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이용경 등록일: 2008-11-17 22:40:25

댓글

2

조회 수

4223
난..

어릴때..

늘 혼자였어서..

항상 혼자 있었는데..

그걸 애들이 놀렸어요...


그런데, 하루 종일 한끼를 먹었는데...

목에 힘이 없어서 자꾸 옆으로 기울어졌어요.

누가 나를 정서적으로 학대하는데도, 대항할 힘이 없었어...

시간이 지나자 그것이 서서히 쌓이드니 가슴 가득 쌓여서 결국엔 상처가 되었다.



바람이 분다.

그래서 좋았고,

비가 내려와 그래서 좋아고,

눈오는 밤하늘 흩날리던 눈송이 바라보며 "호~"하고 한 숨 내뿜으면...

하얗게 눈과 함께 사라져간 내 한모금의 숨.

그것을 바라보며 내가 살아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그것을 바라보며 또 멍함에 잠기었던

왜 또 가슴은 뭉클했을까.



사랑한다면 어떻게 해야지,

사랑하게되면 이렇게 해야지,

사랑할 수 있다면 반드시 뭘 해봐야지,

막상 사랑에 빠지면 하나도 생각이 나지 않아.

뭘 해야 좋을지 모르고,

내가 너무나 부족해 보일땐 짜증도 내고,

가슴에 상처만 이따만큼 줘버리고 쫓아내기도 했었다.

도무지 사랑이란 계획할 수 없어...

미리 예측하기도 힘들고,

어지럽고,

혼잡스럽고,

손을 잡고 키스하고 싶었던 어느 날 밤은...

그냥 바라만 보다가 헤어지기도 하고,



한 참 후에야...

헤어진 후에야 ...

또 다시만나면 사랑했다고 말해야지 다짐하지만...

다시 돌아와준 누군가에게...

다시 돌아가라는 말밖에 나오지 않을 땐.

난 사랑에 재능이 없다고 믿게된다.



그래 서른하고도 다선 솟가락을 더 먹었음에도...

혼자 외롭게 살아가고 있는 이유가,

그렇고 그런 이유인데...

참아 그렇다고 말하긴 그렇고,



그냥 내 직업이 짜장면 배달부라 그렇다고 다른이에게 말하고,

하긴 그것도 사실이거니와.

아마도 내가 가난하여 그렇다 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것이 더 설득력있을 것같아.



무엇을 사랑할 때, 욕심없이 할 수 있다라면...

너무도 행복할 것 같아서

그래 시나리오나 어떤 글을 쓸 때에도 결코 욕심없이 사랑하고 싶어.

입봉이나 돈버는 것과는 별게로

나름 그 자체를 즐기고 사랑하고 싶은 마음 있어.

그래서 내가 짜장배달하는 이유있고,

그래서 내가 노가다 뛰는 이유있고,

그래서 내가 택시, 경비, 빤스팔기, 신발팔기, 퀵서비스, 청소부 하는 이유 있다.


그런데... 한가지 허전함이 있어... 그것이...

타인과 공감할 수 있는 작품 쓰고싶고,

함께 보고, 함께 즐기고 싶은 마음은...

마치 한강물을 전부 쏘주로 만들어 사람들과 함께 퍼먹고 싶을 정도....


모자란 부분있고,

아쉬운 모양세 있기도 해서...

심산스쿨에서 뭔가 배우고 싶기도 해...

그 바라는 것은...

내가 바라본 세상과

내가 느꼈던 감정과

내가 ... 또... 또... 내가...

사실 내 존재가 중요치 않다해도,

타인과의 네트워크없는 것은,

아무리 방대하다 해도 빛을 잃고,

해서 심산스쿨에서 뭔가 배울꺼 배우고 싶은 마음도 있네요.


누군가를 사랑했던 때처럼...

그래 누군가를 사랑했던 때 처럼...

순수하게... 아무런 계획도 없이...

그 느낌 그대로를 받아들이고...

배우고 싶은 마음이 있어....



헌데 나 대머리 되가고 있고,

헌데 나 좀 구질구질하고,

헌데 나 좀 찌질 가난 간지 쫙 흘러내려...........................

아....... 나.........


아무튼...

수업듣고싶다.......................

박헌수반 듣고싶다...........................

그냥 돈내고 들으면 되나요????????

책이랑 공책 가지고 다닐께요.

profile

심산

2008.11.18 02:05
네, 맞아요! 그냥 돈 내고 들으시면 되요...^^

조현옥

2008.11.18 17:16
저기... 그냥 돈 내고 들으시면 되지,
아무도 안 말리거든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27 인사 심산 선생님 안녕하세요? + 1 조성아 2007-02-02 3898
126 질문 조언 부탁드려요 + 1 오주은 2007-01-24 4092
125 인사 노효정반 3기 오주은 가입했어요. + 3 오주은 2007-01-23 3581
124 질문 예술사반 게시판 문의 + 1 이유진 2007-01-21 3734
123 질문 예술사반 숙제 문의 + 2 임석희 2007-01-21 4039
122 일반 안녕하시죠?김경미작가입니다^^ + 1 김경미 2007-01-19 4429
121 질문 급질문. + 3 정경화 2007-01-15 4014
120 질문 박헌수 선생님, 가을 학기 계획은 있는지요? + 1 정시강 2007-01-14 3816
119 질문 심산 선생님 심화반 개설에 대해 문의합니다.. + 1 정시강 2007-01-12 3585
118 인사 심산 선생님,저도 오늘 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 1 윤석홍 2007-01-11 3661
117 인사 안녕하세요~^^ + 1 정경화 2007-01-09 3292
116 질문 커뮤니티 개설 요청... + 3 임석희 2007-01-02 4093
115 질문 인디반 질문 드립니다 ^^ + 2 김선화 2007-01-01 3581
114 인사 안녕하세요.. ^^ + 3 안은연 2006-12-30 3652
113 인사 심산 선생님 어젠 즐거웠습니다 + 2 양윤희 2006-12-22 3695
112 질문 심산 선생님, 저는 시나리오과정과 드라마과정을 놓고 고민 중입니다. + 3 이지선 2006-12-19 3887
111 질문 도움말 부탁드립니다. + 1 윤혜경 2006-12-19 3373
110 인사 안녕하세요? 오마이라틴 살사동호회의 양윤희예요 ^^ + 20 양윤희 2006-12-18 5020
109 질문 시드니에서 수업을 들어도 될까요? + 7 Alysa 2006-12-12 4289
108 인사 낭가파르밧에서 사망한 산악인 명단 + 2 임현담 2006-12-12 5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