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윤석홍 등록일: 2008-09-22 18:19:57

댓글

9

조회 수

6496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8/09/19/2008091900933.html"음악에, 산에, 말에… 나는 세번 미쳤다"
전설의 山사나이에서 種馬산업 代父된 손칠규

'불가능한 꿈은 없다(Seven Summits)'라는 책이 있다. 딕 배스와 프랭크 웰즈라는 미국 기업가 2명의 호주를 포함한 7개 대륙 최고봉 도전기를 담은 논픽션이다. 남미 아콩카과(6959m)편에 이런 내용이 나온다. "베이스캠프에서 미친 한국인을 만났다. 운동화를 신고 장비도 없이 정상에 가겠다는 넋 나간 사람이었다. 그가 정상으로 향하는 모습을 보았고 이후 그를 본 적이 없다. 실종된 게 틀림없다…."

그 미친 한국인이 손칠규(孫七奎·58)다. 어릴 적 음악에 미쳐 작곡을 전공하더니 산에 미쳐 산을 집 삼아 돌아다니던 그가 지금은 강원도 평창에서 말에 미쳐 말을 기르며 산다. 그 이야기다.

■경주마들이 뛰노는 강원도 평창

영동고속도로 속사IC로 나와 진부 쪽으로 가면 도로변에 검은 말만 달랑 그려놓은 간판이 보인다. 작은 길을 따라 들어가면 갑자기 사위가 확 열리고 그림 같은 초원이 나타난다. 그 풍경 속에 늘씬하고 미끈한 경주마들이 뛰어다닌다. 두미울 목장은 넓이 100만평에 100필 넘는 말을 기르는 국내 최대의 민간 종마장이다.

손칠규는 그 목장 주인이다. 1983년,
profile

심산

2008.09.22 19:29
하하하 사랑하는 손칠규 대장님...
칠규형 인생, 참으로 파란만장하지요...?^^
profile

명로진

2008.09.22 19:31
심샘이 바로 저 손샘과 함께 한
'휴먼 원정대'에 동행하시고 나서
돌아 와서 제게 그랬답니다.

"칠규형은 말야, 히말라야 텐트 안에서
누우면 만날 말 얘기야~~~~"
그리고
정말 재미있는 이야기를 풀어 놓으셨죠~

동시대의
위대한 분들과 함께 하니
참으로 자랑스럽네요.

심산 샘도 이야기 풀면
누구 못지 않아요.^^

조현옥

2008.09.22 22:19
시상에....

이 짤막한 글 읽으면서, 박장대소하다가, 뭉클했다가, 혀를 찼다가, 허걱! 놀라기도 했다가,
혼자서 쌩쇼를 하고 있습니다. ㅋㅋㅋ 우와...!!!^0^
profile

윤석홍

2008.09.23 08:36
오대산 한바퀴 돌아보고 말타러 가죠~~. 칠규 형은 점점 비워서 그런지 내가 한참때 보았던 모습하고 별로 달라진 것 없는 것 같은데. 심 샘 함 갑시다. 평창으로 추~추~
profile

심산

2008.09.23 15:40
칠규형네서 말 타기 시작하면...말에 미쳐버릴지도 모른다는 불길한 예감이...ㅋㅋㅋ
이번에 캐나다에서도 말 타고 놀았는데...그거 은근히 매력있다니까요?
조만간 임샘 있는 대천에나 한번 놀러갑시다...^^

최상식

2008.09.23 16:16
말타고싶다
profile

윤석홍

2008.09.23 18:04
심샘, 정말 히어동에 구데타가 조만간 일어날지 모른다는 첩보가 입수. 기내식 먹는다고 이해하지만 심 모 스쿨에 떼거리로 몰려갈지 모른다는 이 두 가지 설에 여기에 적어 놓으면 스스로 알아서 행동으로 ㅎㅎㅎ. 그런데 송 모씨는 아직 살아 있능겨. 소통이 안되어 걱정이네염.

김만수

2008.09.24 10:08
심 모 스쿨에 떼거리로 몰려갈지 모른다... 그거 괜찮은 것 같은데요.^^
심샘, 날씨도 좀 선선해지는 것 같은데 미리 선수쳐서 한 번 하시죠.^^

배황배

2008.10.01 19:10
여긴 기가 너무 세군. 멋지고 굶게 사는 남자이야기를 천연덕스럽게 받아내는 품들이 말이오~
공수래 공수거라! 걸리는 게 이다지 많아서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47 일반 하늘 아래 땅이 있고 그 위에 내가 있으니~ + 1 제성자 2006-01-25 6599
» 일반 전설의 山사나이에서 種馬산업 代父된 손칠규 + 9 윤석홍 2008-09-22 6496
445 질문 혹시 + 15 조한웅 2010-10-11 6145
444 인사 2002년 서울대학교를 졸업한 시버포카렐을 찾습니다. + 3 계인 2010-07-30 6129
443 질문 시나리오 워크숍 선택의 문제에 대하여 + 4 정권영 2010-11-27 5699
442 일반 2010년 제6회 스토리텔링 공모전 오윤정 2009-12-24 5618
441 질문 낮에도 스쿨 오픈 되어 있나요? + 2 이윤정 2010-05-21 5519
440 질문 올 심산스쿨 동문회 송년모임에 이 분 상줘야 합니다!!! + 22 이경오 2007-12-10 5455
439 일반 풀로엮은집 2008 여름강좌 안내 + 2 이윤호 2008-07-16 5432
438 인사 [심산의 와인예찬]을 읽고 + 1 김승신 2010-06-17 5355
437 질문 김대우반이요~ + 1 정권영 2010-10-31 5294
436 인사 심샘, 여기 숨어 있었네... + 6 박종우 2008-11-19 5253
435 인사 낭가파르밧에서 사망한 산악인 명단 + 2 임현담 2006-12-12 5222
434 일반 집필실 구하시는 분^^ + 1 서진 2010-05-28 5210
433 일반 풀로엮은집 2008 가을강좌 안내 + 1 이윤호 2008-09-23 5204
432 인사 교장선생님....... + 6 은수진 2008-04-15 5191
431 질문 이선영 드라마 3기! + 1 신애린 2010-06-09 5187
430 일반 클린원정대 한왕용 대장에 대한 이야기 + 15 김주영76 2007-02-11 5116
429 일반 2008년 봄 16기 풀로엮은집 강좌안내 + 3 풀로엮은집 2008-03-23 5098
428 인사 흠흠...안부 인사 드려도 되는가요?? + 1 守靜軒 2007-09-14 50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