)란 드넓은 포도밭을 가진 보르도에서나 통용되는 개념이다. 부르곤에는 샤또가 없다. 포도밭이 작아도 너무 작은 것이다. 심지어 그 작은 포도밭조차 한 사람의 소유물이 아니다. 가령 몽라셰(Montrachet)라는 그랑 크뤼 포도밭의 소유주는 무려 17명이나 된다. 보르도에 샤또가 있다면 부르곤에는 도멘(Domaine)이 있다. 본래 네고시앙에서 비롯된 개념인데 현재에는 여기저기에 포도밭을 소유하고 있는 와인제조업체의 개념으로 받아들이면 된다. 부르곤을 대표하는, 아니 프랑스를 대표하는, 아니 전세계를 대표하는 도멘은 로마네 콩티(Romanee Conti)로 유명한 ‘도멘 드 라 로마네 콩티’이다. 와인애호가들은 흔히 ‘디알씨(DRC)'라고 줄여서 부른다.

라 타슈는 디알씨가 소유하고 있는 그랑 크뤼 포도밭이다. 디알씨는 이 밭을 다른 도멘과 공유하고 있지 않다. 다시 말해 유일한 소유주인 것이다. 이렇게 부르곤에서 단독으로 그 밭을 소유하고 있을 경우 병 라벨에 자랑스럽게 ‘모노폴(Monopole)'이라고 쓴다. 라 타슈는 디알씨의 모노폴이다. 1년에 고작해야 1,800상자를 만든다. [도쿄타워]는 지하 VIP 셀러에서 시후미가 토오루에게 와인을 따라줄 때 그 라벨을 빅클로즈업으로 보여준다. 디알씨, 라 타슈, 모노폴, 1992.

왜 하필 라 타슈였을까? 라 타슈는 본래 얼룩이나 반점 따위를 의미한다. 일본에서는 여기에 자신들만의 색깔을 덧입힌다. 그 얼룩이나 반점을 ‘불륜’의 은유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덕분에 일본에서는 라 타슈를 마시고 정사(情死)하는 사람들이 꽤 많다. 사회적 지위에 혹은 내밀한 영혼에 묻어버린 지울 수 없는 얼룩, 그것이 불륜의 정체일까? 그래서 불륜으로 인하여 벼랑 끝까지 몰린 사람들은 지상 최후의 음료로 라 타슈를 마시고 함께 죽어가는 것일까? 알 수 없다. 만약 그렇다면 비용이 너무 비싸다. 라 타슈가 도대체 얼마냐고는 묻지 않는 것이 좋겠다. 정신 건강에 해롭다. 이쯤에서 천상병의 익살맞은 넋두리가 떠오른다. 저승 가는 데도 여비가 든다면 나는 못 가네.

시후미와 토오루는 정사(情死)를 택하지 않는다. 그것이 [도쿄타워]의 반전이다. 격정을 못이겨 또다시 토오루와 정사(情事)를 나눈 시후미는 회한에 젖어 여고시절의 추억을 더듬는다. “예전에 친구한테 책을 빌려서 전철을 탄 적이 있어. 책이 너무 재미있어서 내려야 될 역을 놓쳐버렸어. 처음 내린 낯선 역이 얼마나 무서웠던지. 다시는 그런 경험을 반복하고 싶지 않아.” 하지만 [도쿄타워]는 여기서 더 나아간다. 오직 사랑의 이름으로 이를 악물고 그 공포의 순간을 통과하여 ‘다음 역’까지 가버리는 것이다. 로맨틱하긴 하다. 하지만 비현실적이다. 그런 일은 소설이나 영화 속에서만 벌어졌으면 좋겠다. 영화 속으로 들어가 나는 음미한다. 시후미가 내려야 될 역을 지나쳐가는 순간, 라 타슈 1992의 잊을 수 없는 향기가 영혼을 마비시키는 느낌이다.

[img3]

[중앙SUNDAY] 2008년 7월 20일

김영희

2008.07.19 13:16
*.109.61.19
분명 영화를 봤는데 그 '다음 역'이 어떤 역이었는지 기억이 안 나요.^^;;
제게는 영화가 별로였던 모양인데 '내려야 할 역'의 의미가 좋으네요.
다시 한 번 봐야겠어요.. 와인 눈요기만이라도 할 겸...

최상식

2008.07.19 22:03
*.186.40.204
동경 가면 저희 형이랑 형수 있는데 ㅋ
알고 마시고 싶은데 영 수업들을 시간이 안되네요 ㅎ
profile

심산

2008.07.20 16:01
*.237.81.75
나한테 라 타슈 1992 사줄 사람은 어디 없나...?[아휴][깔깔]

이미란

2008.07.20 20:37
*.112.97.131
쌤 토오루처럼 얼굴을 고쳐가지고 오세요^.^
profile

심산

2008.07.20 21:35
*.241.45.33
미란이가 시후미처럼 꾸며만 준다면야...[깔깔]

김명수

2008.07.21 08:59
*.253.60.49
엄마친구는 아니지만 친구엄마랑 결혼해서 살던 사람도 있는데요 뭘... 그레이 아나토미의 패트릭 뎀시... 그래서 그런 연기가 나오는 지도... 근데 물어보지 말라면 더 궁금한데요 라 타슈1992...

