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김영자 등록일: 2007-04-30 18:51:26

댓글

2

조회 수

3930
아버지란!  

아버지의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때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직하게 생각하는 속담이 있다.
그것은 "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 라는 속담이다.
늘 자식들에게 그럴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는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점에 있어서 미안하게 생각도 하고 남 모르는 콤플랙스도 가지고 있다.
" 내가 아버지 노릇을 하고 있나? 내가 정말 아버지 다운가? 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하는 사람이다.
그이유는 " 자식들이 나를 닮았으면"   하다가도
" 닮지 않았으면 "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란  기대한 만큼 자식의 학교 성적이 좋지 않을때 "괜찮아! 괜찮아!" 하면서도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자식들이  밤 늦게 돌아 올 때에 어머니는 열번 걱정 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번 현관을 쳐다본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 시킬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2배 쯤 농도가 진하다.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때 너털웃음을 짓는 사람이다.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자식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지위가 높지 못한 것에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자신에 속으로만 우신다.

아침마다 머리가 세개 달린 용과 싸우러 나간다.
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상사에게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해야 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들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아버지의 인상은 자식들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자식들이 어린시절 느끼는 인상과 청년이 되서 느끼는 아버지의 인상이 다르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 갔다 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 간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다.

아버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동구밖의 당산나무 같은 크나큰 이름이다.
profile

심산

2007.04.30 18:55
흠 그런데...오월이 되어도 아버지에게 전화 한 통 안하는 나라는 인간은 어찌되어먹은 인간인지...ㅠㅠ
여하튼, 좋은 글 감사합니다...^^

임석희

2007.05.18 13:23
울컥! 하네요.. 철드나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67 질문 명로진인디반 관련문의 + 1 이해승 2009-08-13 3976
266 인사 심산 선생님 ^^ 화이팅입니다. + 1 정철호 2006-02-10 3973
265 인사 13기 김동연입니다 + 1 김동연 2008-03-05 3965
264 일반 심샘, 이 참에 전(錢) 특강은 어떨지~~~ + 4 윤석홍 2007-04-26 3964
263 인사 심산 샘 왔다 가는 중 + 1 임현담 2006-03-07 3961
262 인사 안녕하세요~^^ + 2 권순미 2007-06-16 3959
261 질문 안녕하세요. 사진반 1기 유재필입니다. 저희 반원분 문의관련. + 1 유재필 2007-09-17 3957
260 질문 시나리오 초보인데 심산반 어려울까요? + 2 강윤정 2007-08-12 3955
259 질문 공모전이라~~~ + 3 렴설매 2007-08-11 3952
258 인사 형. 필핀이예요.. 반가워요. + 1 권순영 2006-02-22 3951
257 질문 심산반 수강신청 문의 + 2 김부경 2009-01-15 3948
256 질문 노효정반 5기입니다. + 3 이주미 2007-09-14 3947
255 질문 5월 노효정 반 + 3 정은경 2007-05-09 3944
254 인사 히말라야 어깨동무... + 2 임현담 2007-04-09 3931
» 일반 오월에~~ 아버지 생각 + 2 김영자 2007-04-30 3930
252 질문 비스타.. 호환가능한 게시판이 되었으면.. + 5 김범준 2008-01-19 3923
251 질문 수업에 관한 질문입니다. + 1 박세준 2006-04-26 3920
250 인사 안녕하세요! 심 은 입니다 + 7 심은 2006-02-22 3914
249 일반 제 2 회 윤동주 시 암송대회 송성전 2010-03-30 3904
248 질문 수강문의... + 1 남경희 2007-10-22 3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