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이진기 등록일: 2008-01-29 21:10:39 IP ADRESS: *.75.198.157

댓글

16

조회 수

1078
몇년전에 어느 홈피에 빅월등반을 시작하며  하늘오르는 길이라는 책에 관해
적어 놓은것인데 손선생님이 오셔서 올려놓습니다..
이책만아니였어도 직장 잘 다니고 있었을텐데... ㅠ.ㅠ
조만간 뵙고 인사드리겠습니다.
=========================================


매년 봄이 돌아 오면조금 창피한 일 이지만
저의 왼쪽다리 오금에도 어김없이 습진 비슷한것이 생깁니다.(전염성없음 ㅋㅋ)
이녀석은 한달여를 고생시키다가 이내 사라지곤하죠
그래서 저는 저멀리 남도에서 부터 올라오는
진달래나 벗꽃같은 꽃으로
봄을 느끼는 사람보다
훨씬 고등적인 생체 시계를 가진 사람이라 생각됩니다.. ^^

헌데 참으로 이상한것은
오금이 간질간질 하기 시작하면서
고요했던 머리속도 함께 간질간질 해진다는 것입니다.
아마 뇌속에 잠재적으로 병렬 접속 해있던
회로들이 직렬로 배열 되면서 보다 강렬 하게 분출하기 시작합니다.
겨울 동안 합리적이 였던  나의 이성을 뒤로하고 무엇인가 저질르라는
속삭임이 계속 들려오는것입니다.

역시나 올해도 어김 없이 그꼬임에 넘어 가고 말았습니다
나의 의지와 상관 없이 마우스 왼쪽 버튼을 덥석 클릭 하는 나를 볼수 있었습니다
빅월에 도전장을 내고 만것이죠~


"암벽등반은 인생과 다르지 않다. 다만 좀더 단순하고 안전할 뿐이다.”
라고 영국의 소설가 찰스 몬테이그 가 한말을 떠올리며
"그래 어디 사는것보다 힘들겠어 그놈 말한번 잘했네 "하며
빅월에 도전장을 내놓코 벌렁이는 가슴을 스스로 위로 하면서
가려운 오금과 함께 이봄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저와 빅월과 의 인연은 한권의 책으로 부터 시작 됐습니다
몇년 전 어느날 산악 서적에 한참 관심 이있던 때에 서점 에서
하늘 오르는 길(손재식저,2003 그물코) 이라는 책을 발견 했습니다
몇번을 뒤척 이다 그리 마음이 가지 않아
대충 훓터보고 다시 진열대에 꽃아 놓았 습니다.
그렇케 그 책은 나 에게서 잊혀져 갔습니다

그로 부터 일년 후 어머니 께서 수술로 병원에 입원 하시게 되었습니다.
수술실에 들어 가시는 모습을 보며 그동안 산에 다니느라
평생 효도 한번 못한것이 죄스러워 눈물이 펑펑나더군요
다행히 4시간여의 수술을 마치고 마취 에서 깨어 나시는 어머니를 보면서
내 사전에 이제 불효자란 단어는 없다 라는 각오로 10여일의 간병을 자처 했습니다.
다행히 어머니의 회복 속도는 상당히 빨랐습니다.
아시다시피 인류 역사상 아무도 거스를수 없는 불변의 법칙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작심삼일 입니다.  
삼일이 지나면서 슬슬 꾀가나서 잠시 눈을 붙이며 뒤척이고 있었습니다.  
문득 일년전 집었다 다시 꽃아두었던 그책, 제목도  생각이 안나는
그 하늘색 책 한권이 생각이 났습니다.

그때 왜  갑자기 그책이 떠올랏는지 지금 생각해도 이해할수 없습니다 ~
암튼 마감시간 임박한 대형 서점에서 책제목도 모르고 책표지의 색만으로
책을 찾기 쉬운일은 아니지만 의외로 쉽게 책을 찾았습니다. 마치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는듯이
말입니다. 나는 병원으로 돌아오고.
그렇케  하늘 오르는 길 이라는 책에 빠져듭니다.
당연히 그날밤을 하얗게 새우면서 말입니다....

효도를 작심한지 삼일만에 하늘색 표지의 책한권을 가슴에 품고서
엄청난 불효의 전주곡을 작곡하고 있다는걸 꿈에도 생각 못하셨을겁니다
현재 당신께서는 건강을 찾으셨으니 참으로 다행입니다.


한가지 인연을덧붙치자면 저자 손재식 선생님을
책을 읽어보기 전에 모 등산학교 동계반에서 먼저 만나게 된것입니다.
물론  이책과 관계가 있는줄은 책을 보고나서 알게 되었고.
맨처음 서점에서  책을 뒤척거리다  다시 꽃아두게 한것은
이분을 먼저 만나고 책을 나중에 만나라는 의미였다고 생각한다면
웃으실까요?

