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12-26 16:54:22 IP ADRESS: *.215.228.28

댓글

9

조회 수

2885
[img1]

마이너 비빔냉면의 묘미
김대우의 맛집기행(5) 필동면옥의 비빔냉면

충무로 주변은 오래전부터 영화인들의 고향과 같은 곳이다. 흥행이 잘되고 있거나 좋은 평을 받고 있는 사람은 선글라스를 끼고 허리를 꼿꼿이 편 채로 느릿느릿 걸어가고, 몇 번의 실패를 겪은 사람은 어두운 표정으로 철지부심하며 새로운 기획안을 저쪽 손에 옮겨 잡는다. 부근 호텔의 커피숍에는 정치계를 무색케 하는 파벌의 음모가 오가고, 거기서 그리 멀지 않은 술집에서는 중학생에게나 어울릴 법한 싸움 기술 토론이 이루어진다. 그런 곳이었다, 충무로는. 그런데 잘났거나 못났거나 모두 다 그렇게 뒤섞여 지내던 충무로가 예전 같지가 않다. 영화사들이 대거 강남으로 떠난 탓도 있겠지만 영화인들이 예전처럼 그리 어울려 지내지 않는 느낌도 있다.

그런 충무로에 자리 잡고 있는 필동면옥(02-2266-2611)은 우선 물냉면으로 유명한 곳이다. 어딘지 밍밍한 것 같으면서도 깊은 맛이 서려 있는 육수와 서걱거리는 듯 하면서도 쫄깃한 면발로 인해 물냉면의 진수를 아는 층에서는 최고의 집중에 하나로 꼽힌다. 일례로, 예전에 맛있는 음식을 엄청나게 좋아하고 매일 저녁 식당순례를 일삼는 어떤 의사와 온라인상에서 친교를 나눈 적이 있다. 서로 간에 맛있다고 느낀 집들이 너무나도 일치하는 지라 혈연을 만난 것처럼 서로 모르는 집들을 알려주기도 하고, 다녀와서는 감상을 들려주기도 하다가, 한날은 내가 무심결에 필동면옥의 물냉면에 대해 약간의 이의를 제기하고 말았다. 그랬더니 컴퓨터를 통해서 싸늘한 침묵이 전해져 왔다. 잠시의 정적 끝에 ‘필동면옥의 물냉면 맛을 모르시다니 실망입니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그는 내 곁을 떠나고 말았다. ^^ 이 집 물냉면에 대한 마니아들의 충성도는 그 정도이다.

하지만 그런 일도 있고 해서 물냉면보다는 비빔냉면을 소개하고자 한다. 이 집의 비빔냉면은 정말이지 독창적이다. 별달리 양념이 많은 것 같지도 않은데 진하고 고소하면서도 맵다. 곁들여 주는 돼지고기와 쇠고기의 수육을 조금씩 뜯어먹으며 면을 빨아들이다 보면 어느새 그릇의 바닥이 보인다. 최근 들어 들어가는 참기름과 설탕의 양이 조금 늘었다 싶은 아쉬움도 있지만 그럼에도 이 집의 비빔냉면은 별미 중 별미로 꼽혀도 손색이 없다.

이 집 비빔냉면을 먹다 보면 어린 시절 동네 초입에 있던 냉면집이 생각난다. 정말이지 무뚝뚝한 이북아저씨가 하던 집이었는데 어머니는 가끔 나를 데리고 냉면을 먹으러 가곤 했다. 비닐로 만든 조악한 발을 들치고 들어가면 물끄러미 밖을 바라보고 있던 러닝셔츠바람의 아저씨가 일어나 반죽을 시작한다. 그러는 사이에 물이 설설 끓고, 아저씨는 반죽을 작은 틀 안에 넣고 온힘을 다해 바를 누른다. 그러면 반죽이 실처럼 가늘게 틀에서 빠져나와 뜨거운 물로 들어가는 것이다. 그때도 어머니는 꼭 물냉면을 시키시고 난 비빔냉면을 시켰던 것 같다. 어머니는 가끔 귓속말로 “아저씨 귀찮으시잖아, 너도 물냉면 먹지 그래?” 하시곤 했다. 하지만 어머니가 비빔을 시켜도 되는 일이었다. 그러거나 말거나 한 그릇씩 턱턱 던져주시다시피 놓아주곤 아저씨는 다시 거리를 내다보고 앉아 있었다. 냉면 맛이 그 아저씨가 만들어 주던 것과 같아서인지 필동면옥의 무뚝뚝한 분위기도 그리 불편하지만은 않다.

