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김진석 등록일: 2012-04-10 13:11:37 IP ADRESS: *.172.175.116

댓글

7

조회 수

1179

며칠 전 메일 한통을 받았습니다.

제작년에 쓴 '카미노 데 포토그래퍼' 라는 책을 읽은 분이 보낸 메일이었습니다.
카미노를 걷고 난 후 버스를 타고 걸어온 길을 돌아가는 길이었습니다. 버스 창밖에 걸어가는 순례자들을 본 감정을 적은 내용이 있습니다. 그리고 작은 사진 한장.

바로 그사진의 주인공이 보낸 메일이었습니다.

책이 카미노를 다녀온지 2년이 지났지만 사진을 통한 '카미노'는 계속 되어지는거 같습니다.

아래는 보내온 메일의 전문입니다.

---------------------------

김진석 선생님, 안녕하십니까?

저는 2010년 5-6월 프랑스길을 걸은 순레자 중 한 사람입니다.

날마다 눈만 감으며 펼쳐지는
어느 길모퉁이에, 또 다른 그 길 위에 서있는 나를 바라보며
'카미노의 힘'으로 오늘도 삶의 길을 뚜벅뚜벅 걷고 있습니다.

한창 열심히 밤을 새며 카미노 준비를 하던 2010년의 3월
2년이 가까운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그 길이 궁금해서
책을 찾아보던 중에
저와 비슷한 시기에 걸으신 선생님의 길이야기와 사진이 궁금해서
주문한 책'카미노 데 포토그래퍼'을 받고 설레며 펼쳐들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너무나 놀랍게도
그 책의 여는 글 옆에 서 있는 저의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8쪽에 '마음이 울컥해졌다.'를 읽고 바라본 사진 속에
빠르게 스쳐가는 오토바이 뒤에 걸어가는 작은 사람
그 사람이 저입니다.
흐릿하지만...

감격스럽습니다.
또렷하게 보고 싶긴 하지만
참 너무나 반갑고 울컥합니다.
선생님의 사진속 사람들과 글 속에 담긴 카미노의 일상을 읽기 시작하며
스치는 한 순간을 포착해 주신 선생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profile

명로진

2012.04.10 14:11
*.192.225.48
오호....

이건 한 편의 단편 드라마 같네요!!! ^^

이종문

2012.04.10 14:30
*.142.92.221
역시...
카미노 데 산티아고의 신비는
표현못할 감동이 넘실넘실~~^^

최준석

2012.04.10 16:36
*.152.24.74
산티아고는 사랑을 싣고..ㅋ

홍지은

2012.04.10 21:39
*.70.31.27
같은 길을 걸어도 사진 한장으로 얻는 것이 또 다르네요. 까미ㄴㅎ 또 가고 싶어졌...

이청인

2012.04.11 09:08
*.33.53.152
우연,인연,필연,삶,인생....뭐 이런것들이 떠오르네요.
안개 짙게 깔린 북한산밑자락에서..
profile

오명록

2012.04.17 12:29
*.51.77.138
이건 영화야...

김정한

2012.04.19 04:09
*.47.210.77
우와!
그런 멋진 이야기가...
역시 사람은 죄짓고 살면 안 되나 봐요.
혹시 그 사람이 초상권 뭐 그런 말은 안 하던가요?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천천히 천천히 + 5 file 김진석 2012-11-12 1028
35 올레길에서 만난 수녀님 + 7 file 김진석 2012-11-08 1080
34 긴 여정을 마치고 + 4 file 김진석 2012-11-06 934
33 생활 밀착형 사진작가 + 4 file 김진석 2012-09-19 1191
32 모두 잘 지내시죠? + 4 file 김진석 2012-08-22 1248
31 심산 와인+ 김진석 사진 + 4 file 김진석 2012-04-29 1873
30 골프장을 반대한다! + 7 file 김진석 2012-04-23 1161
29 바람이 분다 + 9 file 김진석 2012-04-17 1176
» 사진의 힘 + 7 file 김진석 2012-04-10 1179
27 사진을 즐겁게 찍는다는 것 + 9 file 김진석 2012-03-31 1201
26 예전 사진을 꺼내보다 + 7 file 김진석 2012-03-09 1170
25 마음을 다스린다는 것 + 7 file 김진석 2012-02-21 1251
24 쌈지길에서 만난 전각 + 5 file 김진석 2012-02-13 1676
23 깔때기 부는 사나이 + 5 file 심산 2011-12-22 1760
22 매 화 광 주 + 8 file 김진석 2011-12-07 1539
21 제주 바다의 신기루 + 5 file 김진석 2011-12-01 1750
20 10년과 1년 사이... + 16 file 김진석 2011-11-02 1786
19 투표하셨나요? + 10 file 김진석 2011-10-26 1600
18 네델란드 잡지에 실린 카미노 사진 + 7 file 김진석 2011-10-25 1550
17 완벽한 파트너 제작노트 #003 + 8 file 김진석 2011-10-24 1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