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조현옥 등록일: 2007-09-26 00:56:35 IP ADRESS: *.62.89.4

댓글

14

조회 수

1045
 

예년과는 달리 올해는 각자 식구들과 추석을 보내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우리집 식구들은 산에 가기로 했습니다. 전날 12시 정도까지 과외 4개를 해야 하는 부담 때문에 11시에 집 근처 관악산에 오르기로 양해를 구하곤 딱 제 준비만 마치고 다같이 출발했습니다.

원래 우리집 식구들이 ‘오래걷고, 오래뛰기’ 에 능숙합니다. 뭐, 딱히 이유가 있다기보단 그냥 그렇습니다. 체질도 그렇고, 애들을 강하게 키우면 그렇게 됩니다. 오직 엄마 한 분이 좀 걱정되긴 했습니다. 외가집 식구들이 체형은 8등'신인데, 운동능력은 4등'신 갓난애보다도 못 합니다. 때문에, “못 오르면 버리고 간다.”고 못을 박았고, 엄마도 밑에서 산책하고 있겠노라며 책까지 들고 나서셨습니다. 같이 좀 걱정되던 운동부족 막둥이는 친구네 놀러갔다 돌아오질 않았기에 잘됐다고 버리고 갔습니다. (우리집 식구들이 약간 빡쎕니다. 기다려주고, 도와주고 이런 거 없습니다.^^;)


차안에서 준비물을 확인해 보니, 아니나 다를까 카메라를 아무도 안 챙겼습니다. 대체, 우리집 식구들 사진찍는 거에 전혀 관심이 없습니다. 다들 생각조차도 안했더랍니다. ㅡㅡ; 그래서 관악산 만남의 광장 수퍼에서 부랴부랴 일회용 카메라를 산 후 산에 오르기 시작하니, 곧 대열은 3개로 나뉩니다.


장남녀석은 이어폰을 귀에 꽂고는 미친듯이 오르더니 곧 시야에서 사라졌고, 부모님께서는 한적한적 저 뒤에서 올라오시다 또 시야에서 사라지셨습니다. 수색중대 출신인 네째 남동생 녀석만 저와 같이 보조를 맞추며 올랐습니다. 이 녀석은 운동을 좋아하는 것과, 똥배를 혐오하는 것과 먹는 거 좋아하는 것이 저랑 똑같고, 좀 둔하긴 하지만 생각하는 방향도 비슷해서 이야기가 잘 통해 즐겁게 올랐습니다. 다만, 이 녀석이 신나게 오르다가는 자꾸 길 아닌곳으로 쑥쑥 들어가기에 잡아다 원상복귀 시키느라고 애를 좀 먹었습니다.^^;


약간 숨이 차 오른다 싶으니, ‘깔딱고개’ 라는 바위투성이 고개가 나타났습니다. 사방이 돌 천지에 경사가 급합니다. 뭐... 가뿐하게 잘 올랐습니다. 오히려 새로 산 등산화가 바위에 착착 붙는 맛에 ‘바위 더 없나?’ 두리번 거리기에 바쁩니다. 곧, ‘국기봉’ 이 나타났습니다. 더 가파르고, 더 위험합니다. 뭐... 또 가뿐하게 올랐습니다. ^^ 다 오르고 나서 보니, 제 동생이 바닥이 평평해서 미끄러지기에 딱 알맞은 운동화를 신고 있습니다. 가지고 있는 운동화중 그나마 산행에 알맞은 거였답니다.

녀석이 떡 먹고 싶다고 자꾸 징징대고, 저도 슬슬 배가 고파져서 둘이 약간 밑의 바위에 앉아 한창 제 얼굴만한 사과를 베어물고 있는데, 갑자기 ‘튕~ 튕~’ 소리가 납니다. 보니까 어느 여자분이 큰 보온병을 꼭대기 바위에서 떨어뜨렸나 봅니다. “조현성! 숙여!”  다행히, 때맞춰 고개를 숙여 보온병은 동생 가방을 맞고 정지했습니다. 정말 제 동생 머리를 정확히 겨냥한 한 방이었습니다. 암벽에선 똥자루를 맞고도 죽는다던 산쌤의 말씀을 전해주며, 그 여자분에게 화난 눈빛을 쏘아댔습니다.


