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8-01-12 14:39:43 IP ADRESS: *.237.83.166

댓글

8

조회 수

2555

시나리오작가 심산이 [와인예찬] 책을 펴낸 심사는

충무로의 멀티플레이어 작가 심산(47)이 이번에는 와인에 관한 책을 썼다. 제목은 '심산의 와인 예찬―내 인생의 와인들'(바다출판사). "서른 살 즈음에 '한량'이 되기로 결심했는데 현재 거의 근사치에 접근하고 있다"는 이 분방한 시나리오 작가('비트' '태양은 없다')는, 정작 저자 소개란에는 "산에 오르고 와인을 마시며 글을 쓰는 사람"이라고 얌전하게 적었다.

와인에 관한 책이 과잉에 가까울 만큼 넘쳐나는 시대, 작가 심산이 와인 책을 펴낸 심산(心算)은 뭘까. 그는 "와인을 소재로 스토리텔링을 전개하고 싶었다"고 했다. 전제는 자신이 와인 애호가일 뿐 와인 전문가는 아니라는 것. "에밀 페이노보다 뛰어난 양조학적 지식을 쌓는 것은 불가능하고, 로버트 파커보다 훌륭한 감식안을 가지려 한다면 개가 웃을 일"이라는 게 그의 분명한 '주제 파악'이다.

하지만 글쓰기는 자신이 전문가라는 게 이 사내의 자부심. 와인을 의인화한 새롭고 독창적인 글을 만들어보고 싶었다는 것이다. 그 덕에 개별 와인을 여인에 빗댄 21편의 짧은 사랑 이야기가 탄생했다. 가령 이런 식. 열일곱 살 까까머리 고등학생 시절에 만난 첫사랑 여인을 밀히(Milch)라 호명하고 그녀와의 불장난을 관능적으로 묘사한 뒤, "달콤하지만 풋내 나고 황홀하되 비릿한" 독일 와인 립프라우밀히(Liebfraumilch)의 특장을 설명하는 것이다.

'한량 심산'의 공식 직함은 풍성하다. 김대우(음란서생), 김희재(실미도)를 비롯한 충무로 대표적 시나리오 작가 50여 명이 소속된 한국 시나리오 작가조합의 대표이면서, 시나리오를 가르치는 심산스쿨(simsanschool. com) 교장, 여기에 코오롱 등산학교 강사, 등산서적 전문출판사 마운틴북스 편집인이기도 하다. 이제 와인을 추가했다. 그는 "와인은 내게서 많은 돈과 시간과 노력을 앗아갔지만, 그 모든 것의 총합보다 훨씬 더 많은 양과 질의 행복을 줬다"며 짝사랑의 변을 밝혔다.

어수웅기자 jan10@chosun.com
사진 오종찬 객원기자 ojc1979@chosun.com

[조선일보] 2008년 1월 11일

profile

박민호

2008.01.12 15:59
*.121.142.226
선생님의 그림(↗)이 위의 사진을 그린 거였나요?!
느낌이 상당히 비슷하네요^^

윤혜자

2008.01.12 19:03
*.88.163.234
오늘 책을 사서 유명 필자에게 사인도 받았다.
참 재밌다. 책이..산샘의 글이 이렇게 멋졌다니..그리고 그것을 이제야 알았다니..도대체 난 뭘한것이야
profile

심산

2008.01.12 19:20
*.201.18.78
민호야, 같은 사람이니까 같은 간지가 나는 게 당연하지...
혜자, 넌 나랑 같이 산에 다녔잖아...^^
profile

명로진

2008.01.12 19:30
*.86.217.161
크크크~
전 인디반 사람들한테 '와인 예찬' <베껴쓰기> 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글이 정말 좋지 않나요?
profile

심산

2008.01.12 19:43
*.201.18.78
자자 씰데없는 소리들 그만하고
다들 각종 인터넷 서점에 들어가서 근사한 서평들이나 올려주셔들...!^^

김현정

2008.01.14 18:46
*.134.66.100
저...선생님요! 이 책 인터넷 서점에서 팔기 시작하네요.
근데 선생님 학교에서 아직도 팔고 있나요?
글구 거기서 사면 혹시 선생님 사인 받을 수 있나요?
솔직히 누군가에게 선물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기왕이면 선생님 사인들어간
사인본으로 하면 좋을 것 같아서요.
가능하다면 한번 그쪽으로 뜨겠습니다. 지리도 익힐겸...
글구 기왕이면 선생님도 뵈면 좋겠네요.
저랑한 깐풍기 약속 아직도 유효하다면...ㅎㅎ
profile

심산

2008.01.13 12:50
*.131.158.25
물론 심산스쿨에서 내 싸인본을 여전히 팔고 있어
이 이벤트는 설날 직전까지 계속돼...^^

김현정

2008.01.14 11:35
*.134.66.100
네. 알겠습니다. 조만간 한번 들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심산의 와인예찬(42) 천지인이 어우러진 신명나는 축제 + 4 file 심산 2008-09-17 2819
47 심산의 와인예찬(41) 가난한 뉴요커들의 데일리 와인 + 6 file 심산 2008-08-24 3803
46 심산의 와인예찬(39) 불타는 지옥의 명품 와인 + 6 file 심산 2008-08-01 3462
45 심산의 와인예찬(38) 내릴 역을 잊다 + 11 file 심산 2008-07-19 3413
44 심산의 와인예찬(37) 소믈리에라는 직업의 진실 + 3 file 심산 2008-07-09 4004
43 심산의 와인예찬(36) 어떤 와인애호가의 품종 타령 + 4 file 심산 2008-06-20 2606
42 심산의 와인예찬(35) 특별한 날과 훌륭한 와인의 관계 + 8 file 심산 2008-06-07 2297
41 심산의 와인예찬(34) 연인과 마주 앉아 회를 먹는다면 + 9 file 심산 2008-06-02 2587
40 심산의 와인예찬(33) 부패 경찰에게 바치는 뇌물 + 3 file 심산 2008-05-24 2961
39 심산의 와인예찬(32) 럭셔리 와인의 대명사 + 5 file 심산 2008-05-20 2396
38 심산의 와인예찬(31) 정신을 압도하는 요리와 와인 + 10 file 심산 2008-04-30 2727
37 심산의 와인예찬(30) 달콤하되 치명적인 합환주 + 5 file 심산 2008-04-24 2797
36 심산의 와인예찬(29) 기포처럼 사라져버린 아름다운 꿈 + 9 file 심산 2008-01-14 2653
» 시나리오작가 심산이 [와인예찬] 책을 펴낸 심사는 + 8 file 심산 2008-01-12 2555
34 심산의 와인예찬(28) 에디트 피아프 절정의 와인 + 8 file 심산 2007-12-06 3284
33 심산의 와인예찬(27) 놈들이 오기 전에 그녀와 단둘이 + 11 file 심산 2007-11-15 3733
32 심산의 와인예찬(26) 고된 노역 끝의 달콤한 휴식 + 15 file 심산 2007-10-18 2771
31 심산의 와인예찬(25) 우리가 잃어버린 모퉁이 + 13 file 심산 2007-10-11 2654
30 심산의 와인예찬(24) 히말라야의 디오니소스 축제(하) + 17 file 심산 2007-10-04 2483
29 심산의 와인예찬(23) 히말라야의 디오니소스 축제(상) + 9 file 심산 2007-09-13 2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