정경화

2008.07.21 15:32
*.96.222.1
무라카미 류 아저씨는 라 타슈를 복잡함과 착란이 부여하는 쾌락이라고...
(일본네들은 와인도 성(性)스럽게~~..)
라벨 구경도 못해봣지만, 웬지 무라카미아저씨와 도쿄타워를 통해 느끼는
라타 슈는 '치명적인 유혹'쯤으로 느껴져용~

저 쾌락 한번은 느끼고 저 세상 가야할텐데~...

김주영

2008.07.22 10:59
*.121.66.212
라따슈92는 현재 국내외에서 거의 구할수없는 와인이다.
프랑스 유명 인터넷 와인쇼핑몰에서도 라따슈의 거의 모든 빈티지가
구비되어있지만 유독 92빈티지만 빠져있다
왜일까? 이유는 간단하다
돈많은 일본의 유부녀들이 맘에드는 친구의 아들을위해
몇년전에 싹쓸이 했기 때문이다..ㅋㅋㅋ
profile

심산

2008.07.22 01:18
*.131.158.52
주영, 그런 천기누설을...[반대]
택배-관세 회피...로 구할 수 있는 저 가격은 대단한 와인 내공 및 루트를 아는 사람들의 이야기고...
기본적으로 라 타슈 1992는 PRICELESS!
굳이 국내 가격으로 구해보고 싶다면...정상적인 루트로는 최소한 700 만원 이상이라고 봐야한다
아아, 그러니까 내가 이 와인 가격 이야기하지 말쟀지...?[반대][우우][아휴]

김명수

2008.07.22 09:09
*.253.60.49
갑자기 포도를 따먹지 못한 여우의 심정이 되는것은...ㅠㅠ

강민정

2008.07.24 20:52
*.216.195.104
이십대 초반의 청년이 누난 내 여자라니깐을 나에게 외쳐준다면야 라 타슈 1992 정도야 뭐. ㅋㅋㅋ

누나가 널 위해 돈을 모아뒀어요~~~ 누가 훔쳐갈까봐 지하철 사물함에 넣어뒀어요~~~ 누나가 뭐 사줄까? 빵 사줄까 우유 사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심산의 와인예찬(42) 천지인이 어우러진 신명나는 축제 + 4 file 심산 2008-09-17 2769
47 심산의 와인예찬(41) 가난한 뉴요커들의 데일리 와인 + 6 file 심산 2008-08-24 3712
46 심산의 와인예찬(39) 불타는 지옥의 명품 와인 + 6 file 심산 2008-08-01 3424
» 심산의 와인예찬(38) 내릴 역을 잊다 + 11 file 심산 2008-07-19 3340
44 심산의 와인예찬(37) 소믈리에라는 직업의 진실 + 3 file 심산 2008-07-09 3947
43 심산의 와인예찬(36) 어떤 와인애호가의 품종 타령 + 4 file 심산 2008-06-20 2577
42 심산의 와인예찬(35) 특별한 날과 훌륭한 와인의 관계 + 8 file 심산 2008-06-07 2282
41 심산의 와인예찬(34) 연인과 마주 앉아 회를 먹는다면 + 9 file 심산 2008-06-02 2537
40 심산의 와인예찬(33) 부패 경찰에게 바치는 뇌물 + 3 file 심산 2008-05-24 2909
39 심산의 와인예찬(32) 럭셔리 와인의 대명사 + 5 file 심산 2008-05-20 2363
38 심산의 와인예찬(31) 정신을 압도하는 요리와 와인 + 10 file 심산 2008-04-30 2674
37 심산의 와인예찬(30) 달콤하되 치명적인 합환주 + 5 file 심산 2008-04-24 2757
36 심산의 와인예찬(29) 기포처럼 사라져버린 아름다운 꿈 + 9 file 심산 2008-01-14 2619
35 시나리오작가 심산이 [와인예찬] 책을 펴낸 심사는 + 8 file 심산 2008-01-12 2524
34 심산의 와인예찬(28) 에디트 피아프 절정의 와인 + 8 file 심산 2007-12-06 3173
33 심산의 와인예찬(27) 놈들이 오기 전에 그녀와 단둘이 + 11 file 심산 2007-11-15 3631
32 심산의 와인예찬(26) 고된 노역 끝의 달콤한 휴식 + 15 file 심산 2007-10-18 2728
31 심산의 와인예찬(25) 우리가 잃어버린 모퉁이 + 13 file 심산 2007-10-11 2599
30 심산의 와인예찬(24) 히말라야의 디오니소스 축제(하) + 17 file 심산 2007-10-04 2445
29 심산의 와인예찬(23) 히말라야의 디오니소스 축제(상) + 9 file 심산 2007-09-13 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