다같이 점심을 먹기로 한 삼막사에 도착해 보니, 다시 배가 너무 고픕니다. 이미 장남놈은 도착한지 40여분이 됐습니다. 차도로까지 뚫려있고 완전 기념품점화된 삼막사를 대충 훑어본 후, 바로 옆 벤치에서 다들 가방의 음식들을 꺼냈습니다. 어이없게도, 떡은 넷째 놈 가방에 들어있습니다. 지 가방에 있는 떡을 못 먹어 줄창 징징대는 놈의 머릿속은 대체 어떤 회로로 움직일까 궁금해집니다. 부랴부랴 밥과 반찬을 꺼내 입에 쑤셔넣고 있는데, 지나가는 절 방문객들이 다들 힐끗댑니다.

“누나, 나중에 엄마, 아빠 오시면 딴 데서 먹자. 사람들이 자꾸 쳐다봐...”

“시러!”


측은한 시선에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밥을 다 먹고도 10분을 더 기다리니, 국기봉은 건너뛰고 직방으로 오셨는데도 부모님이 그제야 나타나십니다. 우리 3형제는 그곳까지 씩씩하게 올라오신 엄마와, 엄마를 도와주시느라 힘드셨던 아빠를 향해 박수를 보내 드렸습니다. ^^

시원한 그늘에서 자리 깔고 나머지 가족은 식사를, 저는 간식먹기를 했습니다. 올라오면서 줄창 헤맸던 넷째는 역시나 수색중대 연대장 시절에도 오죽하면 일병에게 길을 물어 전투훈련을 마쳤다고 해서 다들 신나게 비웃어 줬습니다.

그것만이 아닙니다. 한 번은 ‘쥐잡기 훈련(?): 산에서 다른 부대사람들이 수색중대를 포획하는 훈련’ 을 하고 있는데, 아무리 도망쳐도 가는 곳마다 잠복이 있어서 정말 의아했답니다. 마치 홍길동이나 가루치처럼 신출귀몰하는 훈련병들을 보며 기가막혀 죽는 줄 알았다고 합니다. 알고보니, 제 동생 생각과는 달리 일개 중대가 훈련에 참가한 것이 아닌, 대대가 에워싸고 있던 거랍니다. 길도 못 찾고, 사람 구분도 못하는 제동생... 그 예쁜 눈은 완전 장식품이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식사를 다 마치고 4시에 약속 있으신 아빠 때문에, 하산을 하기로 했습니다. 간만큼의 몇 배라도 더 갈 수 있는데, 그만이라니 다들 아쉬워 합니다. 그런데, 조금 걸을라치니 그때까지 잘 오르시던 엄마가 갑자기 기진맥진해 하십니다. 배 터지게 먹고도, 숟가락만 놓으면 즉시 빨딱 일어나는 나머지 식구들에겐 의아한 일입니다. 게다가 큰 엉덩이 때문에 돌들 사이에서 중심잡기 힘들어 하시는 엄마를 부축하며 한들한들 하산을 했더니, 3시입니다.

남들 5시간 걸리는 코스를 그토록 오랫동안 기다리고 먹고도 4시간만에 주파한 것입니다. 국기봉까지 1시간 20분, 삼막사까지 15분, 하산 1시간, 산행에 걸린 시간은 2시간 35분밖에 되질 않습니다. 게다가 장남녀석은 걸은 시간보다 기다린 시간이 더 깁니다. 이건 산행이 아닌, 행군입니다. 무슨 ‘국기봉 등반훈련’ 같습니다. 그나마 몇 번 쉬었던 시간도 한 번에 3분을 넘지 않습니다. 정말 대단한 가족들입니다.^^