[무비위크] 2006년 12월 29일

조현정

2006.12.26 18:37
*.187.45.104
오! 저도 좋아하는 곳이랍니다~ +_+ 으하하하하하.. 예전에 거기서 먹고 완전 반했다는! ㅡ.ㅜ
역시, 전 물냉면이 좋아용~ +_+乃

양기원

2006.12.27 02:30
*.79.89.89
아아아..이 새벽에 필동면옥의 비빔냉면과 필동의 추억이 동시에.. ㅠㅠ
profile

박민호

2006.12.27 02:57
*.215.28.104
문득..
내가 아는 서울 시내의 맛집들도 연재를 해 보고 싶어진다..ㅋ

조현정

2006.12.27 05:47
*.187.45.104
난.. 그냥.. 울 동네에 있는 굽네 치킨이 좋더라..
가깝고..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집이.. 나한텐 좋아.. ㅡ.,ㅜ
profile

박민호

2006.12.27 06:47
*.215.28.104
'인천 촌놈의 서울 골목 맛집 여행'..
내가 꿈꾸는 연재의 타이틀 어때?!ㅋ
profile

심산

2006.12.27 16:39
*.215.228.28
민호야, [쏘비]의 [도란도란] 게시판에 연재하렴...^^

이유정

2006.12.28 00:36
*.229.109.78
그 의사 선생님 대단하시네요.ㅋㅋㅋ
profile

박민호

2006.12.28 04:23
*.215.28.104
와인 수업 끝나고 집에 들어와서 바로 시작했습니다..^^
'인천 촌놈의 서울 골목 맛집 여행'..ㅋ

홍주현

2006.12.28 17:14
*.73.43.160
중국에 있을 때 맛있는 냉면을 맛 볼 수 없음에 늘 괴로워했던 기억이 납니다. 한국 식당이라고 차려놓은 코리아 타운의 각 종 식당들, 고깃집들의 메뉴에 꼭 냉면이 끼어 있었지만 맛은 국적불명이였죠. 김대우 선생님 글 보니까 그 생각도 나고 냉면도 마구 먹고 싶네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 전국 문화콘텐츠 스토리텔링 공모전 수상작 확정 발표 + 9 심산 2007-02-07 3244
30 김대우의 맛집기행(8) 인생의 공포를 달래는 순대국 + 7 file 심산 2007-02-06 3229
29 싸구려 미술작품에 대한 저항 + 3 file 심산 2007-01-27 2658
28 김대우의 맛집기행(7) 입을 다물게 하는 도가니찜의 힘 + 9 file 심산 2007-01-23 2963
27 김대우의 맛집기행(6) 인사동식 어슬렁 라이프 + 13 file 심산 2007-01-09 2875
26 고전을 다 읽으면 세상이 모조리 보인다 + 4 file 심산 2007-01-06 2882
25 인문학은 살아있다 + 2 file 심산 2007-01-06 2471
» 김대우의 맛집기행(5) 마이너 비빔냉면의 묘미 + 9 file 심산 2006-12-26 2885
23 김대우의 맛집기행(4) 만두소년의 부활 + 7 file 심산 2006-12-11 2871
22 김대우의 맛집기행(3) 조선옥의 갈비 + 9 file 심산 2006-11-27 2940
21 김대우의 맛집기행(2) 제남식당의 메밀국수 + 6 file 심산 2006-11-13 3557
20 김대우의 맛집기행(1) 우신설렁탕의 곰탕 + 4 file 심산 2006-11-03 3279
19 몽블랑에 가면 한국인 형님 있다네 + 2 file 심산 2006-08-08 2533
18 익스트림 라이더스의 대활약! + 9 file 심산 2006-07-20 2538
17 에베레스트 초등 53주년 기념 마라톤대회 + 1 file 심산 2006-06-28 2520
16 볼프강 귈리히 평전 [수직의 삶] + 2 file 심산 2006-06-21 3118
15 띠띠 할아버지 돌아가시다 file 심산 2006-06-06 2882
14 80일간 자전거로 6400Km 달려 미대륙 횡단한 홍은택 + 4 file 심산 2006-06-01 2686
13 아이거북벽 초등자 안데를 헤크마이어 타계 + 4 심산 2006-05-30 2727
12 '솔아 솔아 푸른 솔아' 박영근 시인 타계 + 1 심산 2006-05-12 2723