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조현옥 등록일: 2007-10-11 04:29:20 IP ADRESS: *.62.89.4

댓글

6

조회 수

1255





[img1]

-- 경주시 배반동 217번지, 낭산자락 신문왕릉과 효공왕릉의 사이에 대나무와 솔밭으로 둘러싸인 한옥고택이 한 채 있다. 신라 천년의 고도 경주를 사랑하고 그래서 15년 전부터 경주에 터를 잡고 사는 이재호선생의 집이다. 당호는 수오재(守吾齋)이다.

‘수오재’라는 당호는 이재호선생이 정약용이 장기에 귀양 와서 뼈저리게 이 뜻을 기록해 놓은 것을 읽고 가슴 뭉클한 감동을 받아 ‘자신의 몸과 마음을 지키고 삼가자’는 의미로 빌려왔다고 한다.



[img2] 정약용의 「여유당전서」시문집 권13 기(記)에서(원제는 수오재기)

"대체적으로 천하의 물건은 모두 지킬 만한 것이 없고, 오직 마음만은 지켜야 한다. 나의 밭을 지고 도망갈 자가 있겠는가? 밭은 지킬 만한 것이 못된다. 내 집을 이고 달아날 자가 있겠는가? 집은 지킬 만한 것이 못된다. 나의 원림(園林)에 있는 꽃나무, 과일 나무 등 여러 나무들을 뽑아갈 수 있겠는가?  (중략)


유독 나의 큰 형님(정약현)만은 당신의 마음을 잃지 않고, ‘수오재’에 편안히 단정하게 앉아계시니, 어찌 본디부터 지킴이 있어 마음을 잃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겠는가. 이것이 큰 형님께서 당신의 집 이름을 그렇게 붙인 까닭인 것이다.”라고 하면서 결국 자신과 둘째형님(정약전)은 나(吾)를 잃어 귀양 왔다고 적고 있다.

 

[img3] 수오재는 경북 칠곡의 낡은 고택 한 채를 해체하여 경주로 옮겨와 다시 복원한 뒤로 개발위기로 사라질 마산의 황부자집을 해체 복원하고 다시 별채를 지어 지금은 독립된 세 채의 가옥에 9개의 방과 4개의 수세식 화장실을 갖춘 흙과 황토, 나무로 된 집이다.


너른 집 앞마당에는 앵두나무, 복숭아, 배나무, 엄나무가 심어져 있고 뒤로는 대나무와 소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다.

 

[img4] 이 집 뒤편 솔밭사이와 100m쯤 떨어진 효공왕릉 서쪽 솔밭 사이로 넘어가는 낭만적인 저녁노을은 경주에서도 손꼽히는 정취이다. 

저녁에는 넓은 온돌방에 같이 모여 한잔 술에 전통문화이야기를 나누거나 대금연주도 들을 수 있고 근처 왕릉 주변의 솔밭이나 야외에서 달빛기행도 할 수 있다.

식사를 별도로 제공하지는 않지만 숙박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무공해 쑥국, 된장국, 부추전, 호박전, 나물, 김치 등 도시에서는 맛 볼 수 없는 고향의 맛을 지닌 음식을 대청마루에 차려놓고 뷔페식으로 제공한다. 저녁에 날이 좋으면 마당에서 불을 피워 바비큐파티도 가능하다고 한다.

 

 

[img5]

최상식

2007.10.11 08:44
*.129.25.6
저도 한옥에서 살고 싶습니다^^나이 묵으믄 ㅋ 비오는 날 처마 밑으로 떨어지는 빗방울 바라보며 뒹굴거리거나
좋은 사람과 술한잔 기울이면 그것..참 좋은데~ㅋㅋ 아쉽습니다 ㅋ 요번에 못가니~

조현옥

2007.10.12 01:48
*.62.89.4
가만히 보다보니... 엥? 저게 왜 대금이여? 대금은 옆으로 부는 관악기 아닌감? ^^;
profile

윤석홍

2007.10.12 09:32
*.229.145.36
바로 지적하셨네요. 저 사진의 악기는 대금이 아니라 젓대라고 하옵니다.

조인란

2007.10.13 01:01
*.173.137.164
사진보다 열배는 더 아름다운데...^^

조현옥

2007.10.13 17:03
*.62.89.4
허걱! 저 사진도 너무나 정겹거늘... 더! 아싸~~ ^0^
profile

명로진

2007.10.14 00:08
*.129.236.103
오호....현옥 날카롭네. 내가 대금 불어 봐서 아는데
저건 대금 절대 아님....석홍님 말대로 젓대 일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 계양산에서 내려와서.. + 1 박민호 2007-11-08 819
64 무의도 섬산행과 회 먹기 + 6 file 심산 2007-11-03 1562
63 경주여행 예산과 지출 + 11 조현옥 2007-11-02 1196
62 SM 신라인 되기 경주 나들이 세부 일정 + 24 윤석홍 2007-10-10 1251
61 자네의 꿈은 무엇인가? + 11 윤혜자 2007-10-28 997
60 설악산 코스는... + 2 손성원 2007-10-26 818
59 경주도 전주도 못가는 사람들은 뭉칩시다요 + 26 한숙 2007-10-23 1346
58 담달엔 산행 장비좀 구입할라 합니다^^ + 9 최상식 2007-10-17 1151
57 SM MEMBERS' 생일 달력 ^^ + 28 조현옥 2007-10-14 1420
» 이곳에 묵고 싶다 (이재호 선생님의 수오재) + 6 file 조현옥 2007-10-11 1255
55 여기도 가고 싶다 (자유 시간 동안) + 5 file 조현옥 2007-10-11 983
54 쌘님 생신 선물에 관하여...^^ (수정) + 10 조현옥 2007-10-11 923
53 이것을 먹고 싶다 (경주의 맛집들) + 8 file 조현옥 2007-10-11 1401
52 그곳에 가고 싶다 (경주 산행의 이곳 저곳) + 4 file 조현옥 2007-10-11 1268
51 인랑언니에게 드리는 깜짝 노래선물 + 16 신월명 2007-10-11 992
50 경주 남산이 부른다 + 31 윤석홍 2007-10-08 1487
49 산이 부릅니다. 가슴까지도... + 7 윤혜자 2007-10-07 956
48 계양산 종주.. + 6 file 박민호 2007-10-06 1225
47 윤석홍 형님 보시압! + 8 심산 2007-10-05 928
46 승희 산악에 다녀 왔습니다. + 18 임종원 2007-10-05 1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