집에 와서 한숨자고 과외를 한 후, 다시 집입니다. 몸이 약간 노곤한게 왠지 뿌듯합니다. 방구석에 박혀 줄창 먹어대는 추석보다 훨씬 알차고 값진 하루였습니다! ^0^

profile

박민호

2007.09.26 01:08
*.98.56.26
역시 누나네 가족입니다^^ㅎ

저도 오늘 가족들과 함께 계양산에 올랐었습니다..
저희 가족은 아버지만 꾸준히 산에 오르시는데, 오늘 역시 저는 헥헥 거리며 정상을 밟고 내려왔습니다ㅋ
정상까지 가장 짧은 코스로는 한시간여, 능선을 탄다면 세시간여 밖에 걸리지 않는 계양산이기에 제가 혼자 SM클럽 등반을 연습 하기엔 딱일꺼 같습니다^^ㅋㅋㅋ
매일 계양산 정살 밟기 실천해야 겠습니다^^

조현옥

2007.09.26 01:14
*.62.89.4
'매일 계양산 정살 밟기' 뭔지 모르지만 꼭 실천하십시오! ㅋㅋㅋ

최상식

2007.09.26 01:14
*.129.25.6
누나야,내는 오늘 칼바위랑 형제봉 능선 타러가는데 ㅎㅎ 난 똥배나오고 해도 아침 마다 운동해서 산에가믄
그다지 헉헉대지 않지롱 ㅋㅋ

조현옥

2007.09.26 01:16
*.62.89.4
너 그럼, 빨리 자야되는 거 아냐? 이 시간까지 깨어 있음 어쩌누. ^^
profile

박민호

2007.09.26 03:15
*.98.56.26
정상ㅡㅡ;;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rofile

심산

2007.09.26 08:49
*.131.158.18
현옥, 산에 다니는 한 '정복'이라는 표현은 영원히 쓰지 말아라...

조현옥

2007.09.26 12:13
*.62.89.4
앗! 넵! ^^;
(제목 눈에 띌 때 마다 기분 나쁘실 것 같아 바로 수정했습니다. 그 단어 쓰면 안되는거 깜빡했어요. TT)

윤혜자

2007.09.26 12:21
*.142.229.233
난 연휴중 인왕산과 인왕산 산책로 코스를 2차례 다녀왔어. 이렇게 가족과 같이하는 산행이 내 소원인데...달랑 하나있는 우리 가족 내 남편은 절대로 나와 같이 나서주질 않으니....그저 부러울 따름

조현옥

2007.09.26 12:29
*.62.89.4
언니는 추석때, 영화도 보고 산에도 두 번에나 가고... 에공 부러워요~^^
남편분이 안 따라나서면, 저 고양이라도 데리고 가세요.^^

조인란

2007.09.26 21:16
*.90.48.121
아 너무 건전하고 부러운 가족이다!
울 엄마는 바로 코 앞 한강고수부지만 걷자고 해도 싫다하시는데^^;

어제는 서울대 도서관에 우리집 고딩을 내려주는데 정말 희안한 차를 봤다.
자동차 외관 전체에 안테나는 물론 사이렌 전등과 각종 출처를 알 수 없는 기기들을 한 오십 개쯤 부착,
도서관 층계 앞까지 돌진하는 걸 보며 다소 불안한 마음으로 돌아섰는데
저녁에 아이 왈, 오늘 두 미친 남들 땜에 무척 웃기고 재밌었단다.
사이렌남이 도서관 건물로 들어와 "왜 나에게 화장실을 가르쳐 주지 않는 거야?!!..." 난동을 부렸단다.
한편 도서관에 늘 상주하는 너무도 곱게 미친(우리 큰 아이 표현) 남자가 있다.
언제나 늘 도서관 한 구석에서 뭔가를 분석적으로? 중얼거리는 내용이,
"며느리는 왜 오늘도 시어머니를 미워하는 걸까? 그건 시어머니가 너무 무서워서지..."
우리 딸 말론 처음엔 신경이 쓰였는데 이젠 도서실 배경이 되었단다.
이 두 남자가 아침부터 벌린 헤프닝. 사이렌남은 한 학생의 물건을 집어 던지며 이 세상 사람들이 다
알고 있는 화장실을 자신만 모르는 것에 분노하며(진정, 분노할 만하다!!^^) 소리소리 지르고 우리의 배경
미친남은 바짝 쫄아 화분 옆에서 고개를 푹 떨구고 움찔거리며 나무 잎사귀만 한 장 한 장 뜯더란다.
잠시후 신고를 받은 결찰이 출동 사이렌남과 시비가 붙은 학생과 현장검증?이라는 걸 하고
결국 사이렌남 연행으로 사건?은 종결되었단다.
여태 움츠리고 있던 배경남이 사이렌남이 사라지자마자 의자로 돌아와 몸을 거만하게 젖히고
"조금 전 제 5열람실에서 난동이 일어났었습니다..." 손에 마이크만 안들었지 의기양양하게 중계를 하더란다.
개인의 히스토리로 보면 한없이 불행한 이야긴데 잠시 접어두고 배경남에 대해 동질의식?까지 느끼며
아이와 속없이 낄낄거렸다. 연휴 마지막인 오늘 도서관에 내려주고 돌아서는데 전화 속 아이 목소리가
반가움에 맑게 공명한다!^^; "엄마, 오늘도 배경 아저씨 나왔어!! ㅋ"
에고~남은 사시 행시 준비하며 미친다는데 우리 집 큰 아이는 수능 앞두고 다소 상태가 안 좋다.