어쨌거나 저는 이런 인연으로 빅월과 만나게 되었고
하나의 작은점에서 공명으로  퍼져나가는 파장을 통해
파고의 중심속으로 빠져들어 가는것같습니다~~

~~ 이하생략


이진기

2008.01.29 21:26
*.75.198.157
노동처럼 유익하고 예술처럼 고상하고 종교처럼 아름다운 등반을..
하늘오르는길에 나오는 기도레이의 문구입니다.
제 등반의 이정표 이기도 합니다.
profile

심산

2008.01.29 21:57
*.235.169.165
내가 꼽은 한국산악문학 최고의 작품들 중 하나...
[한국바위열전]은 마운틴북스에서 나와!
캉첸중가 가기 전에 내고 싶은데 어찌될지 몰라...^^

이진기

2008.01.29 22:11
*.75.198.157
바위열전은 글도 좋고 ,사진도 좋아 아마 최고의 책이 될것같습니다.
가장 큰이유는 사람들의 이야기 이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손재식

2008.01.29 22:22
*.51.62.14
이진기,,,,... 낯 익은 이름인데. 등산학교에 서 맺은 좋은 인연들이 너무 많아서리, 우주인으로 뽑힌 고산을 빙벽반에서 가르쳤는데 혹시 그 때였는가? 그런데 이 글을 읽으니 가래비라도 달려가야 할 것같은 충동이....

최상식

2008.01.29 23:04
*.46.155.54
아는 형도 이책 읽어보라고 하시던데...^^

윤석영

2008.01.30 01:10
*.192.30.73
아주 멋진 인연입니다~.

조현옥

2008.01.30 01:25
*.237.181.91
헐~~ 어머님께서 쾌차하셨다니 다행이어유~~^^

윤혜자

2008.01.30 12:02
*.217.128.150
인생보다 좀 더 단순하고 안전하다 하길래 저도. 암벽등반까지는 아니지만 실내암장에서 그 첫걸음을 떼어볼까 생각중입니다.

이진기

2008.01.30 13:03
*.75.198.157
2004년 매바위 빙장에서 교육받을때 입니다 백담펜션에서요 .. ^^*

신월명

2008.01.30 14:01
*.255.177.111
아직은 우주인들의 대화로 들리지만
내 언어가 될 날이 올것을 믿으며 용기가 샘솟습니다.

최상식

2008.01.30 22:44
*.46.155.54
근데 암벽등반을 배우려면 등산학교가 나아요>?(기수별로 모집하니 타이밍이 잘 맞아야 해서)아님 애스트로맨같은(합정동 김자인 선수가 연습한다는./.././)아카데미 같은 곳 댕겨도 상관이 없을까요>?궁금합니다

이지현

2008.01.31 02:54
*.61.218.26
"암벽등반은 인생과 다르지 않다. 다만 좀더 단순하고 안전할 뿐이다.”
이 말 차암..
암벽은 커녕 좀 많이 커다란 돌덩어리만 올려봐도 다리가 안떨어지는 사람으로서는..
질긴 걸로는 버티겠는데...
단순과 안전의 복합물에 대한 공포는 약도 없는걸까??
profile

심산

2008.01.31 03:29
*.241.46.132
혹시...찰스 몬테그가 한 저 말...한국에 소개한 사람이 바로 나라는 것도 알고 있어...?

조인란

2008.01.31 14:42
*.173.136.124
넵! 이제 알았네여.ㅋ

이진기

2008.01.31 20:28
*.75.198.157
척프랫의 이야기 인용 - Quotable Climber -Jonathan Waterman,1998, 번역 심산선생님 입니다

천인철

2008.01.31 23:22
*.212.118.41
진기형은 정말 모르는게 없으세요.....참 산 이야기 만으로도 이렇듯 지적인 많은 이야기를 나눌수가 있구나...생각했습니다...그동안 무지했던 제가 부끄러웠습니다...한수 배우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85 SM 신라인 되기 경주 나들이 세부 일정 + 24 윤석홍 2007-10-10 1269
84 계양산 종주.. + 6 file 박민호 2007-10-06 1267
83 경주여행 예산과 지출 + 11 조현옥 2007-11-02 1226
82 K2 홍대점!! + 2 박민호 2006-12-28 1226
81 D-30 + 18 손재식 2008-02-04 1189
80 담달엔 산행 장비좀 구입할라 합니다^^ + 9 최상식 2007-10-17 1164
79 10월 산행일정 여론조사 + 38 심산 2007-09-27 1157
78 장비마련....^^ + 8 윤혜자 2007-10-05 1141
77 아 뻘쭘하다. 인사 드려요. ^^ + 12 박사현 2008-01-29 1139
76 트래킹 준비에 관한 여러 질문들? + 4 최상식 2008-02-02 1132
75 [캉첸중가 QnA] TREKKING SHOES에 대한 궁금증 + 9 정혁 2008-01-28 1117
» 하늘오르는길~ + 16 이진기 2008-01-29 1078
73 조언 좀 부탁드려요 + 9 이주하 2008-01-02 1061
72 추석맞이 가족산행 후기 + 14 조현옥 2007-09-26 1055
71 관악산 맛보기!^^ + 12 file 조현옥 2007-09-11 1055
70 천은사는 산적?!(펌글) 박민호 2007-12-06 1042
69 칸첸중가 가시는 분들께 부탁이 있어요 + 17 김영희 2008-02-18 1036
68 코오롱 등산학교 45기..(남경누나 필독~!ㅋ) + 8 박민호 2007-01-09 1027
67 산행이 없으니.. 게시판이 뜨~음 하네요.. ㅡ.ㅜ + 3 조현정 2006-12-22 1020
66 자네의 꿈은 무엇인가? + 11 윤혜자 2007-10-28 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