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7-01-09 18:08:58 IP ADRESS: *.235.170.238

댓글

13

조회 수

2875
[img1]

인사동식  ‘어슬렁’ 라이프
김대우의 맛집기행(6) 조금의 해물돌솥밥

인사동의 매력은 약속시간보다 훨씬 일찍 가게 만드는 곳이라는 점이다. 인사동에 갈 때에는 지하철 3호선 안국역에서 내려야 한다. 다른 전철역에서 가는 방법도 있지만 나는 꼭 안국역을 택한다. 이유는 인사동으로 나오는 입구에 CD가게가 있는데 이 집에서 울려나오는 음악이 그야말로 기가 막혀서이다. 선곡도 좋거니와 아무리 둘러봐도 찾을 수 없는 스피커의 음질도 굉장하다. CD를 구경하는 척하며 밖에서 한 두 곡 정도 감상하면 정서적 준비는 완료!

우선 천천히 인사동을 아래위로 두 번 정도 왔다갔다 해본다. 관광객을 상대하는 민속품거리라면 세계 어디나 비슷하겠지만 인사동도 정말 살 만한 물건이 드문 곳이다. 그러니 그저 걷는 것이다. 일본 관광객들도 보고, 엿장수 구경도 하고, 기인 흉내를 내는 사람들도 흘끔거린다. 그러다가 볼만한 전시가 있으면 한두 군데 들른다. 그리고는 정말 관광객처럼 카페에 들어가서 차를 한잔 마시는 거다. 약간은 다리도 아프고 피곤하다는 엄살에, 하지만 나른하고 쾌적한 휴가를 보내는 느긋함이 뒤섞인 그들의 표정을 흉내 내면서.

그러다 보면 정해 놓은 시간보다 훨씬 전에 약속상대를 만나게 되기도 한다. 상대도 역시 나처럼 일찍 오게 된 것이다. 서로 비슷한 표정을 하고 인사동을 어슬렁거리다가 딱 마주치면 어색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상대에게 더욱 친밀감이 느껴지기도 한다. 그럴 때면 이 ‘조금(02-734-0783)’이라는 식당이 제격이다. 미닫이문을 열고 조금 어둑한 실내로 들어서면 밖에서 들어오는 광선의 양이 적어서인지 의외로 마음이 차분하게 가라앉는다. 다다미가 깔린 방에 자리를 잡고 주 메뉴인 돌솥밥을 시키기 전에,  계획보다 일찍 만나 생긴 시간들을 기념할 겸, 꼬치 몇 개와 따끈한 정종을 시킨다.

뭐 서로 그리 할 얘기가 많겠는가. 밑천이 다 드러났는데. 시간을 분 단위로 쪼개어 자신의 하루를 관리하고, 두툼한 다이어리를 가지고 다니며 인맥을 형성하고, 불필요한 시간을 낭비한 적이 없나 잠들기 전에 반성하고 하는, 그런 사람이 못 된다는 것을 서로에게 들켜버렸는데. 약속 하나 있다는 핑계로 일찌감치 나와서는 볼일 없는 장에 나온 촌로처럼 어슬렁거리다가 만난 것임을 서로 아는 처지에. 도시에서 붙박이로 살고 있지만 마음은 항상 관광객처럼 둥둥 떠다닌다는 것을 눈치채어버린 사이에 격식을 차릴 것이 뭐 있겠는가. 뜨거운 꼬치구이를 소금에 찍어 먹으며 정종 잔을 기울일 뿐이다.   

그러다 보면 주문해 놓은 돌솥밥이 나온다. 푸짐하다기보다는 깔끔한 맛이다. 곁들여 나오는 짠지와 젓갈을 조금씩 반찬삼아 후후 불어가며 먹다 보면 엄청난 양념과 모든 조미료가 뒤범벅이 된 음식에 길들여진 미각이 차츰 되살아난다. 돌솥 속에서 함께 익혀진 해산물 고유의 맛도 알 수 있고, 그 해산물의 향기를 은은히 머금은 밥의 맛도 알 수가 있다. 짠지도 산뜻하고 감칠맛 있어서 해물과의 조화가 훌륭하다. 어둑해진 인사동 거리로 나서면 워낙 일찍 만난 탓에 원래 약속 시간에서 얼마 지나지 않았음을 알게 된다. 서로 쑥스럽게 웃으면서 ‘이런 게 시(時)테크 아닐까?’ 하고 농담도 주고받아 보지만 그럴 리가 있겠는가.

[무비위크] 2007년 1월 8일

김유진

2007.01.09 19:11
*.126.20.97
저도 '조금' 좋아해요^^
예전보다 맛이 살짝 못해 아쉽지만..

이유정

2007.01.09 19:18
*.229.107.97
저도 인사동 가면 십중팔구는 이 집에서 식사를 한답니다.ㅎㅎㅎ
profile

명로진

2007.01.09 20:16
*.86.217.161
나는 김대우 샘 식의 글쓰기가 나날이 좋아져만 간다.
'맛집 기행'을 쓰는 사람이야 말로 글쓰기의 달인이라 할 만하다.
생각해 보라. 그대들이 돌솥밥 집에 가서 이런 글을 쓸 수 있을런지.
나로선 불가능하다.....