근데 왜 이 글을 쓴 거지?
아 나도 관악산 초입까진 갔었다고...ㅎ

조현옥

2007.09.26 23:19
*.62.89.4
ㅋㅋㅋ 원래 그 도서관은 맛이 약간 간 사람들이 한 두명 상주하고 있어야 제격이죠...^^

임종원

2007.09.27 01:55
*.232.145.246
얼굴 만한 사과를 먹고 있는..이라는 문장이 이상기온이 팽배한 금년도 작황에 의해 이상 비대화된 사과의 크기를 강조하시는 건지, 사과보다 작고 어여쁜 얼굴을 가졌다는 걸 강조하시는 것인지 명확히 밝혀 주세요옷..

조현옥

2007.09.27 02:03
*.62.89.4
하하하.^^. ㅋㅋㅋ '문학적 표현' 이나, '과장법' 이요~~!
(상대방이 제시한 선택지에 말리면 안돼! ^^;;)

임종원

2007.09.27 21:07
*.232.145.246
음..저 노련미..왠만해선 넘어가지 않는 군...역시 인디 반에 들어야겠어..내공이 부족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오늘 바우 실컷 봤습니다 + 8 한숙 2007-10-05 937
44 장비마련....^^ + 8 윤혜자 2007-10-05 1115
43 요즘.. + 10 박민호 2007-10-05 739
42 공구장소가 동대문 승희산악이라면..위치는 + 7 file 윤혜자 2007-10-01 1875
41 5.10 암릉화 사러 언제 갈까요? + 32 조현옥 2007-09-29 1264
40 영희에게 GREAT GREAT NEWS! + 33 심산 2007-09-28 1258
39 10월 산행일정 여론조사 + 38 심산 2007-09-27 1139
» 추석맞이 가족산행 후기 + 14 조현옥 2007-09-26 1045
37 Five-Ten 의 [Camp Four] 공구 하시겠습니까? + 33 file 조현옥 2007-09-22 1562
36 어화 둥둥~ 내사랑아~ 북한산! ^0^ + 11 file 조현옥 2007-09-17 893
35 오늘 칼바위 댕겨왔음다 ㅎㅎ + 11 최상식 2007-09-15 814
34 산행 공지는 언제 올라옵니까?ㅎㅎ + 8 최상식 2007-09-15 792
33 산의 변천사 + 13 file 조현옥 2007-09-13 820
32 [SM클럽]의 폐쇄형 커뮤니티화? + 27 심산 2007-09-12 1280
31 등산화에 대한 질문! + 21 file 조현옥 2007-09-11 1489
30 관악산 맛보기!^^ + 12 file 조현옥 2007-09-11 1043
29 숨은벽 + 30 file 이진구 2007-09-07 936
28 밤새고 산에 갈 사람들 + 5 이진구 2007-09-07 805
27 언젠간 꼭! 여기서 맥주 마셔요!! ^0^ + 16 file 조현옥 2007-09-02 951
26 I miss you so much!! 북한산!! + 12 file 조현옥 2007-09-01 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