박주연

2007.01.09 20:35
*.217.244.166
명샘 ..맞아요... 그 어떤 현혹적인 형용사보다도 '지금' 당장 달려가서 먹고 싶게 만드는 김샘의 '맛집기행'.. 음식보다 그걸 먹는 '사람' 이야기...
profile

조상범

2007.01.10 03:34
*.146.65.242
오늘 인사동서 밥을 먹고 차를 마셨는데, 워낙 많은 집들이 있어서리.
아, 김샘의 맛집기행 강북편이 이제 시작되는 구나. 감동.
김샘과 연이 깊은 정독 도서관 근처도 한번 해주시면 좋으련만....
profile

장영님

2007.01.10 12:34
*.96.231.138
무얼 먹고 나서 몸에 좋은 연료를 공급했다는 충만감으로 기분이 좋아져 나오는 음식점이 있죠. 물림 없는 鳥金처럼! 아~ 그리워요, 인사동식 그 어슬렁 라이프...

김주영

2007.01.10 16:39
*.115.223.46
지금은 이세상에 없는 내가 가장 사랑했던 사람이 좋아했던 집이예요.
아직까지는 갈 용기가 나지 않는...그래도 그집의 해물돌솥 맛 만큼은 그립네요.^^

최선덕

2007.01.10 18:53
*.234.73.52
<조금>이라는 집...나만 빼고 다 아는 분위기...
뭘 알아야 말을 하지...ㅡ,.ㅡ;;

김대우

2007.01.11 18:47
*.76.197.227
명샘... 과찬이십니다^^ '조금' 맛이 점점 약해지지만... 그래도 알파치노... ^^

조성은

2007.01.12 14:57
*.101.166.189
정말 그집 CD가게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 한두번 반한 게 아니에요..꼭 들어가서 지금 나오는 음악이 뭔지 물어보게 한다니까요..기가 막혀요,정말. 그래서 건진 음반이 한두개가 아니랍니다..^

최현진

2007.01.17 17:52
*.73.30.12
혀끝에 상상되는 이 맛...가봐야겠어요!^^

김현성

2007.01.23 17:16
*.55.14.122
조금 알아요
인사동 스케치를 읽다보니 인사동에 한복판에 서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심정욱

2007.02.01 19:59
*.55.66.48
크헐...'결들어 나오는 짠지와 젓갈을 조금씩 반찬삼어 후후 불어가며' 먹는 밥
상상만해도 즐겁네요.
아 배고파....밥 묵어야겠당.

글고....신기하네요...정말 사람들 사는거 느끼는거 다 똑같나봐요.
저도 그 조그만한 cd가게에서 건진 재즈음반이 있어요. 트리오 토이킷.

여기 심산스쿨 홈페이지 자주 들리게 되는 이유: 감성을 공유할 수 있는 '샘'들의 글과 댓글 때문이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 전국 문화콘텐츠 스토리텔링 공모전 수상작 확정 발표 + 9 심산 2007-02-07 3244
30 김대우의 맛집기행(8) 인생의 공포를 달래는 순대국 + 7 file 심산 2007-02-06 3228
29 싸구려 미술작품에 대한 저항 + 3 file 심산 2007-01-27 2658
28 김대우의 맛집기행(7) 입을 다물게 하는 도가니찜의 힘 + 9 file 심산 2007-01-23 2962
» 김대우의 맛집기행(6) 인사동식 어슬렁 라이프 + 13 file 심산 2007-01-09 2875
26 고전을 다 읽으면 세상이 모조리 보인다 + 4 file 심산 2007-01-06 2882
25 인문학은 살아있다 + 2 file 심산 2007-01-06 2471
24 김대우의 맛집기행(5) 마이너 비빔냉면의 묘미 + 9 file 심산 2006-12-26 2885
23 김대우의 맛집기행(4) 만두소년의 부활 + 7 file 심산 2006-12-11 2871
22 김대우의 맛집기행(3) 조선옥의 갈비 + 9 file 심산 2006-11-27 2940
21 김대우의 맛집기행(2) 제남식당의 메밀국수 + 6 file 심산 2006-11-13 3556
20 김대우의 맛집기행(1) 우신설렁탕의 곰탕 + 4 file 심산 2006-11-03 3278
19 몽블랑에 가면 한국인 형님 있다네 + 2 file 심산 2006-08-08 2533
18 익스트림 라이더스의 대활약! + 9 file 심산 2006-07-20 2538
17 에베레스트 초등 53주년 기념 마라톤대회 + 1 file 심산 2006-06-28 2519
16 볼프강 귈리히 평전 [수직의 삶] + 2 file 심산 2006-06-21 3117
15 띠띠 할아버지 돌아가시다 file 심산 2006-06-06 2882
14 80일간 자전거로 6400Km 달려 미대륙 횡단한 홍은택 + 4 file 심산 2006-06-01 2686
13 아이거북벽 초등자 안데를 헤크마이어 타계 + 4 심산 2006-05-30 2727
12 '솔아 솔아 푸른 솔아' 박영근 시인 타계 + 1 심산 2006-05-12 2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